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Goodwood Festival of Speed

1. 개요
2. 코스 레이아웃
3. 최고 기록
4. 여담
5. 가는 방법

1. 개요

영국 웨스트 서식스에 있는 굿우드 하우스에서 열리는 단거리 힐클라임 이벤트다. 이 이벤트는 파익스 피크처럼 험난한 지형에 만들어진 공공도로에서 열리는 이벤트가 아니라, 본래 그 일대의 대부호인 프레들릭 리치몬드 경에 의해 건설된 서킷의 일부인데 그의 손자이자 마찬가지로 엄청난 레이스광인 찰스 마치 경이 사유지인 서킷 일부를 개방하고, 오래된 레이싱 카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이벤트를 기획한것이 지금의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로 이어져 온 것이다.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가 열리는 굿우드 하우스는 이 행사만을 위한 힐클라임 코스만 있는게 아니라 대저택 부지 내에 있는 경마장을 이용한 글로리우스 굿우드, 원형 서킷인 굿우드 서킷을 사용한 굿우드 리바이벌도 열리는 것만이 아니라 각종 드라이빙 체험도 즐길 수 있고, 이 굿우드 서킷 안에 위치한 치체스터 굿우드 공항[1]에서는 각종 비행 경연이나 비행 학교를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유럽 대부호가문의 위엄

굿우드 페스티벌은 마크에 써져 있는대로 1993년 첫 개최를 시작으로, 매년 6~7월 경에 4일간에 걸쳐서 열리며, 2014년 대회는 6월 26일부터 29일까지 열린다. F1 선수를 포함한 각 종목의 프로 선수를 비롯한 여러 사람의 참가가 이뤄져 매년 각국에서 완성차, 튜닝카, 레이싱 카, 모터 사이클, 심지어 나스카와 포뮬러 1 카[2]은 물론, 차라고 생각하기 힘든 물건들까지 자동차라고 참가하기도 해서 많은 자동차 매니아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그란 투리스모 시리즈의 최신작 그란 투리스모 6에서 이 굿우드 페스티발 오브 스피드를 수록하여 더 많은 자동차 매니아들에게 인지도를 높히게 되었다.

2. 코스 레이아웃

사택 정원에 갖춰져 있는 전장 1.86km에 코너도 몇 개 안 되고 구배도 그렇게 급하지 않은 단순한 힐클라임이지만, 일반적인 아스팔트가 아니라 대저택 정원 옆에 놓여진데다가 좁은 것도 그냥 좁은 게 아니라 무조건 한 대씩만 지나가는 룰을 채택하고 있다. 하지만 진짜 볼거리는 코스 자체보다는 영국의 대저택이 자랑하는 인조적임에도 충분히 아름다운 풍경이 아닐까.

코스도 코스지만, 더욱 특이한 건 개최 이래 매년 자동차 메이커 한 곳이 호스트로 초청되어 경기장으로 쓰이는 저택 정원 한가운데에는 실차를 사용한 거대한 조형물이 설치되는데, 이 또한 굿우드에서만 볼 수 있는 볼거리 중 하나다. 2013년 시즌의 호스트는 포르쉐로, 조형물에는 때맞춰 50주년을 맞이한 911 3대를 붙여놓았다.

3. 최고 기록

본래 이 이벤트는 우승자를 가린다기보다는 그저 차량이 얼마나 잘 달리나만 보는것을 겨루는 행사이기 때문에 우승자 같은 건 없다. 애당초 승부나 기록에 대해 그렇게 중요지도 않고 아주 뛰어난 기록이 아니면 신경을 쓰지 않는데, 위에서도 이야기 했지만 이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는 대회가 아닌 이벤트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런 굿우드에서도 깨지지 않는 기록이 있으니, 바로 F1 선수였던 독일의 닉 하이트펠트가 F1 현역으로 뛰기 전에 르망에서 활약하고 있던 1999년 당시의 테스트 드라이버로 속하고 있던 맥라렌의 MP4/13 F1 으로 기록한 41.60초가 있는데, 이 기록이 세워진 이래로 전혀 깨지지 않고 있는데...

사실 바로 다음 해인 2000년, 로터스의 F1카로 타임어택 주행 중에 막판에 컨트롤 실종으로 드라이버, 진행요원 한 명이 사망하고 다른 진행요원 한 명이 부상을 입는 사고가 일어나 F1카의 시간은 기록하지 않으면서 깨질 수 없게 된 것이다. 하지만 2013년 상위 기록이 45초대에 들어온 것으로 봐서는 머지않아 이 기록이 깨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3]

20년 만에 기록이 깨졌다. 파이크스 피크에서 최고기록을 갱신한 로맹 뒤마폭스바겐 I.D.R 파익스 피크가 39초 90을 찍으며 기록이 경신됐다. https://twitter.com/fosgoodwood/status/1147556466028662785

4. 여담

굿우드는 경주와 자동차 축제로도 이름난 도시지만, 이 곳에서 2003년부터 롤스로이스의 새 기지가 생기면서 더욱 유명세를 타게 되었다.

굿우드로 롤스로이스 본사가 오게 된 경위가 재미있는데, 폭스바겐BMW가 한창 롤스로이스-벤틀리 그룹을 가지고 서로 인수하려 신경전을 벌일 때, 상표권을 인수한 BMW가 크루 공장 쟁탈전에서는 폭스바겐에게 패하게 되자 2003년에 굿우드 지역에 롤스로이스의 새로운 본사와 공장을 지어 주력기지로 쓰게 된 것이다. BMW측에선 영국 내 어느 지역에 롤스로이스의 기지를 세울까 고민하다가, 앞서 서술한 굿우드가 경주로도 유명하고 자동차 페스티벌로 명성을 떨친 지역이라는 점을 생각하여 새로운 본사 부지로 낙점하게 된 것. 이 곳의 명성을 생각해서 롤스로이스의 새로운 기지로 낙점한 BMW의 센스를 알 수 있다.

기행의 나라답게 모터스포츠나 고급차 전시 뿐 이닌 재미있는 이벤트들 역시 벌이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수 년 동안 만화 웨키 레이스의 차량들이 전시중이고, 2009년 9월 Goodwood Revival에는 로언 앳킨슨이 참석해 미스터 빈지붕 운전 씬을 재현하며 미니 퍼레이드를 이끌었다.

5. 가는 방법

굿우드 페스티발 오브 스피드 만이 아니라 이 주변 행사를 보기 위해 굿우드로 가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한국 직항편이 있는 런던 히드로 공항 기준. 사실 런던에서 남쪽으로 얼마 안가서 있는 동네라 런던이 가기 편하다.)

  • 대중교통 - 히드로 공항에서 언더그라운드(지하철)로 빅토리아 역으로 가서, 사우샘프턴 센트럴행 열차를 타고 치체스터에서 내린 뒤, 버스로 Westhampnett Cross Roads까지 이동 후 걸어서 올라가는 방법 (소요시간 약 3시간 반)
  • 렌터카 - 히드로 공항에서 차를 빌려서 네비게이션에 굿우드 하우스(Goodwood house)를 찍어서 이동 (소요시간 약 1시간 반)

추가로 관람을 원한다면 관람권 판매 홈페이지에서 구매해서 가면 되는데, 다양한 패키지가 있기 때문에 입맛대로 패키지를 골라서 티켓을 구입하면 된다. 가격대는 파운드라 약간 세다고 느낄 수 있지만, 걱정 하지 말 자. 아무리 비싼 패키지여도 F1 코리아 그랑프리 그랜드 스탠드 가장 비싼 좌석보다 훨씬 싸다.

비행기 값이나 이동 경비는 그렇다 치더라도 입장료 자체는 싸지만, 같은 수고 들여서 허허 벌판에 되도 않는 시골 서킷까지 가서 시끄러운 이제는 소리도 삭제되었다. 젠장 F1 머신만 주구장창 볼것이냐, 아님 영국 귀족의 위엄과 모터 스포츠의 팬이라면 반드시 눈이 즐거울 박람회 급의 이벤트를 갈 것이냐 현명한 선택을 바라는 바.


  1. [1] IATA, ICTA 코드가 확실히 갖춰진 공항이지만, 여객/화물 항공편은 운항되지 않고 있다.
  2. [2] 2010년 시즌엔 브루노 세나가 아일톤 세나의 활약 당시 F1 카로 주행했었다
  3. [3] 45초대 기록 중에 파익스 피크의 최고기록 보유자인 세바스티안 로브의 푸조 208도 들어 있으나, 최고기록까지는 못 찍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5.9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