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고리 존스

격투게임 블러디 로어 시리즈의 등장 캐릭터.

1. 프로필
2. 스토리
3. 트리비아

1. 프로필

수화 전

수화 후

이름

그레고리 존스(グレゴリー ジョーンズ)

수화 동물

고릴라

국적

미국

연령

35

신장/체중

197cm/110kg(203cm/130kg)

직업

서커스단의 단장

좋아하는 것

서커스

싫어하는 것

-

성우

스콧 매컬러(Scott McCulloch)

선천적으로 자유자재로 수화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는 고릴라 수인으로, 서커스의 흥행중 컨디션 때문에 공연이 불가능하게 되었던 고릴라 대신에 생생한 분장[1]을 해서 무대에 선 적도 있다. 인생의 대부분을 동물들과 함께 보내서 인지, 자신이 수인으로서 수화할수 있다는 것에 특별한 자각이 없는 것 같다.

2. 스토리

꿈의 실현을 위해 온 세상을 돌아다니는 열의에 넘치는 남자로, 어렸을 적에 집을 뛰쳐나와 동경하고 있던 서커스단에 입단한다. 보기 드문 맹수를 사육하는 재능과 서커스를 각별히 사랑하는 뜨거운 열정은 동료 단원들에게 신뢰를 구축하게 되고, 이후 은퇴단장의 뒤를 이어 서커스단을 맡게 되었다. 하지만, 새로운 오락산업의 발달로 인해 손님은 줄어들고, 이윽고 단원들은 뿔뿔이 흩어져 버린다. 그래도 서커스에 대한 집착을 버릴수 없는 그는 새로운 스타를 스카웃하여 서커스단을 재건하기로 결의한다. 이때 그가 주목한 것이 지금까지의 동물과는 다른 상식을 뛰어넘는 능력을 가지는 수인들이었다. 어떻게 정보를 얻었는지 모르겠으나, 이 때즘 다국적 기업인 타이론사가 수인을 연구하고 있단 사실을 알게 된듯.

3. 트리비아

노노무라 미츠코한스 터브만처럼 블러디로어1 이후 플레이어 캐릭터로 등장이 없고, 스토리상으로도 전혀 관계가 없는 탓인지 이후 스토리에서도 아예 등장 및 언급조차 없다.[2] 대담하고 화려한 던지기 기술이 자랑거리인 캐릭터로, 블러디 로어 2부터 나오는 스턴에게 공격기술들 중 일부가 전승된다.

서커스단에 쓸 만한 인재를 찾아냈다고 판단하면 상대방의 의사는 상관하지 않고 끊임없이 권유하며, 상대가 그 권유를 뿌리칠 경우엔 수화하여 으로라도 상대방을 설득하려 한다.민폐진상 고민하지 않고, 뭐든지 자연스럽게 받아 들여 살아 왔다고 하며.그러닌까 권유를 거절하는것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라고 폐가 되는 끈질긴 권유도, 상대에 어울리는 천직을 소개하고 있다는 생각일 뿐임으로, 악의는 전혀 없다는 설정이다.

숨겨진 수인의 소질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되면, 어느곳이든 누구든 상관하지 않고 나타나는 그랙의 모습이 세계 각지에서 목격된다고 한다.

수인으로 이루어진 서커스단을 만들려고 했고, 1의 엔딩에선 오오가미 유고에게 서커스단원이 되라고 권유하는 모습을 보인다.보나마나 퇴짜 맞았겠지만 덤벼든다 해도 유고가 꽤 강한축이니...

대전 도중에 공격에 맞아서 다운 될 경우 쓰고 있던 모자가 벗겨진다.

캐릭터 테마 - Return to The Wild(블러디 로어1)


  1. [1] 실은 분장이 아니라 수화한 거다...
  2. [2] 애초에 비스트라이저 당시에도 타이론사를 무너뜨리는 것이 목적이 아닌 수인들을 모아 서커스단을 창설할 목적이였으니...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