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븐 힐

그레이븐 힐
Graven Hill

종족

인간

소속

우모자 보호령레이너 특공대테란 자치령

직위

용병 주선자

인간관계

레미 해리슨(동료), 짐 레이너(협력자)

기타

공식 홈페이지 소개

목소리 연기

영어

존 지오스(John Gioss)

한국어

곽윤상

히페리온 탑승 인물 목록

레이너 특공대 사령관

함장

수석 기술자

수석 과학자

짐 레이너

맷 호너

로리 스완

이곤 스텟먼

용병 주선자

악령 지도자

아그리아 피난민 대표

불한당

그레이븐 힐

가브리엘 토시

아리엘 핸슨

타이커스 핀들레이

"잘 찾아오셨습니다."

"싸울 사람은 많습니다. 돈만 잘 쳐준다면야."

"본론으로 들어가시죠."

"새 용병이 들어왔는데, 보시겠습니까?"[A]

"괜찮은 친구들이 줄을 섰습니다."[A]

레이너 특공대의 일원. 선글라스를 낀 중년 남자. 중저음꿀성대의 사무적이고 직설적인 말투가 인상적이며, 용병을 주선하는 일을 맡는다.

히페리온 휴게실 한쪽 테이블에 항상 앉아 있는 것을 볼 수 있으며, 첫 만남 때 저그가 출몰해서 용병 몸값이 비싸졌지만, 짐 레이너에게는 기함의 바텐더가 만든 마이타이[2]가 끝내줘서 계약을 주선해 주겠다고 한다.(…)[3]

그의 테이블에 놓인 노트북을 클릭하면 현재 고용했거나 할 수 있는 용병과 능력을 볼 수 있으며 돈을 지불해 새 용병을 고용할 수도 있다.

모든 용병을 고용해서 '전설의 용병' 업적을 얻으면 배틀넷에서 사용할 수 있는 힐의 초상화를 획득할 수 있다.

공홈에 배경 설정이 추가되었다. 그레이븐 힐

공식 설정에 따르면 외모와 하는 일과는 달리 다소 놀라운 배경을 가지고 있다.

원래 힐은 우모자 보호령 출신이며, 그의 집안은 정치인이었다고 한다. 조합 전쟁이 터지기 전까지 자신도 부모를 따라 정치계에 입문하려 했지만, 자신의 부모가 테란 연합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자 이것을 기회 삼아 자신의 집안 인맥과 재력을 동원하여 비밀리에 반 테란 연합 용병단을 조직하여 켈모리아 조합을 지원하고 그에 따른 대가를 받았다.

이렇게 재미를 보자, 정치보다 용병과 전쟁이 더 흥미롭다고 여긴 힐은 후에 레미 해리슨이라는 용병과 합작하여 사설 용병단을 만들어서 코랄의 후예와 테란 연합 양측에 용병을 제공하고 막대한 수익을 보았다고 한다. 그러나 테란 연합은 이들의 의도를 파악하고 용병 거점을 급습하여 레미는 죽고 힐은 몸만 살아서 고향으로 탈출하게 된다. 하지만 그를 보는 눈길은 차갑기만 했는데, 그동안 비밀리에 용병 활동을 벌인 일이 이미 발각되었고, 가족과 고향은 그를 외면하고 그와 인연을 끊어버렸던 것이다.

결국 힐도 가족이랑 고향과 인연을 끊고 망자의 항구로 자리를 옮겨 새 용병단을 이끌던 중 짐 레이너에게 감명을 받아 테란 자치령 타도를 목적으로 레이너 특공대에게 전속 용병을 알선해주게 되었다고 한다.

물론 용병답게 돈을 위해 싸우는데다 돈을 제때 안주면 언제든지 떠나겠다고 서슴없이 말한다. 그래서 레이너 특공대에선 힐과 용병들을 보는 시선이 곱지 않다. 심지어는 특공대에서 가장 악명높은 악령의 지도자인 가브리엘 토시 조차도 '용병보단 차라리 해적이 낫다'는 식으로 용병을 디스한다.[4][5] 그러나 몇몇은 힐이 용병을 알선해주는 식으로 자치령과 싸우고 있는 게 아닌가라고 여긴다. [6]

본편에서는 군단의 심장, 공허의 유산에서의 등장이 없지만, 협동전 임무인 망각행 고속열차에서 아나운서라고 쓰고 팝콘충 방관자 역할로 나온다. 진중한 이미지와는 달리 대사들이 개드립으로 가득 차 있다.그리고 아나운서들 중에서 아모니라고 찰지게 발음하는 유일한 아나운서다

열차 접근 중에는 "이런 열차는 보통은 그냥 터는 걸 권하지만, 이 열차들은 싹 불태워 버리는 게 더 안전할 것 같습니다." / "자, 준비하십시오. 어디 한번 요란하게 저 열차를 파괴해 보시지요."/ "열차가 준비 중입니다. 사령관님, 열차를 놓쳐서야 쓰겠습니까?"/"잡아야 할 열차가 또 하나 생겼군요. 사령관님, 열차를 놓쳐서야 쓰겠습니까?"라고 말하지만, 하단의 고속 열차를 탈선시키는 보너스 목표를 제시할 때가 진국. 아래쪽 선로의 열차를 제거하면 의뢰인이 추가 사례를 하겠다고 합니다. 당신이 열차를 처리하면 아몬은 열을 받을 테고, 전 행복할 테고.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거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임무 성공시 계약을 모두 이행해서 함께 일하게 되어 영광이라는 말을 업적하는 사람들은 질리도록 듣지만 실패했을 경우 믿을 수가 없다거나, 뭘 해도 소용없으니 짐을 싸라고 한다. 그리고 임무에 성공할 경우 활약이 인상적이었다면서 이참에 용병으로 일하는게 어떻냐고 제안하기도 한다.

여담이지만 공허의 유산 오픈 행사에 참가한 사람의 증언으로는 퀴즈쇼에서 "스타크래프트 인물이 아닌 사람은?" 이라는 문제가 나왔을 때 이 캐릭터의 풀네임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아서 약 5초 동안 아무도 손을 안들었다고 한다.

3.4 패치 이후에 협동전에서 나레이션 자막의 이름이 '언덕' 으로 뜨고 있는 상황. 노바 비밀 작전 임무팩 2 패치 이후 원래대로 수정되었다.


  1. [A] 1.1 1.2 새로 고용할 수 있는 용병이 있을 때만 출력되는 대사.
  2. [2] Mai Tai. 두 종류의 에 여러가지 과일 주스와 그레나딘 시럽을 넣고 섞은 것으로, 트로피컬 칵테일을 대표하는 칵테일이다.
  3. [3] 소설 <플래시포인트: 복수의 시작>에서 이 바텐더는 레이너 특공대를 배신하고 자치령으로 도주한다. 소설에서의 묘사에 따르면 마이타이의 달인인 듯하다.
  4. [4] 이 대사는 망자의 항구 미션 클리어 이후 들을 수 있다.
  5. [5] 그런데 정작 토시는 합류 초기에 레이너의 힘을 빌려 조륨테라진 가스를 취하는 등 특공대에서 해적 취급을 받았다. 아마도 이 대사는 그 때 반응을 의식한 것일수도 있다.
  6. [6] 사실 자유의 날개 당시 레이너 특공대의 병력 보충은 거의 용병에 의존했다. 고작 300명만으로 전쟁을 치룰 때에는 사상자도 알아봐야 하는데 알다시피 소규모 집단이라 제대로 된 싸움하기도 어려워 사상자가 속출하는 것은 뻔할 뻔자였다. 그래서 레이너랑 손잡은 세력은 용병이랑 악령 또는 유령 마지막에는 자치령이었는데 악령이랑 유령은 사실상 극소수에 불과하고 자치령은 마지막에 합류한 것이고 해서 사실상 용병이 레이너 특공대의 병력 증강의 마지막 희망이었던 것일지도 모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