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리 라스푸틴

그리고리 라스푸틴
Григо́рий Распу́тин

이름

Григо́рий Ефи́мович Распу́тин
Grigori Yefimovich Rasputin
그리고리 예피모비치 라스푸틴

생몰년도

1869년 1월 21일[1] ~ 1916년 12월 30일[2]

출생지

러시아 제국 토볼스크 현 튜멘 지방 포크로프스코예
(現 러시아 튜멘 주 야르코프스키군)

사망지

러시아 제국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적

러시아 제국

신장

193cm

가족

예핌 야코블레비치 라스푸틴()
안나 바실리예비치 파슈코바()
프라스코비아 표도로프나 두브로비나(부인)
드미트리 라스푸틴(아들, 장남)
마트료나[개명] 라스푸틴(, 장녀)
바르바라 라스푸틴(, 차녀)

직업

소농순례자, 예언자

1. 개요
2. 일생
2.1. 요승의 등장
2.2. 비극의 시작
2.3. 러시아판 비선실세
2.4. 죽음과 의혹
2.4.1. 널리 알려진 살해 과정
3. 예언
3.1. 분석
4. 성기
5. 대중문화에서
6. 비슷한 사례

1. 개요

그리고리 라스푸틴은 제정 러시아 시대 인물로, 본래 떠돌이 수도자였으나, 황제 니콜라이 2세의 아들인 알렉세이 니콜라예비치 로마노프 황태자의 병을 호전시킨 일로 황제의 신임을 얻으면서부터 국정을 제멋대로 휘둘러 제정 러시아의 몰락에 일조한 인물이다. 당시 러시아 제국유럽 주요 국가들 중에서도 가장 후진적인 전제왕정 체제였고, 니콜라이 2세는 러시아 제국이 당면한 수많은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할 만한 수완과 능력이 전혀 없었다. 대내외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러시아 제국에는 이미 망국의 요인이 가득 쌓였는데, 그 뇌관을 제대로 터뜨린 자가 바로 라스푸틴이다.[4]

서구권에서 '라스푸틴'은 간신의 대명사 중 하나처럼 되었을 정도. 러시아에서는 괴승'(Безумный Монах)으로 불리고, 영어권에서는 미친 수도자 라스푸틴(Mad Monk Rasputin), 한국에서는 "요승 라스푸틴" 등으로 불린다.

이름 라스푸트(распут)가 '방탕'이란 뜻이라고 알려졌는데 확실한 근거는 없다. 러시아어로 '방탕'은 라스푸츠트보(распутство)이다. 현대 러시아어로 라스푸트(распут) 자체는 아무런 뜻이 없고 드물게 인명으로 쓰일 뿐이다. 러시아어 사전에 따르자면 распут-꼴을 하는 단어들은 썩 긍정적이진 않지만 중립적인 단어로서 '교차로(распу́тье)'란 뜻도 있다. 오히려 러시아어 위키피디아에서는 라스푸틴이란 이름의 유래는 조상 나손(Насон)의 별명이 로스푸타(Роспута)였고, 이 별명이 후대로 넘어가면서 라스푸티니(Распутины)가 되었다가 라스푸틴으로 정착되었다고 한다. 유래를 따지자면 오히려 라스푸티차와 교차로에 가까운데[출처] 상식적으로 라스푸틴의 조상도 개성을 하면서 자신을 방탕한 놈이라고 정할 리는 없으니 러시아어 위키피디아의 서술이 더 신빙성이 높다. 성의 유래가 방탕한 놈이라는 것은 그저 끼워 맞추기에 불과하다.

2. 일생

2.1. 요승의 등장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에 따르면 라스푸틴은 1869년 시베리아 튜멘 주의 작은 마을에서 태어났다. 어렸을 때의 이름은 '그리고리 예피모비치 노비흐'였다. 어렸을 때부터 학교는 다녔지만, 학업에는 불량해서 문맹이었다. 많은 여자들과 사귀며 방탕한 생활을 즐기자 사람들이 '방탕한 놈'이라는 뜻으로 '라스푸틴'이라고 부르고, 이게 성으로 자리잡았다고 알려져 있으나, 위에서 언급되었듯 끼워맞추기에 불과한 설명. 예핌과 안나 사이에는 에브도키아, 드미트리, 안드레이, 글리케리아, 마리아 등 여러 자식이 있었으나 모두 영아기에 사망하고 살아남은건 그리고리 한 명뿐이라고 한다.

라스푸틴은 1887년 프리스코비아를 만나 결혼을 하고 7명의 자식을 낳았으나 살아남은 건 드미트리, 마트료나, 바르바라 셋 뿐이라고 한다. 그렇게 가정을 이룬 라스푸틴은 1897년 부터 15년 동안 수도승을 자처하며 러시아 전역을 떠돌았다. 그리스아토스 산, 이스라엘예루살렘, 터키카파도키아 등을 순례하며 영적 스승을 만나고 깨달음을 얻었다고 한다.[6] 다만 정식으로 신학을 배운 적이 있는지는 불분명.

2.2. 비극의 시작

그리고리 라스푸틴의 이름이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903년부터였다. 당시 니콜라이 2세알렉산드라 황후 사이에는 4녀 1남이 있었는데, 막내 알렉세이 황태자가 혈우병을 달고 태어나 황제 부부와 온 황실이 근심하였다. 황태자의 혈우병은 황후의 외할머니 영국 빅토리아 여왕으로부터 유전된 것이었다. 게다가 빅토리아 여왕은 '유럽의 할머니'라 불릴 정도로 후손을 많이 두었고, 딸들과 손녀들이 유럽 여러 나라로 시집 가서 아이를 낳았다.[7] 그래서 알렉세이 황태자 외에도 여러 나라의 여러 후손들이 혈우병 유전자를 물려받아 고생했다.

그리고리 라스푸틴은 당시 제정 러시아의 수도였던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도착, 혈우병으로 사경에 있던 알렉세이 황태자의 상태를 호전시켜 귀한 대접을 받았다. 그가 사용한 치료요법이 무엇이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물리적인 치료보다는 태자에게 마음의 안정을 취하게 한 것으로 추측된다. 애초에 병든 어린아이에게는 사무적인 태도로 대하는 의사들보다 자상하고 인자한 아저씨가 건네는 말이 더 편안했던 셈이다. 그리고 그 당시에는 혈우병에 대한 지식이 별로 없어서 의사들도 손 쓸 방도가 없었고, 환자를 안정시켜서 휴식을 취하게 하는 것이 적어도 그 당시에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었다.

라스푸틴의 손에 놀아나는 차르 부부를 풍자한 그림. 위에 적힌 글은 현대 러시아어로 'Российский царствования дом(러시아 황실 집안)'

이후 니콜라이 2세알렉산드라 황후의 총애를 받아 종교와 외교, 심지어는 내정[8]까지도 간섭하였다. 사실 니콜라이 2세는 정치가 적성에 맞지 않은 인물이라, 26살에 제정 러시아의 차르로 즉위했을 당시 "나는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다."라고 말할 정도였다. 그런 상황에서 자신을 도와 나라를 다스려주겠다는 라스푸틴이 나타나니, 얼씨구나 하고 라스푸틴에게 맡기고 손을 놔버린 것이었다. 라스푸틴의 국정 농단 시기에도 표트르 스톨리핀 같은 명재상이 있긴 했지만 좌익 혁명가에게 암살되어버리고, 후임인 블라디미르 코코프초프는 라스푸틴을 축출할 것을 황제에게 건의했지만 오히려 본인이 정계 은퇴를 해야 했다.

이런 니콜라이 2세를 등에 업고, 라스푸틴은 방탕하고 음란한 생활을 즐기며 세력을 점점 불려나갔다. 심지어 공주들의 가정교사들과 시녀들을 수도없이 강간하여 황궁 내에 사생아들이 20명까지 탄생했으나 알렉산드라 황후는 "라스푸틴이 하는 일은 모두 성스러운 것."이라며 오히려 그를 고발한 가정교사를 해고했다. 당연히 라스푸틴은 황족들과 귀족들에게 공분을 샀다. 황제의 여동생 올가 여대공,[9] 황후의 둘째 언니 엘리자베트 대공비가 "라스푸틴을 멀리하라." 하고 충고했지만, 황후는 이런 인척들의 말도 듣지 않았다.

라스푸틴은 공주들과 친분이 있었는데 공주들이 잠옷바람으로 있는 방에 드나들 정도였으며 공주들도 그를 남동생의 병을 고쳐준 착한 할아버지 정도로 생각해서 싫어하지 않았다.[10] 아마 알렉세이 황태자에게 그랬듯 공주들에게도 일종의 상담을 통한 멘탈케어를 해준듯하다.[11] 그렇기에 라스푸틴이 황후와 공주들을 범했다는 성추문이 끊이지 않았다.[12] 한국에는 왠지 모르겠지만 공주들이 라스푸틴을 싫어했다는 이야기가 퍼져 있지만[13] 실제론 전혀 아니며 공주들은 라스푸틴과 친했고 총살당하는 그 순간까지 정신을 못 차리고 라스푸틴의 사진을 부적삼아 몸에 지니고 있었다.[14]

2.3. 러시아판 비선실세

라스푸틴이 지나치게 정치에 간섭하긴 했지만, 결과만이라도 좋았더라면 '요승'이라느니 '미친 수도자'라느니 하는 말을 듣진 않았을 것이다. 제1차 세계 대전에서 러시아군이 초장부터 독일군에 연전연패하여 수세에 몰리자, 니콜라이 2세는 전선을 수습하겠다고 친정(親征)을 선언하고, 전선에 나가 총사령관이 되었다. 라스푸틴이 알렉산드라 황후를 통해 차르에게 "남부 전선에서 공세를 펼치면 승리하리라고 하느님께서 계시를 내려주셨습니다."라고 상신하자, 니콜라이 2세는 주변 장군들과 참모들이 반대하는 데도 불구하고 '계시'를 정말 따랐다. 그 결과 러시아군의 전선은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붕괴되었고, 러시아는 서부 공업지대와 곡창인 우크라이나까지 독일군에게 빼앗겼으며, 막대한 전비 때문에 국가재정이 파탄나서 국가 존립이 위태롭게 되었다. 그나마 좋게 봐줄 만한 건 대부분의 일에서 전쟁반대를 주장하며 러시아 제국을 평화상태로 유지하는데 기여했다는 것? 애초에 라스푸틴은 1차 대전에 러시아가 끼어드는 자체를 반대했었다(...)

러시아의 국내 사정이 안 좋아지자 민중들은 니콜라이 2세에 대하여 분노가 하늘을 찔렀다. 2월 혁명 후 그를 보호하려던 러시아 임시정부의 수장 알렉산드르 케렌스키의 인기는 땅에 떨어졌고, 결과적으로 케렌스키는 10월 혁명으로 레닌이 이끄는 볼셰비키들에게 정권을 빼앗기고 만다. 볼셰비키들이 니콜라이 2세 일가를 모조리 총살하였으니, 라스푸틴은 로마노프 왕조의 몰락, 그리고 소련의 탄생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셈.

하지만 이러한 비선실세 관련해서 최근에는 굉장한 비판과 새로운 사료들이 발견되고 있다고 한다.

일단 라스푸틴의 이력을 보면 제대로된 학교공부를 한적이 없고 시베리아 시골출신이기 때문에 학교공부가 가능하지도 않았다. 이는 그가 문맹일 확률이 매우 높다는 것이다. 아무리 러시아제국이 당대 서유럽의 선진국만은 못해도 세계열강으로 손꼽히는 강국인데, 문맹이 비선실세로서 국가에 암약한다는 것이 말이 안된다는거다.

즉 지금까지 라스푸틴에 대한 이야기들은 매우 과장되었다는 것이다.

문맹으로서 여러속을 순례했어서 다양한 여행경험이 있고 카운슬링에 매우 뛰어난 평신도인 라스푸틴이 비선실세로서 무언가를 할 능력자체가 없다는거다. 사실상 반전주의와 독일계 황후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 때문에 과도하게 매도당했다는 것이다.

2.4. 죽음과 의혹

라스푸틴 당시에 러시아 제국에는 펠릭스 유수포프(Феликс Юсупов) 공작이라는 귀족이 있었다. 유수포프 가문은 흑해-카스피해 스텝에 있던 노가이 칸국의 혈통을 이어받았고, 이반 4세러시아 정교회로 개종했다.[15]

펠릭스는 차남으로 태어났는데, 부모가 딸을 기대했기 때문에 어렸을 때는 여장을 하고 자랐다. 그러나 펠릭스의 형은 젊었을 때 결투하다가 죽었고, 펠릭스가 유수포프 가문의 후계자가 되었다. 펠릭스의 아내 이리나 알렉산드로브나(Irina Alexandrovna)는 니콜라이 2세의 여동생 크세니아(1875-1960)의 딸이므로, 펠릭스는 니콜라이 2세의 조카사위(생질서)가 된다. 펠릭스의 장인 알렉산드로 미하일로비치(애칭 산드로, 1866-1933)는 니콜라이 1세의 막내 아들 미하일의 4남으로, 펠릭스의 장모이자 산드로 본인의 아내인 크세니아와는 5촌 숙질간이다.

1916년 12월 20일, 펠릭스 유수포프를 중심으로 반 라스푸틴 황족·귀족들이 라스푸틴 몰래 궐석재판을 실시하고, 일방적인 재판 진행 끝에 사형을 선고한다.

황족들 중에서도 라스푸틴을 죽이고 싶어 안달난 이들은 많았으나, 하필 펠릭스 공작이 앞장서 라스푸틴 암살에 나선 이유를 두고 2가지 설이 있다. 하나는 라스푸틴이 공작의 얼굴을 보고는 "당신은 게이 아닌가. 나는 게이가 싫다!" 하고 말해 그때부터 원한을 품었다는 설. 펠릭스 공작은 어린 시절의 경험 때문인지 여장을 하는 취미가 있었는데, 이와 무관하지 않은 듯하다. 다른 하나는 공작의 아내 이리나 공주의 미모를 보고 라스푸틴이 흑심을 품고 찝적대자, 공작이 화가 머리 끝까지 나 암살을 모의했다는 설이다. 하긴 평민 출신이, 그것도 정상인이 아닌 사이비 종교인이 일반 귀족도 아닌 황녀에게 그랬으니.

펠릭스 공작과 이리나 공주

이리나 공주

2.4.1. 널리 알려진 살해 과정

라스푸틴은 1916년 12월 30일 펠릭스 공작을 비롯한 반대파 황족들의 계략에 속아 잔치에 초대되어, 치사량만큼의 청산가리가 든 케이크을 먹었다. 그런데 청산가리가 든 음식을 먹고 독에 의해 죽었어야 할 인간이 2시간이 지나도 죽기는커녕[16], 노래를 부르고 파티를 즐겼다. 놀란 암살자들은 속으로 공포에 떨었지만, 너무 늦으면 시체를 몰래 처리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에, 결국 계획의 핵심인물인 펠릭스가 권총을 꺼내 라스푸틴을 쏘았다.

그 직후 펠릭스를 비롯한 황족들은 즉시 자리를 빠져나간다. 그러나 펠릭스가 외투를 두고 온 바람에 황급히 다시 돌아왔는데, 라스푸틴은 여전히 죽지 않고, 오히려 유수포프에게 달려들어 목을 조르려 했다. 이후 다시 다른 황족들이 쏜 총에 맞았지만 라스푸틴은 여전히 죽지 않았고, 파티장 밖으로 도주하던 도중 곤봉쇠사슬 따위로 무자비하게 얻어맞은[17] 다음 네바 강 부근으로 말에 묶인 채 질질 끌려갔지만 그때까지도 멀쩡히 살아있었고, 끝내는 꽁꽁 얼어붙은 네바 강 아래로 던져졌다.

그리고 며칠 뒤 라스푸틴의 시체를 건져내 조사해 보니, 치명상은 총상이었으나 사인은 익사였다.

  • 라스푸틴은 암살 위협에 시달리다 보니 위산과다가 생겨서 설탕이 들어간 음식을 전혀 먹지 않았다는 설이 있다.[18], 당시 부검 기록과 이를 바탕으로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라스푸틴의 위 속에는 으로 추정되는 물질이 없었다고 한다.[19]
  • 사인 역시 에 들어간 물의 양으로 볼 때 익사했는지 사망한 후 폐에 물이 들어갔는지 밝혀낼 수 없다고 한다. 총탄을 맞고 심하게 구타당한 것은 사실인데, 총알구경이나 박힌 총알의 수는 자료에 따라 모두 다르다고 한다.
  • 살해 실패 이유에 대해서는, 사람을 죽여본 경험이 없었던 공작 일당이 필요한 독의 양을 잘못 산정했다는 설[20]사격 솜씨가 너무 형편없었다는 설도 있기는 하다.
  • 나중에 경찰이 네바 강 얼음 밑을 조사해 보니, 라스푸틴의 손톱 자국이 남아 있었다고 한다.

라스푸틴의 불가사의하기까지 한 사망 과정은 정황상 여러 가지로 해석될 수 있다. 펠릭스 일당이 자기들 딴에는 치밀하게 준비했지만 어딘가 허술한 구석이 있었든지, 운이 나빴든지,[21] 아니면 정말 라스푸틴이 불가사의한 생명력의 소유자였든지 말이다.

그러나 부검 책임자였던 코소로토브가 인터뷰한 기록에 의하면, 라스푸틴의 시체에서는 익사나 독살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었다고 한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괴승 라스푸틴의 죽음을 둘러싼 허와 실을 참고.

3. 예언

라스푸틴은 죽기 전에 다음과 같은 편지를 남겼다. 내용을 보면 아예 돌팔이는 또 아니었던 모양이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이 편지를 남긴다.

나는 내년 1월 1일이 오기 전까지 살기 어려울 것 같다. 나는 러시아 제국의 국민들과 러시아의 아버지, 어머니, 자식들이 다음과 같은 것들을 이해해주기를 바란다. 만일 내가 내 형제와도 같은 러시아 국민들의 손에 죽게 된다면, 러시아 황제는 아무것도 두려워할 것이 없다. 왕조는 앞으로도 수백 년을 더 지속할 테니까. 그러나 내가 만일 특권층, 귀족들의 손에 죽어 그들이 내 피를 솟구치게 만든다면, 그들의 손은 앞으로 25년간 피에 젖은 상태로 유지될 것이다. 그들은 러시아를 떠날 것이며, 25년간 형제들은 형제들을 서로 죽이고 미워하게 될 것이고, 끝내 러시아에 귀족이 한 사람도 남지 않게 되리라.

러시아의 황제여, 만일 당신이 나 그리고리의 죽음을 알리는 종소리를 듣게 된다면 당신은 다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만일 당신의 일족 중 누구라도 내 죽음에 연루된다면, 2년 내에 당신의 일족, 가족과 자식들까지 모두 살아남지 못할 것이다. 그들은 모두 러시아 민중들에게 죽음을 당할 것이다.

나는 가지만, 나는 내가 사라진 이후 황제가 어떻게 해야 할지를 말할 책무를 느낀다. 반성하고 신중히 행동하라. 당신의 안전을 생각하고, 당신의 일족들에게 내 피의 앙갚음이 있을 것임을 알려라.

나는 죽을 것이며, 더 이상 살아 있는 자들과 함께 하지 못한다. 기도하고 기도하며 마음을 굳게 가지며 당신의 가족을 생각하라.

- 그리고리 씀.

과연 그가 죽은 후 러시아 혁명이 일어나 모든 황제 일가는 볼셰비키들에 의해 죽음을 맞이하게 되었다. 그리고 러시아 제국을 계승한 소련적백내전과 공산당의 분열, 대숙청 등 내부 분열에 시달렸으며 정확히 25년 뒤에는 독소전쟁이 발발한다.

다만, 정작 암살 주범인 펠릭스 유수포프 공작과 아내인 이리나는 목숨을 건져 각각 1967년, 1970년까지 제 명을 누리다 죽었고, 공범인 드미트리 파블로비치 대공(니콜라이 2세의 사촌)도 1942년까지 살다 죽었다. 드미트리 파블로비치의 아버지와 이복동생은 이후 공산혁명으로 살해당했지만, 본인은 라스푸틴을 죽인 덕분에(?) 살아남았다. 라스푸틴 살해에 격노한 니콜라이 2세알렉산드라 황후가 가담자들을 처벌하려 했지만, 다른 황족들이 탄원하여 잠시 가택연금에 처했다가 페르시아(이란) 국경으로 보내버렸기 때문. 물론 혁명으로 인해 고국에서 쫓겨나 다시는 돌아가지 못하고 남은 평생을 외국을 전전하다 죽었기는 하다.

그 밖에도 '러시아가 제1차 세계대전에 개입한다면, 셀 수 없는 눈물이 강을 이루리라'고 니콜라이 2세에게 경고한 적이 있다. 단순히 우연일 가능성이 높으며, 이 편지가 진짜가 아니라는 말도 있다.

그리고 러시아는 라스푸틴 사후 102년이 지난 지금도 존속 중이다.

3.1. 분석

이것이 예언으로 보일 수 있겠지만 분석에 가깝다.[22] 애초에 교묘한 언행으로 황제와 황후를 구워 삶고, 온갖 모략에 도가 튼 귀족들 틈바구니에서 자기 세력을 키웠던 인물이니 머리가 비상한 사람이었을 테고, 당시 러시아 민중의 비참한 삶을 보았을 때 정치감각이 있는 인물이라면 누구나 예상할 수 있었던 내용이다. 무능과 탐욕이 눈을 가려서 그렇지.

당시 러시아는 무리한 공업화, 군사육성정책으로 인한 빈민화, 무리한 식량 수출로 인한 만성적 식량 부족, 그리고 그 이전에는 사회 하층 대다수가 자기 땅 하나 없이 봉건제농노 상태였다. 사실 계기가 없고 황제에 대한 충성도가 높아 사달이 나지 않았을 뿐, 내부적으로는 계속해서 곪아들어가고 있었다. 그리고 세율 90%로 대변되는 라스푸틴과 로마노프 왕조의 전횡은 곪은 상처에 썩은 물을 붓듯이 상태를 더욱 심각하게 악화시켰다.

스탈린1931년에 "우리는 자본주의 열강에 한 세기에서 반세기 이상 뒤처져 있다. 10년 안에 이를 따라잡지 못한다면 우리 사회주의 조국의 미래는 없다. 그들을 따라 잡을 것인가, 그들에게 잡아먹힐 것인가."라고 연설했던 데서 알 수 있듯이 소련/러시아의 공업 기반과 생산력, 기술력이 본격적으로 서구 열강을 따라잡은 것은 1940년대 이후의 일이다. 그 이전 제정 러시아 시대에는 공업 기반이나 기술력, 생산력 등 모든 면에서 서구 열강들에 비해 현저히 부족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러시아는 이미 당대의 군사강국으로 취급받았다. 그러니까 부족한 공업 기반과 기술력, 생산력을 철저하게 자국민을 쥐어짜서 메꿈으로써 군사대국이 되었던 것이다.

또한 역사적으로 신하가 숙청당할 때, 김홍집처럼 백성들한테 붙잡혀 죽는 경우는 거의 없고, 대다수가 왕이나 혹은 권력층한테 숙청당했음을 생각해보면, 라스푸틴이 상황과 자신의 처지를 판단하고 나서 내린 결론을 토대로 황제에게 보낸 일종의 협박장이라고 볼 수도 있다.

마지막으로 "전쟁에 개입하면 셀 수 없는 눈물이 강을 이룬다." 하는 부분 역시 역시 누구나 말할 수 있는 말이다. 전쟁은 승전국, 패전국 가리지 않고 눈물 흘리는 사람을 만들어 낸다. 다만 일반적으로 눈물을 적게 흘리는 쪽이 승전국이고 많이 흘리는 쪽이 패전국일 뿐이다. 물론 러시아는 둘 다 아니었지만.

4. 성기

그는 키가 크고 동시에 성기크고 아름다운 것으로도 유명했는데,

혐짤 주의[23]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한 병원에서 열린 "에로틱 박람회"에서 전시된 라스푸틴의 성기. 무려 23cm에 달한다고 한다.[24] 참고로 해당 표본은 당연히 발기가 풀린 상태니, 발기가 된다면 그야말로 장어만 한 수준일 거다. 어쩌면 라스푸틴은 진짜로 오동나무 바퀴 돌리기가 가능했을지도?

그의 추종자 중에는 이런 대물에 반한 여성들도 꽤 있었다. 모녀가 역으로 달려들었다는 자료도 있고…

라스푸틴을 암살하고 나서 시신을 처리하던 이가, 라스푸틴의 성기를 보고서 요물이라며 칼로 잘라갔다고 한다. 그걸 왜 잘라가 일설에 따르면 살아있을 때 잘랐다고도 전해지기는 하나, 부검 담당자 인터뷰에 의하면 살아있을 때 성기는 붙어있었다고 한다. 어쨌든 그 뒤에 표본통에 담기게 되었다. 그런데 그렇게 보존된 라스푸틴의 성기는 최소 3개라고 한다. 그중 하나는 해삼으로 판명되었으나, 나머지 둘은 모두 실제 성기라고 하는 러시아 내의 풍문이 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중복음경증(diphallia)[25]일 수도 있으나 러시아 내 풍문일 뿐이라 검증할 길은 없다. 해삼의 경우처럼 다른 사람의 성기로 사기를 쳤다고 보는 게 옳다. 성기의 주인이 누가 됐던 대단한거 아닌가

라스푸틴의 딸 마리아는 아버지의 음경을 돌려달라고 요구하였다. 그걸 왜 요구해 마리아는 1977년 사망할 때까지 그것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였다.

하지만 위에 나온 러시아 박물관에 있는 음경 2개도 사람의 것이 아니라 대형 동물의 것이라는 견해도 있고, 성기를 절단하지 않았다는 말도 있다.

5. 대중문화에서

그 신비로움 덕분에 이런저런 루머에 연루되고,[26] 미디어에서 많이 등장하는데, 대부분 정도가 아니라 거의 90%는 악당 주술사로 등장하여 큰일을 벌인다. 거기다 음모론자들은 이 인간이 불사신 생 제르맹이 아닐까 망상하기도 한다.

독일디스코 밴드 Boney M.은 1978년 Rasputin이라는 라스푸틴에 대한 곡을 써서 히트를 치기도 했다. 요즘에도 라디오에서 자주 틀어주기도 하며 예능 프로에서 80년대 분위기가 나는 장면에서도 자주 나오는 곡. Rasputin 문서 참조.

라스푸틴의 기이한 일대기는 영화로 수차례 제작되었는데, 특히 로마노프 왕조의 몰락을 다룬 영화나 영상물에서는 필수요소급으로 등장한다. 1966년작인 <미친 수도사 라스푸틴(Rasputin: The Mad Monk)>에서는 명배우인 크리스토퍼 리가 열연했고, 1971년 <니콜라스와 알렉산드라(Nicholas And Alexandra)>에서는 닥터 후4대 닥터로 유명한 톰 베이커가 열연했으며 1996년작인 <라스푸틴(Rasputin)>에서도 알란 릭맨이 열연하는 등 의외로 쟁쟁한 배우들[27]이 연기했다. 1996년작 영화의 경우, 대다수의 다른 창작물과 달리 객관적인 시각으로 라스푸틴을 묘사하고 있다.

이케다 리요코가 그린 순정만화 올훼스의 창에서도 등장한다. 고증에 세세하게 신경쓰는 이케다 리요코답게, 그의 행적이나 죽음에 대해서도 굉장히 사실에 가깝게 재현해놓았다.

20세기 폭스에서 제작한 애니메이션 아나스타샤에서는 찌질하고 사악한 흑마술사로 등장한다. 자신을 져버린 러시아 제국 황실에 대한 복수심에 눈이 멀어서 자신의 영혼을 악마에게 바쳐가면서까지 니콜라이 2세와 그 처자에게 저주를 걸어 모두 죽이기로 하였다. 그리고 그 결과가 다름 아닌 러시아 혁명. 위의 편지 일화 등을 반영했을 가능성도 있어보인다. 그러나 이런 묘사 덕분에 작품이 정치적인 이유로 까이기도 한다. 일단 러시아 혁명 자체가 니콜라이 2세러시아 제국 황실의 무능함 때문에 생긴 일이었는데 그걸 악마저주로 인해 생긴 일로 묘사했기 때문. 도망치는 아나스타시야 니콜라예브나 로마노바 공주와 마리아 표도로브나 황태후를 죽이려다가 실제 최후처럼 얼음물에 빠져 가라앉는 장면이 인상적이다.

물론 이후에도 얼음물 밑에 거주지까지 마련하고 멀쩡하게 살아있었다. 단 몸은 정상이 아니라 사지가 걸핏하면 떨어져 나간다. 이는 그가 악마와의 계약으로 불사를 손에 넣어서로 묘사된다. 이후 아나스타시야 니콜라예브나 로마노바 공주가 살아 있다는 것을 알고 그녀를 잡으려고 얼음물 밑에서 마법으로 온갖 술수를 쓰지만 다 실패, 결국 자기가 직접 나섰다가 아나스타시야 공주에게 악마와의 계약 매개체가 박살나 뼈다귀만 남은 채로 소멸한다. 꽤 악랄하고 집요하여 극중에서도 몰입감 있는 복수귀이자 악역이지만 중간중간 찌질한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이 작품 최고의 노래로 손꼽히는 In the dark of the night이 라스푸틴의 곡.

성우는 다름아닌 백 투 더 퓨쳐에밋 브라운 박사로 열연한 크리스토퍼 로이드.

그 외에도 아나스타시야 니콜라예브나 로마노바 공주 관련 창작물에서는 100% 악역이다. 물론 라스푸틴이 선역으로 나오는 창작물이 있을리 없지만.

라스푸틴의 진짜 저주는 러시아 혁명이 아니라 라스푸티차라고 한다는 개그도 있다. 몇몇 사람들은 눈치챘겠지만, 이 라스푸티차라는 단어와 라스푸틴이라는 이름이 앞 세글자와 어감이 비슷하기 때문에, 과거 만화영화 아나스타샤에서 등장하는 악독한 라스푸틴이 퍼부은 저주가 러시아 혁명이 아니고 라스푸티차 현상으로 러시아의 교통이 마비되는 것이라는 유머도 있을 정도. 당연히 라스푸티차 현상은 라스푸틴이 나타나기 훨씬 전부터 있던 러시아 특유의 자연재해이다. 라스푸ㅌ-(Распут-)하는 어근 자체가 "엉망, 난잡"이라는 의미를 가지기에, 라스푸티차는 '엉망인 도로', 전술했듯 라스푸틴은 '엉망인 사람'이라는 의미,혹은 "방탕도령"정도로 해석이 가능하다.

마블 코믹스의 히어로 콜로서스의 성도 라스푸틴. 물론 실제 라스푸틴과는 별 상관없... 지는 않고 콜로서스의 증조부가 그리고리 라스푸틴이다.

페이데이 2의 일부 맵에서 라스푸틴의 그림이 등장한다.

이탈리아의 만화 코르토 말테제에도 이 인물로부터 모티브를 따온 라스푸틴이 등장한다. 다만 이쪽은 이름만 같은 별개의 인물.

ADK의 격투게임 월드 히어로즈에도 수상쩍은 아저씨로 등장한다. 라스푸틴 문서 참고. 그리고 탑블레이드에서는 왠지 인위적으로 성수를 만들어낸 과거의 절대강자 기믹이다.

명탐정 코난의 극장판 세기말의 마술사에서는 범인인 '스콜피온'이 라스푸틴의 후예로 나오며, 러시아 황실의 보물은 명백히 라스푸틴의 것이 되었어야 한다는 망상 때문에 연쇄살인과 강도질을 하고 다닌다. 그리고 오른쪽 눈을 쏘는 이유는 라스푸틴이 총격을 당한 후, 오른쪽 눈이 없는 시체로 발견되었기 때문.

아틀러스의 게임 데빌 서머너 쿠즈노하 라이도우 대 초력병단에서는 초력병단 계획을 위해 팬텀 소사이어티가 파견한 다크 서머너로서 등장한다. 러시아 출신이라 그런지 '체르노보그' 같은 슬라브 계통의 악마나 마트료쉬카를 소환해서 전투를 벌인다. 결국 쿠즈노하 라이도우에게 발린 뒤로는 임무수행을 포기하고 잠적.[스포일러] 이후 밀크홀 신세계에서 만날 수 있는데 대화를 들어보면 러시아에서 혼란을 부추긴 것은 팬텀 소사이어티의 공작에 따른 것이며, 이것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듯하다. 후속작 아바돈왕에도 등장하며 시리즈 내내 개그 캐릭터의 역할에 충실.

어쌔신 크리드 2에서 템플 기사단 소속으로 게임 내 정보를 통해 간접적으로 등장. 니콜라이 2세의 에덴의 조각을 퉁구스카로 가져가 러시아 혁명이 일어나게 되는 것으로 나온다. 결국 암살단에 의해 1916년에 한 번, 1917년에 시체를 파내 에덴의 조각을 빼앗기고 시체가 불태워져 사실상 2번 암살당했다.

헬보이에서는 이 인물에게서 모티브를 따온 동명의 인물 라스푸틴이 등장한다.

일본 만화 드리프터즈에서는 장발의 미형 남성으로 등장. 다른 매체에서 중년 남성으로 묘사된 것과 대조적이다. 문서 참조.

레드얼럿 2에 등장하는 유리의 모티브 중 하나에 이 사람이 포함되어 있을지도 모른다. 일단 외모상으로는 블라디미르 레닌과 닮았고 실제로 캠페인 중에 나온 스탈린과 유리가 함께 있는 사진은 원래 스탈린과 레닌이 함께 찍은 사진을 조작한 거지만, 괴상한 초능력을 사용한다는 측면에서는 이 사람을 따왔을지도.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263화에서 라스푸틴 이야기가 방영되었다.

공작왕에 등장하는 육도 중 흑명왕 '스쿠체르 그레고리'의 정체. 실은 군다리명왕의 화신으로 올가와 올젠 남매를 이용하여 공작왕 부활과 암흑 대일여래의 강림을 획책하는 악당. 내고야의 풍신 란, 오니마루의 원수이기도 하다. 대흑천의 힘을 개방한 오니마루와 싸우다 뱀의 차크라를 폭주시키는데… 충격적인 반전이 드러난다. 사실은 사람이 아닌 누군가가 만든 인조마신. 결국 폭주한 힘을 견디지 못하고 끔살.

블러드 플러스에서는 익수, 그것도 디바슈발리에 중 하나였다. 소냐란 소녀를 죽이고 그녀로 위장해 사야에게 접근했다 죽는다.

사무라 히로아키의 만화 춘풍의 스녜그로치카에서는 유스포프의 아내 이리나와 간통하여 사생아를 낳은 것으로 나온다.

일본 에로게 라임색 전기담최종 보스로 나온다.

탑블레이드에 나오는 블랙드랜져의 제작자로도 나온다. 물론 작중 시점에선 고인이다.

미국에서 라스푸틴의 이름을 딴 흑맥주를 내놓기도 했다. 이른바 올드 라스푸틴: 러시아 제국 흑맥주[29] 맥주치곤 도수가 높은 9도 가량이다. 실제로 러시안 임페리얼 스타우트 계열로 분류되며 단순히 도수만 높은 게 아니라 평론가나 맥덕사이에서 평이 좋은 맥주. 진하고 묵직한 맛[30]과 커피향 등이 난다는 게 특징. 일반적인 라거와 비슷한 맥주 맛을 생각했다면 크게 놀랄 것이다. 이런 계열이 항상 그렇듯 여러 맥주 맛에 익숙하지 않다면 꺼려질 수도.

역시 미국에서 라스푸틴의 일대기를 다룬 드라마가 1996년에 나온 바가 있다. 라스푸틴 역은 놀랍게도 세베루스 스네이프로 유명한 알란 릭맨.

지대넓얕이라는 팟빵의 방송에서 4명의 진행자 중 '깡쌤(깡선생)'이 '러시아혁명과 라스푸틴'을 119회 방송주제로 삼았었다. 마침 정치적인 상황과 사회 분위기가 적절하게 겹쳐 많은 구독자들에게 관심을 받았다.

생존 서바이벌 게임 DayZ에 Rasputin Kvass라는 술이 등장한다. 게임 내 성능은 일반 음료수와 같다.#

Fate/Grand Order에서도 등장. 정확히는 본인이 아니라 코토미네 키레이에게 빙의하였다. 자세한 행적은 해당 문서 참조.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에서도 등장한다.[31] 담당배우는 리스 이반스. 영상 59초 부터

2010년에 당시 일본의 외교관 사토 마사루가 겪었던 실화를 그린 이토 준지의 만화 '우국의 라스푸틴(憂国のラスプーチン)'에서도 등장하였다.

6. 비슷한 사례


  1. [1] 율리우스력 1월 9일.
  2. [2] 율리우스력 12월 17일.
  3. [개명] 3.1 마리아.
  4. [4] 혹은 다르게 본다면 능력이 없었기에 라스푸틴을 등용했다 볼 수 있다. 니콜라이 2세 본인의 능력이 부족해서 다른 사람에게 의존해서라도 정치를 하려고 했는데 하필이면 그 사람이 똑같이 무능한 사람이었다고 해석할 수도 있으며, 니콜라이 2세가 인재를 보는 눈이 없어서 라스푸틴의 무능함을 꿰뚫어보지 못했다고 해석할 수도 있다.
  5. [출처] 5.1 Родоначальником рода Распутиных был «Изосим Фёдоров сын». В переписной книге крестьян села Покровского за 1662 год говорится, что он с женой и тремя сыновьями — Семёном, Насоном и Евсеем — пришёл на Покровскую слободу за двадцать лет до того из Яренского уезда и «стал на пашню». Сын Насон позже получил прозвище «Роспута». От него пошли все Роспутины, ставшие в начале XIX века Распутиными. По дворовой переписи 1858 года в Покровском значилось более тридцати крестьян, носивших фамилию «Распутины», в том числе и Ефим, отец Григория. Фамилия происходит от слов «распутье», «распутица», «перепутье».
  6. [6] 아토스 산이나 예루살렘, 카파도키아는 모두 기독교, 특히 정교회에서는 성지 혹은 유서 깊은 장소로 존중받는다. 라스푸틴은 일부러 그런 곳을 골라 다녔을 것이다.
  7. [7] 이에 대해서는 빅토리아 여왕/가족관계 항목 참조.
  8. [8] 자기 마음대로 수상과 장관을 임명하고 파면하는 권력을 행사했는데, 이는 능력에는 관계없이 라스푸틴에게 아첨하는 정도에 좌우되었다.
  9. [9] 니콜라이 2세의 장녀 올가 공주로 잘못 알려져 있는 경우가 많다. 황후와 공주들은 모두 라스푸틴에게 헤롱헤롱대고 있었기에 사실이 아니다.
  10. [10] Massie, Robert K. (1967). Nicholas and Alexandra. New York: Dell Publishing Co. ISBN 0-440-16358-7 pp. 199–200.
  11. [11] 4명의 황녀들이 혈우병 환자들이라는 기록은 없지만 아나스타샤 황녀는 발가락 염증과 기관지염을 앓고 있었다. 거기다 니콜라이 2세 부부는 당시로서는 드물게 알렉산드라 황후와 연애결혼 끝에 5남매를 낳아서 차별없이 화목한 가정을 꾸렸지만 결혼 10년만에 어렵게 낳은 알렉세이 황태자가 혈우병 환자였고 황후는 우울증 증상까지 보였다. 황태자뿐만 아니라 황녀들도 불안한 마음이 들긴 했었을 것이다.
  12. [12] Mager, Hugo. Elizabeth: Grand Duchess of Russia, Carroll and Graf Publishers, Inc., 1998
  13. [13] 이런 추측이 도는 이유는 덕혜옹주와 마찬가지로 제국의 마지막 황녀라는 비극적인 삶과 낭만적인 이야기가 맞물려서, 거기다 올가 황녀는 총명한 1황녀로서 알렉세이 황태자를 제치고 황위계승자 이야기까지 있었기 때문에 라스푸틴을 싫어했다는 추측이 존재하게 되었을것이다.
  14. [14] Robert K. Massie, The Romanovs: The Final Chapter p. 8
  15. [15] 러시아 귀족들 중의 상당수가 이런 몽골 또는 투르크계이다.
  16. [16] 청산가리는 섭취 시 의식을 잃기까지 약 5초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 위험한 독극물이다. 무엇 때문인지는 알 수 없으나, 어떤 이유에서든 독이 듣지 않았다는 이야기.
  17. [17] <일본인이 쓴 세계 역사 속 수수께끼>라는 90년대 초반에 나온 책자에선 '독살된 다음 촛대로 머리가 으스러지도록 맞아서 죽었다.'는 글이 나왔음을 보면, 일본에선 머리가 아작 나 죽었다고 더 알려진 듯하다.일본만화 공작왕에서 오니마루해봉에게 흑명왕이 라스푸틴이라는 설명을 듣자 기겁하면서 "말도 안돼! 그 놈은 미워하는 자에게 총을 맞고 촛대로 머리가 으스러져 죽었잖아!" 라는 말을 하는 걸 봐도.
  18. [18] 그런데 펠릭스 일당도 그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만일을 대비하여 케이크 외 다른 음식들과 술에도 모두 독을 준비했다. 당시 상황을 보면 라스푸틴이 펠릭스 일당이 준비한 음식 중 뭘 먹긴 먹었음이 확실했다.
  19. [19] 다른 이야기에 따르면 변질된 청산가리를 써서 그렇다고 한다. 청산가리(시안화칼륨)은 완전히 밀봉하지 않고 장기간 보관하면 탄산칼륨이 되어버린다. 하지만 명색이 당대 최고의 권력자를 살해하는 일인데 독약을 시험 한번 안 해보고(...?) 썼겠냐는 반론도 있다.
  20. [20] 그런데 일당 중에 의사가 있었다. 그 의사가 돌팔이인지는 알 수 없지만, 명색이 의사인데 설마 청산가리 치사량도 모를까... 일단 그는 5명을 죽일 수 있는 분량으로 독을 준비해서 음식에 집어넣었다고 하니 독을 조금 넣은 것 같지는 않은데…
  21. [21] 분명 음식에 독을 타긴 탔지만, 하필 라스푸틴이 음식에서 독이 안 든 부분만 우연히 골라서 먹었을 가능성도 있다. 누굴 독살한다고 준비한 음식에 죄다 독을 떡칠할 수는 없는 노릇인지라, 독살 관련 사건에서는 의외로 자주 벌어지는 일이라고 한다. 하지만 한두 번도 아니고 죽이려고 이후에도 몇 번이고 작정하고 수작을 부렸는데 죽지 않았다면, 이건 정말 살해하려는 쪽이 멍청했다거나, 이 양반이 천운을 타고났거나, 그것도 아니면 정말 이쪽이 괴물 같은 생명력의 소유자였다고 말할 수밖에 없다.
  22. [22] 원래 예언이나 점술이라는 분야 자체가 정말 초월적인 능력이라기보다는 대상을 관찰하고 분석해 어떤 사람인지 추리해내는 경우가 많다. 아무 말도 안 했는데 척척 알아맞히니 듣는 사람은 놀라고 신통하다고 느끼게 되는 것.
  23. [23] 꽤 엄청난 굵기를 확인할 수 있다. 그런데 이것도 오래된 상태라 피가 빠지고 많이 작아진 것이다.
  24. [24] 피가 빠지고 쪼그라들어서 23cm지, 평소에는 30cm, 발기시에는 40cm에 달했다고 한다.
  25. [25] 말 그대로 음경이 2개 이상 달린 경우. 정상적인 성기가 2개 달린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은 혐짤로 분류될 만큼 이상하다. 정 궁금하다면 구글에 영명을 쳐보는 것도 좋다.
  26. [26] 대표적으로, 오컬트적인 힘을 빌리려 했던 아돌프 히틀러를 도와주었다는 이야기. 이는 헬보이에서도 다루어진다.
  27. [27] 가령, 니콜라이 2세이안 맥켈런 경이 담당했다.
  28. [스포일러] 28.1 사실은 몸이 기계로 된 인공생명체다.
  29. [29] 단순 드립이 아니라 러시안 임페리얼 스타우트라는 분류가 있다. 러시아 제국맥주를 수출하기 위해 얼어붙지 않게 하려고 도수를 높이는 등 노력을 한 것이다. 그냥 임페리얼 스타우트라고 하기도 한다.
  30. [30] 일반적인 라거나 에일에 비해 그렇다는 의미다. 임페리얼 스타우트 계열에선 그렇게 센 편은 아니다.
  31. [31] 킹스맨의 탄생하는 스토리.
  32. [32] 슈피겔지가 대놓고 라스푸틴으로 비유했었다.
  33. [33] 군주의 막내 자녀의 건강 문제로 궁정에 들어온 공통점부터가 시즌 2로 손색이 없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26.8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