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플루(더 디비전)

Green Flu

1. 개요

Green flu, 녹색독감. 더 디비전에서 생화학무기로 사용된 바이러스의 이름.

초록색인 미국 화폐 달러가 주된 매개체가 되어 퍼졌다고 해서 붙은 이름으로 추정된다. 사회 기반 시설이 붕괴해서 통일된 이름이 없는지 작중 등장인물들이 부르는 이름이 많은데, 달러 독감 (Dollar Flu), 그린 포이즌 (Green Poison)[1] 등으로도 불린다.

2. 설명

고든 애머스트 박사가 인공적으로 만든 바이러스로, 천연두를 기반으로 한 치사율이 매우 높은 바이러스다. 계획적인 생화학 공격으로 블랙 프라이데이 때 지폐를 매개체로 엄청난 전염을 일으켰다. 이 바이러스로 인해 뉴욕은 초토화됐고, 정부는 뉴욕외부로의 바이러스 확산을 막으려 했으나 실패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었다."'

또한 뉴욕 내부에서도 바이러스를 막고 통제하려는 시도는 있었으나 실패하게 된다. 그 후 해당 지역에 있는 물자와 무기, 자원등을 포기하고 지역을 완전 봉쇄하게 되는데, 이곳이 다크존(Dark Zone)이다. 그래서 이곳에서 얻는 아이템은 멸균처리를 해야지만 사용할 수 있다는 설정.

게임 중 얻을 수 있는 바이러스 보고서를 보면 천연두 기반에 6가지의 다른 바이러스를 섞어 만들었는데, 그 재료는 H1N1(스페인 독감), 돼지독감(신종 플루), 에볼라, 마버그열, 뎅기열, 한타바이러스이다. 각 문서를 살펴보면 알겠지만 사용된 바이러스 전부 엄청난 고통을 수반하고 강한 전염성과 높은 치사율을 보인다.

원래 천연두는 잠복기를 가지며 잠복기 동안에는 감염이 안되지만,이 그린 플루는 유전자 변형으로 잠복기에도 전염이 되며 지폐를 만지는것으로 감염된다는 점 등을 보면 매개성 감염, 사람끼리의 접촉성 감염, 기침을 통해 전염된다는 점으로 비말성 감염, 게임 내 오염구역에 들어가기 위해서 마스크가 필요한것을 생각하면 공기중 감염 등 쳐다만 봐도 감염 될 정도로 감염성이 높은듯하다.동물을 통한 감염 빼고 모든 방법으로 감염된다.[2]

심지어 죽은 사람에게서도 옮을 수 있다.(확인 바람)[3]


  1. [1] 실제로 독감이 아니므로 이쪽이 더 올바른 명칭일수도 있다
  2. [2] 지역내에 쥐나 새,개들은 멀쩡한것으로 보아 인간만 걸리는 질병일것이다.
  3. [3] 게임 내에서 볼 수 있는 바이러스 보고서 4를 보면 마지막에 죽은 사람을 통해서도 감염된다라는 자막이 나오는데,이는 오역일 가능성이 높다. 영어로 by which I mean,dead people이라고 하는데, 바이러스를 변형해 만들어서 결과는?죽은사람. 결국 바이러스가 치사율이 높다라는 뉘앙스로 말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