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의야행

고사성어

비단 금

옷 의

밤 야

다닐 행

1. 겉 뜻
2. 속 뜻
3. 유래
4. 관련 문서

1. 겉 뜻

비단옷을 입고 밤거리를 돌아다닌다

2. 속 뜻

자랑할 만한 일이 생겼음에도 그것을 자랑하지 않는 것은 아무 가치 없는 일이란 의미로 쓰인다. 삽질

3. 유래

유생 한생이 유방과 다른 제후들을 견제하면서 천하를 다스리기 위해 진나라의 수도였던 함양에서 머무르면서 세력을 기르자고 했지만 항우가 이를 반대하면서 한 말에서 유래했다.

이 고사성어는 항우가 그만큼 고향을 좋아하는 것과 더불어 자신의 고향 사람만을 잘 대해주는 것을 나타내주는 말이기도 하다. 또한 항우의 전략적 식견이 얼마나 좁은지를 보여주기도 하는데, 함양이 자리잡은 관중 평야를 둘러싼 하수와 진령산맥은 천혜의 요새였고, 두 자연 요소가 만나는 함곡관만 틀어막아버리면 외부 세력이 관중 안으로 진격하는 것은 당시로는 불가능에 가까웠다. 또한 관중 평야의 무시무시한 생산력은 그 당시 중국 어디와 비교해도 제일의 생산력을 자랑했다. 여길 포기하고 당시로서는 깡촌 중에도 깡촌이었던[1] 초나라로 돌아간 것은 그야말로 어마무시한 실책이었다.

단, 이 말이 나왔을 때는 항우의 몇 달에 걸친 파괴로 관중 땅의 생산력은 일시적으로 끊어지다시피 한 상태이기는 했다. 즉 자기가 망쳐놓고 여기 상태가 나쁘다고 싫증내어 떠났다는 말이다[2] 만약 항우가 지나치게 파괴하지 않고 적당히 처리하고 눌러앉았다면, 관중은 유방이 아니라 항우의 중요 거점, 더 나아가 대륙 통일의 기반이 충분히 될 수 있었다. 결국 상태가 안 좋은 것도 항우 스스로 만든 결과니 자업자득이다. 이런 처지에서 어떻게든 물자 공급과 내정을 해낸 소하가 워낙에 괴물이었을 뿐이다.

한생은 이 말을 듣고 물러나면서 인언 초인목후이관, 과연!이라고 뇌까리며 항우를 깠고, 그게 들켜 팽형에 처해지게 되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여기서 파생된 사자성어인 금의환향이 더 유명하며 설명도 거기에 더 잘 돼있다.

세조는 이 말을 항우가 아니라 유방이 한 줄 알았다고 한다.

4. 관련 문서


  1. [1] 초나라의 영역이었던 양자강 일대의 경제력이 폭발적으로 성장한 것은 10세기 무렵부터다.
  2. [2] 농담이 아니라 항우는 사람 목숨 파리 목숨이었던 그 옛날 기준에도 지나치게 학살을 많이 한다고 욕을 먹었다. 항우 문서와 신안대학살 문서 참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8.9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