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동전사 Z 건담

기동전사 건담 시리즈 (방영순)

기동전사 건담

기동전사 Z 건담

기동전사 건담 ZZ

우주세기 건담 시리즈 (시대순)

기동전사 건담 0083 스타더스트 메모리

기동전사 Z 건담

기동전사 건담 ZZ

기동전사 Z 건담
機動戦士Zガンダム

장르

로봇물(리얼로봇물)

원작

야다테 하지메
토미노 요시유키

제작

일본 선라이즈

캐릭터 디자인

야스히코 요시카즈

메카닉 디자인

오오카와라 쿠니오
후지타 카즈미

음악

사에구사 시게아키

방영

나고야 TV

방영 기간

1985.3.2 ~ 1986.2.22

방영 횟수

50화 완결

공식 홈페이지

1. 개요
2. 상세
3. 제작 비화
4. 방영 목록
5. 결말에 대해
6. 제작진
8. 수상
9. 성우
10. 음악
10.1. TV판 OP/ED
10.2. 극장판 OP/ED
11. 소설
12. 코믹스
12.1. 기동전사 Z 건담 디파인
12.2. 그 외
13. 타 매체에서의 기동전사 Z 건담
13.1. 슈퍼로봇대전
14. 등장인물
15. 등장메카
15.1. 모빌슈트 / 모빌아머
15.2. 전함 / 지원기
15.2.1. 에우고 / 카라바
15.2.2. 티탄즈
15.2.3. 네오지온
16. 모형화
16.1. PG
16.2. MG
16.2.1. MSV
16.3. RG
16.4. HG
17. 여담
18. 관련 링크

1. 개요

그대는 시대의 눈물을 본다.(君は、刻の涙を見る.)

선라이즈제작, 토미노 요시유키가 감독을 맡은 기동전사 건담의 후속작으로, 1985년에 방영되었다. 읽는 법은 '기동전사 제타 건담'. 보통 Z(제타)라는 약칭으로 불린다. 건담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이기도 하다. 79년에 방영된 기동전사 건담의 대히트로 반다이에서 후속작을 기획했고 퍼스트 극장판 3부작이 종료된 후 제작에 들어갔다.

2. 상세

지온 공국군과 지구연방군의 1년 전쟁이 종결된 지 7년 후, 지구연방군에는 어스노이드 집단이자 자미토프 하이만을 중심으로 한 군사 집단인 '티탄즈'가 실권을 장악한다.[1] '티탄즈'는 그들의 힘을 앞세워 수많은 잔혹 행위를 저지르며 스페이스 노이드를 탄압하고, 이를 저지하기 위해 지구연방군 내 스페이스 노이드를 중심으로 한 반지구연방집단 'A.E.U.G', '에우고'가 등장한다.

한편 그린노아 콜로니에 살고 있던 17세[2]의 평범한 고교생 카미유 비단은, 자신의 컴플렉스인 이름을 가지고 놀리는 티탄즈의 장교 제리드 메사와 다투어 (?)헌병대에 구속된다. 그는 한순간의 반항심에 티탄즈에서 비밀리에 개발중이던 건담 MK-2를 탈취하여 에우고에 가담, 에우고와 티탄즈의 분쟁인 그리프스 전쟁에 참전하게 된다. 뉴타입이었던 그는 전장에서 수많은 공훈을 세우지만 정작 그는 싸움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잃어가고 있었는데...

3. 제작 비화

토미노 요시유키 감독에 의해 제작된 기동전사 건담은 기존의 거대로봇물과는 달리 사람과 사람 간의 전쟁을 통한 군상극과 그 과정에서 성장하는 소년을 테마로 내건 작품이었는데, 처음에는 이런 새로운 시도가 쉽게 받아들여지지 않아 결국 조기종영이 결정되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재방영을 통해 반전을 이루어냈고, 이와 동시에 전개된 건프라의 대 히트, 그리고 여세를 몰아 개봉한 극장판의 엄청난 흥행으로 건담은 단숨에 선라이즈반다이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잡게 된다.

자연스럽게 토미노 감독은 건담의 후속작을 제작해달라는 스폰서의 독촉을 받아 제작을 떠맡게 되었는데 애시당초 단일 완결을 목표로 했던 퍼스트건담의 후속 전개 같은 걸 생각해두었을 리가 없었고, 결국 전작인 기동전사 건담과 비교했을 때 상당히 이질적인 모습의 작품으로 태어나게 된다. 캐릭터 디자인을 담당한 야스히코 요시카즈는 "토미노가 같이하자고했지만 하기 싫은 걸 만드는데 기동전사 건담처럼 제대로된 게 나올리가 없다고 생각해서 도망쳤다. 지금도 내 선택은 옳았다고 생각한다." [3] 라고 하고 캐릭터만 몇 명 만들어주고 잠적했고, 그래서 키타즈메 히로유키의 그림을 전면으로 내세우게되었다. 또한 호시야마 히로유키 등 퍼스트 건담의 각본진들을 다시 부르는데도 실패했고, 토미노가 각본의 절반을 쓰고 엔도 아키노리 등의 작가들이 나머지를 보조하는 식으로 전환되었다. 토미노가 연출보다 각본에 집중한 최초의 작품으로 그래서 토미노 특유의 말투인 '토미노부시'를 매우 자주 볼 수 있고, 그 이전까지의 토미노 작품보다 약간 이해하기 힘든 작품이 되었다. 연출은 이마가와 야스히로 [4]카와세 토시후미 같은 제자들에게 넘겼고 그래서 오히려 이 작품의 영상 연출은 토미노보다는 카와세 토시후미의 연출에 가깝다.

등장인물 설정부터가 특이하다. 일단 주인공인 카미유 비단이 히스테릭 소년으로 등장한 것부터 대다수가 생각하는 올바른 만화영화와는 정반대에서 시작한 작품이며, 전작에서 희망찬 결말을 맞으며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었던 아무로 레이는 트라우마에 빠져 무기력해진 모습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었다. 더욱이 어느 정도는 대립하는 세력간의 이데올로기적 명분이 존재했던 전작과 달리, 본작은 그야말로 정치적 이해로 갈라진 정치인과 군인 사이의 파벌싸움에서 이야기가 진행되기 때문에 아무런 정의도 이상도 존재하지 않는 극도록 냉소적인 작품색채를 가지고 있다. 바로 앞서 제작한 중전기 엘가임이 독재자에 대한 항거라는 뚜렷한 주제가 있었던 것이 비해, Z건담은 작품을 관통하는 중심사상이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 그래서 만화영화 역사상 가장 허무주의적인 작품 중에 하나로 손꼽힌다.[5]

월간 스피릿츠 2011년 1월호 인터뷰에서 토미노는 "경영자나 그에 따르는 비지니스맨들이 건담만 만들라고 하니까 열 받아서 박살내주겠다는 느낌으로 만들었다. 너희들이 정의의 히어로라고 하는 캐릭터가 미쳐가는 걸, 망가져가는 걸 보여주마라는 생각으로 만들었다. 스폰서가 눈치채면 안 되니까 3화까지는 정상적인 로봇 애니메이션처럼 만들었다." 라고 인터뷰하였다. 희한한 건 이 정도면 스폰서에서 중간에 말리지 않을까 싶었는데 생각보다 자유롭게 하게 해줘서 놀랐다고.

이 작품이 얼마나 음울하냐면 토미노는 Z건담 제작 직후 실제로 우울증에 걸렸다고하며 기동전사 V건담 제작 때는 그에 더해 충격으로 자폐증에 걸려본 뒤 "카미유와 비슷한 상황에 처한 청년들이 Z건담을 보고 정신적 충격을 받아 자폐증이란 결론에 도달할 가능성이 있을 거라 생각했다." [6] , "이런 작품을 방치하면 안 된다. 내가 책임지고 고쳐야겠다고 생각했다" 라는 생각을 했다고 하며 [7] 이는 곧 Z건담 극장판의 기획으로 이어졌다. 비극적인 작품만 만들어온 토미노 조차도 사회적 파장을 우려해 유일하게 수정을 가할 정도로 우울한 음울의 끝판왕. 그것이 Z건담인 것이다.

결과적으로 퍼스트 건담과는 너무나 달라진 작품 분위기와 더불어 주역기 Z 건담 등으로 대표되는 가변형 모빌슈트의 대거 투입과 이에 따른 메카닉 디자인의 쇄신, 여기에 작중 건너뛴 7년이라는 시간 사이 벌어진 일에 대한 설명 부족에 따른 난해함과 괴리감까지 겹치면서 퍼스트 건담의 팬들에게 상당한 반감을 사게 된다. 등장메카 면면을 보아도 전작과는 아예 비교조차 불가할 정도로 기괴한 디자인의 메카가 다수 등장해서 작품이 지닌 음울한 색채를 더욱 짙게 하고 있다. 지금의 Z건담의 입지를 생각하면 상상도 하기 힘들지만 이 작품은 방영 중 엄청나게 욕을 먹었다. 당시는 일본 버블경제의 여명기였고 걱정거리가 아무것도 없는 시대였고, 미래에 대한 예상도 낙관적이었다. 방영 중인 애니메이션도 터치,더티 페어 [8] 같이 유쾌상쾌한 작품이 대부분이었다. 그런데 이런 꿈도 희망도 없는 작품을 내놓았으니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것이다. 오히려 이 작품은 90년대에 일본 버블경제가 끝나고 절망과 체념의 시대가 찾아오기 시작하면서, 신세기 에반게리온 같은 작품과 함께 재조명을 받은 작품이다. 그리고 현재도 그런 풍조가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더욱 지지받고 있다.

사실 토미노 특유의 사실주의를 뛰어넘은 극사실주의를 제대로 보여주는 작품이기도하다. 이 작품은 말보다 표정과 태도,행동으로 보여주는 정보량이 더 많다.예를들어 카미유가 에마 신,레코아 론도를 좋아한다는 설정이 있고 작중에서도 그 설정에 기반해서 행동하지만 그에 대해서 카미유는 한마디도 말을 하지 않는다. 이에 대해서 설명해주는 캐릭터도 없다. 유럽식 실사 영화처럼 현실 경험에 기반해서 시청자가 알아서 판단하는 수 밖에 없다.

심지어 말과 행동이 다른, 기호화가 강한 애니메이션에선 보통 금기시되는 캐릭터까지 다수 존재한다. 일반적으로 생각되는 창작물의 전형적인 캐릭터들은 당장 현실에서 찾아보려고 하면 별로 없다. 우리는 작품 속 캐릭터를 볼때 '당위성'과 '개연성'이라는 말을 앞세워 그 캐릭터가 그 상황에서 그 행동을 하는데에 납득할만한 이유를 원한다. 하지만 토미노는 정작 현실에선 그렇게까지 논리적이고 당위적인 인물은 거의 없다는 것을 주목하며 제타건담을 만들어서 카미유나 샤아의 초반행동을 비롯해서 여러가지로 이해안되는 언행들을 볼 수 있다. 현실에서 찾아보면 "저 새끼는 왜 저러지? 이해가 안되네"라는 생각을 하게 하는 사람들이 주변에 꽤나 많다는 걸 생각하면 그런 것까지 극사실적으로 표현한 토미노의 기법인 것이다. 이런 연출 경향에 토미노의 이해하기 힘든 대사 센스까지 겹쳐서 굉장히 이해하기가 어려운 작품이며, 똑같이 시청한 사람들임에도 전혀 다른 해석을 하는 경우도 많다. 이런 점에서 이 작품은 신세기 에반게리온과 굉장히 흡사하다. 만약 이해가 안 되면 토미노가 쓴 소설판이 가이드가 되어줄 수 있다. 여기서는 등장인물들이 뭔 생각을 하는지 설명문으로 나온다. 상황 같은 건 TV판과 많이 다르지만 캐릭터들의 감정이나 행동 원리는 TV판과 대략 일치한다. 문제는 토미노가 글을 잘 못써서 지독하게 읽기 힘들고 재미가 없다는 것 정도일까.

그러다보니 오히려 신규 팬이나 저연령층이 건담에 입문할 때는 작화나 스타일등이 훨씬 고전틱한 퍼스트건담이 오히려 제타보다 보기 쉬울 수도 있다. 이점은 제타 건담 팬들도 대부분 긍정하는 점이다. 그 정도로 제타는 토미노의 이런 독특한 성향이 잘 들어나 있는 작품인 것.

하지만 뛰어난 작품 전개로 이런 반감은 사그러져 갔고, 팬들은 작품에 몰입해 나갔다. 또 신규 팬들에게는 이런 새로운 요소가 반감이라 할 것도 없이 받아들여졌다. 아무로 레이의 부재에 따른 반감은 새로운 주인공인 카미유 비단의 활약과 그를 중심으로한 작품 전개에 따라 서서히 잊혀 갔고 카미유에 대한 팬덤이 새로 형성되었다.

퍼스트 건담 시절에 비해 날카롭고 기괴해진 Z건담 디자인 역시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그러나 Z건담은 작품 중반부에나 등장했고 그 때까지는 마크II가 전면에 나섰다. 전작과 유사한 디자인을 가졌고 역대 건담 중에서도 디자인으로는 항상 순위권에 드는 마크II 덕분에 초반에 팬들을 많이 모을 수 있었다. Z건담은 작품 중반에야 새로 개발되어 등장했기 때문에 그동안 팬들이 작품에 많이 몰입하게 되었기에 그나마 디자인에 대한 호불호를 상쇄할 수 있었다.

Z건담의 날카로운 디자인에는 끝내 적응 못한 이들이 많았다. 지금이야 시대를 앞선 좋은 디자인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당시에는 퍼스트 건담과도, 마크 2와도, 후속기인 ZZ와도 비슷하지 않은 매우 이질적인 디자인이었고 지금도 작품 내의 파생기(제타 플러스나 델타 건담 등등)을 제외하고 작품 외적으로 제타의 디자인을 모티브로 한 건담은 찾기 어렵다. 오히려 건담 마크II의 인기가 더 높았기 때문에 이런 점을 반영해서 후속작인 ZZ건담에서는 주력 메카인 ZZ건담의 디자인이 다시 마크 II와 퍼스트 건담쪽으로 회귀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후속작인 기동전사 건담 ZZ가 찬반양론이 격렬한 작품이 됨과 동시에 이후 40여년간 이어지고 있는 건담 시리즈들 중에서 오늘날에는 건담 시리즈 중에서도 손꼽히는 최고의 명작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건담 시리즈의 전통 가운데 하나인 '후속작이 나오면 재평가'되는 전통을 만든 게 바로 작품. 다만 퍼스트 건담보다 이해하기 어려운 이야기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전작의 캐릭터가 지나치게 망가지고 파멸해가는 거에 반감을 가지는 사람들도 있다. [9] 이데올로기와 정치 다툼에 대한 지독한 풍자가 담겨있다보니 정치에 무관심한 사람들이라면 별 재미를 느끼기 힘들다는 문제가 있어 호불호는 여전히 갈리는 편이다. 특히 일본의 애니메이션 평론가들은 대부분 퍼스트 건담 팬이다보니 Z건담에 대한 평가가 매우 박하며 심지어 아예 평론을 거부할 정도이다. 오카다 토시오가 그런 사례이며 히카와 류스케도 굉장히 심오한 작품이라고 평하면서도 결말에 대해서는 다소 납득하기 힘들다는 투로 평론을 마무리했다.

여담이지만 토미노 감독은 Z의 제작에 참여한 신인 스태프들의 모습을 보며 자신에게 있어 새로운 시도였던 건담이라는 존재가 이미 자신과 함께 기성세대가 되어버렸다는 것을 느꼈다고 하며, 전작에서 자신을 표현했던 캐릭터인 샤아 아즈나블을 끌고 와서는 신세대인 카미유 비단에게 얻어맞은 후 이것이 젊음인가라는 대사를 하게 만드는 것으로 자신의 심경을 대신했다고 한다.

한국에선 한 때 작중 악역 집단인 티탄즈가 하나회를 모티브로 삼았다는 설이 돈 적이 있다. 2008년 토미노 요시유키가 방한했을 때 이 질문을 받자 '나는 그런 집단이 실제로 존재했을 줄은 몰랐다.'라며 공식 부정했다.

4. 방영 목록

회차

제목

각본

콘티

연출

작화감독

제1화

黒いガンダム
검은 건담

오오노기 히로시
(大野木 寛)
요키타니 미노루
(斧谷 稔)

이마가와 야스히로

키타즈메 히로유키

제2화

旅立ち
여행길에 오르다

스즈키 유미코
(鈴木裕美子)
요키타니 미노루

타키자와 토시후미
(滝沢敏文)

세키타 오사무
(関田 修)

코바야시 토시미츠
(小林利充)

제3화

カプセルの中
캡슐 안

카와사키 토모코
(川崎知子)
요키타니 미노루

요코야마 히로유키
(横山広行)

효도 케이
(兵頭 敬)

제4화

エマの脱走
에마의 탈주

마루오 미호
(丸尾みほ)
요키타니 미노루

카와세 토시후미

야마다 키사라카
(山田きさらか)

제5화

父と子と…
아버지와 아들과…

오오노기 히로시
요키타니 미노루

스기시마 쿠니히사
(杉島邦久)

카나야마 아키히로
(金山明博)

제6화

地球圏へ
지구권으로

스즈키 유미코
요키타니 미노루

이우치 슈지
(井内秀治)

세키타 오사무

키타즈메 히로유키

제7화

サイド1の脱出
사이드1의 탈출

마루오 미호
요키타니 미노루

토모부키 아미
(知吹愛弓)

요코야마 히로유키

코바야시 토시미츠

제8화

月の裏側
달의 뒷면

오오노기 히로시
요키타니 미노루

카와세 토시후미

효도 케이

제9화

新しい絆
새로운 인연

마루오 미호
요키타니 미노루

스기시마 쿠니히사

야마다 키사라카

제10화

再会
재회

오오노기 히로시
요키타니 미노루

이마가와 야스히로

세키타 오사무

카나야마 아키히로

제11화

大気圏突入
대기권 돌입

스즈키 유미코
요키타니 미노루

아미노 테츠로
(網野哲郎)

요코야마 히로유키

키타즈메 히로유키

제12화

ジャブローの風
쟈브로의 바람

히라노 야스시
(平野靖士)
요키타니 미노루

토모부키 아미
요키타니 미노루

카와세 토시후미

코바야시 토시미츠

제13화

シャトル発進
셔틀 발진

오오노기 히로시
요키타니 미노루

스기시마 쿠니히사
요키타니 미노루

스기시마 쿠니히사

야마다 키사라카

제14화

アムロ再び
아무로 다시 한 번

스즈키 유미코
요키타니 미노루

이마가와 야스히로

카나야마 아키히로

제15화

カツの出撃
카츠의 출격

마루오 미호
요키타니 미노루

요코야마 히로유키

세키타 오사무

키타즈메 히로유키

제16화

白い闇を抜けて
하얀 어둠을 뚫고

스즈키 유미코
요키타니 미노루

모토하시 타카오
(本橋鷹王)

코바야시 토시미츠

제17화

ホンコン・シティ
홍콩 시티

엔도 메이고[10]
(遠藤明吾)

카와세 토시후미

야마다 키사라카

제18화

とらわれたミライ
사로잡힌 미래

스즈키 유미코
요키타니 미노루

스기시마 쿠니히사
요코야마 히로유키

요코야마 히로유키

카나야마 아키히로

제19화

シンデレラ・フォウ
신데렐라 포

엔도 메이고

지모쿠 키이치
(甚目喜一)

히라바야시 준
(平林 淳)

키타즈메 히로유키

제20화

灼熱の脱出
작열의 탈출

세키타 오사무

코바야시 토시미츠

제21화

ゼータの鼓動
제타의 기동

오오노기 히로시
요키타니 미노루

모토하시 타카오
요키타니 미노루

모토하시 타카오

야마다 키사라카

제22화

シロッコの眼
시로코의 눈

마루오 미호
요키타니 미노루

카와세 토시후미

카나야마 아키히로

제23화

ムーン・アタック
문 어택

스즈키 유미코
요키타니 미노루

스기시마 쿠니히사

키타즈메 히로유키

제24화

反撃
반격

엔도 메이고

요코야마 히로유키

세키타 오사무

코바야시 토시미츠
照日四郎

제25화

コロニーが落ちる日
콜로니가 떨어지는 날

스즈키 유미코

요키타니 미노루

히라바야시 준

야마다 키사라카

제26화

ジオンの亡霊
지온의 망령

엔도 메이고

이우치 슈지

모토하시 타카오

키타즈메 히로유키

제27화

シャアの帰還
샤아의 귀환

스즈키 유미코
요키타니 미노루

카와세 토시후미

카나야마 아키히로

제28화

ジュピトリス潜入
쥬피트리스 잠입

엔도 메이고

모리 카즈히로
(森 一浩)

세키타 오사무

코바야시 토시미츠

제29화

サイド2の危機
사이드2의 위기

스즈키 유미코

세라 쿠니오
(世良邦男)
스기시마 쿠니히사

스기시마 쿠니히사

오오모리 히데토시

제30화

ジェリド特攻
제리드 특공

엔도 메이고

요코야마 히로유키

히라바야시 준

야마다 키사라카

제31화

ハーフムーン・ラブ
하프 문 러브

스즈키 유미코
요키타니 미노루

모리 카즈히로
요키타니 미노루

妻方仁

세오 야스히로
(瀬尾康博)

제32화

謎のモビルスーツ
수수께끼의 모빌슈츠

엔도 메이고

이우치 슈지

모토하시 타카오

카나야마 아키히로

제33화

アクシズからの使者
액시즈로부터의 사자

지모쿠 키이치

세키타 오사무

코바야시 토시미츠

제34화

宇宙が呼ぶ声
하늘이 부르는 목소리

스즈키 유미코

카와세 토시후미

야마다 키사라카

제35화

キリマンジャロの嵐
킬리만자로의 돌풍

모리 카즈히로

히라바야시 준

세오 야스히로

제36화

永遠のフォウ
영원의 포

엔도 메이고

스기시마 쿠니히사

키타즈메 히로유키

제37화

ダカールの日
다카르의 날

스즈키 유미코

요코야마 히로유키

카나야마 아키히로

제38화

レコアの気配
레코아의 낌새

엔도 메이고

세라 쿠니오
요키타니 미노루

세키타 오사무

코바야시 토시미츠

제39화

湖畔
호숫가

스즈키 유미코

카와세 토시후미

야마다 키사라카

제40화

グリプス始動
글리브스 시동

엔도 메이고

모리 카즈히로
요키타니 미노루

히라바야시 준

테라히가시 카츠미
(寺東克己)

제41화

目覚め
자각

스즈키 유미코

스기시마 쿠니히사

세오 야스히로

제42화

さよならロザミィ
안녕 로자미

엔도 메이고

요코야마 히로유키

온다 나오유키
(恩田尚之)

제43화

ハマーンの嘲笑
하만의 비웃음

세라 쿠니오

세키타 오사무

카나야마 아키히로

제44화

ゼダンの門
제단의 문

스즈키 유미코

카와세 토시후미

코바야시 토시미츠

제45화

天から来るもの
하늘에서 온 것

엔도 메이고

모리 카즈히로

히라바야시 준

야마다 키사라카

제46화

シロッコ立つ
시로코 일어서다

스즈키 유미코

카와세 토시후미
스기시마 쿠니히사

스기시마 쿠니히사

세오 야스히로

제47화

宇宙の渦
하늘의 소용돌이

엔도 메이고

요코야마 히로유키

온다 나오유키

제48화

ロザミアの中で
로자미아의 안에서

스즈키 유미코

타키자와 토시후미

세키타 오사무

카나야마 아키히로

제49화

生命散って
생명 흩날리며

엔도 메이고

세라 쿠니오

히라바야시 준

시키시마 히로히데
(敷島博英)

제50화

宇宙を駆ける
우주를 달리다

카와세 토시후미

코바야시 토시미츠

5. 결말에 대해

전작 기동전사 건담의 주인공인 아무로의 성장 과정과는 달리, 본 작의 주인공인 카미유는 사람들의 죽음을 통해 성장하는 불행한 행보를 걷다가 끝내 정신이 붕괴되고 만다. 그렇지 않아도 수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본 작품에 있어 이 충격적인 결말은 그야말로 화룡점정이었고, 토미노 요시유키 4대비극으로 꼽히는 데 일조하게 된다. 그리고 이걸 보고 자란 아이는...

결말에 대한 비판적 의견도 존재하는데, 카미유 개인사에 한정지어서 작품을 이해한다면 한 소년이 전쟁에서 폐인이 되어가는 과정을 그린 것으로 볼 수도 있으나[11] 전체적인 구도로 보자면 각 세력간의 싸움을 완전히 마무리짓지 못하고 다소 어정쩡하게 끝냈다는 점을 지적받는다. 실제로 최종 전투 이후에도 제3세력인 액시즈는 여전히 상당한 전력을 유지하고 있었으며, 결국 건재한 액시즈 세력과의 투쟁은 후속작인 기동전사 건담 ZZ로 넘기게 되었다. 어쨌든 이 부분은 작품을 보는 관점에 따라 엉망진창인 엔딩이 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은 엔딩으로도 볼 수가 있다.

6. 제작진

  • 기획 - 일본 선라이즈
  • 원안 - 야다테 하지메
  • 원작 ・ 총감독 - 토미노 요시유키
  • 캐릭터 디자인 - 야스히코 요시카즈
  • 작화감독 - 키타즈메 히로유키
  • 메카니컬 디자인 - 오오카와라 쿠니오、후지타 카즈미
  • 음악 - 사에구사 시게아키
  • 디자인 웍스 - 나가노 마모루
  • 메카니컬 작화감독 - 우치다 준리히사
  • 촬영감독 - 사이토 아키오
  • 음향감독 - 후지노 사다요시
  • 녹음 - 뉴 재팬 스튜디오
  • 현상 - 도쿄현상소
  • 설정 베이스 - 나가세 타다시
  • 오프닝 애니메이션 - 우메츠 야스오미、테라자와 신스케
  • 엔딩 애니메이션 - 키타즈메 히로유키
  • 제작 - 나고야 텔레비전、소츠 에이전시、일본 선라이즈

7. 극장판: 기동전사 Z건담 A New Translation

기동전사 Z 건담 방영 20주년인 2005년에 개봉한 극장판. 총 3부작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기존 작화에 신작화를 추가하고 내용에도 일부 변화를 주었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문서 참고.

8. 수상

9. 성우

성우 캐스팅 당시 카미유 비단 역을 놓고 치열한 경합 끝에 토비타 노부오가 최종 낙점되었는데, 이 때 간발의 차이로 미역국을 먹은 성우가 이노우에 카즈히코였다. 이노우에 카즈히코가 밀린 사유는 '다 잘하는데 목소리가 너무 어른스러워서'(...) 였다 카더라. 그래도 이노우에 카즈히코는 먼 훗날 기동전사 건담 AGE에서 플리트 아스노를 맡아 나이든 버전이라고는 해도 건담 주인공 자리를 따내긴 했다.

10. 음악

사에구사 시게아키가 담당한 음악은 전체적으로 상당한 퀄리티를 자랑하며, 중후한 오케스트라로 전부 때려박아 작품의 분위기를 잘 살려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大會戰'[12] 과 'モビル・スーツ'[13]가 유명. 그 이외에도 슈퍼로봇대전에서 바이오센서가 활성화 된 상태에서 주로 나오는 배경음악으로는 흔히 '우주를 달린다'라고 알려져 있는[14] 'ジェリドとマウア'[15]의 초반 부분 역시 자주 쓰이는 곡이다.

오프닝과 엔딩 테마곡은 'You mean everything to me'로 유명한 스탠다드 팝의 거물 닐 세다카(Neil Sedaka)가 작곡한 곡을 사용했다.[16] 정식적으로 제공받은 곡들이긴 하지만 어디까지나 원곡이 존재하는 곡들이라 판권 문제가 다소 복잡하게 얽혀있기 때문에 게임이나 음반 등의 2차 매체에서는 거의 듣기 어려운 곡들이 되었다. Z건담을 통해 최초로 공개된 곡인 2기 OP "물의 별에 사랑을 담아"는 그나마 덜한 편이지만 1기 OP "Z 시대를 넘어" 는 거의 흑역사 급이 되었는데, 판권 문제가 터지기 한참 전인 88년도 부근에 TV도쿄계에서 재방송되었을 때는 1화부터 2기 오프닝으로 변경되어서 본 곡의 존재를 모르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 그런데 2003년에 슈퍼로봇 스피리츠 라이브에서 아유카와 마미가 이 곡을 라이브로 불러서 다시 회자되기도.

슈퍼로봇대전에서는 콘솔에서는 알파 외전을 최후로, 휴대용까지 치면 A를 끝으로 더이상 물의 별에 사랑을 담아를 들을 수 없게 되었고, 아케이드 게임 기동전사 Z건담 에우고 vs 티탄즈및 DX에서는 1기 ED를 제외하고 전부 수록되어있지만[17] DX의 PS2, GC 이식판인 건담vsZ건담에서는 수록되어있지 않다. 1기 OP의 경우 슈퍼로봇대전 시리즈에서는 원더 스완으로 나온 슈퍼로봇대전 컴팩트 2에 사용된 것이 유일하다. 이후 판권 문제가 해결되었는지 슈퍼로봇대전 V의 한정판 애니송 에디션에 해당 곡이 수록되었다. 또한 정식적으로 닐 세다카 본인의 허가하에 해당 BGM이 편곡이 된 경우는 놀랍게도 한참 옛날에 나온 기동전사 Z건담 핫 스크램블 뿐이었다.

그리고 각 작품의 주제가가 스테이지 BGM이 들어가는 기동전사 건담 vs 건담에 가면 등장작품 중 유일하게 주제가가 들어가지 않으며[18][19] 극중 BGM으로 대용되어있는 사태까지 가버린다. 물론 NEXT에 가서도 극중 BGM으로 대용하는 유일무이한 작품이 되어있다(…)

2009년에 란티스가 발매한 건담 트리뷰트 앨범에 페이란이 1기 오프닝인 "Z 시대를 넘어"를 커버링 한 것이 확인되어 소니 뮤직과 충돌 직전까지 가는 바람에 란티스에서 내놓을 두번째 건담 트리뷰트 앨범은 2016년 10월 현재까지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당초 출시일은 2010년 11월이었다는데, 지금 몇달째 밀리는 것인지 모를 일. 예약 관련 소식 예약 페이지 뭐, 지금 봤을 때에는 아예 글른거 같지만....

퍼스트 건담의 오프닝, Z건담 1번째 오프닝, 건담ZZ의 첫번째 오프닝과 아무로의 테마등을 리메이크한 PHYCHEGUNDAM이란 앨범도 나왔다.[20] 특징이라면 부제가 ~역습의 포우~라는것(...). 곡의 인트로 전에 포우가 여러가지 대사를 한다. 'Z 시대를 넘어서'는 "있잖아, 부탁 들어줄 수 있어? 키스, 해줘"라고 말하며 4번째 곡인 애니메이션이 아냐에서는 "내 이름, 좋아? 나는 싫어. 4번째니까 포우인거야. 넘버 포"라는 대사를 한다. 곡은 "Z 시대를 넘어서"가 매우 좋은 느낌이지만 다른건 영 아니라는 의견이 많다.

극장판의 주제가는 건덕후각트가 작사, 작곡, 노래를 담당했다.

이 복잡한 저작권 문제때문에 2017년 4월 6일부터 기간 한정으로 건담인포에서 공개되고 있는 HD 리마스터판에서도 오프닝/엔딩 부분의 곡이 다른 BGM으로 대신해서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가 명확하며 그것을 인정하고 만들었고 가끔 쓰이기도 하기 때문에 저작권이 꼬이거나 한 것은 아니고 단순히 저작권료가 비싸서, 반다이와 선라이즈가 닐 세다카에게 큰 돈을 지불하는 게 싫어서 안 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 극장판의 각트의 노래가 잘 안 쓰이는 것도 같은 맥락. 마찬가지로 각트의 음악도 잘 안 쓰이고 있다.

예로 '기동전사 건담 THE ORIGIN 전야 붉은 혜성 (TV판)'에서 물의 별에 사랑을 담아가 엔딩곡으로 사용되었다.

10.1. TV판 OP/ED

오프닝 애니메이션이 매우 유명하다. 연출은 1기와 2기 모두 이마가와 야스히로. 작화는 우메츠 야스오미가 거의 혼자 다 그렸다. 1기와 2기의 그림체가 다른데 그린 사람은 둘 다 우메츠다. 1기는 우메츠가 키타즈메 히로유키가 맞춰준 것이고 2기는 자신의 그림체로 그린 것이다. 컷을 1000장 넘게 사용했으며 [21] 둘 다 만드는데 1개월 정도가 소요되었다. 정작 우메츠는 이 작업을 하느라 본편에선 작화를 담당하지 못했다. 두번째 오프닝 장면들은 첫번째 오프닝 장면들을 마치 되감듯 보여준다. 카미유와 크와트로가 교차하는 장면은 나중에 KOF 95 오프닝에서도 패러디된다.

  • OP01. 「z. 시대를 넘어(Ζ・刻をこえて)」 (원제: Better Days Are Coming[22])
- 작사 : 닐 세다카 / 일본어판 작사 : 이오기 린 / 작곡 : 닐 세다카 / 편곡 : 와타나베 히로야 / 노래: 아유카와 마미(鮎川麻弥)

2기 오프닝곡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곡 자체의 뛰어난 완성도와 세련된 편곡으로 가히 시대를 초월한 애니메이션 오프닝송으로 불리기 아깝지 않다. 일반적인 로봇 애니메이션 오프닝과 전혀 다른 팝송을 방불케하는 독특한 비트와 멜로디는 매우 인상적이다.

  • OP02. 「물의 별에 사랑을 담아(水の星へ愛をこめて)」(원제: For Us to Decide[23])
- 작사 : 우리노 마사오 / 작곡 : 닐 세다카 / 편곡 : 마카이노 코우지 / 노래: 모리구치 히로코(森口博子)

원작 Z건담에서 가장 유명한 곡으로, 시적인 가사와 아름다운 멜로디로 인해 공개 이래로 많은 찬사를 받아왔다. 워낙 유명한 곡이라 MIO를 비롯한 여러 아티스트들이 어레인지하여 부르기도 했다. 원래는 마지막 장면에서도 사용되었으나 건담 인포판에서는 다른 음악이 사용되었다.

  • ED.「별하늘의 Believe(星空のBelieve)」(원제: Bad and Beautiful)
- 원판 작사 : 닐 세다카, 필립 코디 / 일본어판 작사 : 류 마치코 / 작곡 : 닐 세다카, 필립 코디 / 편곡 : 와타나베 히로야 / 노래: 아유카와 마미

거장 닐 세다카의 선율과 아유카와의 미성이 만나 무척이나 발랄한 분위기의 곡으로 태어났다. 지금도 팬들 사이에서 건담 시리즈 굴지의 엔딩곡으로 꼽힐 정도로 세련되고 깨끗한 멜로디가 일품이다. 나중에 0083 1가 엔딩곡이었던 "MAGIC"과 함께 팝의 매력이 잘 살아난 곡이다. ED쪽은 화 유이리가 우주를 달리는 연출의 기본 구상은 토미노 요시유키가 한 것이고 화가 달리는 모습은 카와세 토시후미가 연출하고 작화는 역시 우메츠 야스오미다.

10.2. 극장판 OP/ED

  • 1부 OP. 「Metamorphoze~메타몰포제(メタモルフォーゼ)~」 노래 : Gackt
  • 1부 ED. 「당신이 기다리고 있으니까(君が待っているから)」 노래 : Gackt
  • 2부 ED. 「Mind Forest」 노래 : Gackt
  • 3부 ED01. 「Love Letter」 노래 : Gackt
  • 3부 ED02. 「Dybbuk」 노래 : Gackt

11. 소설

퍼스트 건담 소설과 마찬가지로 토미노 요시유키가 직접 집필했다. 전5권으로 한국에는 과거 해적판으로 발매되기도 했으나 정식으로 발매된 것은 2010년 에이케이 커뮤니케이션즈에 의해서 였다.

12. 코믹스

12.1. 기동전사 Z 건담 디파인

모빌슈트 건담 디 오리진 연재 종료후 건담 에이스에서 새로 연재하고 있는 코믹스로 2015년 8월에 10권이 발매되었고 2016년 3월에 11권이 발매되었으며 2017년 6월에 12권이 발매되었고 2018년 3월에 13권이 발매되었고 10월 14권이 발매되었다. 작가는 애니메이션 Z 건담의 작화감독이자 기동전사 건담 젊은 혜성의 초상을 연재했던 키타즈메 히로유키.

디 오리진과 마찬가지로 이 코믹스도 원작 애니메이션과는 여러모로 차이를 보이고 있다. 그 단적인 예를 보여주는 캐릭터가 시로코로, 극장판처럼 계급은 대령이나 쥬피트리스를 통해 지구권으로 귀환했을 때 처음으로 접촉한 대상이 티탄즈가 아닌 아가마에 탑승한 에우고 수뇌부이다. 아울러 당 작품 오리지널 MS인 영식(零式, MSZ-000)이 등장하는 등의 요소도 흥미롭다.

이 외에 본작만의 오리지널 캐릭터들의 등장[24]이나, 소소한 부분에서의 설정 변경[25] 등이 가해져 있다.

이런 이유들로 인해 팬들은 건담 디 오리진의 애니화를 시작으로 우주세기 시리즈 전체를 영상 리메이크하는 것 아니냐는 헛된 기대도 잠깐 있었지만, 오리진이 돈이 안되서 애니화가 끊겼기에 설레발에 지나지 않았다.

그런데 2016년에 들어와 연재가 뜸한 편이다. 2017년 초에야 12권 분만큼 연재가 재개되었는데 해당 부분 스토리는 젋은 혜성의 초상과의 겹점부분으로 하만이 사실상의 주인공으로 나온다. 12권 이후 내용 역시 마찬가지로 하만이 주인공인데 여기에 엘피 플까지 중점적으로 다루게 되었다[26]. 그러다 2017년 말이 되자 샤아 아즈나블 적의 분수령이라는 부제가 붙은 상태로 본 스토리로 돌아와 단행본 기준으로는 13권에서 해당 부제가 붙기 시작했다. 본 스토리로 돌아왔으나 내용상 카미유보다는 다른 인물들의 비중이 더 높은 편이다.

12.2. 그 외

1994년에 3권짜리 코믹스가 나온 적이 있다. 작가는 기동전사 건담 0079을 그린 콘도 카즈히사.

이 작가가 1997년에 사이드 스토리 오브 건담이라는 것도 그렸는데 이건 샤아가 티탄즈에 세이라를 인질로 잡혀 티탄즈에 속하고 카미유가 양친이 지온 잔당으로 간주당한 탓에 죽어서 에우고에 속하고 에우고가 지온 잔당이 주축이 된 조직[27]으로 되어 있는 황당한 설정으로 되어 있다. 단 아무로는 원작과 마찬가지로 연금 당하다 에우고(원작애니는 카라바)로 간다.

이 외에도 극장판을 코믹스화한 3부작 코믹스[28]가 있다.

국내 한정 해적판(...)도 존재하는데, 1987년 10월호부터 88년 6월호까지 어린이용 잡지 소년중앙에서 '우주로봇 Z건담'이라는 이름으로 만화가 김우영[29]이 그린 만화가 연재된 적이 있다. 첫회는 풀컬러로 캐릭터 소개까지 실린 굉장한 작품. 도중에는 삽화&소설로 전환되었다가 흐지부지 1부 끝이라고 완결했는데 단행본으로도 나왔다고도 한다. 당연히 저작권은 무시하고 그린 것인데 88년 당시, 이 소년중앙에 로봇 찌빠가 연재중임에도 다른 작가가 찌빠 캐릭터를 베껴 소년중앙에 학습만화를 그리고 있던 시절이다.(...) 더불어 소년중앙에 리틀야구왕이라든지 야구만화를 자주 그리던 최덕규는 소년 한국일보에 1988년쯤에 연재한 만화에서 극중 악역인 악찔이노생김새가 나카무라 순사처럼 뻐드렁니 일본인 이미지....가 타고 나오는 로봇이 건담 얼굴에 메칸더 로보 방패(아예 극중에서도 방패 이름이 메칸더 방패)를 한다든지 이거저거 섞어 만든 로봇 디자인을 그린 바 있고 최종보스 로봇으로 타고 나오는 건 아예 마라사이를 그대로 베꼈다...

줄거리는 당시 해적판 건담대백과를 보고 그린 수준이라 애니와 줄거리가 조금 다르게 나간다. 물론 당시 대백과에서 줄거리 소개가 그래도 상세히 나온 편이긴 하지만,이를테면 카미유 아버지인 프랭클린 비단 대위가 카미유와 같이 에우고로 가던 중 하이잭의 공격으로 박살나 허무하게 죽는다.그래서 카미유가 복수를 한다. 그리고 라이라 미라 라이라도 그야말로 카미유에게 허무하게 격추당해 죽는 걸로 나온다. 그래서 라이라의 죽음에 열뻗친 제리드와 나중에 카미유가 1:1로 싸우려고 하면서 1부끝이라고 나오더니만 후일담 이야기가 글로만 나오고 그대로 연재가 끝났다.

기동전사 건담 발푸르기스

건담 에이스 2017년 10월호부터 연재중인 작품으로 시기상으론 ZZ건담의 반년 후를 다루고 있지만, Z건담과 관련된 내용이 더 많기에 Z건담 계열작으로 보기도 한다. 1권은 2018년 3월에 발매되었고 2권은 8월에 발매되었고 3권은 2019년 2월에, 4권은 9월에 발매되었다.

스토리는 사이드2 올림포스 콜로니에서 거주하는 고등학생인 마시로 오크스가 팝티머스 시로코의 재래[30]로 여겨져서 에우고, 연방군은 물론이고 반년 전에 사망한 것이 분명한 하만 칸[31]이 이끄는 네오지온군에 얽혀나간다는 내용이다.

작화 자체는 기동전사 건담 U.C.0094 어 크로스 더 스카이, 라스트 선 등을 맡았던 카츠라기 히욘이 작가여서 그런지 좋은 편이지만 초반에 너무 떡밥[32]을 던지는 구성이라 거의 같은 시기에 연재를 시작한 기동전사 MOON 건담이 무난한 것[33]으로 보일 정도로 좋게 말하면 파격적이고 나쁘게 말하면 막나가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13. 타 매체에서의 기동전사 Z 건담

13.1. 슈퍼로봇대전

슈퍼로봇대전에서는 UC작품 중 가장 원작 내용이 많이 다뤄진 작품으로 손꼽힌다. 티탄즈팝티머스 시로코는 이미 슈로대의 단골 악역. 슈퍼로봇대전 Z와 스크램블 커맨더2에서는 극장판 기준의 캐릭터 작화와 유닛들이 등장했지만, 정작 스토리나 묘사되는 인물들의 성격은 TV판에 가까웠다. 슈퍼로봇대전 AP에선 등장인물의 그래픽은 TV판이었으나 성우가 극장판 기준이라는 특이한 참전이었다. 슈퍼로봇대전 V에서는 AP와는 반대로 TV판 스토리를 베이스로 하여 극장판 그래픽을 사용하는 형태로 참전하였다.

현재는 슈로대 외에도 다른 건담 게임에서도 대체로 성우가 극장판 기준으로 나오는 편이라 TV판의 팬들은 불안에 떨고있다. 그러나 우주세기 건담이 슈퍼로봇대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시드 시리즈 때문에 날이 갈수록 줄어드는 판국에도 제타건담만큼은 굳건하게 굵직한 비중을 맡고 있으니 그걸 위안으로 삼자.

게임 중 유닛이나 캐릭터들의 능력치는 대체로 괜찮은 편이지만, 2차알파 이후로 Z건담의 사격과 격투 무기의 분배가 심화되어 주력 무기는 사격인데 필살기는 격투라는 딜레마를 가진 육성이 어려운 유닛이 되어가고 있다. 그러나 2차 Z에서는 빔 컨퓨즈가 추가되는 등 주력 무기와 필살기가 전부 격투로 통일되어 가는 등 점점 격투계 유닛으로 가고 있다.그리고 시옥편에서 다시 사격으로 변해 유저들의 골을 깨고 있다

14. 등장인물

15. 등장메카

15.1. 모빌슈트 / 모빌아머

15.1.1. 에우고

15.1.2. 티탄즈 / 지구연방군

15.1.3. 네오지온

15.2. 전함 / 지원기

15.2.1. 에우고 / 카라바

15.2.2. 티탄즈

15.2.3. 네오지온

15.2.4. 애너하임 일렉트로닉스

15.2.5. 지온 공화국

16. 모형화

아무래도 우주세기 내에서는 퍼스트 다음가는 명성을 갖는 작품이다보니 모형화가 굉장히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라인업만 보면 퍼스트, 유니콘과 함께 우주세기 톱3. PG만 무려 3개를 배출했다. MG도 퍼스트, 유니콘처럼 어느정도 팔릴만한 양산기들까지 죄다 고품질로 출시되었고 주역 라인은 전원이 2.0화가 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디 오 빼놓고는 딱히 품질로 욕 먹는 것도 없고.

16.1. PG

16.2. MG

16.2.1. MSV

16.3. RG

  • Z 건담
  • 건담 MK-II (에우고, 티탄즈)

16.4. HG

17. 여담

  • 건프라의 경우 MG는 약 7%, HGUC는 약 10%의 한정판 비율을 보인다. [35]
  • 국내에서는 퍼스트 건담보다 인지도와 인기가 높은 건담이며, 기동전사 건담 SEED를 통해 젊은 팬층이 대거 유입되기 전에는 잡지의 설문조사 등에서 건담 시리즈 중에서 한국인이 제일 좋아하는 작품 1위를 고수했었다. 국내 건담 팬들에겐 퍼스트 건담과 동등 혹은 그 이상으로 '건담의 표준' 격인 작품으로 인식된다.
  • 대부분의 시청자가 국내에서 퍼스트 건담보다 더 인기가 많은 이유 중 하나를 대체로 본작의 암울함 때문으로 해석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지금은 시드 시리즈와 비교 불가능하다.여러 의미로 국내의 경우, 80년대 후반~90년대 초반 돌았던 해적판 설정 자료서적 등으로 인해 제타, 더블제타의 설정이나 스토리를 접할 기회가 많았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 외견적으로 퍼스트 건담보다 세련되기도 해서 자세한 내용을 알 길이 없는 국내팬들에게는 더욱 어필했으리라.[38]
  • 한국에서는 제타라고 읽는 것을 몰랐기 때문에 제트 건담이라고 불렸다. 이 오류는 후속작인 기동전사 건담 ZZ(더블제타 건담)을 제트제트 건담이라 부르는 오류로 발전했다.
  • 건담인포에서 아무런 예고 없이 2017년 4월 6일부터 Z건담 HD 리마스터판이 공개되기 시작했다.[39] TV판 1~5화를 시작으로 매주 5화씩 공개중이다. 영어/중국(홍콩어)/중국(대만어)/한국어 자막이 제공되고 있다. 오프닝/엔딩은 위에서 언급했듯이 저작권 문제때문에 게임 내 다른 OST로 변경되었다.
  • 토미노 작품 중에선 중국계,동남아 계 인물이 가장 많이 나오는 작품이다. 그것도 꽤 긍정적인 인물상으로 나온다. 당장 히로인인 화 유이리만 해도 중국계.

18. 관련 링크


  1. [1] 물론 0083의 설정에 의하면 티탄즈는 이전에 형성되었지만 제타 건담이 제작될 당시에는 이런 설정이 없었다.
  2. [2] TV판 기준.
  3. [3] CUT 2019 6월호
  4. [4] 당초 토미노는 이마가와를 밀어주려고 했던 것 같으나 초반만 좀 하고 다른 작품이 하고싶다며 나가버렸다. 토미노도 이점을 꽤 아쉬워하는 것 같다.
  5. [5] 허무주의적인 작품으로 손꼽히는 무적초인 점보트3장갑기병 보톰즈, 후대의 신세기 에반게리온 등등은 탈이데올로기를 지향하면서도 제작진이 확고하게 부여한 인간과 인간 사이의 휴머니즘이 많이 반영된 작품들이었으나, Z건담은 주인공에서부터 시작해서 등장인물 모두의 패배와 실수로 점철된 하극상을 그저 관찰자의 입장에서 담아낸 르포 드라마같은 느낌이 강하다. 작품배경이 군인들과 정치인들 사이의 파벌싸움이니 당연하다면 당연한 결과.
  6. [6] 자폐증에 걸린 건 아니지만 이 작품을 본 충격으로 작품 세계가 암울해진 작가 우로부치 겐 같은 사례도 있다.
  7. [7] 출처 : Z건담 히스토리카 VOL.1
  8. [8] 좀 다른 사례지만 우울한 전개를 즐겨쓰는 마츠모토 레이지 작품들도 이때부터 흥행 실패를 해서 약 10년간 애니메이션 제작이 중단될 정도로, 우울한 작품은 80년대 중반의 대중에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미래 낙관론이 가득해서 비관적인 SF가 먹히지 않게된 것이다.
  9. [9] 퍼스트 건담의 마지막은 해피 엔딩이다. 그런데 Z건담과 이후의 우주세기에 연결해서 보면 배드 엔딩이 되어버린다. 전쟁은 퍼건 캐릭터들이이 늙을 때까지 끝나지도 않고 반절은 되는 캐릭터가 사망 및 비참한 인생을 맞이한다.
  10. [10] 각본가 엔도 아키노리의 다른 필명.
  11. [11] 물론 이런 파멸적인 몰살 엔딩 자체에 부정적인 의견도 존재한다.
  12. [12] KICA-2018 10번 트랙 수록, http://item.rakuten.co.jp/guruguru2/kica-2018/
  13. [13] KICA-2018 7번트랙 수록, http://item.rakuten.co.jp/guruguru2/kica-2018
  14. [14] 그렇게 알려진 이유는 KICA-2043 Disc.2 19번 트랙 c파트에 수록된 'ゼータの発動'이라는 곡 때문인데, 사실상 그냥 'ジェリドとマウア'의 앞부분이다. 이 19번 트랙의 제목이 '宇宙を駆ける'이며, 같은 트랙의 b파트는 하만의 BGM으로 자주 쓰이는 '激突!'. http://item.rakuten.co.jp/guruguru2/kica-2043/
  15. [15] KICA-2020 4번 트랙 수록, http://item.rakuten.co.jp/guruguru2/kica-2020/
  16. [16] 나가노 마모루의 말에 따르면, 처음에는 에디 밴 헤일런의 미사용곡을 받아서 사용하는 것을 검토했다고 한다.
  17. [17] 이 덕에 1기 오프닝의 존재를 본 게임을 해보기 전까지 모르고 살았던 사람도 적지 않다.
  18. [18] 엄밀히 따지면 거의 스팟 참전 수준의 취급인 더블오는 주제가는 커녕 작중 BGM조차도 수록되지 않았다. 또한 NEXT의 경우 후기 롬에서는 당시의 TM 네트워크 관련 사태의 영향으로 비욘드 더 타임이 수록되지 않고 스테이지 중에 해당 곡이 나올 상황이면 제타의 극중BGM으로 대처된다.(…). 다행히 PSP 이식판에서는 어떻게 해결되었는지 비욘드 더 타임이 잘만 나온다고..
  19. [19] 그러나 더블오는 저때 스팟 참전이다 보니 제대로 반영이 안된 것일 뿐이고 NEXT에서 퍼스트 시즌 2기 오프닝, Extreme vs에서는 세컨드 시즌 1기 오프닝에 극장판 BGM까지 추가되는 후한 대접을 받았다. 오히려 beyond the time이 짤렸으니. 결국 지금까지도 주제가 없이 나오는 건 제타 뿐이다. 유니콘이 주제가 대신 극중 BGM인 Unicorn을 쓰고 있기는 한데 이건 OVA라서 매편마다 주제가가 바뀌는데다가 애초에 Unicorn 쪽이 제일 유명하고 인지도있는 주제가급 BGM인지라.
  20. [20] 발매시기는 1999년이지만 역시 판권문제로...
  21. [21] 일반적인 애니메이션 1편 만드는데 필요한 양의 1/3이다.
  22. [22] 닐 세다카가 1972년 발표한 곡이다
  23. [23] 제목은 붙어있지만 영문 버전 자체는 레코딩된 적이 없으며, Z건담을 통해 최초로 공개된 곡이다.
  24. [24] 일부 캐릭터는 젊은 혜성의 초상에 이어 재등장했기에 세계선이 이어져 있음을 직접적으로 증명해 보인다.
  25. [25] 마라사이의 경우 릭 디아스의 설계를 기본으로 만들어져 콕핏이 머리에 있다던가, Z건담이 홍콩에서부터 등장한다거나 하는 식.
  26. [26] 그런데 앨피 플이 중요하게 나오던 이 프리퀄 부분의 종반부는 13권에서 적의 분수령이라는 부제가 붙은 상태로 본편 내용으로 넘어가면서 단행본에 미수록되었다. 이후 단행본에 수록될지는 미지수이다.
  27. [27] 원작 애니에서의 에우고도 샤아를 비롯한 지온 잔당이 일부 참가했으나 기본적으로는 연방군 장병이 주축이다. 설립 주체가 바뀌었다고 할 수 있다.
  28. [28] 각 권별로 작가가 다르고 당연히 그림체도 다르다.
  29. [29] 웃기게도 연재 당시 작가 이름은 안 나왔고 맨 뒤 페이지 작품 목록 및 페이지 번호에서는 거북이라는 예명으로만 작게 나왔다. 물론 당시 뚱딴지 시리즈 같은 만화로 그림체를 알던 초등국민학생들도 김우영 그림체를 알았다.
  30. [30] Over.on 탑승시 무언가에 씌인 듯한 묘사에 마시로 스스로도 Over.on에 있으면 자신이 아니게 된다고 언급하는 걸 보면 건담 UC에서 풀 프론탈처럼 시로코의 사념이 씌인 것으로 보이는데 동시에 플 시리즈처럼 클론도 여럿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31. [31] 풀 프론탈이나 마시로와 마찬가지로 진짜 하만 칸이 아닌 하만 칸의 사념이 씌인 타인으로 보인다.
  32. [32] 그리프스 전역과 제1차 네오지온 항쟁으로 사망한 시로코와 하만이 예토전생한 것처럼 보이는 점과 기본 형태로 아머 모드에서는 The O이다가 퍼지하면 건담 형태가 되는 주역 MS Over.on과 큐베레이를 닮은 데메테르가 등장하는 것
  33. [33] 이쪽은 후쿠이 하루토시가 스토리를 맡은데다 "이미 설립된 우주세기의 역사 부분을 변조할 생각은 없기 때문에 안심하고 지켜봐주십시오"라고 언급을 했으나 아무로 레이와 전작에 이어 또 다시 미네바 라오 자비가 등장하여 해당 언급을 정말 지킬지에 대한 의문이 드는 부분이 있다.
  34. [34] 정확하게는 카라바의 MS지만 그 외에 사용MS는 에우고측과 동일하다
  35. [35] 프리미엄 반다이로 인한 일부 상품 구매에 부분 제한이 걸려 있는 경우 참고 사항으로 적어둔다.
  36. [36] 인간형에 가까운 MS형태에서 비행형과 비슷한 형태의 MA형태로 변신하는 기체. 이 시기 나온 가변기는 2세대와 3세대 모빌슈트를 구분하는 중요한 단서가 된다.
  37. [37] 이는 동시기 흥행했던 또 다른 걸작 로봇 애니메이션인 마크로스 시리즈의 영향을 받았다는 설이 있다. 사실 이후의 건담 시리즈들도 동시기 유명 애니메이션 트렌드의 영향을 받은 흔적들이 간간이 나오는 편.
  38. [38] 해적판 비디오를 통해서 이미 8,90년대에 본 사람들도 있기는 하다
  39. [39] 그것도 철펀스가 끝난지 얼마 안 지나서 공개된 거라 철펀스의 악평을 만회하려고 튼 게 아니냔 소리가 있었다.라고 쓰고 영감님의 참교육이라고 부른다. 실제론 후속작품인 기동전사 건담 썬더볼트, 트와일라잇 액시즈가 나오기까지 공백이 있어서 + HG 리바이브 프로젝트 대부분이 Z건담 출신이라서 홍보하기 위해서로 보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11.5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