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중(가수)

경향신문 기사 노래 바위섬은 고립된 섬, '5·18의 광주'

1959년생 가수.

사실 30대 후반 이상의 사람들에게는 '김원중'이라면 가장 먼저 이 사람이 생각날 것이다.

혹은 이름은 기억나지 않더라도 바위섬직녀에게라면 바로 생각날 가수.

'바위섬'의 공연 영상.

'바위섬'이 상징하는 것은 1980년에 큰 일을 겪은 바로 그 곳. 인터뷰 기사 링크. 인터뷰에도 나오지만, 1981년[1] MBC 대학가요제 대상곡인 바윗돌이 광주에서 죽은 친구 묘비라는 것을 가수 정오차가 용맹하게 밝히고 금지곡을 먹었다. 대놓고 광주를 의미한다고 이야기는 못했다고 한다. 노래 가사를 그냥 들으면 그저 서정적일뿐이지만, 위 사건을 생각하며 다시 들어 보면 느낌이 전혀 다르다. '바위섬', '폭풍우' 등이 의미하는 바를 생각해 보면, 은유의 수준이 어마어마하다.

'직녀에게'의 공연 영상. 연인이 만나야 한다는 것은...


  1. [1] 5.18이 1980년이다. 바로 다음해 방송에서 이런 말을 했다는게 용자 인증.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