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배우)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김진 문서의 r140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973년생의 탤런트이다. 본명은 김경진. 90년대 중반 좌회전이라는 한국 아이돌 그룹(?)의 리더였으나 뜨지 못하고[1] 이후 방위 복무[2]를 마친 뒤 연기자로 좌회전전향. 좌회전이라는 이름 때문에 한동안은 놀림거리 비슷하게 됐다.

남자셋 여자셋이라는 시트콤에서 이제니와 엮이는 지나가는 단역으로 나오다가 크게 인기를 끌게 되어 일약 주연급으로 발탁되 전성기를 맞았다. 그렇다고 정말 생각없이 투입한 지나가던 단역이었는데 우연히 인기를 얻은 것은 절대 아니고 피디가 처음부터 레귤러 혹은 준레귤러로 생각해두고 투입했었다. 다만, 안녕맨으로 등장해서 반응이 좋으면 고정을 시킬려고 했던 거였다고. 초반에는 큰 반응이 없어서 레귤러까지 생각했던 배역을 아예 없애려고 했는데 다행히 얼마 지나지 않아 PC통신 MBC게시판이 뒤집어 질 정도로 난리가 나는 바람에 무사히 레귤러로 안착했다. 당시엔 이제니와 마주치면 항상 안녕~이라고 말하는 것밖에 없어서 별명은 안녕맨. 레귤러로 합류하고 나선, 워낙 피부가 하얘서 당시 별명은 '밀가루'.

태양신이태양신이부른다~ 라는 CM송이 인상적인, 오리온 썬헌터 CF를 찍은 적이 있는데 무언극인지 아닌지 모를 기묘한 춤을 보여준다. 그 외에도 포카칩 광고에서 불량감자의 안티테제로 나오기도.

당시 한국에선 보기 드문 형태의 미남으로 상당히 큰키에 엄청 호리호리한데다 하얗고 중성적인 미소년 타입(동인녀들의 손에 걸리면 '수'가 될듯한)으로 순정만화에나 어울릴 듯한 외모로 90년대 후반에 인기를 끌었다.

다만 안타깝게도 워낙 외모가 개성이 강해 역할이 한정된데다 특별히 연기력이 뛰어난 편도 아니었던지라 남자셋 여자셋 이후로 눈에 띌만한 연기 커리어는 쌓지 못하고 이후 방송인으로 사실상 전향하여 예능에서 활동했다. 2000년대 초반만 해도 예능에서 꽤나 자주 볼 수 있었으며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의 초기 MC를 맡은 적도 있었기 때문에 2000년대 초반의 추억을 공유하는 사람들 입장에선 이 인물의 근황이 꽤나 충격으로 다가올 듯.

하지만 결국 방송인으로서도 안착에 실패했으며 2000년대 중반 이후에는 예능에서도 찾아보기 어렵게 되면서 사실상 연예계를 떠나게 되었다.

지금은 그냥 노총각으로 짝에 출연하는 정도.캐안습

2015년 2월21일 무한도전 무도큰잔치편에 나와서 "아버지 일을 도우며 어음깡을 하고있다."라고 근황을 밝혔다. #

2018년 10월 4일 해피투게더에 출연했다.


  1. [1] 그래도 가요톱10에서는 10위권 안에 들었다. 대표적인 타이틀 곡은 '예행연습' 김홍순이승철이 작사 작곡했다.
  2. [2] 1994년 12월 26일에 입대한 '마지막 방위' 세대로 같은 날 유재석이정재가 입대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