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흠순

  상위 문서: 신라/인물

김흠순(金欽純) / 김흠춘(金欽春)

(? ~ ?)

1. 소개
2. 생애
3. 필사본 화랑세기
4. 창작물에서의 김흠순

1. 소개

신라 상대~중대의 인물이자, 화랑이자, 장군. 김유신의 동생이자, 반굴의 아버지. 삼국통일전쟁의 여러 전장에서 활약했다.

그 이름은 흠순(欽純) 외에 흠춘(欽春)이라는 다른 표기도 있다.[1]

2. 생애

금관국 왕족 출신으로, 금관가야 마지막 왕 구형왕의 증손자이며 김무력의 손자, 김서현의 아들이며 김유신의 동생이다. 형과 마찬가지로 아직 어리던 진평왕 시대에 화랑이 되었고 주변으로부터 평가가 좋았다고 한다.

넘사벽의 공적을 쌓은 형 김유신에 가려서 인지도는 낮지만 나름대로 삼국통일전쟁기 신라의 장군으로 활약하였다. 660년 황산벌 전투에서는 계백과 네 번 싸워 네 번 모두 패하였고(...), 신라군의 사기는 땅에 떨어질 지경이 되었는데 이 때 김흠순이 아들 반굴에게 "신하가 되어 임금님께 충성하고 자식이 부모에게 효도하며 위험을 보고 목숨을 바치는 것이 충효인 것이다."[2] 또한 각종 매체에서의 묘사처럼 반굴관창이 '혼자서' 돌격했다는 말은 삼국사기 어디에도 찾을 수 없다. 또한 반굴과 관창의 돌격은 당시 화랑들이 가지고 있었던 '노블리스 오블리제'적 성향이 나타난 것으로 고귀한 출신자들의 희생을 당연시한 풍조를 보여주는 예이고, 또한 어린나이들의 희생을 바탕으로 全軍의 사기를 독려하려는 효과를 보이기 위한 것이였다. 김유신은 전투 상황이 불리할 때에 이러한 전략을 자주 사용하였다.[3]라는 말로 그를 자극했다. 이에 용기를 얻은 반굴은 적진에 뛰어들어 전사했다.[4] 반굴 이후 관창도 모범을 보여 닥돌해 전사하자 신라군이 이를 보고 용기백배하여 백제군은 마지막 다섯번째 교전에서 패하며 황산벌 전투는 마무리되었고, 백제는 사비성웅진성이 포위, 함락되며 멸망하게 되었다.

이후 천존 등과 함께 내사지성, 거열성 등에서 백제 부흥운동을 진압했고, 668년 고구려 멸망 때도 참전했으며, 고구려 멸망 이후 당나라가 신라까지 먹을 태세를 취하자 외교로 해결하기 위해 당에 건너갔다오기도 했다. 물론 이는 실패하고 나당전쟁으로 이어진다. 말년의 관등은 각간.

3. 필사본 화랑세기


신라의 풍월주(風月主)
박창화가 필사했다고 주장하는 화랑세기의 기록

18대 춘추공 김춘추

19대 흠순공 김흠순

20대 예원공 보예원

박창화가 필사했다고 전해지는 화랑세기에서는 춘추공의 뒤를 이어 풍월주를 역임했다고 나온다.

이 책에서 흠순은 12대 풍월주 보리의 딸인 이단낭주의 사이에서 김원훈(金元訓)이라는 아들을 얻었는데, 김원훈(金元訓)은 삼국사기에서 선덕왕(宣德王)의 祖父의 이름과 동일하다. 시기상으로 동시대 인물로 보이기에 동일인이거나, 同名異人으로 보이는데, 한자까지 동일한 인물이 동시기에 2명일 경우가 높지 않다고 봐야 할 것이다. 그러나 동일인물이라면 가야계 新김씨가 즉위한 것이 되기에 많은 논란을 불러 올 수도 있다.

4. 창작물에서의 김흠순

4.1. 황산벌(영화)

배우 신정근이 연기했다. 초반에 거시기에 대한 해석을 도와줄려고 암호해독관 근처에서 한자를 찾는데 문맹으로 설정되었는지 제대로 맞추지 못하는 모습에 김품일에게 까이면서 핀잔이나 듣게 되며 작전회의에서 또 문맹이라 까이자 김품일에게 욕을 하자 가야 출신 개뼉다구라고 까임을 당했다. 이후 김유신의 명령에 선뜻 나설 용기가 없는 반굴을 설득하는데 "니 폼나게 죽으면 니 천년을 산데이!", "먼저 가는 놈이 장땡이다, 니 사나이제?!"[5], "내가 가서 죽으면 약빨이 안 먹힌데이..."같은 소리나 하고 앉아있다.[6]영화 막바지에서는 고슴도치가 되어버린 계백을 참수한다.

후속작인 평양성에선 신라군의 선봉장으로 등장한다. 하지만 평양성 공격과 신라 본군의 이동을 촉구하는 당군의 등쌀에 시달린다. 하는 수 없이 식량난에 시달리는 고구려군의 사기를 뒤흔들려고 쌀공격을 하는데, 예전 황산벌에서 백제군의 아쌀한 입담을 직접 목격해선지 거시기를 포함한 백제계 병사들을 보내 시도하지만 실패한다. 이후 두 차례나 제대로 된 공격을 시도하지만 패퇴. 김유신의 군대가 도착한 이후에는 그를 보좌하다가, 평양성 문이 열리는 것을 막는 비밀작전을 위한 특공대의 지휘관으로 평양성 내에 잠입한다. 난전속에서 나름대로 할 일을 하지만, 결국 보장왕연남산은 성문을 열게 되고 함락된 평양성에서 형과 신라군과 함께 위기에 처했다가 문무왕의 본군이 도착하며 위기에서 벗어난다. 이 과정에서 병졸인 문디와 친해져선지[7] '닌 이제 군대 면제 아이가?'라며 농을 던지기도 한다.

4.2. 드라마 삼국기

허기호가 연기했다.

4.3. 연개소문(드라마)

여진구(아역),이켠(청년기),김기복(중년기)가 연기했다.

여기서는 매우 비호감, 악역으로 나온다. 연개소문이 노예가 되는 아주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인물. 이 드라마 본 사람들은 이 인물에 대해 매우 부정적인 시선으로 본다.

4.4. 대왕의 꿈

박재웅[8]이 연기했다. 김유신의 동생이자 반굴의 아버지. 극중 설정 상 문무겸비의 형 김유신과 달리 무력 타입의 맹장 타입으로 등장하며 김춘추와의 사이가 좋지 않다. 축국 때 원래 설화에서 김춘추의 옷고름을 찢어버린 형 대신인지 아예 김춘추를 땅바닥에 패대기쳐 버린다. 전체적으로 형만한 아우 없다 격. 그러나 형인 유신과의 우애는 두텁고 사리판단이 명쾌하며 이해득실을 따지지 않는 우직한 성격이라 전장에서는 후반까지 용장으로 맹활약한다. 게다가 김춘추가 왕위에 오르는 장면에서 무척 기뻐하며 누구보다도 열심히 연호했던 것을 보면 사실 김춘추와의 관계도 상당히 개선된 듯.


  1. [1] 김용수김용춘의 예와 같이, 비슷한 시기 신라인의 인명을 보면 비슷하게 일괄적으로 대응하는 게 보이는데 고대 신라어의 어떤 특성일 것이다.
  2. [2] 이런 걸 삐딱한 시선으로 가미카제옥쇄 같은 걸로 보는 시각도 있는데, 이런 말은 그냥 출진하는 아들에게 격려차 하는 말로 봐도 무방한 말이다. 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김원술 항목 참고.
  3. [3] 참고로 김유신도 낭비성에서 이러한 전략으로 적장을 죽이고, 승리를 가져왔으며, 아들 원술에게도 이러한 희생을 요구하였다.
  4. [4] 참고로 반굴의 아들 김영윤이 있으니 김흠순의 대가 끊긴 것은 아니다.
  5. [5] 이때 아들의 목을 조르면서(!!) 설득하고 있다.
  6. [6] 가만 생각하면 아들더러 차마 니가 나가 죽어줘야겠다는 말을 하지는 못하겠고 그렇다고 대장군(이자 형)인 김유신의 말을 반대하지도 못하는 처지에서 힘겹게 꺼내는 모습처럼 보이기도 하는 것이, 관창이 죽어서 돌아온 것을 보고 "화랑들을 계속 보내라"고 짧게 말하는 김유신에게 치가 떨리는 듯 "형님 니 미칬나?"라고 하는데 김유신이 "그래 미쳤다. 니 자식보고 죽으라고 내보낸 니는 안 미칬나?"라고 따지자 고개를 떨구고 아무 말도 못한다(해당 장면에서는 다른 씬에서 김유신 및 다른 신라측 장수진과 함께 등장하던, 죽은 관창의 아버지인 품일이 유일하게 등장하지 않는다).
  7. [7] 자원입대한 문디를 받은 것도 김흠순이었다.
  8. [8] 야인시대 1부에서 황병관 역할을 맡았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대왕의 꿈 문서의 r586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1.4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