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

1. 개요
2. 쓰임새
3. 꼬리로 착각하기 쉬운 경우
4. 인간의 꼬리
5. 모에 요소로서의 꼬리
6. 꼬리를 가진 캐릭터

1. 개요

Tail / 尾

거의 대부분의 동물들에게 있는 기관. 어류, 파충류, 조류, 포유류 등의 척추동물은 물론이고 무척추동물에도 비슷한 위치에 있는 비슷하게 생긴 것들은 꼬리라고 부른다.

척추동물의 경우에는 몸통에서 머리와 반대방향으로 뻗은 가 들어있는 기관을 뜻하며 별도의 장기가 들어 있지 않다.[1] 뼈와 근육이 있기 때문에 자율적으로 조종하여 움직일 수 있다. 그 원류는 어류인데, 어류의 추진기관(꼬리지느러미)이 어류가 진화하며 육상으로 나오자 별 쓸모가 없어져서 지느러미만 사라지고 꼬리 모양새만 남은 것이라고 한다. 척추동물의 경우에는 항문 뒤쪽을 주로 꼬리라고 부르지만 무척추동물은 꼬리와 몸통의 구분이 힘들다. 일반적으로 동물에게는 없거나 한개밖에 없다.

2. 쓰임새

  • 4족보행하는 동물의 경우 걷거나 달리거나 뛰어오를 때 무게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겸한다. 캥거루가 뛰어오르거나, 치타가 달릴 때 꼬리의 움직임을 볼 것.
  • 를 포함한 개과나 고양이과 동물들은 의사소통과 감정표현의 수단으로 꼬리를 사용하기도 한다.
  • 하마 같은 경우에는 선풍기처럼 꼬리를 마구 흔들면서 배설을 하여 사방에 배설물을 뿌려 영역표시를 하기도 한다. 가히 분출하는 화산이다.
  • 카멜레온이나 거미원숭이 등은 꼬리를 제5의 발처럼 사용, 꼬리만으로 나무에 매달리기도 한다.
  • 처럼 파리 등을 쫓는데 꼬리를 쓰는 동물도 있다.
  • 악어 등, 물속 생활을 많이하는 동물들은 어류처럼 꼬리를 추진기관으로 쓰기도 한다.
  • 방울뱀은 꼬리부분에 소리를 내는 기관이 있어 적에게 경고의 의미로 소리를 내기도 한다.
  • 꼬리가 무기인 동물도 많다. 공룡스테고사우루스안킬로사우루스, 디플로도쿠스는 이 방면의 전문가(?)다.
  • 도마뱀의 경우 위기의 순간 끊고 달아나는데 사용한다. 잘린 꼬리는 꿈틀대며 적의 시선을 돌리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2]

또한 대부분의 동물들은 꼬리가 상당히 예민하기 때문에 누군가가 접촉하는 것을 굉장히 싫어하고 기분 나빠한다. 이것은 반려동물로 주로 기르는 개, 고양이의 경우도 마찬가지.

3. 꼬리로 착각하기 쉬운 경우

  • 물개류의 뒷지느러미는 꼬리가 아니라 다리가 진화한 것이다. 정확히는 다리와 꼬리가 하나로 합쳐진 것. 근데 이녀석들의 '꼬리'는 별 하는 일이 없다.
  • 전갈의 꼬리는 복부가 길게 늘어난 것이다. '꼬리' 끝에 항문이 있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이들의 경우 이 '꼬리' 끝에 독침이 있어서 무기로 사용하기도 한다.

4. 인간의 꼬리

인간은 꼬리가 퇴화되어 꼬리가 없는데, 꼬리뼈라는 흔적기관만 남아있다. 이전에는 아무 의미 없는 기관으로 생각했지만. 인체 기능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면서 꼬리뼈가 체중을 지탱하는 기능을 한다는 것이 알려졌다.

사실 인간뿐만 아니라 유인원(Ape)에 해당하는 영장류는 꼬리가 없다.[3] 유인원의 꼬리가 퇴화하게 된 원인은 대부분의 유인원들이 나무 위에서뿐 아니라 지상에서도 자주 움직이게 되면서 긴 꼬리가 걸리적거리게 되어서가 아닌가 싶다.

드물게 돌연변이로 꼬리가 달린 아이가 태어나기도 한다. 근데 사람은 몸에 털이 없다보니 꼬리에도 털이 없어 꼬리라기보다는 촉수에 더 가깝게 보인다. 길이도 그리 길지 않다. 10~20cm정도. 대체로 수술로 제거한다.

만일 이 부분이 부상을 입어서 몇 주 이상 지속적인 통증이 느껴진다면 조속히 병원에 가서 의사의 진단을 받도록 하자. 괜찮겠지 하다가 증상이 심해지면 평생 통증을 느낄 수도 있다. 꼬리뼈, 골반에 심한 부상을 입은 경우 치료법은 6개월 이상 누워있는 것 뿐이니 시간을 날리고 싶지 않으면 병원에 가자.

5. 모에 요소로서의 꼬리

요괴수인 등 동물 계열의 캐릭터들에게는 기본적으로 장착되는 경우가 많다. 이누미미네코미미와 세트로 사용되는 경우가 부지기수. 주로 푹신푹신해서 배게나 쿠션등으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고, 인위적으로 장착하는 경우도 있다. 창작물, 내지는 그런 창작물을 가지고 섹드립을 치는 2차 창작에서는 애널 플러그를 사용해 장착하는 식으로 묘사를 하는 경우가 있지만 당연히 그런 용도로 사용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그렇게 장착하지는 않으며, 주로 허리띠를 이용한다.

인간형 캐릭터에게 달린 꼬리는 보통 엉덩이 위쪽에서 수직으로 돋아난 모양으로 그려지지만, 현실적으로 따지면 인간에게 꼬리가 달릴 경우 꼬리뼈의 위치상 아래를 향해 자라야 한다. 실제 귀 자리가 아닌 머리 윗쪽에 위치하도록 그리는 동물귀와 마찬가지로 만화적 허용이라 할 수 있겠다.

또한 꼬리가 약점이나 성감대인 캐릭터가 상당수다. 단, 상술됐듯이 실제로 꼬리는 대부분 다른 신체부위보다 가느다란 만큼 굉장히 예민한 부위인지라 건드리면 엄청 싫어한다.

모에 요소는 아니지만 비유적으로 '꼬리를 친다'는 표현이 있다. 예를 들면 주로 히로인 쟁탈전이 묘사되는 작품에서 히로인이 호감을 가진 주인공에게 슬쩍 들이대면 다른 히로인이 질투하면서 '어디다 꼬리를 쳐!'라는 식. [4]

6. 꼬리를 가진 캐릭터

  • 꼬리를 가진 캐릭터를 모두 작성할 경우 일반적인 동물들까지 모두 작성하여 예시가 난립할 수 있으므로 여기선 2족보행이 가능한 인간형 캐릭터만을 항목에 기입한다.

  1. [1] 즉, 장기가 포함되어 있다면 그 부분은 몸통의 연장 부분이 되는 것이다.
  2. [2] 여기서 유래된 것이 '꼬리자르기'인데 한 인물이나 집단이 자기들에게 불리하거나 위험할 수 있는 요인이나 누군가를 희생양으로 버리고 슬쩍 빠져나가는 짓을 마치 도마뱀이 꼬리를 자르고 달아나는 것 같다고 하여 붙여졌다.
  3. [3] 원숭이를 가리키는 영어 표현에서 꼬리가 있는 진원류는 Monkey, 꼬리가 없는 유인원은 Ape라 한다. 참고로 긴팔원숭이(영어로는 Long-Arm Monkey...가 아니라 gibbon)도 유인원에 속하며, 마찬가지로 꼬리가 없다.
  4. [4] 부드럽게 꼬리를 흔드는건 대부분 호의적인 감정 표현이기 때문
  5. [5] 이름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꼬리가 아홉 개.
  6. [6] 단, 파프닐과 케찰코아틀은 인간형태일때도 꼬리가 없다.
  7. [7] 태양로가 꼬리에 탑재되어 있다.
  8. [8] 데스 가리안의 기척이 느껴지거나 하면 빳빳하게 선다.
  9. [9] 단 이 꼬리는 자세히 보면 등짝의 날개 사이에서 나온 흡수관이다.
  10. [10] 꼬리를 무기로 사용하기도 한다.
  11. [11] 게임 배경 자체가 수인들이 다니는 학교이다.
  12. [12] 인간 모습일 때 묘사된 적은 없으나 토끼 모습일 때는 꼬리가 나와있다.
  13. [13] 드래곤, 드레이크 형일때)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