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글파르

Naglfar

Naglfar는 고대 노르드어의 스펠링으로, 나글파리라고도 한다.

손톱 발톱 배라는 의미이다. 지옥에서 여신 이 죽은 사람의 손발톱을 엮어 만든다. 살아있는 사람들은 나글파르의 완성을 조금이나마 지연시키기 위해 죽은 사람들의 손발톱을 잘라주지만, 결국에는 이 배는 완성되고 라그나로크가 시작된다.그냥 다 뽑고 묻으면 안되나?

거인들은 이 배를 타고 아스가르드에 도착하여 신들과 전면전을 벌인다.[1] 결국 신족과 거인족 모두가 서로 싸우다 죽고 세계수 위그드라실은 불타지만 세계수의 그루터기에 숨어있던 인간 남녀 한 쌍이 살아남으며 라그나로크는 끝이 난다.

북유럽 신화에 등장하는 몇 안되는 이름난 탈것 중에서 슬레이프니르[2]와 함께 가장 유명한 편이다.[3]

스타크래프트에도 이 이름이 출현한다. 처음, 코프룰루 섹터로 향했던 네 대의 우주선 중 기함의 이름이 바로 나글파(Naglfar).[4]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군단 던전인 영혼의 아귀에 구현되어있다.

판타지 소설 리콜렉션에도 나글파르라는 이름의 드래곤이 등장한다.

게임 판타지 소설 달빛조각사에서 헤스티거가 손톱으로 만든 배를 타고 신들의 영역에 들어섰다는 언급이 나온다.

EVE 온라인에서는 민마타의 드레드노트로서 등장.이름답게 손톱과 발톱을 엮어 만든 것 같이 조잡하고 길쭉하지만 드레드노트로서의 성능은 원탑이다.

멋진 나날들~불연속존재~의 엔딩곡 중 하나가 '나글파르 위에서'이다.

진 여신전생 4에서는 사막의 도쿄에서 헬이 나글파르를 만드는데 필요하다며 시귀에 속하는 악마한태서 얻을 수 있는 죽은자의 손톱을 모아달라는 퀘스트를 받을 수 있다.

더 위쳐 3: 와일드 헌트에서 주적인 와일드 헌트의 수장 에레딘의 함선 이름이 나글파르다. 국내 번역상 나글파로 소개되어있는데 모티브가 예의 것과 마찬가지로 죽은자의 손발톱으로 만들어졌으며 최후의 날인 백색서리와 함께 찾아온다는 스켈리게 민족의 전승이 있지만 실제 외형은 거대하고 음산한 디자인의 금속제 전함. 연출상 지나치기 쉬운 부분이지만 위쳐 세계관에서 볼 때 오버테크놀로지의 산물로서 이 배는 쇄빙선처럼 얼음도 부수면서 항해하고 그저 나무로 건조됐을뿐인 스켈리게와 닐프가드 함선을 그냥 뚫고 갈 정도로 막강하다.

M.O.E의 기체인 브리의 크로노 블루스나이퍼의 이명이기도 하다.


  1. [1] 오딘은 늑대 펜릴에게 잡아먹히고 펜릴은 비다르에게 주둥이가 찢어져 죽는다. 토르는 뱀 요르문간드를 박살내지만 그 독으로 인해 곧 죽음을 맞는다. 로키헤임달은 박치기를 해서 머리가 깨져 함께 죽는다.
  2. [2] 여덟개의 다리를 가지고 어떤 세계든지 달릴 수 있는 오딘의 말. 로키와 거인의 말 스바딜파리의 사이에서 태어났다. 이름의 뜻은 '미끄러지듯 걷는 자.'
  3. [3] 신들이 난쟁이들에게 받은 스키트블라트니르도 결국 라그나로크에서 안나온 맥거핀이니...
  4. [4] 흔히들 내글페어로 알고 있는 그 기함 맞다. 스타2 들어와서 나글파로 번역됨.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0.2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