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미

1. 개요
2. 특징
3. 보급대상
4. 보급대상 제외자
5. 문제점

1. 개요

대한민국 정부에서 기초생활 수급자, 영세 빈곤자, 독거노인 및 재난구호 목적 등으로 보급되는 쌀. 이전에는 흔히 정부미(政府米), 정부양곡 등으로 불렸다가 2000년대 후반에 가서 지금의 이름으로 개명되었다.[1]

2. 특징

나라미의 보급 목적은 시중에서 판매보급하는 일반미와는 달리 상업판매나 보급이 아닌 국가에서 공인으로 보급하는 쌀로서 보급처는 현재의 농림수산식품부이며 기본적으로 시중에서 쌀을 구매하기 어려운 기초생활 수급자, 영세 빈곤자, 식량난 호소자, 독거노인 등이 주요대상이며 그 외에 국공립 학교 및 교육기관 급식, 공공기관&공기업 급식, 경찰서 급식, 소방서 급식, 군부대 급식, 교도소 급식 등에도 사용된다. 군부대에서는 군용미, 군량미라고도 부르는데 이것이 바로 군대식 짬밥을 만드는 시초가 된다.

일반미와는 달리 상업판매로 보급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법적으로 상업판매나 일반판매 그리고 시중유통 등이 엄격히 금지되어 있다. 나라미를 보급받기 위해서는 각 지역 읍면동 사무소나 시군구청을 방문하여 보급사유를 밝히고 주거형태나 생활형태가 확인되면 보급대상에 들어가게 된다. 다만 기초수급자, 영세 빈곤자, 독거노인 등이 아닌 일반인의 경우에는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보급받을 수 없다. 이를 어기고 상업 목적 및 판매 등을 하였을 경우 양곡관리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사용·처분한 양곡 가격의 최대 5배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그 외에도 재난구호 목적으로 사용되기도 하고 비상사태나 전시상황 등이 발생했을 경우 비상으로 보급되기도 한다.

단점상 햅쌀이나 신품종 쌀 등으로 나오는 일반미와는 달리 쌓여있는 재고 중 오래된 것을 먼저 소비해야 하기 때문에 재배나 도정을 한 지 오래된 쌀이 위주로 나온다는 점 때문에 밥맛이 시중의 쌀에 비해 떨어지지 않냐는 문제 제기가 있기도 하다. 하지만 이론적으로는 나라미도 일반적으로 유통되는 쌀과 마찬가지로 이전 년도 가을에 생산된 쌀을 가공해서 유통한다. 2년 지난 벼는 대부분 가공용-주로 떡으로 소비된다.

공무원들도 근무를 끝마친 뒤 아침식사/점심식사/저녁식사를 할 때 내식을 나가면 구내식당에서 나라미 쌀로 밥을 먹는다. 물론 현실은 절대다수의 공무원들은 외식을 나가서 구외식당에서 훨씬 더 좋은 쌀로 밥을 먹지만. 특히 군대 갔다온 군필자 공무원들이라면 더욱 내식보다 외식을 많이 한다. 왜냐하면 대량으로 만든 짬밥이 존나게 맛이 없기 때문이지.

그리고 군대 짬밥의 맛이 떨어진다고는 하지만 실제로 꼭 그렇진 않다. 단순히 쌀이 오래됐느냐보다는 밥을 짓는 원리와 그 과정이 밥맛을 결정하는 가장 큰 요소이기 때문. 물을 좀 더 많이 넣어서 압력솥에 넣고 짓게되면 나라미로 지은 밥도 다른 일반적인 쌀밥맛과 별 다를바가 없다. 따라서 나라미로 지어지는 밥맛에 대한 섣부른 평가절하는 자제해야 하겠으나 현실적으로 군부대라면 대규모의 취사장에서 스팀으로 찐 밥이 만들어지는게 절대다수이므로... 결국 짬밥으로 지어지는 나라미의 맛은 기대할 수가 없는 경우가 많다. 군대 밥의 맛이 떨어진다면, 밥 짓는 과정이 다르기 때문이지, 결코 쌀의 품질이 떨어져서 그런 것은 아니다.

요즘에는 택배 형식으로 나라미를 보급하는 방식으로 변경되어서 택배에 위탁하였는데 특히 명절연휴 때는 나라미 보급이 지연되는 사태도 벌어지기도 한다.

3. 보급대상

  • 저소득층
  • 생계 곤란형 빈자(貧者)
  • 독거노인
  • 국공립 학교 급식
  • 경찰서 급식
  • 소방서 급식
  • 군부대 급식
  • 교도소 급식
  • 재난 및 비상구호 목적

4. 보급대상 제외자

  • 양곡을 자가로 구입할 수 있는 자
  • 생계가 부급이거나 어느 정도 재정이 있어보이는 자

5. 문제점

위의 서술과 다르게 쌀의 상태가 엄청 좋지 못한 것 같다. 쌀 벌레나 곰팡이가 나오는것은 허다 한 일에다가 맹독성 농약으로 소독한다는 논란도 있었으며 차라리 굶고 말지 나라미는 안 먹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라고 한다. 덕분에 기초수급자나 빈곤자 등 취약계층에서도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 얼마나 맛이 없는지. 독거노인들은 도저히 쌀밥으로 먹을 물건이 아니라며 나라미로 가래떡을 뽑아 먹는다고 한다.

정부미가 맛이 없는 이유는 간단하다. 남아도는 쌀이 너무 많아서 그렇다. 식습관이 갈수록 서구화되어가면서 쌀 소비량은 점점 줄어드는데 쌀 생산량은 매년 소비량을 초과하니 농민들 입장에선 시장에 파는 것보다 정부에 파는 게 이득이다. 그러니 쌀들이 매년 정부 양곡창고를 꽉꽉 채우게 된다. 그나마 국민의 정부참여정부 시절엔 북한에 지원하는 방식으로 재고처리를 할 수 있었지만 이명박 정부 이후로 대북지원이 끊어지면서 재고는 점점 늘어가고 있다.

그러니 점점 오래묵은 쌀들이 늘어나게 되고 오래묵은 쌀들은 당연히 군내와 잡내가 심하니 그 쌀로 밥을 지으면 밥에서도 썩은 내가 나게 될 수밖에 없다. 노인들과 저소득층들이 정부미는 맛 없다고 하는 게 이 때문이다.


  1. [1] 참고로, 정부양곡으로도 이 문서로 들어올 수 있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