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로망

이 문서는 토론에서 예시 추가를 금지(으)로 합의되었습니다.

이 문서는 토론에서 예시 추가를 금지(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합의된 사항을 다시 토론하지 않고 수정할 때, 토론 합의에 대한 불응, 반달리즘으로 간주되어 차단될 수 있습니다. 해당 토론은 여기를 클릭하시면 확인이 가능합니다.

1. 개요
2. 상세
4. 관련 문서
4.1. 군사, 무기 관련
4.2. 물품
4.3. 스포츠
4.4. 서브컬처

1. 개요

어서 와라. 남자의 세계에.

남자가 갈망하고 추구하는 크고 아름답고, 힘세고, 강하고 멋진 것을 의미하는 것.

존나게 빠워한것을 뜻한다

2. 상세

이것은 하위문화에서 그렇고, 보다 고차원적인 영역으로 가면 현실을 넘어선 이상주의로 통한다. 애시당초 이상주의는 반드시 현실의 질곡을 돌파하는 초인적인 극복의지를 요구하며, 이는 혁명, 혁신, 저항 등의 방식으로 발전한다. 얼핏 현실세계에 깊이 매몰된 듯 하면서도 실상은 초월적이고 비합리적 낭만주의가 번뜻이는 것이 남자의 세계의 특징이다. 현실을 평화로운 상태로 되돌리려는 소극적 낭만주의가 아닌, 목숨을 걸고 지켜야만 하는 신념과 이상을 마지막까지 관철시키는 투쟁의 길, 그리고 그것조차 넘어서는 완전히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진취성은 남성성이 최고도로 발현된 상태라 할 수 있다.

또한 대의와 개인의 행복한 삶 중 어느것을 택하라면 주저없이 전자를 택한다.[1] 그리고 대의를 이루기 위해 마주하기 위해 직면하는 갈등과 한계를 극복하는 방식도 어정쩡한 대화나 잔머리보다는 힘 대 힘의 정정당당한 정면돌파를 추구한다. 때문에 결투로 대표되는 '승부'는 남자의 로망을 다루는 작품의 아주 중요한 키워드가 된다. 이 승부를 미학적으로 승화시킨 것이 바로 무협문학이고, 특히 동양무협문학을 보면 이 남자의 로망이 무엇인지 모든 요소에 걸쳐 집대성되어있다. 그래서 대만의 무협작가 고룡무협을 읽지 않으면, 소년이 남자가 될 수 없다는 발언까지 했을 정도이다.

서브컬쳐에서는 대체로 '뭔가 번거롭거나 수동이거나 구식이다'나 반대로 '번쩍거리고 하이테크의 끝장이다'라는 특성이 있다. 아니면 크고 강하거나. 그것도 아니라면 무엇인가 작고 정교하지만 물건 자체는 옛날것이면서 오버 테크의 끝장인것이 있다.

반대되는 성향으로는 여자의 로망이 있다. 그러나 21세기 들어서 성별에 따른 취향 구분이 점점 무의미해져가면서 여자가 남자의 로망이라고 불리는 걸 즐기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다. 게다가 남자의 로망이라는 게 이미 너무 확대 해석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지금 와서는 굳이 반대되는 성향이라고 하기도 어려울 듯...

까놓고 말해 옛날엔 소녀의 취향이던 인형놀이마법소녀등의 컨텐츠가 남성쪽에서 활발하게 소비되는 시대인데 반대로 놓고 보면 남성적이라 흔히 불리우는 것들이 여성들에게 매력으로 느껴지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특성상 성적인 부분으로 가면 매우 변태 같아지며 일반 사회인의 시각으로 보면 대체로 쓰잘데기 없다. 물론 이는 사람마다 취향에 따라 다르다. 다만 간단히 예를 들자면, 그냥 전기톱이 있다면 일말의 주저도 없이 전기톱을 고르는 것이 대체로 남자의 로망에 부합한다. 물론 휘발유를 어디서 구할지, 전기 충전식일 경우 충전을 어디서 할지에 대해서는 몰라도 되고 알아도 신경 쓰지 않는 게 불문율. 세세한 것에 대해 신경 쓰지 않는다는 점에서는 남자의 요리와도 공통점이 있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작품 펄프 픽션에서 남자의 로망이라는 것을 제대로 표현해 주는 장면이 있는데, 브루스 윌리스가 연기한 '부치'가 동성애자 강간범들에게 납치되었다가 몰래 빠져나온 후 그들에게 복수하기 위해 무기를 고르는 장면이다. 먼저 망치를 들었다가 그 옆에 야구방망이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야구방망이를 들고, 그 옆에 다시 전기톱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야구방망이를 내려놓고 전기톱을 든다. 그 순간 그의 눈에 일본도가 들어오고 부치는 전기톱을 내려놓고 일본도를 든다.[2] 아래 영상을 참조.

보통 '사나이는~', '남자라면 역시 ~', '남자의 ~' 같은 접두사가 붙으며, 왠지 병신같지만 멋있어라는 말로 표현하기도 한다.

취향에 따라 별별 것들이 다 들어가기 때문에, 그냥 남자에 로망에다 자기가 추구하는 이상을 집어넣어도 괜찮을 수준. 단순히 남자만의 로망뿐만이 아니라 단순히 성별을 가리지 않고 추구할 수 있는 '인간의 로망' 물건이나 여자의 로망이라고 볼 수 있는 것도 꽤 많이 등장한다. 그냥 자신이 하악하악하는 '이상'을 다 넣다보니 생긴 결과. 일단 일반적으로는 위에 설명한 것처럼 뭔가 단순무식, 거대, 호쾌함... 대충 이런 것들이 대표적인 특징이라 할 수 있다. 다만 그래도 너무 주관적이라 이 문서에서도 예시가 폭주하는 바람에 결국 토론에서 삭제되었다.

몇몇 것들은 개인의 능력이 쌓인 뒤 현실화되어 어른의 취미가 되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자동차로봇이라든가.

3. 단간론파 시리즈에서

게임 본편 시리즈 대대로 '남자의 로망'이란 아이템을 소지한 채로 특정 조건[3]을 만족하면 갑자기 주인공이 변태스러운 것에 눈을 뜨며 이벤트가 발생한다. 주된 내용은 헐벗은 여성 캐릭터들을 보고 가슴 속에서 뭔가 끓어오르는 것을 느끼는 주인공. 외전작인 절대절망소녀 단간론파 Another Episode에선 등장하지 않는다.

4. 관련 문서

4.1. 군사, 무기 관련

4.2. 물품

4.3. 스포츠

4.4. 서브컬처


  1. [1] 이것은 고대 그리스 시가 일리아드의 구절에서도 잘 표현되어 있다. "살아서 행복을 누리겠는가? 죽어서 영광을 누리겠는가?" 개인의 행복을 뛰어넘는 진취적인 삶의 방식, 이것이 동서양을 막론하고 남성적 세계의 이상이라 할 수 있다.
  2. [2] 뒤에 이어지는 장면은 이렇다. 일본도를 든 부치는 마르셀러스가 강간당하는 방으로 달려가 뚱뚱한 쪽을 베어 쓰러뜨리고 다른 한 남자에게 권총을 집으라며 밀어 붙이는데, 도망간 마르셀러스가 샷건을 들고 오고, 부치는 그에게 막타를 양보한다. 그리고 강간범의 그곳을 탕!
  3. [3] 스토리 진행 중 특정 챕터에서 특정 캐릭터에게 말을 거는 방식.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