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

1. 개요
2. 6.25 전쟁 당시
3. 6.25 전쟁 이후
4. 이후의 상황
5. 관련 문서

1. 개요

한 마디로 북한에 납치되어 끌려간 것을 말한다. 6.25 전쟁 당시 수많은 납북자가 발생하면서 결국 귀환하지 못하는 신세가 되었다. 특히 강원도 어부들의 경우 바다에서 고기를 잡다 우연히 휴전선을 넘거나 휴전선을 넘은 북한 군선에 의해 납북[1]되는 경우가 많았다. 한국전쟁 이후 이산가족이 생기는 이유 중 하나. 납북되었다가 이산가족방문으로 다시 만난 사례 기사본문에서 납북자가 북한에서의 삶도 괜찮다고 말하는데 설득하는 이유가 땔감(...)을 무상으로 제공해서라고한다. 북한을 까고싶은 납북자의 큰그림

일부 납북자들은 분명 강제로 납치당했는데도 불구하고 정치적 논리로 인해 자진 월북자로 도매금당한 경우도 있다. 심지어는 간신히 탈출했거나 북한 측에서 여러가지 이유로 단순 송환했을 뿐인데 남파간첩 취급을 당하기도 했다. 이 부분은 월북 문서 참조.

한국인들뿐만 아니라 일본이나 미국, 태국, 루마니아, 프랑스, 요르단, 토고 등 국적에 관계없이 수많은 사람들이 납북되어 있다.[2]

재불 피아니스트 백건우 - 배우 손미자 부부도 1977년에 온 가족이 납북 일보 직전까지 갔던 일이 있었다. 다행히 재빠르게 백건우가 눈치채서 모면.

2. 6.25 전쟁 당시

※ 고향이 북한인 사람들은 ★ 표시를 한다.

3. 6.25 전쟁 이후

  • 도이나 붐베아: 1978년 이탈리아에서 납북된 루마니아의 여성 화가. 근데 당시 루마니아독재자김일성을 좋아했다는 게 함정[4] 납북된 뒤에는 미군드레스녹과 결혼해서 살았으며, 끝내 조국인 루마니아로 돌아가지 못하고 1997년에 폐암으로 사망했다. 훗날 일본으로 탈북한 다른 월북미군찰스 로버트 젱킨스와 친하게 지냈는데, 세상을 떠나기 직전 젱킨스에게 "내가 죽으면 화장해서 꼭 바다에 뿌려 주세요. 그렇게라도 내 조국으로 돌아가고 싶어요. 이 저주받은 북한 땅에는 죽어서라도 머물고 싶지 않아요."라는 유언을 남겼다. 젱킨스는 그녀의 소원대로 해주기 위해 북한에서 출국할 때 그녀의 골분을 바다에 뿌려주려고 했으나, 그마저도 북한 당국에 빼앗겼다고 한다.
    • 이름 미상의 토고 여성: 도이나 붐베아와 마찬가지로 납북당했는데, 도이나 붐베아가 사망한 이후 북한 당국에 의해 드레스녹의 후처가 되었다.
  • 대한항공 YS-11기 납북 사건
  • 창랑호 납북 사건
  • 최은희·신상옥 납치사건: 이들은 1986년에 구사일생으로 탈북에 성공했다.
  • 요코다 메구미 등의 납북 일본인들.
  • 홍도 고교생 피랍사건: 1977~1978년 전라남도 신안군 홍도에서 고교생 4명이 납북된 사건. 2011년 주간조선이 입수한 평양시민 신상자료에 따르면, 이들은 평양에 거주하고 있었다.
  • 동진 27호 납북사건: 1987년 1월 15일 백령도 인근에서 조업하던 동진 27호가 납북된 사건. 선원 중 하나인 임국재 씨는 3번의 탈북시도 끝에 결국 함경북도 청진 수용소에 수감되어 목숨을 잃었으며, 선장인 김순근은 생사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고 한다.
  • 고상문 납북 사건
  • 이재환: 1987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납북되었다가 북한의 정치범수용소에서 2001년 사망. 그의 친구였던 생명운동가 이광필 씨는 그의 사망에 대한 진상 조사를 북한 당국에 촉구하고 있다.
  • 안승운 목사 납북 사건: 1995년 7월 연변에 파송되어 선교 활동을 하던 여의도 순복음교회 소속 안승운 목사가 연길에서 납북된 사건.

4. 이후의 상황

대한민국 통일부에 따르면, 전쟁 중 납북된 사람이 11만여명에 이르고, 전쟁 후에도 3,800여명이 납북되었다가 3,300여명이 송환되거나 스스로 탈북하였으며, 지금까지 516명이 북한에 억류되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YS-11기 납치사건을 비롯한 북한의 한국인 납치행위에 대해 대한민국 통일부와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전후납북자피해가족연합회, KAL기 납치피해자 송환을 위한 대책협의회 등이 유엔인권이사회 인권최고대표사무소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UN WGEID)에 북한에 의한 납치사건을 진정하여 유엔차원의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으나, 북한은 "납북자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들은 모두 자발적 의사에 의해서 북한에 남아 살고 있다."며 논의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

한편 일부 납북자들은 남한 정부에서 반공 체제 유지를 위해 자진 월북자로 날조하는 바람에, 남겨진 가족들도 피해를 입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는 월북 문서에 더 자세히 나와 있다.

5. 관련 문서


  1. [1] 납북되었다가 탈북한 울산 출신 어부 이재근의 말에 따르면, 같은 처지의 사람들과 만났으며 이중에는 정부의 공식 납북자 명단에 없는 경우도 있지만, 심지어는 제주도 앞바다에서 조업하던 중에 납북된 사례도 있다고 한다. 그러고는 대남 간첩으로 악용했다. 글구 탈북할 때 주중한국대사관의 밀항하라는 개소리외교부의 모르쇠는 덤
  2. [2] 최은희의 증언에 의하면, 외국의 여성들을 납치하기 위해 미남계까지 쓴다고. 제법 얼굴이 잘생긴 공작원이 자신의 국적을 숨기고 여성을 유혹하여 결혼하자고 꼬신 뒤, 북한으로 유인하여 납치한다고 한다. 이런 식으로 납북되어 온 외국인들은 대부분 공작원들에게 외국어를 교육시키는 일을 하게 만든다고 한다.
  3. [3] 시인이며 김소월의 스승이다. 허나 후에 친일파로 전향하였다.
  4. [4] 이 당시 도이나 붐베아는 이미 루마니아를 떠나서 이탈리아에 정착해 살았으니, 니콜라에 차우셰스쿠가 누굴 좋아했느냐는 아무래도 상관없다. 게다가 국민들이 헐벗고 굶주리거나 말거나 가렴주구를 일삼은 놈이라서, 자기나라 사람이 납북되었다고 해도 신경이나 썼을 리는 만무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5.7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