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

1. 개요
2. 구성
3. 중요성

1. 개요

內臟 / entrails

척추동물의 흉강이나 복강 속에 있는 여러 가지 기관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인체의 항상성을 유지하기 위한 호흡, 소화, 해독, 면역 작용 등 매우 중요한 일을 담당하고 있다. 곤충이나 연체동물들도 다른 구조로나마 지니고 있다.

동양권에서 인간의 그것은 전통적으로 오장육부라 일컬어져 왔으며, 그것이 현대에 와서 의미가 재정립된 이후에도 문학적인 관용어구로 계속 쓰이고 있다.

2. 구성

다음과 같이 이루어져 있다.

3. 중요성

생명활동에 있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는 기관들이며 이 중 하나라도(특히 심장, 폐, 뇌 같은 것들) 문제가 발생하면 바로 생명의 위험으로 이어질 수 있다.[1] 하나만 장애가 발생해도 이정도 인데, 여러곳이 동시 다발적으로 문제를 일으킬 경우, 생존 가능성은 사실상 없다. 몸 내부에 자리잡고 있는 만큼 수술의 난이도도 높은 편이다.

4. 기증

타인에게 이식하는 것도 가능하기 때문에 죽음을 앞에 둔 이들이 자신의 장기를 기증하는 사례를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수요에 비해 공급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에 장기를 이식 해줄 지인이나 부모 형제가[2] 없다면 몇년씩 하염없이 기다려야 한다. 이 기다림에 지쳐 중국등으로 넘어가서 이식을 시도받으려는 경우도 꽤나 있다. 중국의 의료기술이 우리나라보다 높지 않고 장기의 안정성도 상대적으로 덜 보장 받기 때문에 이식 후 합병증으로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

이식이 되더라도 이식된 장기가 거부반응을 일으킬 확률도 높다. 거부반응이 발생하지 않더라도 보통 면역체계가 이식된 장기를 공격하기 때문에 면역억제제를 상당 기간 복용해야 된다. 우리 신체가 새로운 장기를 덜 공격하게 되지만 그 반대급부로 외부로부터 침입해오는 병균들에 대한 저항력도 약해진다. 덕분에 이식 잘 해놓고도 조심하지 않으면 다른 병에 걸릴 수 있다. 현재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의학계에서 상당히 고심하고 있다. 1968년에도 이 거부반응은 심각한 문제였다.

지금은 기술이 많이 발달해서 의학계의 성배인 줄기세포가 이식 문제에서도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리고 이종 장기이식을 위한 돼지 개량도 진행중이고, 인공장기도 개발중에 있다.

장기이식의 시초는 사람 치아를 이식하는거였다. 요새 임플란트니 금니니 했지만, 의학이 발달하기 이전에는 진짜 사람 치아를 썼다. 가장 부담이 적은 장기이식은 백혈병조혈모세포 이식인데, 골수는 몇주면 재생되기 때문이다. 근처 헌혈의 집에서 기증 신청이 가능하다.

5. 음식

곱창, , 순대와 같은 동물의 내장 요리들은 맛도 좋고 영양분도 풍부해 건강에도 좋다. 단백질 덩어리라 해도 과언이 아니기에 담백한 맛이 강한 식재료로서 동양의학에서는 내장요리를 먹을 경우 해당 장기의 기능이 좋아진다고 여긴다. 가장 흔히 쓰이는 동물은 돼지로, 염통꼬치 요리에 많이 쓰인다. 고기가 귀하던 시절에는 가축에게도 살코기는 물론 내장도 함부로 버릴 수 없다보니 내장도 음식 재료로서 쓰이게 된 것이 지금까지 이어졌다 볼 수 있다.

다만 내장들 중에는 누린내나 역겨운 냄새가 나는 것들이 태반이라(특히 대장 같은 부위) 세척을 잘 하는 것은 기본에 향신료라든가 약재, 야채 같은 것들을 활용해서 이런 냄새들을 제거하는 일이 필수. 예를 들어 곱창이나 순대의 대창 혹은 소창 등은 밀가루를 넣고 주물러서 불순물을 제거한다거나 소주 같은 술에 담가 냄새를 없앤다던가 하는 식이다. 그런데 일부 비양심적인 곳에서는 표백제나 세제로 이런 냄새 제거를 하여 욕을 먹는다[3].

한국에 비하면 서양쪽은 전통적으로 그다지 내장쪽은 취급하지 않았다. 물론 어디까지나 상대적인 문제일 뿐이지 서양쪽도 내장을 다루는 식문화가 발달하기는 하였다. 아무튼 미국의 경우 본래 취급하지 않는 경향이 강한 부분이었으나 세계대전을 기점으로 물자부족 때문에 대중들이 내장도 섭취할 것을 권장하여 보다 보편적으로 식문화가 자리 잡게 되었다. 물론 여전히 유럽이나 기타 지역에 비하면 매우 풍족했다


  1. [1] 당연히 하나라도 없으면 군대 면제를 받게 되고 다니고 있던 사람이라도 이식 수술(몸이 아픈 주변 사람에게)을 하면 의병 제대 된다. 혹시나 이 주석을 보고 이걸로 군대 면제를 할 생각을 한다면 당장 그만두자. 군면제자가 사회에서 받는 대우는 둘째치더라도 장기가 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절대로 해서는 안될 일이다.
  2. [2] 이들이 모두 제공을 한다고 의사를 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몸에 장기가 맞지 않는 안타까운 경우도 있다.
  3. [3] 꼭 비양심적이어서 그렇다기보다는 내장류, 특히 곱창은 이렇게 세척해야 맞는 것으로 아는 업주들이 생각보다 많다. 당장 TV 프로그램 같은데서도 곱창집 사장이 곱창에 세제를 뿌려서 세척하는 장면이 대놓고 나오기도 한다. 90년대에는 일반 주부들도 이렇게하는 게 맞다고 여기기도 했고, 요리책에서도 세제로 세척하라고 소개되기도 했으니, 그리 생각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0.7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