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남우현의 노래에 대한 내용은 향기(남우현)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인터넷 방송인에 대한 내용은 냄새(인터넷 방송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의 종류

단맛 · 짠맛 · 신맛 · 쓴맛 · 감칠맛

미각인 것 같지만 미각이 아닌 것

매운맛 · 떫은맛 · 식감 · 불맛 · 냄새(향)

여섯 번째 맛의 후보

깊은맛2009 · 지방맛2015 · 탄수화물 맛2016 · 물맛2017

1. 개요
2. 관련 문서

1. 개요

어원은 자동사인 '나다'로, 이것에 사동 접미사 '-이-'가 붙어 '나이다→내다'가 되었고, 그 명사 파생형이 '내음'이 되었다. 오늘날 '꽃내음' 등에서 그 흔적을 볼 수 있다. 여기서 '내음' 뒤에 '모양새', '낌새' 등에 있는, 꼴을 뜻하는 접미사 '-새'가 붙어 '내음새'가 되었고, 이게 줄어든 게 '냄새'다.[1]

인간오감중 하나인 후각으로 얻게되는 정보이다. 의 점막이 공기 중에 퍼진 화학분자와 닿으면 얻을 수 있다. 다만, 물 속에서 사는 동물들은 공기중이 아니라 물속의 물질을 감별한다. 미각()과도 상당히 밀접한 관계를 가진다.

긍정적인 쪽의 냄새는 향기, 내음이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인간은 문명이 발달하기 전부터 냄새를 통해 음식의 상태를 살피는 등 썩은 음식 같은 치명적인 요소들로부터 자신의 목숨을 지켜낼 수 있었다. 냉장하는 문화 같은 식품 보존 기술이 급격히 발달한 이후에는 중요성이 점차 낮아졌다.

2014년 3월 20일, 미국 연구진이 사람 코로 1조개의 냄새를 식별 가능하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아서 기존의 식별 가능한 냄새는 1만개 뿐이라는 통설을 뒤집었다. 관련 기사

'냄새가 난다'라는 말은 비하 표현으로 쓰이기도 하고, 어떤 일에 있어서 수상한 의심이 든다는 말로도 쓰인다.

이웃집에서라든지 어딘가에서 음식 냄새가 풍겨오면 꽤나 배고프다.

요즈음 초,중,고등학생들에게는 상대방의 행동이 잘못됐거나 좋지 않은 경우, 자신이 봤을 때 저 사람이 좀 이상하다 느끼면 "아, 내음" 혹은 "냄새"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뭔가 찝찝한 것을 손으로 만진 경우에는 반사적으로 코에 가져다 대는 경우가 있다. 생존 본능과 연관성이 있다.

2. 관련 문서


  1. [1] 한편, '내다'의 어간 '내-'는 이 자체로 명사로 무접 파생이 일어났는데, 그게 바로 '꽃내', '똥내', '향내' 등의 '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7.4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