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굴맨

1. 개요
2. 상세
2.1. 파생캐릭터: 침팬빌런
2.2. 패러디

1. 개요

이 문서는 이 너굴맨이 썼으니 안심하라구!

2016년 후반~2017년 대한민국 인터넷상에 쓰이고 있는 짤방. 디시인사이드 고전게임 갤러리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2. 상세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거나 자극적인, 특히 야한 짤방같은 것을 암시하는 제목을 붙인 후 게시글에 라쿤 사진(대부분 위의 사진을 사용한다)과 '...는 너굴맨이 구했으니/처리했으니 안심하라구!' 같은 대사를 붙여 유저들을 낚는 드립으로, 라쿤의 귀여운 외관과 능청스러움이 시너지를 일으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예를 들자면 글 제목은 "근육질 남자들에게 납치당한 발육 좋고 교복에 검스 입은 17세 여고생"으로 해놓고 본문은 "은 이 너굴맨이 구해냈으니 안심하라구" 라며 사진을 첨부하는 식이다.

원본

너굴맨 이전에는 '힘내라 너구리'라고 불리는 라쿤 사진으로 낚시를 하는 경우도 많았다. 이쪽은 주로 혐짤, 공포짤을 암시하는 제목을 해놓고 호기심을 누르지 못하고 클릭해버린 사람들에게 안도감을 주는 형태의 낚시였다.

라쿤 사진이라고 써 놓은 것을 보면 알겠지만 너굴맨 짤방에서 사용되는 짤방의 대다수는 너구리가 아니라 라쿤이다. 너구리와 라쿤이 자주 헷갈리다보니 너굴맨으로 굳어진 것. 영어로도 'Raccoon Cute'라고 검색하면 위의 사진이 나온다. 참고로 항목에서도 설명해 놓았지만 라쿤과 너구리는 전혀 관계가 없는 종이다. 라쿤은 '아메리카너구리과(Procyonidae)'로 분류되는 반면 너구리는 '개과'로 분류된다.

그래서 이렇게 진짜 너구리가 등장하는 짤방도 있다.

사실 토끼라고 한다

2.1. 파생캐릭터: 침팬빌런

원본 동영상[1]

"거기까지다 너굴맨!"

이후 유인원이 라쿤을 빙글빙글 집어던지는 움짤이 발굴되면서 침팬빌런이라는 캐릭터가 파생되어 침팬지가 너굴맨을 무찌르고 짤방을 정상적으로 보여주는 바리에이션이 생겼고, 이 과정에서 '너굴맨의 행위를 정면으로 비판하는' 침팬빌런의 캐릭터성이 성립된 결과 침팬빌런과 너굴맨의 대립 구조가 형성되었다. 침팬빌런을 상징하는 사진은 진짜 침팬지가 아니라 사람에 CG를 입힌 캐릭터인 혹성탈출 시리즈의 시저. 이 둘의 인기에 힘입어 수많은 너굴맨/침팬빌런 스타일의 캐릭터가 등장했지만 이렇다 할 인기를 끄는 캐릭터는 처음 나온 침팬빌런과 암욜맨, 마동석, 독수리 외에는 없다.

이후에는 사람들이 별로 좋게 보지 않는 인물들의 사진 앞에 나타나 '몇 초 동안 가리고 있을게! 그 사이에 도망쳐!'하면서 희생한다던가, 너굴맨이 야짤을 가로채서 이미 없다던가, 너굴맨도 막지 않고 같이 감상 혹은 경악하거나, 너굴맨을 치웠더니 다른 낚시가 나타나는 등 2차 낚시를 하는 바리에이션도 생겼다. 하지만 인터넷 유행이 다 그렇듯이 2017년 말에는 너굴맨이 시들해지기 시작했고, 대신 빅 데이터 낚시가 흥하고 있다.

2.2. 패러디

3. 박제?

사진 출처

인터넷 상에서 이 너굴맨 사진이 죽어서 박제된 동물의 사진이라고 하는 루머가 퍼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해당하는 너굴맨 사진은 'Debra Bardowicks'라는 동물사진작가가 스튜디오샷에서 찍은 사진으로, 멀쩡히 살아있는 동물의 사진이다. 해당 링크 사진정보에 들어가보면 'Rescued Raccoon in studio setting'라고 글귀로 구조된 라쿤을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Debra Bardowicks는 살아있는 동물 촬영을 전문으로 하는 사진작가이지 모형, 박제를 촬영한 적은 없다. 페이스북


  1. [1] 동영상에서는 잘렸지만 붙잡힌 라쿤은 계속 괴롭힘 당하다가 끝내 도망치는데 성공했다고 한다.
  2. [2] 짤방으로 자주 사용되는 라쿤 짤방들을 이어붙여서 하나의 이야기를 만든 게시물이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너구리 문서의 r449 판, 9.3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