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지도

의 서비스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네이버 뉴스


네이버 마토메


네이버 뮤직


네이버 백신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뿜


네이버 사전


네이버 영화


네이버 웹툰


네이버 웹소설


네이버 지도


네이버 지식iN


네이버 카페


네이버캐스트


네이버 부동산


네이버 오디오클립


네이버 시리즈


네이버 캘린더


네이버 메모


네이버 클라우드


네이버 클로바


네이버 톡톡


네이버 파파고


네이버페이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N스토어


네이버TV


라인


원스토어


쥬니어네이버


해피빈


PHOLAR


V LIVE


네이버 웨일

}}}

문서가 없는 서비스 · 종료된 서비스}}}

데스크톱 홈페이지[1]

기존 버전 홈페이지[2]

1. 개요
2. 주요 업데이트 내역
3. 주요 기능
4. 기타
5. 관련 문서

1. 개요

네이버의 한국 전용 지도 서비스. 위성사진도 지원한다. 데스크탑 홈페이지, 모바일 홈페이지, 안드로이드, iOS 등의 다양한 플랫폼으로 서비스되고 있다.

국내 지도 업계에서는 다음 지도가 초반에 입지를 다졌지만 네이버가 항상 그래왔듯 자금력과 네임밸류로 시장을 먹고 있다. 현 시점에서 점유율을 보면 다음 지도를 압도적으로 누르고 있는 상황. 자금력으로 지도 데이터도 수집도 많이 했는데,[3] 정작 사용자들은 그런 이유보다는 네이버라는 이름 때문에 쓰는 경우가 많다. 과거 다음지도의 높았던 네임 벨류와 네이버지도의 UI 때문에 몇몇 IT 커뮤니티에서는 다음 지도[4]가 지지를 받는 경우가 많았지만, 결국 네이버로 검색하고 지도 첨부된 것을 바로 검색하다 보니 자연적으로 네이버 지도 앱을 깔게 된다. 하지만 지방 대중교통과 도보 길찾기에는 아직까지 서비스 지원이 되지 않는 곳이 있으니 주의.

다음 지도와 같이 거리뷰(로드뷰), 항공뷰(다음 지도 서비스 안됨), 위성사진(스카이뷰)를 이용할 수 있으며, 고속/시외버스, 일반철도의 운행시간표 및 가격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변경된 정보 적용이 느려서 없어진 버스 노선이 뜨는 경우가 있고, 경기버스정보 홈페이지나 다음 지도에선 바뀐 버스 노선이 네이버 지도에선 바뀌기 전으로 뜨는 것도 있다.[5] 정보 변경은 사용자들의 제보에 의존하고 있다고 한다. 2012년부터 일부 지하상가 위주로 제공하던 실내 지도를 2015년 6월 25일부로 대폭 확대해서 공항, KTX역, 백화점, 할인점, 쇼핑몰, 전시/문화시설 등 전국 주요 328개 시설의 실내 지도를 제공한다. 다음과 거리 사진을 공유하는지 같은 사진이 나오는 곳이 몇 군데 있다.[6]

안드로이드에서 배터리를 광탈 시키기로 유명한게 네이버 앱들이지만, 그나마 네이버 지도는 백그라운드에서 배터리 빨아 먹는 정도까진 아니였다. 옵션에서 블루투스 비컨을 해제하면 백그라운드에 뜨는 일이 없지만, 그래도 찝찝하다면, Greenify[7]디바이스 관리를 이용해서 억제시켜두면 된다.

국내에 서비스 중인 다른 지도들처럼, 국가 주요 군사시설은 모자이크 처리가 되어 있다. 하지만 네이버 지도만 가지고 있는 항공뷰라는 서비스는 좀 더 저고도에서 헬기를 이용해 찍은 사진을 보여주는 것인데, 이 항공뷰에는 군사 시설이 그대로 노출된다. 다만 제10전투비행단 인근 항공뷰에서는 활주로가 모자이크 처리 되어있다. 앵글이 제한적이지만 저고도 사진이기 때문에, 구글 어스보다 더 정밀한 사진이 나온다. 단 항공뷰 최신이 2009년에 찍은 사진이라 10년째 같은 사진이다.[8]

기본적으로 로그인이 필요 없는 서비스이지만, 즐겨찾기와 같은 개인화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하다.

구글 지도를 매우 신경쓰고 있기 때문에(구글 지도 반출 관련)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전까지 영어, 중국어, 일본어 서비스를 개시했다.

2018년에 삼성의 타이젠 스마트워치에서 사용 가능한 지도 서비스를 런칭했다.

음성을 이용한 검색과 즐겨찾기 기능을 이용해서 길찾기 기능을 제공 하고 있다.

2. 주요 업데이트 내역

  • 2002년 네이버 지도 서비스 시작
  • 2008년 6월 대대적 개편
  • 2010년 9월 거리뷰/항공뷰 서비스 오픈
  • 2011년 3월 자전거/도보 길찾기 서비스 오픈
  • 2011년 4월 도로명 주소 업데이트
  • 2011년 5월 시내버스 검색 기능을 전국 모든 지역에 대응하도록 함
  • 2012년 4월 지적편집도 서비스 오픈
  • 2012년 12월 실내지도 서비스 오픈
  • 2012년 12월 전국 날씨 확인 서비스 오픈
  • 2013년 3월 거리뷰 과거사진 보기 기능 추가
  • 2014년 2월 지형도 서비스 오픈
  • 2014년 6월 고속도로 거리뷰 추가
  • 2015년 6월 택시 서비스 시작
  • 2015년 7월 iOS에서 실내지도 서비스 오픈
  • 2015년 10월 북한 지역 위성 데이터 업데이트
  • 2015년 12월 맵피와 제휴해 내비게이션 서비스 시작
  • 2016년 3월 수중뷰 서비스 시작(제주도, 독도 주변)
  • 2017년 12월 택시 서비스 종료
  • 2018년 1월 23일 안드로이드 버전이 5.0으로 리뉴얼
벡터맵 지도 지원 시작.
  • 2018년 2월 7일 아이폰 버전이 5.0으로 리뉴얼
벡터맵 지도 지원 시작.
  • 2018년 5월 17일 삼성 스마트워치 Gear S2 부터 사용 가능한 지도 서비스 런칭.
  • 2018년 10월 24일 지도앱 v5 버전은 Android 6.0 Marshmallow 이상, iOS 10 이상 기기에서만 사용가능. v4 버전은 2019년 까지만 지원.

3. 주요 기능

기능

비고

일반적인
지도보기

지형도 포함[9], 몇몇 산은 등산로까지 데이터가 있다. 5.0부터는 벡터 지도를 지원한다.[10]

상호 검색

상호 검색은 업데이트 속도가 생명이기 때문에, 다음 지도에서 동시에 검색을 한 후에 대조하는 방식으로 사용하면 더욱 정확하다.[11] 추가로, 각 가게마다 리뷰 게시판을 볼 수 있고 평점을 매길 수 있었으나 언제부터인지 평점을 주고 리뷰를 작성하는 기능이 사라졌다.

주변 검색

특정 지점을 중심으로 500m, 1km, 2km의 동심원을 그려서 특정 카테고리의 시설물들을 모두 검색할 수 있다.

교통상황

교통상황을 알려준다. 간혹 사고현장이나 집회, 공사정보를 표기해주기 때문에 이런 점에서는 유용하다.

CCTV

도로상황을 볼 때 쓸만하다. 단 3G 나 LTE 로 볼 때는 요금이 발생 할 수 있다.

자전거 도로

자덕들에겐 상당히 유용하다. 특히나 자전거도로에 대한 디테일한 정보[12]를 상당수 구현하고 있다. 다만 거리뷰 최신이 2013년이 대부분이라 현재와는 많이 다를 수 있다.

지적편집도

지적관련 정보 특성상 수시로 바뀌다보니 더 정확한 정보는 해당 지역주민센터나, 국가에서 제공하는 시스템을 이용하는것이 더 좋다.

위성사진

위성 사진만 볼 수도 있고, 지도를 오버레이해서 볼 수도 있다. 군사시설이나 국가 주요 시설은 논밭이나 산으로 덧칠해져 있으니 참고.

파노라마

카카오맵의 로드뷰, 항공뷰와 같은 기능.[13] 다만 데이터는 카카오맵에 비해 부족하다.[14] 다음 지도와 같은 촬영 소스[15]를 사용하는 경우가 종종 보이는데, 왜 전체적인 데이터가 적은지 불명.
5.0 업데이트 이후부터 휴대폰의 자이로스코프와 회전 연동이 가능해졌다.

길이재기

지도 위에 가상의 선을 긋고 거리를 측정하는 기능[16]

지도 공유

위치 좌표 공유 및 거리뷰의 링크도 공유 가능. 웹 페이지에 embed 시킬 수도 있다.

길찾기

자가용, 대중교통, 자전거, 도보 길찾기가 가능.

내비게이션

맵피와 제휴를 해서 시작한 서비스 현재는 맵피와 제휴 서비스 종료되어, 네이버가 운영중이다.

버스

노선 검색 및 실시간 위치 보기

지하철

노선도[17] 및 지하철 길찾기,급행 노선도 전환을 지원한다.

실내 지도

다음지도의 실내 로드뷰에 대항하기 위해 만들어진 서비스. 이쪽은 카메라로 보여지는게 아니라, 말 그대로 지도를 완성시켰다. 2016년 기준으로 봤을 때, 수도권 주요 상가와 공항, 주요 기차역들은 모두 지도가 완성된 상태. 단 PC웹/iOS로 볼 때는 층별 이동이 가능한데, 안드로이드 모바일 앱에서는 안 된다. 안드로이드 버전은 단순히 1층만 볼 수 있도록 제한만 둔게 아니라, 2016년 기준 최근에 추가된 실내 지도 건물들은 아예 1층조차 보이지 않는 상태.
안드로이드는 2년이 지난 2018년 1월 23일 5.0 업데이트가 되어서야 실내 지도를 제대로 완벽하게 지원하기 시작했다.

4. 기타

  • 정말 말도 안 되는 루트를 뽑아낼 때가 있고 말도 안 되는 루트까지는 아니더라도 이상한 루트를 알려주는 경우가 종종 있다. 위 사진은 경의·중앙선 행신역에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까지의 경로를 휴일 오후 4시 도착 기준으로 뽑아낸 것인데, 보다시피 1시간에 1대 꼴인 서울역 지선 경유에, 그마저도 중간에 서울역에서 40분 가량 시간이 붕 뜨는 경로로 안내한다. 반드시 한 번쯤은 훑어볼 것.[18] 옥수역에서 5호선 공덕역 서쪽 구간으로 갈 때도 경의중앙선으로 바로 안내해 주지 않고 종로3가로 빙 돌아가라고 안내해 준다. 심지어 대중교통이 아닌 승용차 기준으로 고속도로, 국도까지 말도 안 되는 루트를 뽑아내주는 경우도 가끔 있다. 특히 고속도로만을 이용하는 그만인 간단한 노선조차도 잘못 알려주는 경우가 있으니 문제. 실시간 교통 정보 탓도 있지만 실시간 교통 정보를 무시하도록 해제해도 틀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리고 5.0 버전 업데이트가 되면서 루트 자체가 빙빙 돌아간다. 택시 기사내비게이션으로 길 찾으면서 운전하면 승객들이 기사가 길도 못찾고 내비게이션으로 엉뚱하게 돌아간다고 욕하듯이 네이버 지도 역시 결국 보조용이지 무조건 정확하게 알려준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 대중교통 이동 시간이 상당히 어긋난다. 장거리를 이동할 때에는 그나마 시간이 비슷할 지 모르겠는데 한 정류장 옆이나 멀지 않는 곳도 20-30분 걸린다고 하기도 하고 반대로 오래 걸리는 거리를 금방 도착한다고도 하는 등 오차가 큰 편.
  • 가게가 이전 혹은 신장 개업을 해서 정보가 틀어졌을 경우나 전화번호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에는 수정요청을 하면 된다. 웬만해선 즉각적으로 수정이 반영되며, 네이버 로그인 후 수정을 요청하면 반영 결과를 메일로 통보해준다. 네이버 페이를 사용하는 경우 1건당 200원씩 들어온다.
  • 평점이나 리뷰는 테러를 당하거나 조작을 하는 경우가 있으니 알아서 필터링 요망. 업소별 평점과 리뷰는 다음과 마찬가지로 호평인데는 호평이지만 악평인데는 악평이 가득하다. 솔직할 수도 있지만 의도적으로 추켜세우거나 깎아내리기 위해서 과장된 표현을 쓰는 경우가 있다. 집단지성의 한계도 있으므로 어디까지 믿을지는 당신의 자유. 특히 몇몇 식당, 단체/정당의 사무실, 근현대사 관련 장소의 경우 특정 이해집단에 의해 평점 테러를 당하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 (ex. 봉하마을, 자유한국당) 그런데 네이버가 2016년 4월 7일부로 평점, 평가 리뷰를 노출되지 않게 바꿔서 보이지 않게 되었다. 이 평가 리뷰를 다시 보이게 하려면 업체정보를 올린 업소가 직접 네이버 마이비즈니스에서 평가받기 설정을 해야만 한다. 블로그&카페 리뷰는 아직 살아 있으나 이 리뷰는 그냥 업소 이름을 무작위로 검색한 글이기 때문에 실제 리뷰라고 할 만한 것은 얼마 없다. 참고로 다음 지도구글 지도에서는 여전히 이 기능이 살아있다.
  • 버스 길찾기 기능에 문제가 있는지, 몇몇 버스 노선 환승이 아예 안 잡힌다. (예: 울산 버스 5005) 이 경우에는 별 수 없이 다른 지도 어플을 사용해야 한다.
  • 2008년 6월에 촬영한 무한도전 돈가방을 갖고 튀어라 특집을 보면, 옛날 버전의 네이버 지도가 등장한다. 당시에는 초기 버전이라 지금과 비교하면 굉장히 초라한 모습.
  • 야구장의 경우 잠실야구장을 제외하곤 실내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다. 야구장 내부를 보여주는 카카오맵과의 차이점중 하나. 축구장의 경우엔 서울월드컵경기장만 실내서비스를 제공한다.
  • 네이버 빌딩을 둘러볼 시 직원들이 여러 포즈를 잡고 있는 사진이 나온다. # (2016.12.)
  • 서울 구도심의 항공사진 촬영년도가 무려 2008년이다.[19]
  • 기본 사이트 주소는 https://map.naver.com이지만 http://maps.naver.com도 있다. 이쪽은 HTTPS가 지원되지 않는다.
  • 2018년 1월 23일 안드로이드 버전이 5.0으로 리뉴얼 업그레이드를 하면서 지금까지 편리 했던 것이 갑자기 불편해졌다면서, 지금까지 네이버 지도를 이용한 유저들이 현재진행형으로 엄청나게 항의를 하고 있다.[20] 5.0이 되면서 UI가 머티리얼 디자인이 되었다.[21] 2018년 2월 3일 현재 구글 플레이 앱 평가에서 비판과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 단, 킷캣 이하는 이전 UI로 제공되며 지도 정보만 업데이트 된다.
  • 2018년 1월 30일 웹지도의 베타 버전이 시작되었다. 안드로이드 네이버 지도 5.0의 지도를 그대로 보여주지만, 구글맵에 비하면 엄청나게 느린 모습을 보여줬다. 초기보다는 빨라졌지만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는 좀 느리다. 엣지 브라우저 지원은 뒤늦게 이루어졌다.
  • 모바일 5.0 리뉴얼 이후 기준으로, 지도상에서 버스 정류장을 찍어 버스 정보를 조회할 때, 버스 정류장 아이콘의 히트 영역이 카카오맵에 비해 상당히 작은 편이다. 덕분에 지도를 열어서 버스 정보를 보려면 잘 열리지 않아 더 신경 써서 눌러야 한다.
  • 데스크톱의 거리뷰 AI가 상당히 멍청하다. 세부조정이나 조금 이동할 때의 화살표 클릭은 별로 문제가 되지 않으나, 많이 이동할 때 사용하는 화살표 클릭이 문제. 한 도로가 고가도로 등으로 자신이 주행 중인 도로를 넘어갈 때, 위치가 들어맞으면 교차하는 도로로 이동할 때가 있으며, 고속도로 등을 달리다 바로 옆의 골목길(...)로 이동할 때가 있다. 이 문제가 잘 드러나는 곳이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중동IC 부근과 장수IC 이전(상행선 기준. 무네미로가 외곽순환고속도로 아래로 들어와 있는 곳.) 구간, 평촌IC주변 구간 등. 꼭 이 구간이 아니어도 거리뷰를 지원하는 고속도로 주변에 거리뷰를 지원하는 골목길이 있으면 이 현상이 매우 자주 일어난다. 게다가 커브길에서는 반대 차선으로 넘어가 버리는 경우도 있다. 게다가 터널이나 다리(주로 차가다니는 고속도로) 있을경우 계속 보도만 누르는데도 그쪽으로 가지는 경우도 부지기수다(...) 터널로 가고싶지않은데 저절로 가지는경우가 있으니 계속가지면 짜증날 지경.
  • 2019년 10월 23일 드디어 데스크톱 버전도 리뉴얼되었다. 특이한 점은 모바일이랑은 다르게 북한 및 일본 전역과 한국 주변의 중국 및 러시아 지역에 대한 지도 및 지형도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오픈스트리트맵의 데이터를 활용하는 것으로 보이며, 특성상 꽤나 정확하지만 참고용으로만 제공되는 듯 길찾기나 업소 정보 등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기능은 모두 사용할 수 없다.
  • 베타 버전 거리뷰는 기존 버전과는 달리 과거 촬영본에서도 이동이 가능하게 바뀌었다.
  • 카카오맵보다 예정된 철도 노선이 더 자세히 나온다. 예를 들어 서해선이나 신안산선같은 공사 노선이 지도에 표시된다.

5. 관련 문서


  1. [1] 2018년 1월 30일 베타 버전으로 열었으며 2019년 10월 23일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2. [2] 아직 살아 있지만 2020년 6월 폐쇄 예정이다.
  3. [3] 다만 거리뷰 데이터는 로드뷰 데이터에 밀렸다.
  4. [4] 특히 다음 지도가 UI를 iOS 느낌으로 리뉴얼한 이후로.
  5. [5] 최근 거리뷰가 1년 이상 차이가 나는 곳도 있는데, 카카오맵(19년 8월)에는 제대로 다이소 오산 원동점이 나오는게, 네이버맵(18년 7월)에서는 도가니탕집으로 나오는 경우도 있다.
  6. [6] 어느 한 쪽에서 찍어서 공유했다기보다는 비슷한 시기에 동일 외주 업체에 위탁했을 가능성이 높다.
  7. [7] 루팅 유저.
  8. [8] 일부 지역은 2010년 이후에 찍은 경우도 많다. 예를 들어 서울숲 일대와 성수동1가 일대는 2018년 촬영 사진이다.
  9. [9] 단순한 등고선이 아니라, 3D 처리된 지형 음영이 오버레이 된다.
  10. [10] 카카오맵이 2016년 9월 중반부터 비트맵 데이터 지도는 가짜이고,# 2018년 1월 말 뒤늦게 리뉴얼한 네이버 지도가 정말로 벡터 데이터를 지원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네이버, 카카오 모바일 앱을 비교하면 둘 다 완전 동일하고, 해당 현상은 저사양용 Google Maps Go 앱이 더 심하게 일어난다.
  11. [11] 상호 업데이트는 어느 한 서비스가 특출나게 빠르기는 힘들고, 제보가 빠른게 장땡이다. 한적한 곳은 몇 달 째 업데이트가 안되기도 한다.
  12. [12] 예를들면 계단이라던지, 경사로라던지...
  13. [13] 그러나 데스크톱 화면에서는 아직 종전의 거리뷰가 그대로 쓰인다.
  14. [14] 큰 길은 업데이트 날짜가 밀리는 정도이고, 가끔 몇몇 구간은 더 빠르기도 하지만, 골목길 데이터는 카카오맵에 비해 더 취약하다.
  15. [15] 하청으로 촬영하는 듯 하다.
  16. [16] 면적재기 모드로 전환할 수도 있다. 다만 무한정 기준점을 찍을 수 있는 카카오맵과 달리, 네이버 지도는 기준점이 19개 찍히면 기준점 설정이 종료된다.
  17. [17] 프랑스의 세르비아계 건축가 Jug Cerović(세르비아계이므로 유그 체로비치라고 읽는다.)가 디자인했다.
  18. [18] 참고로 제대로 된 안내는 행신역에서 오후 3시 11분에 출발해, 공덕역에서 5호선이나 홍대입구역에서 2호선으로 갈아타도록 안내해야 한다. 25분 정도 늦게 출발해도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 10분 일찍 도착할 수 있다.
  19. [19] 다음지도의 같은위치 촬영년도가 2011년이다.
  20. [20] 투표, 예고도 없이 갑자기 UI와 기능을 확 바꿔 다운그레이드 해 달라는 의견이 빗발치는데 그마저도 더 불편하게 만들어 분통을 산 것.
  21. [21] 다만 머티리얼 디자인의 형태적 요소를 일부 따온 수준인지라 머티리얼 디자인을 완전히 따른 앱이라고 말하기엔 무리가 있다. 카멜레온 상단바도 제대로 적용되지 않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4.4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