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상방분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이 문서는 대한민국에서 불법인 내용을 다룹니다.

본 문서가 다루는 내용은 대한민국에서 범죄의 구성요건으로 규정되어 있습니다. 이는 타 국가에서도 유사하게 적용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고의적으로 모방범죄를 부추기는 서술을 작성할 시 법률상의 형벌조항에 따라 범죄 교사범 또는 방조범 또는 예비, 음모죄로 처벌받을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범죄 처벌법 제3조(경범죄의 종류) ①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사람은 1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科料)의 형으로 처벌한다.

12. (노상방뇨 등) 길, 공원, 그 밖에 여러 사람이 모이거나 다니는 곳에서 함부로 침을 뱉거나 대소변을 보거나 또는 그렇게 하도록 시키거나 개 등 짐승을 끌고 와서 대변을 보게 하고 이를 수거하지 아니한 사람

1. 개요
2. 그 외
3. 관련 문서

1. 개요

路上放糞

바깥에서 을 싸는 행위. 본래 노상방뇨에서 뇨가 오줌을 뜻하므로 똥을 뜻하는 한자인 분(糞)을 써서 노상방분이라 해야 맞다. 오줌과 똥을 합한 단어가 분뇨(糞尿)다. 변이라고 하게 되면 소변과 대변이 헷갈릴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변을 한 글자로 쓸 때는 보통 대변을 의미하므로 노상방변이라고도 많이 쓴다.

노상방뇨와 같은 경범죄로, 취급도 비슷하다. 다만, 다른 점은 노상방뇨가 그냥 인스턴트 커피라면 방변은 정통 에스프레소[1]라는 것이다.

소변과 대변의 차이로 인해 비교적 참기가 쉬우면서 일정시간마다 절제가 되는 대변의 특성상 노상에서는 거의 일어나지 않는데, 과민성 대장 증후군 등의 이유로 정말이지 참을 수 없는 지경까지 가면 일어나는 행위로, 노상방뇨에 비해 주위에 주는 불쾌감은 수십 배를 자랑한다. 실제로 오줌은 그나마 증발되어 날아가기라도 한다지만[2] 똥은 그런 것도 아니니...

부끄럽긴 한지 벽 가까이 주차한 자동차를 차폐막 삼아 싼 경우가 많이 발견된다. 문제는 주차했던 차가 이동하고 나면 그쪽을 걷다가 밟을 수도 있으니 가로등이 적고 벽이 있으며 차가 많이 주차한 길이라면 무조건 주의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최강 시추에이션은 방변 도중 차량을 이동하는 것이다. 그리고 차량 이동도 차량 이동이지만 만일 경찰한테 적발되기라도 한다면...

산 등지에서는 화장실을 찾기가 힘들다 보니 등산로에서 벗어난 곳에서 친환경 비료를 준다는 핑계로 이 짓을 하는 중장년, 노인들도 꽤 있다. 하지만 각종 세균에 의해 괜히 계곡만 오염되고, 주변 환경에도 영 좋지 않으니 웬만하면 하지 말자.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면 약간 깊숙하게 파놓은 뒤 묻어야 한다. 여담으로 두시탈출 컬투쇼의 사연에 따르면 노상방변을 한 것을 가리기 위해 돌을 쌓아 올렸다가 우연히 기회가 되어 나중에 가 보니 사람들이 하도 많이 쌓아서 꽤 큰 돌탑이 되었다는 상황도 전해져 온다.

공사현장에서 근무를 하게 되면 간혹 목격되기도 한다. 화장실이 아직 완비가 되어 있지 않고, 또한 간이 화장실의 경우 냄새가 심한 편이고, 화장실이 건물 외부에 있어 거리가 멀기 때문에 아무데나 볼일을 보는 경우가 많다. 볼일을 보고 나면 뒷정리라도 해야 되는데 뒷정리도 안 한 채 바닥에 그대로 두는 사람이 간혹 있어 충공깽….

마감 작업이나 청소를 하는 다른 인부들은 치우는데 애를 먹는 데다가 적발될 경우 퇴출되니 만일 공사 현장에서 근무하게 되면 되도록 먹을 건 조심하고 만약을 대비해서 지사제를 챙겨둘 것. 물론 준공이 임박한 현장의 경우는 화장실이 완비되어 있고, 대부분의 마감 공정이 이뤄진 상태이기 때문에 아무데나 볼일을 보는 경우는 없다. 장판이나 벽지가 붙어 있고 페인트칠을 말리는데 그 자리에서 볼일을 봤다간 인부에게 된통 욕 먹는다. 그냥 욕먹는 정도가 아닐텐데...

노상방뇨와 마찬가지로 만약 자신이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라면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그러나 병원에 가기가 싫거나, 기저귀 페티시즘이라도 가지고 있다면 쪽팔리더라도 기저귀를 착용하는 것도 의외로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

2. 그 외

국방부 퀘스트 야전 훈련 때 건물이나 수풀에 가려져 은밀하고 구석진 곳에서 많이 이루어진다. 이는 야전에서 병사들을 위해 딱히 화장실을 조성해 놓지 않았기 때문으로[3], 이후 여기로 훈련 온 사람들이 야전삽으로 텐트 자리를 조성하거나 개인호를 파다 악취나 휴지더미[4]에 기겁하고 머뭇거리거나 다른 곳으로 옮겨 삽질할 수도 있다.

사실 풀숲에서 똥을 싸는 것은 의외로 위험한 행위이기도 하다. 이 오르거나 에게 물릴 수도 있으며, 밤송이에 찔리기도 하고, 야생진드기에 물릴 위험도 크며, 풀독에 감염될 위험도 높기 때문이다[5]. 위험도 위험이지만 망신도 이런 개망신이 없다. 만약 그 인근 풀숲이 서바이벌 게임장이라면… 컬투쇼에서 실제로 사연에 나오기도 했는데, 안타깝게도 다시듣기 에피소드는 삭제되어서 지금은 추억의 에피소드로 남았다.

스카톨로지 계열의 하드코어한 에로 동인지에서는 노구소(野糞)라고 하여 자주 등장하는 시추에이션이다. 꼭 에로 아니더라도 화장실 개그를 즐기는 작품이라면 꽤 자주 등장한다.

스카톨로지와 유사한 계열인 기저귀 페티시즘의 경우에도 크게 보면 노상방분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이 경우에는 처벌할 근거가 없기에 처벌할 수 없다.

영화 공공의 적에서 주인공 강철중 형사가 시전하는 스킬이다.

영화 형사 공필두에서는 공필두 형사가 너무 급한 나머지 은행 현금인출기 코너에서 볼일을 봤는데, 하필 볼일을 본 자리 위쪽에 CCTV가 설치되어 있어 볼일 보는 장면이 생중계가 된 장면이 나온다. 대충 볼일이 끝난 후에 종이에 싸서 나왔는데, 인근에 대기 중이던 도둑이 그것(?)을 현금으로 오인해 날치기했다.

황당과 당황의 차이를 이 행위를 통해 설명할 수 있는데, 차 뒤에서 볼일을 보던 중 차가 떠나면 당황, 반대로 자기 쪽으로 슬금슬금 기어올 때가 황당이라고 얘기한다. 비슷하게 참담과 비참도 있는데, 차가 떠나면 참담, 후진해서 깔려 죽으면 비참이다.

인도에서는 힌두교 문화와 카스트제도의 잔재 때문에 화장실이 생활화 되지 않아서 노상방분 문제가 심각하다. 기사.

3. 관련 문서


  1. [1] 설탕이나 물 같은 첨가물 없이 그냥 마시면 쓴맛이 입 전체를 장악하는 그 음료가 맞다.
  2. [2] 다만, 증발 과정에서의 악취는 어쩔 수가 없다. 게다가 몇분 뒤나 몇시간 뒤에 만일 비라도 내린다면...
  3. [3] 다만, 대대 본부 이상급에선 밑이 비거나 분변을 담을 수 있는 플라스틱 좌변기 및 이 주변을 가릴 판이나 천을 구비해놓기도 한다. 이는 훈련 때 본부 일대에 머무르는 간부와 병사들을 위한 것으로, 예하 중대급에선 그런 편의를 봐줄 리 없으니 알아서 해결해야 한다.
  4. [4] 우스갯소리로, 짐승 똥과 사람 똥을 분간하는 법은 휴지의 유무라고 한다. 물론 휴지를 안 갖고 싸러 왔다면 나뭇잎이나 풀잎을 그러모아 닦는 경우도 있지만...
  5. [5] 산에서 살아남기에서는 모모가 똥을 싸고 나뭇잎으로 똥을 닦으려고 하는데, 나뭇잎에 쐐기벌레가 앉아 있어서 쐐기에 쏘였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4.7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