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명이 노넨 레나(能年 玲奈)인 일본의 배우 のん에 대한 내용은 논(배우)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畓, paddy
1.1. 소개
1.3. 기타
1.4. 관련 문서
2. 論, Talk
3. 베트남 전통 모자

1. 畓, paddy

한국어: 논

일본어: 田んぼ(たんぼ)

중국어: 水田(shuǐ tián)·稻田(도전, dào tián, 도는 벼를 말한다.)

영어: paddy[1]

1.1. 소개

Welcome to the rice field

를 키우기 위해 물을 가둬 놓는 곳. 일종의 인공 이라 할 수 있다. 아시아 국가들은 주식인 을 생산하는 곳이기 때문에 논이 있는 풍경이 전형적인 시골 풍경으로 그려진다. 과거에는 논이 곧 재산이었기에 '문전옥답(門前沃畓)'이라 불렀다.

전형적인 '물을 대는' 논농사는 청동기 시대부터 시작하였다. 이러한 논농사의 시작으로 식량의 생산량이 많아지고, 사유재산이 생기고, 계급이 생기며, 전쟁이 일어나는 등 많은 변화를 겪게 된다.

논을 뜻하는 한자로 '畓(논 답)'이 있고, 대표 낱말로 '논밭'의 동의어인 '전답(田畓)'이 있다. 우리나라에서 만든 한자로 생김새는 물(水)이 있는 밭(田)이라는 데서 유래했으며, '답'이라는 음은 비슷하게 생긴 '沓(겹칠 답)'에서 따왔다. 중국에서는 같은 유래지만 '水田'이라고 두 글자로 쓴다. 일본에서는 논을 '田んぼ(たんぼ)'라고 하고, 밭을 '畑(はたけ)'라고 한다. 그래서인지 한자를 보고 '밭'으로 오역하는 경우가 있다. ‘畑(화전 전)’는 일본제 한자이다. 논밭에 대한 한자 개념이 정반대라는 것으로 알 수 있듯이 농사문화의 차이점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현재도 그렇지만 본디 중국 북부지방에서는 밭농사가 주류였고, 반대로 논농사의 비중이 높은 일본은 화전민이 아니면 밭농사를 거의 짓지 않았다.

'물'과 '논'을 합쳐 '무논'으로, 'ㄹ' 탈락 현상이므로 '물논'이 아니다.[2]

논의 부수적인 기능으로 홍수 조절 능력이 있다. 논은 얕지만, 거기에 들어가는 물을 합치면 막대한 양이 되기 때문.

1.2. 모내기

는 파종하기 전에는 논에서 자라기 힘들기 때문에 일단 다른 곳에서 키운 뒤, 봄이 되면 김매기를하고 모내기를 해서 벼를 논에 심는다. 이걸 '이앙법'이라고 하는데, 벼를 키우기 시작하면서부터 있던 것은 아니고 역사가 의외로 짧아서 고려 말기에 중국으로부터 들어온 것으로 보이는데 완전히 자리잡은 것은 조선 중기 이후가 되어서였다. 그냥 볍씨부터 논에서 키우는 방법은 '직파법'이라고 한다.

이앙법에 대해 좀 더 말하자면 수확량이 늘어나는 것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제초 작업이 획기적으로 줄어드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대부분의 잡초는 산소가 있어야 싹이 틀 수 있다. 또한 모든 식물은 광합성을 해야 하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햇빛을 보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어느 정도 풀이 올라온 상태에서 시작하는 벼와 씨앗에서부터 싹을 틔워야 하는 잡초와의 경쟁에서 벼가 이길 수 있게 하는 큰 원동력이 된다. 일단 물이 채워진 관계로 논에서는 수생식물이 아닌 잡초는 자라기 힘들며 그마저도 이미 자라난 벼로 인한 그늘로 광합성이 힘들어 대개 별로 위협적이지 않게 되는 것. 가 벼농사에 있을 때 가히 주적으로 여겨지는 것도[3] 같은 벼과인 특성상 이앙법으로 차단하기 힘든 데다 생명력도 질긴 잡초이기 때문이다.

한국의 농업은 제초 작업에 가장 큰 노동력이 들어가는데, 이앙법을 쓰면 직파법보다 노동력이 반의 반도 들어가지 않는다. 하지만 관개시설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환경에서 모내기철에 가뭄이 들 경우 한 해 농사를 완전히 망쳐버릴 위험이 있어 이양법이 알려진것은 고려때임에도 불구하고 국가에서 금지했다.

세종 때 지은 농사직설(農事直說)에서도 수확량이 많고 수고를 덜어주긴 하지만 한 해 농사를 완전히 망칠 수 없으니 이앙법을 하지 말 것을 권하고 있다. 실제로 조선초에서는 법으로 금지하기도 했지만 제초 작업에 필요한 노동력을 거의 1/10로 줄여줬고 조선 후기로 가면 또 이모작까지 가능해 지는지라 이앙법이 대세가 되는 것을 막을 수 없었다. 그 외에도 전체적인 노동력은 줄어들지만 모를 심는 과정에서 노동력 수요가 엄청나게 몰리기 때문에 두레같은 지역사회 조직이 구성되는 요인 중 하나가 되기도 했다.

참고로 논에 있는 은 당연히 중요하기 때문에 옛날에는 논에 대는 농수(農水) 때문에 싸움도 벌어졌고 물을 비축하기 위해 저수지도 팠다. 현재는 농사철이 되면 양수기로 물을 댄다. 별도의 치수나 양수 시설 등이 없이 물 공급을 빗물에만 의지하는 논을 천수답(天水畓)이나 마른논이라고 한다. 반대로 물이 나오거나 물을 쉽게 댈 수 있는 논을 무논이라고 한다. 논농사만 한다면 무논이 좋지만, 다른 작물과 이모작을 하는 데는 마른논이 물을 조절하기 쉬워 더 유리했다.

또한 물을 많이 넣어 사실상 늪지대 내지는 호수 비슷한 상태가 되기 때문에 이런 환경에서 서식하는 생물들이 논에서 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추어탕에 쓰는 미꾸라지다슬기, 우렁이, 참게, 가재, 드렁허리, 개구리, 등은 이런 논농사를 지으면서 덤으로 얻게 되는 단백질 공급원. 과거에는 몰랐으나 논에 서식하는 생물은 그냥 부수입이 아니라 논농사지역의 필수요소였는데, 그 이유는 바로 논에서 발생하는 곤충을 매개채로 하는 전염병 때문이었다. 논에는 항상 물을 채워놓기 때문에 여기서 각종 해충이나 질병이 발생하기 쉽다.

한국이나 일본의 경우 그리 따뜻하지 않는 온대기후임에도 기온의 연교차가 매우 심하므로, 여름 한철의 높은 기온을 이용하여 번갯불에 콩 볶아 먹듯 벼농사를 지었기 때문에 이 문제가 그리 두드러지지 않았다. 반면 연중 고온다습한 중국남부나 동남아, 인도 등 아열대기후지역은 일년 내내 논에 물을 채워서 3~4모작을 했으므로 장구벌레 등 해충이나 병원균이 서식하기 최적의 장소를 제공했다. 따라서 모기에 의해 전파되는 말라리아뇌염 등의 전염병이나 기타 수인성 혹은 곤충에 의한 각종 전염병 등에 시달려야 했다. 현대는 의학의 발전과 농약의 발달로 이러한 전염병이 많이 줄어들었지만, 19세기만 해도 밭농사 위주인 서구 문화권에서는 이러한 전염병을 일으키는 아시아의 벼농사 문화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상당히 컸다.

과거 산악지대에서는 논을 만들기 힘들어서 농사를 주로 했지만 아시아 지역에서는 계단식 논을 만들어서 농사를 지었다. 필리핀의 계단식 논은 세계 최대로서, 1995년 유네스코에 세계 유산으로 등록되었다.

1.3. 기타

기갑갤에서는 아파트그라드와 더불어 기갑병력을 애먹일 지형이라며 마지논선이라고 부르고 있다.

1.4. 관련 문서

2. 論, Talk

어떤 일이나 대상을 두고 서로 이야기를 할 때에 쓰는 단어. '논란', '논점', '의논' 등에 쓰인다. '무논'이 된 고유어와는 다르게, 발음이 같은 한자어 '물(勿)'과 '논(論)'을 합친 말은 '물론'으로, 두음법칙이다.

3. 베트남 전통 모자

non, Nón lá

베트남어로 '잎사귀 모자'를 뜻하며, 야자수 잎과 대나무 뼈대를 이용해 삿갓 모양으로 만들어졌다. 베트남 전쟁 등에서 베트콩이나 민간인이 쓰고 나오는 것으로 유명하다.


  1. [1] 말레이어로 '벼'를 뜻하는 padi에서 온 말이다. 원래 영어로는 paddy field였는데 현재는 그냥 뒤의 field는 생략한다.
  2. [2] 마찬가지로 '말'과 '소'를 합쳐 마소가 된다. 절대 주민등록'말소'가 아니다!
  3. [3] 피를 뽑는 행위를 이르는 '피사리'라는 말이 따로 있을 정도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9.8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