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다익선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의 작품에 대한 내용은 다다익선(백남준)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뜻
2. 유래
3. 기타

고사성어

많을 다

많을 다

더할 익

착할 선

1. 뜻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2. 유래

본래는 한신(전한)유방이 주인공으로, 사기 회음후 열전에 나오는 말이다.

항우의 죽음을 확인하고 관중으로 돌아가던 유방은 느닷없이 한신의 진영으로 달려가더니 그의 대원수 지휘권과 왕의 직위를 박탈하고 초왕으로 강등시켰다. 그러다가 나중에 모반 혐의를 빌미로 그마저도 빼앗고 회음후로 재차 강등시켰는데 이로 인해 한신은 늘 불쾌한 기분을 간직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유방이 연회를 열어 한신도 초대하고는 물었다.

유방: "나는 얼마만큼의 병사를 지휘할 수 있는가?"

한신: "폐하는 십만 명쯤을 지휘하실 수 있습니다."

유방: "그럼 너는 어떠하냐?"

한신: "많으면 많을수록 좋습니다( 多多而益善耳)."

유방: "그렇게 뛰어난 네가 왜 내 포로가 되었느냐?"

한신: "폐하는 군대는 다룰 수 없습니다. 병사의 장수가 아닌 장수의 장수가 되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폐하는 하늘이 도우시기 때문에 인간의 힘으로는 당해낼 수 없습니다."

이에 유방은 과연 한신이라며 크게 웃었다.[1]

언뜻 보면 그냥 칭찬한 것 같지만 실상은 술기운에 주군을 두고 '내가 너보다 훨씬 낫거든?'이라며 잘난 척했다가 유방의 심기가 불편해 보이자 부랴부랴 수습하는 상황이다(…). 그 와중에도 '폐하가 군대 못 다루는 건 맞잖아요.'라고 말하는 건 빼먹지 않았다. 한신의 정확한 의중이야 그 본인만이 알았겠지만, 다짜고짜 '그렇게 잘나서 나한테 잡혔냐?' 식의 반응이 나오는 걸 보면[2] 일단 유방은 이렇게 받아들인 듯하다. 이후 유방과 여후가 이전보다 더 강하게 한신을 견제하게 되었으며 이는 결국 한신을 나락으로 추락시키는 발언이 되고 말았다는 의견도 있다.

다만 말 그대로의 의미로 해석해서, 개인의 능력이 압도적으로 뛰어난 사람보다는, 수많은 재사들을 휘하에 부리면서 능력을 끌어내는 사람을 더 높게 치는 고대 중국인들의 영웅상을 볼 수 있다. 이 기믹(?)은 훗날 삼국지유비가 그대로 이어받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사실 이러한 말이 나온 것도 아예 근거가 없진 않은데 전에 유방이 10만 이상의 군세를 거느린 전투에서 패배한 것은 사실이기 때문이다(...). 팽성대전의 경우 연합군이라 그 56만이 전부 한나라 소속이 아니었다쳐도 어쨌든 이들을 지휘하는 총사령관의 입장에 있는 게 유방이고 순수하게 한군의 수만 짐작해도 10만은 넘었을 것이라...[3]

요코야마 미츠테루항우와 유방은 작품이 항우의 자살로 끝나며 유방이 승리한 이후의 숙청 스토리는 전혀 등장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 일화만큼은 그대로 등장한다. 시기를 조금 당겨서 항우와의 결전보다 앞선 연회자리에서, 원전처럼 험악한 분위기가 아니라 평범하게 여러 장수들과 함께 즐길 때 다다익선 얘기가 나오는 것으로 각색했기 때문이다. 꼭 보여주고 싶었던 듯하다.

3. 기타

마지막 한자가 선하다-할 때 쓰는 선자이므로 과거의 중국에서 선이란 기독교 윤리에서 말하는 그 '선함'이란 뜻보다는 그냥 '좋음'이라는 뜻으로 쓰였음을 알 수 있다. 악도 마찬가지로 '악함'이란 뜻보다는 '나쁨'이라는 뜻으로 쓰였다.

질보다 양이 중요했던 20세기 경제,사회관점에서는 양이 곧 국력이기도 했다. 한때 국토규모에 비해 인구가 너무 많아 산아제한 정책을 취하기도 했지만, 21세기가 된 지금은 인구가 곧 국력으로 다다익선의 가장 대표적인 것중 하나로 꼽힌다. 또한 대량생산은 생산단가를 줄이고 마진을 늘릴수 있어서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요즘은 '다다익', 특히 스마트폰 또는 태블릿 컴퓨터에 많이 쓰인다. 보통은 "램 용량은 높을수록 좋다."라는 용도로 쓴다. 다만 이것은 맞는 표기가 아닌데 글자 원래의 의미를 보면 "많으면 많을수록 램이다."가 된다. 그래서 램다익선으로 순화하자는 움직임도 보인다.다램익선은 어떠려나?

현재 샤오미는 램 용량 부문에서는 최초 타이틀을 다량 보유[4]할만큼 다다익램에 있어서는 정상급이다.

또 다른 바리에이션으로 '거거익선'이 있다. 이는 TV컴퓨터 모니터"(화면이) 크면 클수록 더 좋다."라는 의미로 TV로 게임 하는 콘솔 게임 유저들 사이에서 자주 들을 수 있는 용어이며 PC 게이밍 유저들 사이에서도 간혹 들리곤 한다.그러나 대부분의 PC 게이머들이 으레 그럿듯이 화면 크기나 해상도 보단 프레임수에 적으로 집착하는 걸 볼 수 있다.[5]

반댓말은 지나친 것은 모자란 것과 같다는 '과유불급'이다.

높으면 높을수록 좋다는 뜻의 '고고익선'이라는 바리에이션도 있다. 대개 평점이나 토익 점수 등을 말할 때 쓰인다. 너무 높으면 공부만 해서 사회성이 부족할 것 같은 등의 이유로 오히려 안 좋게 볼 수도 있다는 말도 있지만 현실은...

Fate/Grand Order에서는 한신이 만든 탱크로 나온다. 그런데 인게임에서는 잡몹인데 브레이크가 걸려있고 브레이크를 깨면 금이 가는 굉장히 힘이 들어간 모습을 보여준다.

천안시 차암동에 동명의 카페가 존재한다.#


  1. [1] 고우영 십팔사략에선 유방이 한신을 바라보며 씨익 웃으며 "그러하냐?"라고 비꼬듯 대답하는데, 이 다음 컷에서 한신은 죽는다. 유방의 무서운 부분을 언급할 때 항상 빠지지 않는 고사다.
  2. [2] 바로 그 붙잡힌 일 때문에 하루가 멀다하고 투덜거리다가 간만에 불려온 한신인데, 보란듯이 회음후로 강등될 때를 들먹였다(...). 한신에겐 이만한 모욕도 없었을 것이다.
  3. [3] 유방을 포함해서 여섯 제후의 군대가 모였으므로 평균으로 잡아도 9만 이상인데 한군은 연합군의 주축이므로 당연히 이중에서 가장 많았을 것이고 따라서 그 병력이 10만을 넘는 건 거뜬한 일이다.
  4. [4] 3, 4, 6, 8, 10, 12GB 램 최초 탑재
  5. [5] 취소선 드립이 그어져있지만 이게 마냥 우스게 소리로 들을 수 없는게 PC유져들을 위한 고해상도 + 큰 화면 + 높은 프레임수를 만족시키는 모니터가 나오고 있는 추세이다. 대표적인게 HP의 오멘 게이밍 TV다만 가격은 안드로메다(...)로 가버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8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