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우스 1세

고대 페르시아어

𐎭𐎠𐎼𐎹𐎺𐎢𐏁 (다라야바우쉬)

고전 아람어

ܕܪܝܘܫ‎ (다리야와쉬)

엘람어

𒆪𒊑𒅀𒄷𒌑𒆜 (다리야우이쉬)

고대 아르메니아어

Դարեհ (다레흐)

고대 히브리어

דָּרְיָוֶשׁ (다르야웨쉬)

고대 그리스어

Δαρεῖος (다레이오스)

페르시아어

داریوش (더리우쉬)

라틴어

Darius (다리우스)

생몰: BC 550 ~ BC 486년

재위: BC 522 ~ BC 486년

페르세폴리스의 부조

𐎠𐎭𐎶 / 𐎭𐎠𐎼𐎹𐎺𐎢𐏁

adam / Dārayavauš

나는 다라야바우쉬(다리우스)다.

 

𐎧𐏁𐎠𐎹𐎰𐎡𐎹 / 𐎺𐏀𐎼𐎣

xšāyaθiya / vazraka

위대한 왕이며,

 

𐎧𐏁𐎠𐎹𐎰𐎡𐎹 / 𐎧𐏁𐎠𐎹𐎰𐎡𐎹𐎠𐎴𐎠𐎶

xšāyaθiya / xšāyaθiyānām

왕 중의 왕이며,

 

𐎧𐏁𐎠𐎹𐎰𐎡𐎹 / 𐎱𐎠𐎼𐎿𐎡𐎹

xšāyathiya / Pārsaiy

파르사(페르시아)의 왕이며,

 

𐎧𐏁𐎠𐎹𐎰𐎡𐎹 / 𐎭𐏃𐎹𐎢𐎴𐎠𐎶

xšāyaθiya / dahyūnām

만국의 왕이며,

 

𐎻𐏁𐎫𐎠𐎿𐎱𐏃𐎹𐎠 / 𐎱𐎢𐏂

Vištāspahyā / puça

비쉬타스파(히스타스페스)의 아들이자,

 

𐎠𐎼𐏁𐎠𐎶𐏃𐎹𐎠 / 𐎴𐎱𐎠

Aršāmahyā / napā

아르샤마(아르사메스)의 손자로,

 

𐏃𐎧𐎠𐎶𐎴𐎡𐏁𐎡𐎹

Haxāmanišiya

하카마니시(아케메네스) 가문이다.

 

- 베히스툰 비문 中[발음]

1. 개요
2. 생애
3. 여담
4. 대중 문화에서

1. 개요

아케메네스 왕조 페르시아의 제3대 샤한샤(왕중왕)이다. 통칭 다리우스 대제

2. 생애

파르티아 총독 히스타스페스와 로도구네 사이에서 장남으로 태어났으며, 젊었을 적부터 큰 야심을 가진 사내였다. 키루스 2세의 뒤를 이었던 캄비세스 2세가 조기에 사망하자 쿠데타를 일으켜 다음 계승자였던 바르디야를 죽여버리고 제위에 올랐다. 다리우스와 그 지지자들은 진짜 바르디야는 이미 죽었으며, 가우타마라는 자가 바르디야를 참칭하고 있다고 명분을 내세웠다. 헤로도토스의 《역사》에 의하면 이때 쿠데타를 일으킨 사람들 간에서 페르시아의 정치체제를 놓고 전제정, 귀족정, 공화정 중에서 논란이 일었는데 다리우스가 닥치고 전제정!이라고 하여 결국 전제정이 유지되었다고 한다. 또한 누가 왕이 될 것인지를 두고 논쟁하다가 밤에 말을 타고 성 밖으로 나가서 해가 뜰 무렵에 처음 말이 운 사람을 왕으로 추대하자고 결론을 내렸다. 그런데 이때 다리우스는 교묘한 방법을 사용했다. 하인이 암컷 말의 냄새를 미리 채취해서 해가 뜰 때 다리우스의 말이 냄새를 맡고 흥분해 울게 만든 것. 결국 다리우스는 왕으로 추대되었다. 아케메네스 왕조와는 혈연 관계가 캄비세스 2세의 6촌으로 매우 멀었으므로 그는 키루스 2세의 딸이자 캄비세스 2세의 여동생이었던 아토사와 결혼해서 정통성을 얻었다. 하지만 등극 과정이 이런 탓에 엄청난 반란을 겪어야 했다. 결과론적으로 보자면 이 수많은 반란을 모조리 제압하는 과정에서 황권을 강화하고 강력한 군사력을 얻었으니 좋게 마무리 되었다고 봐야겠지만...

정복 군주로서 카스피해에서 인도, 마케도니아에 이르는 광대한 영역을 정복해 아케메네스 왕조의 판도를 넓혔다. 그러나 다리우스의 정복사업이 항상 수월하기만 했던 것은 아니었다. 스키타이와의 전쟁에서는 이들을 정벌하기 위해 수만의 군세를 이끌고 소아시아를 거쳐 발칸의 마케도니아와 트라키아를 통과, 도나우 강을 넘어 북진했으나 스텝 지역의 지리에 익숙했던 스키타이는 민첩하게 페르시아군과의 정면 전투를 계속해서 피했다. 스키타이족은 페르시아군의 진군로에서 우물들을 메우고 식량을 남김없이 가져가면서 다리우스의 대군을 보급 곤란 상태로 텅 빈 스텝 한가운데에서 헤매도록 유인했다. 결국 페르시아군은 질병과 기아에 시달리며 퇴각했고, 스키타이군은 돌아가는 페르시아군을 지속적인 게릴라전으로 괴롭혔다. 참담한 페르시아의 패배였다.[2]

치세 말기에는 아테네가 자꾸만 그리스인 거주지역에서 반란을 부추기자 혼쭐을 내주고자 페르시아 전쟁을 일으켜 그리스 원정에 나섰으나 마라톤 전투에서 무참히 박살나고 말았다. 이 덕분에 우리는 올림픽에서 마라톤을 볼 수 있게 되었다.

정복사업 외에도 대규모 토목사업을 통해 페르세폴리스를 새로운 수도로 만들었는데, 선왕 키루스 대왕과 마찬가지로 노예제에 반대했기 때문에, 당시 건설에 동원된 인부들에게 빠짐없이 보수를 공평히 나눠줬다고 한다. 사트라프(총독) 제도를 확립하고[3] 상업을 장려하는 등 제국의 발전에 많은 족적을 남겼다. 그 외에도 제국의 표준어로 아람어를 채택하고 이집트의 법을 정비하기도 하였다.

그를 이어 아들이 제위에 올랐으니, 그가 바로 관대한 크세르크세스 1세이다.

무덤 왼편에 사산 제국 시기의 유명한 부조가 또 하나 새겨져 있다. (로마 황제를 사로잡은 샤푸르 1세)

다리우스는 현재 이란에 있는 낙세 로스탐에 왕가의 무덤에 안장되었는데 여러 개의 무덤 중에 명문이 새겨져 있어서 무덤 주인이 확실한 무덤은 그의 무덤뿐이다. 그나마 무덤은 오래전에 모두 도굴되어 남아 있는 게 없다.

치적이 여러모로 수문제와 비견될 만한 인물.

3. 여담

그리스 공격 당시 마케도니아는 즉각 항복을 선언했는데, 당시 마케도니아의 왕이 알렉산드로스 '1세'였다. 시간이 흘러 페르시아를 멸망시킨 왕이 흔히 알렉산드로스 대왕이라고 불리는 알렉산드로스 '3세'였고 당시 페르시아의 황제가 다리우스 '3세'였다.

4. 대중 문화에서

각 도시를 연결하는 군사도로를 만들어 역전제도를 확립하고, 교역과 문화교류를 권장한, 총독제도와 새로운 세제에 의해 속주에 대한 징세를 효율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국고를 충실시켰다는 명군중의 명군인 다리우스 일세는, 속주통치에 있어서는 피정복민에 대해서도 다른사람과 다르지 않게 신앙과 문화의 자유를 주는 관용을 보이며, 동시에, 「왕의 눈」 「왕의 귀」라고 하는 순찰사에 의해서 총독및 속주를 감시하고 군사적이반을 방지했다고 한다.

일세야말로, 사람을 묶지않고, 문화와 교류를 사랑한, 국가를 풍요롭게 한 선왕이다.

▶Fate/Grand Order 마테리얼||

Fate 시리즈에서는 후손인 다리우스 3세 관련으로 자주 언급된다. 위대한 선왕이었고, 니토크리스의 무덤을 연 일화는 게이트 오브 바빌론과 연이 있다.


  1. [발음] 1.1 https://youtu.be/BBpoIsAeh4A?t=355, https://youtu.be/bYcsuEpxyHM?t=38
  2. [2] 《인도유럽인, 세상을 바꾼 쿠르간 유목민》, 380-381쪽.
  3. [3] 제국을 여러 주로 나누어 그곳에 지방관이 다스리도록 배치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7.4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