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몬드 댈러스 페이지

1. 프로필
2. 이력
4. 기타 등등
5. 둘러보기

1. 프로필

WWE 명예의 전당 헌액자

본명

Page Joseph Falkinburg, Jr

별칭

DDP
The People's Champion
Master of Diamond Cutter

출생

1956년 4월 5일

출신지

미국 뉴저지 포인트플리전트

신장

195cm[1]

체중

115kg

피니쉬 무브

다이아몬드 커터
다이아몬드 클래시 [2]

주요 커리어

SWF 헤비웨이트 챔피언 1회
WCW 월드 헤비웨이트 챔피언 3회
WCW U.S 헤비웨이트 챔피언 2회
WCW 월드 텔레비전 챔피언 1회
WCW 월드 태그팀 챔피언 4회
WWF 유로피언 챔피언 1회
WWF 월드 태그팀 챔피언 1회

테마곡

Self High-Five (WCW)[3]
It's Me, It's Me (WWE)

Feel the Bang!

Yo! It's me, It's me, It's DDP!

See Ya!!

WCW의 원조 피플스 챔프이자 프로레슬링계의 화타

미국의 전직 프로레슬러. 현직 요가 강사.

전생에 화타셨다 카더라

프로레슬링 갤러리 개념글 제조기 겸 공식 의료인, 요가센세

2. 이력

1979년 캐나다에서 프로레슬러로 데뷔했지만 무릎부상으로인해 바로 꿈을 접어야 했다. 이후 매니저로 전향해 WWF 레슬매니아 6에서 홍키 통크 맨그렉 발렌타인의 태그팀 리듬 앤 블루스가 탄 차의 운전기사 역할로 등장했었고 AWA에서 배드 컴패니, 다이아몬드 익스체인지 등의 팀을 서포트했다. 한편 WWF에 아나운서로 지원하기도 했지만 들어가지는 못했다.

1991년 더스티 로즈에 의해 WCW로 스카웃되어 매니저 및 2군 아나운서 일을 맡던 DDP는 돌연 WCW의 선수 양성 기관인 파워플랜트에 들어가서 프로레슬링을 마저 배웠고 1991년말쯤 35세[4]라는 나이로 본격적인 프로레슬러 데뷔를 하게 된다.

DDP는 당시 비니 베가스, 스카티 플라밍고와 함께 다이아몬드 마인이라는 스테이블을 꾸려 활동했고 이후 비니 베가스와 태그팀인 베가스 커넥션을 꾸리지만 1992년 회전근 부상을 당해 공백을 가졌다가 2년 후인 1994년 복귀했다. 관중석에서 등장하고 팬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는 척 하면서 Self High-Five를 하며 관중들과 친숙한 캐릭터로 링에 돌아온 DDP는 그야말로 성공가도를 달렸다. WCW U.S 타이틀, WCW 월드 헤비웨이트 챔피언십, WCW 태그팀 타이틀도 여러 번 거머쥐며 nWo와의 대립 등을 통해 WCW를 대표하는 메인이벤터이자 선역 스타로 자리매김하는 데 성공한다. 긴 머리를 휘날리며 폭풍간지를 뿜어내고 다니던 DDP는 WWF로 치면 거의 더 락급의 절대적인 인기를 구가했다.

그러나 WCW의 몰락 후 인베이전 각본을 통해 WWE에 그 모습을 드러내는데, 각본진이 한때 WCW의 피플스 챔프라고까지 불렸던 DDP에게 준 기믹은 언더테이커의 마누라인 사라를 스토킹하는 스토커(...)[5]. 이 기믹은 원래 더 락에게 돌아갈 기믹이었다. 더 락을 턴힐시켜 언더테이커와 대립시킬 계획이었는데, WCW 브랜드가 망하면서 황급히 만들어진 인베이전 각본 덕에 DDP가 이 역할을 맡게 된 것. 정작 더 락은 인베이전 각본을 통해 WWE에서 절대적 인기를 재확인했다.

당연히 PPV에서 언더테이커에게 처발렸다. 경기 내적으로라도 언더케이커와 대등한 모습을 보였다면 어필 가능성이 있었겠지만 매번 원사이드하게 졌으니 위상이 남아날리 없었다. 인베이전 각본 종료후에는 턴페이스했지만 이마저도 허구한 날 히죽히죽 웃고 다니며 크리스찬을 교화시키려드는 이상한 긍정주의자 기믹이었다. 자신에게 감화되는 듯하다가 배신을 때리고 다시 악역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간 크리스찬과 고작 유로피언 타이틀(...)을 두고 티격태격하는 등 WCW에서의 포스를 다 날려먹은 DDP는 끝내 WWE를 떠나고 만다. 그나마 타이틀을 따긴 땄었다는게 위안이라면 위안.

이후 스파이크 TV를 통해 전파를 타게 됨에 따라 인지도 있는 선수의 필요성을 느낀 TNA가 DDP를 불러들이고, TNA에 모습을 드러낸 DDP는 당시 악몽의 장기 집권 NWA 챔피언 제프 제럿과 대립을 펼치지만 끝내 타이틀은 뺏지 못하고 계약 조건의 불만족 등으로 TNA도 떠났다.

피니시 무브는 상대의 목을 잡고 쓰러지면서 목에 충격을 주는 다이아몬드 커터. 현재 랜디 오턴이 사용하는 RKO의 원조격 기술이며, DDP 본인의 발언에 의하면 그 당시 어중간한 피니쉬 무브에 고민하던 신인 랜디 오턴에게 다이아몬드 커터를 써보지 않겠냐고 먼저 제의했다고 한다. 점프해서 사용하는 RKO에 비해 시각적 임팩트는 덜하지만 안정적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보여주며, 초크슬램이나 잭 해머 등 각종 기술을 다이아몬드 커터로 반격하곤 했다.

특히 다이아몬드 커터를 사용하기 전에 양손을 모아 엄지손가락과 집게손가락으로 다이아몬드 모양을 그려보이는 싸인은 DDP의 전매특허로, Jay-Z가 앨범 및 DVD 커버에서 이 싸인을 무단도용했다는 이유로 소송을 걸기도 했다.

2012년 RAW 1000회 특집을 앞두고 등장해 도잉크 더 클라운을 이긴 히스 슬레이터를 축하해주다가 다이아몬드 커터로 쓰러뜨렸다. WWE 로얄럼블(2015)에서 30인 로얄럼블 매치에 등장해 다이아몬드 커터를 선보이나 루세프에게 탈락했다. WWE 레슬매니아 32안드레 더 자이언트 메모리얼 배틀로얄에 참가했다.

2017년 WWE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다.

2018년 올 인 in 시카고에서 특별 출연, 코디와 함께 등장했다. 팬서비스 격으로 다이아몬드 커터를 보여주기도 했다. 덤으로 코디를 위해서 무료로 출연했다고 한다. 이후 더블 오어 낫씽 2019에서도 더스틴에게 스피어를 사용한 뒤 심판에게 들켜 경기장 밖으로 퇴장당하게 되자 심판에게 반항하는 브랜디 로즈를 들쳐메고 퇴장한다.

3. DDP 요가

DDP 요가 항목 참조.

4. 기타 등등

  • DDP 요가로 수많은 선수들이 재활 된 사례 때문에 프로레슬링 갤러리에서 별명은 요가 센세. 혹은 화타 센세라고도 한다. 이 때문에 간간히 DDP 요가에 관한 글도 심심치않게 나온다.
  • 발음이 똑같은 디바가 있는지라 외국 등지에서도 몸은 페이지인데 얼굴이 DDP인 짤방이라든가 페이지 쩍벌짤 이라는 제목에 다리찢기를 하는 DDP사진을 올리는 등 낚시글로 쓰인다.
  • 관련 일화를 보면 성격이 좋은 듯 하다. 파도파도 미담만
  • WCW의 피플스 챔프로 불렸을 정도의 프랜차이저였건만 릭 플레어를 위협하는 짓을 서슴지 않고 틈만 나면 깡패짓을 일삼던 스캇 스타이너에게 한소리했다 거의 죽었다 살아났을 정도로 얻어 터졌다. 목격했던 다른 선수들의 증언에 의하면 스타이너의 무시무시한 주먹연타에 맞고 뻗어버린 DDP를 스타이너가 깔고앉아서 눈부위를 쉬지 않고 타격했고 멈출 기미도 없었다고 한다. 케빈 내시가 이걸 보고 말리다가 역시 스타이너에게 무자비하게 두들겨 맞고 그 사이에 정신을 차린 DDP가 케빈 내시와 함께 경기장 밖으로 한참을 벗어날 정도로 정신없이 내달려 도망쳤다고 한다. 물론 그날 쇼는 둘다 불참. 그후 DDP는 WCW 수뇌진과 연락해서 스캇 스타이너를 안내보내면 난 다시는 WCW링에 안설거라고 하기까지 했다. 단 역시 험한꼴까지 당해가며 내시가 말려주지 않았더라면 DDP는 이세상 사람이 아니었을거라고 목격했던 레슬러들이 증언하기도 했다.[6]
  • 오랜 세월이 흐른뒤에도 스캇 스타이너에게 감정이 안좋은지 2016년에 방송에 출연해서 스타이너의 어눌한 발음을 흉내내며 까기도 했다. 사람 좋기로 이름난 DDP가 이럴 정도니 얼마나 스캇 스타이너가 막장인지 알수 있는 대목. 하긴 어쩔수가 없는게 DDP가 아무리 사람이 좋다 해도 스캇이 행한건 일방적 린치였던데다 당시 무능한 WCW 수뇌부가 스캇에게 아무런 징계도 안내렸고 2018년 시점까지도 DDP에게 사과 한번 안했으니 DDP가 스캇에게 좋은 감정을 가질래야 가질수가 없기는 하다.[7][8]

5. 둘러보기

2017년 WWE 명예의 전당 헌액자

WCW 그랜드슬램 달성자

릭 플레어
(Ric Flair)

스팅
(Sting)

렉스 루거
(Lex Luger)

다이아몬드 댈러스 페이지
(Diamond Dallas Page)

크리스 벤와
(Chris Benoit)

스캇 스타이너
(Scott Steiner)

부커 T
(Booker T)

총 7 명

PWI 선정 올해의 대립

에릭 비숍 vs 빈스 맥맨
(1996)

다이아몬드 댈러스 페이지 vs 랜디 새비지
(1997)

빈스 맥맨 vs 스티브 오스틴
(1998)

PWI 선정 올해의 악역

할리우드 호건
(1998)

다이아몬드 댈러스 페이지
(1999)

커트 앵글
(2000)

PWI 올해의 기량이 발전한 선수

디젤
(1994)

다이아몬드 댈러스 페이지
(1995)

아메드 존슨
(1996)

레슬링 옵저버 선정 가장 기량이 발전한 선수

쟈니 B. 배드
(1995)

다이아몬드 댈러스 페이지
(1996)

타카이와 타츠이토
(1997)

레슬링 옵저버 뉴스레터 선정 최고의 레슬링 피니셔

울티모 드래곤
러닝 라이거 밤
(1996)

다이아몬드 댈러스 페이지
다이아몬드 커터
(1997)

코바시 켄타
버닝 헤머
(1998)


  1. [1] CelebHeights 실제 높이 인증.
  2. [2] 스타일즈 클래시의 원형이라 할 수 있는 기술로 차이점이 있다면 상대 팔을 다리로 묶지 않는다는 점.
  3. [3] 너바나Smells Like Teen Spirit을 리메이크한 곡
  4. [4] 대부분의 프로레슬러들의 전성기가 20대 중반에서 30대 초반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데뷔가 정말 늦었다. 이렇게 늦은 나이에 프로레슬링을 시작해 단체를 대표하는 슈퍼스타로 성장한 선수는 데이브 바티스타 정도를 제외하고는 없다.
  5. [5] DDP가 처음 WWE에 데뷔했을 때 분명 악역임이 명백해보이는 등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에게 쏟아지는 환호는 엄청났다. 하지만 기믹의 실체가 점점 드러날수록 환호는커녕 관중반응 자체가 거의 사라지고 말았다.
  6. [6] 참고로 케빈 내쉬와 DDP는 태그팀 활동도 한 적이 있을만큼 친분이 있는 사이다.
  7. [7] 다만 WCW가 파산하기 일보직전이던 2001년 초, 놀랍게도 스캇 스타이너와 메인이벤터로서 대립한 적이 있다. 3월 PPV였던 Greed에서 당시 챔피언이었던 스타이너를 상대로 타이틀 매치를 가져서 패했다. DDP의 인성이 어느 수준이었는지 입증하는 사례
  8. [8] 2001년도 초에 스타이너와 대립을 갖기 전 백스테이지에서 또 한 번 충돌한 적이 있다. 그 때도 눈에 피멍이 들도록 맞기는 했지만, 어느 정도 주먹다짐이 오고갔을 정도로 일방적으로 밀리지는 않았다고 전해진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7.7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