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용한자

  하위 문서: 당용한자/동음 대체, 당용한자/가나 혼용

한자 관련 문서

{{{#!folding [ 펼치기 · 닫기 ]

서체 및 자형

성질 및 분류

표준화

주음 · 표음화, 한자음, 입력

한자사전

나라별 사용

파생문자

전산화

기타

한자/목록 · 한자/목록/부수별 · 한자/목록/총획순

}}}||

1. 역사
2. 신자체 제정
3. 동음 대체
4. 가나 혼용
5. 의의
6. 바깥 고리

당용한자(当用漢字)는 일본에서 상용한자 제정 이전에 쓰이던 한자표를 일컫는다.

1. 역사

  • 일본어히라가나, 가타카나, 한자를 섞어 쓰는데 이에 대한 기준이나 규칙이 없어 글 생활이 문란하였다. 이를 교정하고자 만든 것이 1946년의 당용한자표(当用漢字表)로, 이 당용한자표에 의해 1,850자라는 자종(字種)과 자수(字數)의 음훈(音訓) 및 자체(字体)가 정해졌고, 이것은 내각 고시·훈령의 형태로 일반에 보급되었다. 이후 일본어 시책은 표준적인 표기법 확립을 목적으로 계속 실시된다. 1981년에 당용한자표를 대신하는 것으로 음훈 및 자체를 포함하여 1,945자를 수록한 상용한자표가 제한을 완화하는 색채를 띠고 내각 고시되면서 폐지되었다.

2. 신자체 제정

  • 1946년의 당용한자표와 1949년의 당용한자자체표에서 제정되었으며, 기존에 약자, 속자 및 오자로 간주되었던 글자를 신자체로 규정하고, 2차 대전 이전에 쓰전 전통적인 한자를 구자체로 규정하여 사용을 제한하였다. 주로 한자의 획수를 줄였으나, 步(걸을 보)를 歩로, 卷(책 권)을 巻으로 쓴 것처럼 1획씩 늘어난 것도 가끔 있었다. 자세한 설명은 신자체 참조.

3. 동음 대체

항목 참조

4. 가나 혼용

항목 참조

5. 의의

  • 당용한자표가 제정되기 전에는 일본에서는 표기법과 한자 등에 관련한 모든 것이 무질서하게 난립했기 때문에 표준적인 표기법을 확립한 것에 그 의의가 있다.

6. 바깥 고리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9.0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