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

1. 大便
2. 代辯
3.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의 지명 大邊
4. 貸邊
5. 對邊

1. 大便

을 점잖게(?) 큰똥 이르는 한자말. 순우리말은 속되고 한자어는 점잖냐는 지적도 나온다지만, 영어권에서도 dung, poo 그러면 속된 말이고 라틴어 파생어로 Feces[피시즈](대변) 또는 배설물이라는 뜻을 지닌 Excrement[엑스크리먼트][1] 하면 점잖은 말이기는 마찬가지다. 모국어 화자에게 느낌이 확 와닿는 고유어적 표현과, 약간의 거리감이 느껴지는 문어적 표현 사이에 어감 차이가 생기는 건 언어 보편적인 현상이다. 딱히 이쪽이 언어 사대주의적인 건 아니다. 한편으로는 일상어와 전문어의 차이라고 볼 수도 있는데, 보통은 일상 생활에서 '대변 싸러 간다' 라고 말하지 않는다. 큰 것 또는 큰 거라고도 하는데, 이는 일본도 마찬가지다.

2. 代辯

어떤 사람이나 단체를 대신하여 그의 의견이나 태도를 표함. 또는 그런 일. 이 일을 하는 사람을 대변인이라고 한다.

3.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의 지명 大邊

대변리.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에 있는 (里). 바다를 끼고 있는 해안 마을로, 대변항은 동부산에서 가장 큰 어항(漁港)이다. 기장의 특산물이 멸치이고 멸치축제도 매년 하는데, 그 멸치는 거의 대변항에서 취급.[2]

이름의 유래는 '대동미 창고 옆 포구'라는 의미의 동고포(大同庫邊浦).

자연마을에는 대변마을, 무양마을, 흙구덩이 새마실이 있다.

또한 야동초등학교, 오덕초등학교랑 맞먹는 이름을 가진 대변초등학교 [3]가 이곳에 있다.

4. 貸邊

부기(회계) 용어. 복식 부기의 분개법(分介法)에서, 장부상의 계정계좌의 오른쪽 부분. 자산(資産)의 감소(減少), 부채나 자본의 증가, 이익의 발생 따위를 기입한다.

영어로는 Credit이라고 하며 반대말은 차변(借邊).

5. 對邊

평면 도형에서, 특정 꼭지점, 각 변의 대응되는 위치에 있는 변을 대변이라 부른다.


  1. [1] 정확히는 배설물이란 뜻이다. 똥은 배출물 아닌가?!
  2. [2] 기장에서 가장 큰 기장읍내는 바닷가가 아닌 내륙 안쪽에 있는 도시고, 기장군 내의 칠암, 월내 등 다른 항구들은 멸치보다는 붕장어 등 다른 생선 등으로 유명하다.
  3. [3] 정확히는 본교가 아니라 분교로 설립되었으며 2018년부터는 부산용암초등학교로 개명하였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