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 미라벨리

등번호 49번의 선수는 다름아닌 팀 웨이크필드.

이름

덕 미라벨리(Doug Mirabelli)

생년월일

1970년 10월 18일

국적

미국

출신지

애리조나

신체 조건

185cm, 100kg

포지션

포수

투타

우투우타

소속 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1996~2000)
텍사스 레인저스(2001)
보스턴 레드삭스(2001~2005)
샌디에이고 파드리스(2006)
보스턴 레드삭스(2006~2007)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

2004

2007

1. 개요
2. 커리어
2.1. 선수 생활 초기
2.2. 웨이크필드를 만나다
2.3. 선수 생활 말년

1. 개요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했던 포수. 통산 타율 .231에서 알 수 있듯 눈에 띄는 선수는 아니었다. 그러나 전설적인 너클볼러 팀 웨이크필드의 전담 포수였다는 것으로 유명한 선수이다.

2. 커리어

2.1. 선수 생활 초기

1996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더블A 팀에서 타율 .296, 21홈런으로 무력 시위를 하다가 트리플A로 승격되었고, 8월달에 처음으로 메이저리그로 승격되었다. 콜업 직후엔 별볼일없이 트리플A를 왔다갔다했다. 그러던 중 1999년 시즌, 샌프란시스코가 포수도 로테이션으로 자주 돌려줬기 덕분에 출전 기회를 많이 잡았다. 2000년엔 바비 에스텔라와 플래툰을 돌았는데 둘 다 타율이 .230을 넘기지 못해서 주전이 확실하지 않은(...) 안습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2001년 스프링캠프에서 샌프란시스코가 베니토 산티아고[1]와 계약을 해서 입지를 잃은 미라벨리는 이반 로드리게스의 백업 롤을 맡아 텍사스 레인저스로 이적했다. 그러나 여전히 타격이 발목을 잡아 이적하기 전까지의 타율이 .102(...) 그 해 6월 주전 포수인 제이슨 배리텍의 팔꿈치 부상으로 공백이 생긴 보스턴이 덕 미라벨리를 트레이드해왔고, 스캇 해티버그와 마스크를 나눠썼다. 타격감도 많이 나아져 이적 후 타율이 .270에 9홈런. 장족의 발전이지만 전반기를 워낙에 말아먹은 탓에 이 시즌 타율이 .230이다. 안습.

2.2. 웨이크필드를 만나다

2002년 스프링캠프에서 자신과 호흡을 맞출 선발 투수를 찾던 중, 너클볼러 팀 웨이크필드의 공을 제대로 받을 수 있는 포수가 미라벨리 하나뿐이었다. 웨이크필드와 호흡을 맞추게 된 미라벨리는 소프트볼용 글러브까지 착용하며 호흡을 맞춰갔고, 2002년부터 2005년까지 웨이크필드와 찰떡 호흡을 자랑하는 배터리로 활약했다.

그러나 너클볼을 잡을 줄 안다는 것 빼면 그의 모든 기량은 수준 미달이었다. 2005년엔 삼진이 안타 수의 3배였을 정도. 결국 보다못한 보스턴이 2005년 시즌 후 그를 샌디에이고로 트레이드시키고 제이슨 배리텍과 조시 바드 포수체제로 재편하려 했다. 하지만 새 전담포수 조시 바드와 웨잌옹이 2006년 4월 한달 간 거둔 성적은 1승 4패에 포일이 무려 10개(...) 결국 트레이드 5개월, 시즌 개막 한 달만인 5월 1일. 보스턴은 미라벨리를 다시 트레이드해왔다.

그리고 역시나 이때 악의 제국보스턴이 미라벨리를 못 가져가게 하기 위해 고춧가루 경쟁입찰을 했다. 트레이드 당일 오후 7시에 양키스는 시즌 첫 펜웨이 파크 원정이 잡혀 있었고, 레드삭스 선발이 웨이크필드였기 때문에 트레이드가 성사되면 당연히 미라벨리가 그 경기에 나설 것이었기 때문. 케빈 타워스테오 엡스타인 두 GM은 평소 친분도 있었고, 파드리스에는 베테랑 포수 마이크 피아자가 있었기 때문에 부담없이 트레이드[2]를 성사시켰고, 레드삭스 프런트는 미라벨리를 구단주의 전용기를 띄워 말 그대로 미국의 남서쪽 끝에서 북동쪽 끝까지 데려왔고, 6시 48분에 공항에 도착하자 경찰차를 동원하여 경기 시간을 늦추면서까지 출전시키는데 성공했다.

미라벨리의 인터뷰에 따르면, 당시 경찰차 안에서 유니폼으로 갈아입었고 인사를 나눈 동료가 웨이크필드를 제외하면 양키스 유니폼을 입고 비난을 들으며 1번타자로 첫 타석에 들어섰던 자니 데이먼 밖에 없었다고. 당시 사진을 보면 삭스 동료들이 매우 반갑게 맞아주는 것이 보인다. 이렇게 모셔온 보람이 있었는지 웨이크필드는 7이닝 3실점으로 호투하여 승리를 거뒀으며 미라벨리는 삭스 팬들에게 the Savior라는 별명까지 얻게 되었다. 여담으로 당시 이 영입 때문에 최희섭이 미라벨리에게 28번을 도로 빼앗기고 로스터에서 제외되었다.

2.3. 선수 생활 말년

다이나믹하게(...) 보스턴에 복귀하긴 했으나 기량은 여전한지라 웨이크필드의 너클볼을 잡는 것 외엔 할 수 있는 것이 없었다. 2007년 시즌 말엔 발목 부상까지 입으며 선수로써의 활약도 불투명해졌고, 그 시즌 타율도 .200 언저리였다. 2008년 재계약엔 성공했지만 3월 케빈 캐시[3]를 백업 포수로 영입하며 방출되어 쓸쓸하게 은퇴했다. 은퇴 후엔 미시간의 고등학교에서 코치를 하고 있다고.


  1. [1] 1987년 내셔널리그 신인왕 출신 공격형 포수. 올스타 5회 선정에 1996년 필리스 소속으로 30홈런을 쳐낸적 있으며, 2002년 NLCS MVP에 오르는등 자이언츠의 월드시리즈 행에 일조한 통산 217홈런의 포수였다.
  2. [2] 대가는 조시 바드, 클라 메러디스 + 현금 10만 불
  3. [3] 탬파베이 레이스의 감독 케빈 캐시 맞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2.1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