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텔레그래프

모기업

텔레그래프 미디어 그룹

영문명

The Daily Telegragh

설립일

1855년 6월 29일

업종명

신문 및 도서잡지의 발행과 판매, 외부간행물의 인쇄업

기업규모

대기업

홈페이지

1. 개요
2. 상세
3. 여담

1. 개요

영국 및 세계 각국에서 발간되는 일간 신문이다. 통상 'The Telegraph'라고 많이 부르며, 공식 웹사이트에 들어가면 약칭 로고가 나온다. 주로 보수 우파 성향이 강한 잉글랜드중산층[1]들이 즐겨보는 정론지이며, 논조 또한 보수적이다.

2. 상세

기본적으로 영국 보수당을 지지하지만, 우익 대중주의 정당인 브렉시트당에 대해서도 우호적인 편[2]이다. 제58회 영국 총선에서는 보리스 존슨이 이끄는 보수당으로 결집할 것을 촉구했다.

1855년《데일리 텔레그래프 앤드 쿠리어》(Daily Telegraph and Courier)라는 이름으로 아서 B. 슬레이(Arthur B. Sleigh)에 의해 처음 창간되어 오랜 역사를 자랑하고 있다. 영국 일간신문 중 발행부수 7위를 기록하고 있다.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실시하기 직전인 1944년 5월에 십자말풀이 문제가 올라왔는데 여기에는 '유타', '오마하', '오버로드' 등의 용어가 등장했다. 이는 상륙작전 및 주요 상륙지 등의 암호명이었다. 연합군 사령부는 발칵 뒤집혔고 문제의 출제자인 학교 교사 레너드 다우와 신문 편집담당자를 영국 정보기관에서 연행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지만, 결과는 무혐의였다. 기밀 유출과는 무관한 우연의 일치였던 것. 이 부분은 2015년 6월 14일자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 다루었다.

2005년에 이루어진 여론조사 업체 Ipsos MORI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텔레그래프의 독자들 중 64%가 다가오는 선거에서 보수당을 지지할 것이라고 응답했을 정도로 독자층 또한 보수적인 편이다. 더 타임즈보다 더 보수적이다. 보수당의 별칭인 토리를 따서 데일리 토리그래프라는 별명이 있다.

2019년 2월 영국 내 브로드시트 규격 정론지 중 두번째로 많은 발행부수를 기록했으며, 공식 일일 평균 발행부수는 360,345부였다. 경쟁 정론지들 중 같은 보수 성향의 더 타임스가 417,298부로 가장 많았고, 좌파 성향의 더 가디언은 141,160부에 그쳤다. 참고로 또 다른 좌파 성향의 일간지인 인디펜던트는 정확한 통계를 내지 않았으나, 위의 세 신문사보다 발행부수가 더 적을 것으로 추정된다.

3. 여담

텔레그래프랑 뉴욕타임즈랑 앱 아이콘이 거의 동일하다. 둘 다 깔아놓으면 잘못 들어가는 일이 다반사.

보수당 소속의 정치인들 중에 데일리 텔레그래프 기자 출신들이 꽤 있다. 대표적인 케이스로 전 재무부 장관 조지 오스본과 현직 총리 보리스 존슨이 있다.

쥘 베른80일간의 세계일주 작중에서 주소재인 세계일주 떡밥을 처음 뿌린게 데일리 텔레그래프로 나온다. 하지만 포그는 인도 철도 완전개통이 오보였다는 것을 보고 텔레그래프가 엿을 먹였다는걸 깨닫는다.


  1. [1] 정치권이나 언론에서는 이들을 미들 잉글랜드라고 지칭한다.
  2. [2] 브렉시트당의 당수인 나이젤 패라지는 텔레그래프 지에 자신의 칼럼을 정기적으로 싣고 있다. 물론 존슨 총리를 포함한 보수당 정치인들 또한 가끔씩 자신의 칼럼을 싣기도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3.7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