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단이(애니메이션)

1. 개요
2. 스토리

1. 개요

MBC에서 방영한 만화영화. 최인호 작가의 단편 동화 "땅꼬마 도단이"를 원작으로 하여 MBC가 사회 고발성 애니메이션이라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 제작하여 1989년 1월1일 MBC에서 방영한 만화영화. 허나 원작과는 달리 80년대 후반 당시 소외당한 현대 아이들, 빈부의 갈등, 철거민 문제, 노인 문제 등 당시 현대 사회문제를 지적하는 애니메이션이다. 어린이가 주인공인데도 현대사회에 관한 무겁고 어려운 주제를 깊이있게 다루어 시청자들에게 큰 인상을 남겼다. 여기 나오는 도단이는 실제 최인호 작가의 자제분의 이름으로 한국 아동용 애니메이션으로서는 현대 사회를 고발한 최초의 작품이라 생각이 된다.

TV용 1회짜리 단편 애니메이션이지만 작품 자체의 퀼리티는 당시로써 높은 편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80년대 후반의 작품이라 작화는 현재에 비해서 많이 떨어지지만, 내용은 뭔가 없을 것 같으면서도 알찬 느낌이다. 80년대 후반의 당시의 한국적인 정서와 현실을 그대로 표현하고 있어서 그런지 재미도 없을 것 같은데, 상당히 궁금증을 당기게 하고 재미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2. 스토리

부모가 맞벌이를 하는 부유층 가족의 아들인 최도단이는 항상 혼자서 집을 지키기 때문에 외로움을 탄다.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환상에 빠진체로 아이가 가진 순수함의 탈을 쓰고 잔혹한 행동[1]을 자행한다. 도단이는 부모님이 자신에게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라지만, 엄마, 아빠는 자신들만 알고, 도단이에게는 관심이 없다. 엄마는 오로지 도단이가 항상 100점만 받기를 바라고, 구박을 하면서 아들이 반장이 되기 위해서 로비를 하기도 한다. 부모의 관심이 사라지게 된 도단이는 환상의 세계에서 잔혹한 행동을 많이 하게 된다. 도단이는 이런 부모가 야속하고, 마음씨 좋은 기묘한 할아버지와 항상 어울리게 된다.

마음씨 좋은 기묘한 할아버지는 아파트 앞 단지에 하얀 동그라미를 크게 그려놓고, 나무랑 널판지 몇개로 집도 아닌 집을 지어 놓기도 하는데, 대문은 돌맹이 두개가 전부다.

동네 어른들 입장에서는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행동을 한다. 아무리봐도 이해가 안가는 행동이지만, 아이들과는 잘 놀아주고, 깡패들에게 당하고 있던 동혁이를 도와주는 등 알게 모르게 어린이들에게는 선행을 한다. 결국은 어른들에게 할아버지는 쫓겨났다가 다시 돌아온다.

도단이와 같은 반 친구로 학교에서 가장 씨름을 잘하는 동혁이는 집안이 가난하고 뺑소니범에 의해 어머니를 잃고, 아버지가 다쳐서 어린 나이에 직접 메추리알을 팔며 살아간다. 도단이와 동혁이의 충돌은 당시 사회 문제 중 하나였던 빈부간이 격차로 인한 갈등을 나타낸 것이다.

스스로 하늘에서 온 별나라 왕자님이라 자처하고 선친의 땅이라며 아파트 앞에 집을 짓는 마음씨 좋은 기묘한 할아버지는 당시 한국 사회에서 서울 올림픽 개최로 인하여 문제화가 되기 시작한 철거민 문제와 노인 문제를 함께 다룬 캐릭터였다.

이런 과정에서도 이 작품에서 특이한 점은 외로운 노인과 도단이의 따뜻한 인간애는 식을 줄 모른다. 이 작품에서 도단이의 무개념적인 행동을 보고 있으면, 이해가 좀 안되기도 하고 짜증이 나기도 한지만, 사실 거기서 말하고자 하는 건 도단이를 그렇게 만든 사회와 어른들의 잘못된 행동을 고발하고 반성을 촉구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스토리 때문에 당시에는 내용 자체가 해석하기 어려웠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당시의 사회상을 제대로 나타냈음을 알수가 있다.

그것은 당시 사회에서 도시의 삶을 살아가는 부모로부터 소외받은 아아들에 포커스를 맞춰 부모 자식간의 단절이 된다.

그로 인하여 아이들은 어른들에게 이야기 하지 못하는 외로움을 느끼고 본인도 모르게 비뚤어지는 심리를 표현한 것이다.

어린 자식은 안중에도 없고 허새를 부리거나 술에 취해 늦게 들어오는 도단이 부모들의 행태를 보면, 도단이의 무개념적인 비뚤어진 행동들이 어느 정도 이해가 간다.

이 작품은 도단이가 자신도 모르게 비뚤어지고, 친구가 된 마음씨 좋은 기묘한 할아버지에게 인생의 교훈을 하나둘씩 배워 조금씩 성장해 나가면서 부모님, 친구와의 갈등을 해결해 나가는 스토리가 정말 알맞게 되어 있다.

80년대 후반부터 우리 사회에서 나타나기 시작한 모습을 제대로 그렸다고 할수가 있다. 하지만, 성장 과정에 중점을 두기 보다는 자신도 모르게 비뚤어지는 것에 초점을 맞췄고 또 도단이한테는 행복한 결말이었겠지만, 할아버지한테는 슬픈 엔딩으로 끝나기 때문에 안타까운 마음이 생기기도 한다. 마지막에는 도단이 부모는 자신들의 잘못을 알게되고, 뺑소니 사고를 일으켜 강동혁의 부모님을 그렇게 만든 자가용 운전자는 동혁이의 학교에 보테달라고 500만원을 기부하고 경찰서에 자수한다.

마음씨 좋은 기묘한 할아버지는 어른들의 신고로 정신병원에 잡혀갔다가 돌아온후에 자기가 만든 집도 아닌 다른 집에서 생을 마감한다.

이곳에서 풀버전을 볼 수 있다.


  1. [1] 아파트 베란다에서 살아있는 병아리를 떨어트리며 환하게 웃는다. 그걸로도 모자라 집에 놀러온 같은반 여자아이를 데려와 "병이라가 참 잘 날아"라며 또 병아리를 떨어트린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