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독

1. 한국의 도독
2. 중국의 도독
2.1. 관련 문서

1. 한국의 도독

신라관직. 신라 조정에서 전국으로 파견되어 9주를 다스리는 지방관이다. 조선시대의 관찰사, 대한민국도지사 정도에 대응한다.

상대에는 군주(동음이의어)였고, 실직주 군주 이사부나 신주 군주 김무력 등이 나타난다. 661년(문무왕 1년)에 총관으로 명칭을 바꾸었고, 785년(원성왕 1년)에 도독으로 명칭을 바꿨다. 단 원성왕 이전부터 도독 명칭이 나타나고 있어서 이미 문무왕 때 9주 장관은 도독이고, 총관은 임시직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원래 군주는 군권을 통솔하는 군사적 성격이 강했지만 삼국통일 이후 전쟁이 사라지면서 도독은 현대의 도지사처럼 단순한 행정 관리로 변화하면서 중요도가 낮아진다. 그러다가 신라 하대가 되면서 나라가 혼란스러워지자 몇몇 지역의 도독들은 자신의 근무지에서 성주, 장군이라 자칭하고 호족, 군벌화되기도 했다.

2. 중국의 도독

삼국시대(중국)에 설치된 관직. 원래 시작은 군사령관이었지만 이후 지방 행정까지 다스리는 관직이 된다. 당나라절도사를 만들면서 권한이 축소됐지만 명칭 자체는 명나라까지 남는다. 중국 바깥 백제, 일본, 베트남 등 이민족의 왕에게도 도독 칭호를 내리기도 했다.

충무공 이순신이 명나라로부터 이 도독 벼슬을 받았다는 추측이 있어서 논란이 있다. 이 부분은 이순신/논란 문서에 자세히 나와 있다.

2.1. 관련 문서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2.5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