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도

桃花島

중국어 발음은 타오화 섬이다. 김용무협소설 사조 3부작(<사조영웅전>, <신조협려>, <의천도룡기>)에 등장해서 유명해졌으며, 가상의 섬이 아니라 실존하는 섬으로 절강성 주산(舟山)군도에 있다. 실제로도 이 섬은 김용의 소설에 등장한 점을 대대적으로 광고하고 있다. 50평방킬로미터, 인구 2만명의 섬으로 대한민국완도 정도.

천하오절 중 하나인 황약사가 거주하는 섬으로서 동해에 떠 있으며 배를 타고 꽤 멀리 가야 도착할 수 있는 것 같다. 작중에서는 보도산(普渡山)의 동쪽에 있다는 것으로 묘사된다. 하지만 작중에서는 남쪽으로 가야 나온다는 식의 묘사도 많이 나오고, 황용이 중국 남방 사투리를 쓴다는 묘사도 나오므로 남중국해 인근 부속도서일 가능성도 있다.

이름처럼 섬 전체에 복숭아 꽃이 심어져 있는데, 황약사가 기문둔갑을 이용하여 특수한 배치를 해두었기 때문에 기문둔갑을 모르면 제 아무리 무공의 고수라도 길을 잃고 헤매게 된다.

육승풍의 귀운장은 도화도를 본따 기문둔갑의 미로로 지어져 있다. 구양봉은 귀운장의 기문둔갑을 뚫지 못하자 열받아서 통째로 태워버렸다.(…)[1]

섬에는 황약사의 가족과 제자들 이외에는 하인들밖에 없는데, 모두 천인공노할 죄를 지은 범죄자로 황약사가 혀를 잘라 벙어리로 만들어서 하인으로 부리는 것이다.

개정판 <의천도룡기>에서는 곽정황용이 도화도의 동굴에 무목유서를 바탕으로 한 병법서와 구음진경을 포함한 무공비급을 숨겨두었다. 그리고 도화도의 위치를 표시한 지도와 기문둔갑 미로의 지도를 도룡도의천검 안에 넣어두었다.

황약사가 만든 기문둔갑진은 100년 뒤에도 유지되어서, 주지약은 도화도를 찾아갔지만 지도가 없었다면 길을 찾을 수 없었을 것이라고 한다. 무섭다 황약사.(…)

서울특별시 마포구 도화동과 한문은 같지만, 복숭아꽃이 많았던 곳이라는 걸 제외하면 전혀 관련 없는 듯.


  1. [1] 단순 무식한 방법이지만 이것도 하나의 정답이다. 후에 신조협려에서 금륜도 황용의 석진으로 애먹다가 생각해낸 나름대로의 격파법이 석진을 구성하는 바위들 중 큰 바위는 어려우나 작은 바위는 충분히 던지고 부술 수 있다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석진을 거의 깨부수기에 이르렀다가 양과와 황용에게 공격받아 중상을 입고, 정영이 석진을 재배열하는 바람에 실패했다. 여기서 알 수 있듯 기문둔갑진의 위력은 어마어마하나, 진을 구성하는 구조물이 파괴되면 진이 위력을 잃는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9.5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