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십자훈장

독일 십자훈장(Deutsches Kreuz)

1. 제정
2. 서훈 기준
3. 현재

1. 제정

나치 독일 시대에 군인, 혹은 군무원을 포함한 전투 요원에게 수여하기 위해 제정된 훈장으로, 제3제국의 총통 히틀러가 직접 지시를 내려 만들어졌다고 전해진다.

1939년 철십자 훈장과는 별개로 1941년 9월 28일에 제정된 이 훈장도 철십자 훈장과 마찬가지로 등급이 매겨졌다. 그중 가장 높은 등급인 독일 금십자훈장((Deutsches Kreuz in Gold)기사철십자 훈장 보다 상위의 훈장으로 취급되었다. 이 훈장이 제정된 이유는 1급 철십자 훈장과 기사철십자 훈장의 서훈자의 숫자가 지나치게 차이가 났던 것이 주된 원인이었다. 알려진대로, 1급 철십자 훈장은 약 30만 명에게 수여되었으나 기사철십자 훈장 수상자는 전군을 통틀어도 겨우 7,500여명에게만 수여되는데 그칠 정도로 그 희소성이 높았고, 서훈 기준 또한 너무 높았다. 물론 이로 인하여 기사철십자 훈장의 품격을 높일 수는 있었지만 반대로 서훈 기준의 차이가 너무 커져버려 문제가 된 것이다.

2. 서훈 기준

그 대안으로 만들어진 것이 독일 십자훈장이었다. 이 훈장은 철십자 훈장과는 독립된 훈장이지만 그 성격은 사실 같았다. 그러나 이 훈장을 받으려면 반드시 1급 철십자 훈장을 수여받았던 군인에 한해 수여하는 것이 수상 조건으로 되어 있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1급 철십자장과 기사철십자장 사이에 위치하게 된 것이다. 그리고 같은 디자인이지만 은으로 만들어진 독일 은십자훈장(Deutsches Kreuz in Silber)이 있었는데, 이것은 금십자훈장과 같은 크기와 형태에 주변의 장식이 은색이라는 점만 다르다. 가장 긴 쪽의 변이 65mm로 가로세로 44mm 크기인 독일 십자훈장은 철십자 훈장 보다 훨씬 큰데다 눈에도 잘 뜨이기 때문에 이 훈장을 탐내는 장병들이 많았다고 한다.

1941년에 만들어진 이래 패전을 맞을 때까지 약 25,000개의 독일 십자훈장이 수여되었다. 수여자는 위관급 장교가 가장 흔했지만, 영관 장교와 하사관, 드물게는 사병도 있었다. 전차 승무원이나 잠수함 승조원 같은 일선 전투 부대에 속한 수여자에게는 비좁은 함내나 차내에서 쉽게 패용하기 위해 포제로 만들어진 훈장도 함께 주어졌다. 대개의 경우, 이 훈장은 우측 가슴 포켓 아래쪽에 정면을 향해 패용하게 되어 있었다.

3. 현재

이 훈장도 최상위급으로 독일 다이아몬드 십자장(Deutsches Kreuz in Gold mit Brillanten)이 제정되었지만, 수여되지 않았고 만들어진 1개의 시제품은 미군에게 노획되어 현재는 웨스트포인트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이 훈장은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가 중앙에 떡 하니 박혀 있어 제3제국이 패망한 후에는 공식 석상에서 착용하는 것이 전부 금지되었다. 그러나 1957년에 일부 서훈자에 한하여 갈고리 십자가를 지운 새로운 독일 십자훈장이 제공되었다.

말하자면 철십자 훈장이 실제 훈격에서 삭제된 반면, 이 훈장은 현재에도 유지되고 있는 것이다. 다만 그 디자인이 바뀌고 군사요원에게만 주어지던 과거와는 달리 외교상의 공로나 국가에 공훈을 세운 민간인에게도 수여되고 있기 때문에 예전과는 그 성격이 조금 포괄적으로 달라졌다고 할 수 있다. 고 김대중 전직 대통령이나 백영훈, 윤이상 같은 분들이 독일 금십자훈장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것은 십자훈장과는 성격이 달리하여 새롭게 제정된 독일 공로훈장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1.3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