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부리

돼지고기를 사용한 스타동(すた丼). '스태미너 돈부리'의 약자다.

1. 개요
2. 취식법?
3. 종류

1. 개요

どんぶり[1]/[2]

큰 밥그릇[3] 속에 을 담고 그 위에 요리를 얹어서 먹으며, 소스로 간을 조절하면서 먹는 일본덮밥이다.[4] 밥 위에 얹는 요리의 종류에 따라 덮밥의 이름이 붙여진다. 일본에서는 대중적인 요리이며, 한국에서도 21세기 들어선 대도시를 중심으로 돈부리 전문 식당이 제법 생겼기 때문에 생각보다 어렵지 않게 맛볼 수 있다.

2. 취식법?

덮밥이라는 말 뜻 그대로 밥 위에 반찬을 얹어주는 음식이다. 밥의 고소한 맛과 거기 적당히 스며든 장국 그리고 같이 담긴 반찬들의 맛을 하나하나 음미하면서 먹는 음식으로, 그릇 하나에 담겨 나온 밥상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

그러나 비빔밥 문화가 있는 한국에서는 그냥 뭐든지 밥이랑 비벼 먹으려는 사람이 적지 않다. 그렇기에 한국의 돈부리 전문 식당에서는 "맛있게 드시려면 비벼먹지 마세요"와 같은 안내 문구를 쉽게 볼 수 있다.[5]

물론 돈부리를 먹을 때 어쩔 수 없이 불편한 문제는 있다. 식사를 거의 마칠 때쯤 장국이 스며들어 뿔뿔히 흩어진 밥알들을 처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젓가락질을 아무리 잘해도 밥알 하나하나 일일히 집어 먹을 수는 없는 법이다. 다만 이럴 때는 젓가락 대신 숟가락을 이용하거나[6] 일본인들 하듯이 그릇에 입대고 후루룩 털어 먹으면 된다. 일본인이라고 돈부리 밥알이 젓가락에 딸려올라오는 마법을 부리지는 않는다.

정말 문제인 것은 음식점에서 돈부리의 개념을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있다는 점이다. 돈부리의 장국을 국물처럼 부어버리니 아예 국밥처럼 되어버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당연한 얘기지만 이 경우에는 젓가락으로 먹기는 불가능하고, 밥과 재료를 하나하나 음미할 수 있다는 특유의 매력 또한 사라져 버린다.

밥과 소스가 부족할 경우 말하라는 안내도 많이 보인다. 한 돈부리 전문 식당에서는 그릇을 손으로 들고 젓가락으로 먹으면 돈부리 종결자라고 한다. 그래도 한국의 많은 식당에서는 그릇을 전부 내려놓고 먹기 때문에 정작 그릇을 들고 먹으면 뻘쭘할 때가 많다. 그리고 무엇보다 무겁다.[7]

비벼 먹지 말라는 말이 거슬렸는지, 인터넷에선 포크 커틀릿과 돈까스를 예로 들며 한국식으로 현지화를 시키면 되지 않겠느냐고 하는 사람도 종종 보인다. 일부 업체에서도 한국 정서에 맞춰보려고 아예 비벼먹으라고 권하는 집도 있다. 하지만 굳이 현지화할 것도 없이 한국에는 이미 한국식 덮밥들이 지천으로 깔려있다. 하다못해 집에 굴러다니는 김치볶음 한 국자 떠서 밥 위에 얹고 비벼 먹어도 한국식 김치 덮밥이라고 부를 수 있다. 일본의 돈까스나 한국의 중화요리처럼 아예 없었던 요리를 새로 들여온 게 아닌 이상 현지화는 음식의 오리지널리티를 죽일 뿐이다.

3. 종류

  • 가츠동: 돈가스 덮밥의 어머니.
  • 타래가츠동: 계란과 돈가스 소스를 사용하는 가츠동과 달리, 특제 간장 소스와 김가루를 이용해 좀 더 엔틱한 느낌을 낸다.
  • 가루비동: 갈비 덮밥.
  • 규동: 쇠고기 덮밥. 일본의 대표적인 패스트푸드 중 하나. 규동 전문 체인점 요시노야(吉野家)가 유명하다.
  • 네기토로동: 다랑어 등의 생선을 다져 그 위에 잘게 썬 파를 올린 덮밥.
  • 부타동: 돼지고기 덮밥. 이것의 변형으로 기무치가 들어간 부타키무치동이 있다.
  • 샤케동: 연어 덮밥.
  • 마구로동: 참치 덮밥
  • 스테이크동: 밥 위에 구운 쇠고기를 얹은 덮밥. 보통 쇠고기를 타다끼(겉부분만 살짝익히는 방법)해서 올린다.
  • 시지미동: 바지락을 익혀 듬뿍 얹어먹는 덮밥. 보통 익힌 달걀을 많이 곁들인다.
  • 오야코동: 닭고기달걀을 이용한 덮밥. 오야코(親子)는 부모와 자식이라는 뜻인데, 부모인 닭과 자식인 달걀이 같이 들어갔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에비가츠동: 새우튀김 덮밥.
  • 우나기동: 장어 덮밥.
  • 텐동: 튀김 덮밥. 일본식 튀김인 덴뿌라를 얹은 덮밥.
  • 카모동: 마늘로 양념하거나 훈제를 한 오리고기를 익힌 달걀과 파와 함께 먹는 덮밥. 레시피만 보면 주재료 빼곤 오야코동과 별 차이는 없다.
  • 키츠네동: 유부 덮밥. 킨키 지역에서 많이 먹는데, 교토에서는 키누가사동(衣笠丼)이라고도 부른다. 교토 인근의 산인 키누가사산에서 유래했다 한다.
  • 타닌동: 오야코동의 오야코와 대비되게 타인(他人)이라는 이름을 붙였는데, 남남인 사이를 뜻하는 것 처럼 달걀과 소고기 또는 달걀과 돼지고기를 얹은 덮밥이다.
  • 텐신동: 밥에 오믈렛과 중화소스를 얹은 덮밥.
  • 추카동: 중화풍의 재료와 소스를 밥 위에 얹어먹는 요리다.

위의 두가지는 일반적인 돈부리점에서는 취급을 잘 안하며, 일본 중화요리점에서만 취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1. [1] 톤부리(とんぶり)와는 전혀 다른 음식이다. 이쪽은 밭에서 나는 캐비어라 불리는 댑싸리 열매를 가공한 식품이니 혹여 헷갈리지 말자.
  2. [2] 본래는 '우물 정'(井)의 이체자지만 이제는 우물이란 뜻으로는 거의 사용되지 않고 '일본식 덮밥'의 의미로만 알려져 있다.
  3. [3] 사실 이 그릇을 가리키는 말이 돈부리다.
  4. [4] 사실 덮밥이란 단어 자체가 돈부리라는 단어를 '순화'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단어이다.
  5. [5] 카레라이스 역시 한국처럼 카레와 밥을 섞지 않는다.
  6. [6] 일본에도 이렇게 먹는 사람 많다.
  7. [7] 이는 일본과 한국의 식문화 차이이기도 하다. 일본에서는 그릇을 들고 고개를 숙이지 않고 먹는게 예의. 우리나라처럼 밥그릇을 놓고 먹으면 마치 개가 밥먹는 듯한 모양새라며(犬食い~라 한다.) 매너가 아니라고. 물론 라멘이나 짬뽕같은 면종류는 예외다. 그릇이 뜨거울 뿐더러 무겁기 때문에 들고 먹기엔 무리가 있기 때문. 또한, 요즘 젊은 층은 그릇이 뜨거우면 놓고 먹을 수도 있다며 의식이 변하는 중이기도 하고, 카레나 덮밥류는 바닥에 놓고 먹어도 아무도 뭐라 안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