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고기

돌고기

Striped sinner
Stripe gudgeon

이명: 돈고기

Pungtungia herzi Herzenstein, 1892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조기어강(Actinopterygii)

잉어목(Cypriniformes)

잉어과(Cyprinidae)

돌고기속(Pungtungia)

돌고기(P. herzi)

출처

1. 개요
2. 상세

1. 개요

잉어목 잉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로 한국과 일본 등지에 서식한다.

돌고기의 새끼를 순우리말로 '가사리'라고 하는데, 충청도 방언으로는 '쭉비'라고 한다. 종종 아쿠아리움에서 바닷물고기 스톤피쉬(Synanceia verrucosa)를 돌고기라고 써 놓기도 하기 때문에 착각할 수 있다.

2. 상세

몸길이는 10~15 cm이며, 몸이 길고 납작한 원통형이다. 등 쪽은 진한 갈색이고 배 쪽은 연한 노란색이다. 몸 중앙에는 흑갈색의 줄무늬가 주둥이 끝에서 눈을 지나 꼬리지느러미 앞까지 뚜렷하게 나 있다. 입 주변에는 짧은 수염 한 쌍이 있다.

물이 맑고 유속이 느린 강 중, 상류의 자갈바닥에 서식한다, 바위에 붙은 조류와 수생곤충을 먹는다. 산란기는 5~6월이며, 바위 틈이나 자갈이 많은 곳에 알을 낳으며 어린 새끼들은 무리를 지어 수면 표층을 헤엄친다.

주둥이가 돼지처럼 뭉툭하고, 돼지처럼 먹성이 좋아 돼지 돈(豚) 자를 써서 '돈고기'라 불리다가, 발음하기 쉬운 '돌고기'로 불리게 되었다.

여담으로 튀겨 먹으면 맛이 좋으며 경상도 사투리로 돌고기를 '지지미'라 한다.

비슷한 종으로는 가는돌고기와 감돌고기가 있는데 두 종 모두 한반도에만 서식하는 고유종에 보호종으로 법의 보호를 받는다.

이중 감돌고기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에 한국 적색목록 위기종에 포함되어 있으며 가는돌고기도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다. 이들은 물살이 빠르고 돌이 많은 곳에 서식하지만 하천을 정비한다는 이유로 하천을 평탄화 시켜버려 서식지가 엄청나게 줄었다. 때문에 한반도에서 금강만경강 두군데에서 밖에 볼 수가 없으며 심지어 이 두곳에서도 서식지가 빠르게 줄고 있다. 게다가 강가에서 물고기를 잡아 매운탕을 끓여먹는 사람들이 그냥 돌고기와 감돌고기, 가는돌고기를 구별하지 못하여 멸종위기인 감돌고기와 가는돌고기를 같이 먹어버리는 불상사가 발생한다. 함부로 잡아먹었다간 처벌을 받으니 절대 먹지말고 감돌고기 서식지에서는 낚시를 하지말자. 혹시라도 잡았다면 그냥 놓아주자. 일반 돌고기와 차별점은 지느러미와 꼬리에 까만색 줄무늬가 있고 머리부터 꼬리까지 등부분에 검은색이 감도는 것이다. 그 이외는 돌고기와 외관은 정말똑같으니 줄무늬와 색깔로만 구별해야하니 참고하자.

감돌고기

돌고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97.0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