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앵글리아

1. 영국의 지역
2. 영국의 고대 왕국
2.1. 건국
2.2. 전성기와 몰락
2.3. 멸망

1. 영국의 지역

영국 섬과 북아일랜드에 해당하는 지역으로서 EU 통계(Eurostat)를 위해 설정한 지역.

2. 영국의 고대 왕국

영국과 아일랜드의 역사
History of the United Kingdom
Foras Feasa ar Éirinn

{{{#!wiki style="color: #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6px"

고대

중세 ~ 근세

근대 ~ 현대

남아일랜드

켈트족

히베르니아

아일랜드 영지

아일랜드 왕국

그레이트 브리튼 및 아일랜드 연합 왕국

아일랜드 자유국

아일랜드(공화국)

북아일랜드

북아일랜드(영국령)

스코틀랜드

칼레도니아

알라퍼 왕국

스코틀랜드 왕국

그레이트 브리튼 왕국

그레이트 브리튼 및 북아일랜드 연합 왕국

웨일스

로만 브리튼

귀네드 왕국

웨일스 공국

잉글랜드 왕국

잉글랜드 연방

잉글랜드 왕국

더베드 왕국

데헤이바스

잉글랜드

앵글족

노섬브리아

데인로

잉글랜드 왕국

머시아

동앵글리아

색슨족

웨식스

웨식스

에식스

서식스

주트족

켄트

잉글랜드 왕조

칠왕국

웨식스 왕조

노르만 왕조

앙주 왕조

플랜태저넷 왕조

랭커스터 왕조

요크 왕조

튜더 왕조

튜더 왕조

스튜어트 왕조

스튜어트 왕조

하노버 왕조

작센코부르크고타 왕조

윈저 왕조

잉글랜드 시대

장미 전쟁

엘리자베산

조지안

빅토리안

에드워디안

대영제국

}}}}}}}}}

잉글랜드 고대 7왕국

동앵글리아}}}]]

머시아}}}]]

노섬브리아}}}]]

웨식스}}}]]

에식스}}}]]

켄트}}}]]

서식스}}}]]

동앵글리아
Ēast Engla Rīce
EastAnglia

깃발


오른쪽 구석에서 조금 위

6세기 ~ 918년 대 에드워드에게 정벌

위치

잉글랜드

주요 도시

렌드햄 (Rendlesham).

언어

고대 영어, 라틴어

종교

앵글로색슨 이교 → 가톨릭

종족

앵글로색슨

정치 체제

군주제

국가원수

주요 국왕

위하 왕 (6세기 ~ ?)
레드월드 (599년 ~ 624년)
구트룸 2세 (902년 ~ 918년)

성립 이전

로만 브리튼

멸망 이후

웨식스

1. 영국의 지역
2. 영국의 고대 왕국
2.1. 건국
2.2. 전성기와 몰락
2.3. 멸망

언어별 명칭

고대 영어

Ēast Engla Rīce

라틴어

Regnum Orientalium Anglorum

영어

Kingdom of the East Angles

6세기~918년

2.1. 건국

고대 영국의 앵글로색슨족이 세운 7왕국 중의 하나로 지금의 노퍽서퍽 지역을 차지했다. 정확한 건국 연도는 알 수 없지만 6세기 중반에 위하 왕이 건국했다. 위하 왕은 우핑 왕가로 건국부터 794년까지 이어졌다.

2.2. 전성기와 몰락

7세기 초반, 켄트 지방을 제외한 험버 강 남쪽 땅을 점령하고 레드월드왕이 통치하던 시기는 동앵글리아의 최전성기로 북쪽의 노섬브리아에 영향력을 행사할 정도로 강력해졌다. 하지만 왕의 사후 머시아의 펜다왕이 공격적인 확장 정책을 펼치면서 동앵글리아의 왕 에그릭과 시그베르트를 죽였고, 에그릭의 손자 저르민 왕 또한 654년 펜다에게 살해당하면서 급격히 약해져 머시아의 통치를 받았다.

명목상의 왕권은 머시아에게 존중받았지만 794년 독립을 도모하던 동앵글리아의 에델베르트 왕이 머시아의 오파왕에게 처형당하면서 왕가가 단절된다. 그렇게 동앵글리아에 대한 머시아의 통치는 825년 까지 이어졌지만 동앵글리아 사람들의 머시아에 대한 반감은 커져갔다. 그렇게 796년 오파 왕이 사망하면서 새롭게 옹립된 에드월드 왕이 동앵글리아에 대한 머시아의 영향력을 상당히 축소하나 825년까지 머시아의 영향력은 여전히 남아있었다.

머시아의 축소기인 825년 동앵글리아의 애설스탠은 베온울프(Beornwulf)왕의 머시아군과 싸워 승리했고 완전히 독립한다. 하지만 주변 국에 비해 힘이 없었기에 웨식스의 에그버트(Ecgberht)왕과 머시아에 대항하는 동맹을 맺음으로써 국가에 안정을 도모했다.

2.3. 멸망

이후 독립해 왕국을 부활시켰으나 865년에 데인족의 침략이 있었고 869년 에드문드 왕이 바이킹과의 전쟁에서 전사함으로써 동앵글리아는 사실상 멸망했다. 바이킹(데인족)은 꼭두각시 왕을 세워두고 머시아와 웨식스에 적대적인 정책을 취하도록 했다.

878년 알프레드 대왕이 이끄는 웨식스 군이 대군세를 격파하자 퇴각한 데인족은 구트룸을 동앵글리아의 왕으로 추대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10세기에 들어서자 동앵글리아는 웨식스의 지속적인 그리고 커져가는 압박에 위기감을 느끼고 있었다. 902년 동앵글리아의 구트룸 2세는 다른 데인족 세력들과 함께 웨식스의 대 에드워드 왕과 공방전을 주고받았고 이는 데인족 세력의 전체적인 약화를 불러왔다. 결국 917년 영국 전역의 데인족 세력은 지속적인 전쟁으로 약화되었고 결국 무너졌다.

노스햄턴과 해딩턴이 함락되고 데인족의 영향에 있던 에식스가 웨식스의 손에 넘어가면서 데인족의 세력은 재기불능으로 치솟았다.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반격마저 격파한 웨식스는 918년 동앵글리아의 마지막 왕 구트룸 2세는 웨식스에게 패배함으로 멸망했다.

영국의 동쪽인 덴마크 남부의 앵글리아 사람들이 이주해와서 세웠기 때문에 동앵글리아라는 이름이 붙었다. East Anglia는 동앵글족이 세운 국가라는 의미로 종족 이름이 붙은 명칭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8.4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