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라며, 편집을 원하는 비로그인 사용자는 편집 요청 기능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단, 잦은 차단 회피 등으로 인해 편집 제한이 적용된 문서는 편집 요청 또한 제한될 수 있습니다.

}}}

1. 도량형
2. '되다'의 어근

1. 도량형

되(升)는 부피를 측정하던 도량형의 단위로 1.8039 리터의 부피이다. 그리고 그 부피를 측정하는 상자모양의 도구 이름이며 됫박(됫바가지의 준말)으로도 불리운다. 여담으로 "됫박"은 이 표준어인 유일한 사례다.

  • 이 단위는 1963년 5월 31일에 실시된 계량법 제11조에 의해 사용을 못하게 규정하였지만 제대로 실시되지 않아 1970~90년대 까지도 많이 사용되었다. 현재는 관리 강화로 거의 자취를 감추었으나, 그 흔적은 여전히 남아있다. 대표적인 것이 한국에는 1.8리터라는 모호한 용량의 제품이 많다(음료수, 간장, 식용유 등). 소주병 중에 1.8 리터짜리가 있어 한되들이 소주라고 불렀다.
  • '되에 담은 곡식의 윗부분을 평평하게 고르는 방망이가 있었는데 '평미레'라고 불렀다. 한자어로는 '양개(量槩)'라고 한다더라.
  • 과거 부피의 단위는 홉<되<말 으로 구분되어 10배씩 증가하였다. 일반 360 ml 소주병을 두홉들이 소주라고 불렀었다.
  • 속담 '되로 주고 말로 받는다'에도 나온다.
  • 사용해보면 곡식과 같은 경우 됫박을 어떻게 다루느냐에 따라 같은 무게의 곡식도 다르게 측정되었다. 이것을 악용하여 상대를 속이는 경우가 있었다.[1]

2. '되다'의 어근

되와 돼의 구분 참조.


  1. [1] 조선시대 세금을 거두는 향리나 탐관오리들이 착복한다거나, 곡물상이 판매시 적게준다거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