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우프니르

Draupnir

북유럽 신화에 나오는, 최고신 오딘이 가지고 있던 황금의 팔찌. 드라우프니르란 이름은 '떨어뜨리는 자'라는 뜻이다.

1. 능력
2. 대중문화 속의 드라우프니르
3. 관련 항목

1. 능력

이 드라우프니르를 착용하고 있으면 9일마다 똑같은 무게의 황금 팔찌 8개를 새끼 친다.[1] 이 물건은 원래 드베르그(난쟁이)들이 토르의 망치 묠니르프레이의 금돼지 굴린부르스티를 만들 때 같이 만들어 오딘에게 바친 것이다.

오딘의 아들 발두르회드르의 손에 죽어 화장할 때, 드라우프니르도 공물로 함께 태운 적이 있다.[2] 또한 후에 프레이의 하인 스키르니르가 구혼할 때 예물로 이 드라우프니르를 제시한 것을 보면 원본이 생산한 황금 팔찌들을 여기저기 나눠주었다고 볼 수 있다.

사실 고대사회에서 "선물"은 상대보다 지위가 높은(부유한) 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주는 것이 보통이다. 켈트신화의 투아하 데 다난에게도 비슷한 물건이 있었으며, 숫제 이쪽에선 왕을 지칭하는 호칭이 '금을 주는 자'기도 했다. 영토를 연결할 교통이나 통신수단이 열악한 고대사회에서, 각 거점의 지배자들을 인정하고 그들 각 개인에 대한 우위를 확인함으로써 정권을 유지할 수밖에 없었기에, 왕의 권위를 끊임없이 각인시키고자 지방 권력자들은 엄두를 못낼 화려한 장신구나 무기 등을 자주 보낼 수밖에 없었는데, 이를 위신재라고 한다.[3]

2. 대중문화 속의 드라우프니르

3. 관련 항목


  1. [1] 말 그대로 드라우프니르는 9일마다 원본을 합쳐 9개가 된다는 것인데, 당시에는 3과 3의 배수들은 신성 혹은 거룩히 여기는 숫자였다. 이것 때문인지 신화에는 3 혹은 3의 배수가 자주 등장한다.
  2. [2] 이는 드라우프니르가 생명을 상징하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정작 발두르는 이를 헤르모드를 통해 오딘에게 돌려준다.
  3. [3] 백제가 일본으로 보낸 칠지도역시 이러한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7.5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