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곤헤드

일본 만화 / 목록

일본 애니메이션 / 목록

· · · · · · · · · · · · ·
숫자 · 라틴 문자

· · · · · · · · · · · · ·
숫자 · 라틴 문자

모치즈키 미네타로의 장편작. 내용은 포스트 아포칼립스. 어느 날 수학 여행 기차를 타고 가던 중학생 테루는 갑작스런 이변으로 열차가 터널 안에 갇히게 되고, 간신히 살아남은 노부오, 세토를 발견한다. 사건이 일어난 초기에는 열차의 식당칸에 있던 음식과 물로 연명하다가 나중에 가서는 노부오가 미쳐버리고 터널이 붕괴되면서 아코와 함께 필사의 탈출을 감행하면서 자신들의 집인 동경으로 돌아가려는 내용. 탈출 과정을 보면 폐쇄공포증이 올 만도 한데 용케 견뎌낸다.

초반에는 어둠 속에 갇힌 중학생들의 심리와 갈등을 나름 잘 표현했으나, 시간이 지날 수록 공포에 대한 철학적 얘기를 반복하면서 다소 지루해진다. 이것들이 정말 미쳤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공포, 공포에 대한 얘기만 한다. 뭐 이해가 되는 것이 기껏해야 중학생 둘이서 남겨졌고 세상은 화산재 천지에 성한 것이 하나도 없으니 항상 공포와 함께하는 상황이라는 것. 게다가 화산재로 인해 시야도 심하게 가려지고 비가 내려도 빗물 조차 먹을 수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아무리 국가멸망 시나리오라지만 저 와중에 만나는 사람마다 공포 타령하고 어둠 타령하고 이상한 약물에 중독되어있고 하는 것인 현실성이 좀 떨어지는 모습도 보인다.

에덴의 우리와 같은 서바이벌 소년만화는 이 작품과 비교하자면 정말 밝다. 밝다 못해 화기애애하기까지 하다."물론 이 만화에 비해서 그렇다는 거다..." 하지만 드래곤헤드의 등장인물들은 언제 미칠지 알 수 없는 절망의 구렁텅이(..)에 빠져있다. 다른 것은 차치하더라도, 작품 속 세계가 멸망한 모습을 어둠이라는 매개체로 표현한 작가의 솜씨만은 일품.

영화로도 개봉되었으나 이쪽은 시망(..) 우즈베키스탄 올로케이션으로 만들어졌는데 현지 제작진과 엄청 다퉈서 아주 고역스럽게 촬영한 탓에 제작진과 배우들은 드래곤 헤드를 여기서 정말 겪는다며 투덜거렸고 우즈베키스탄 측도 엄청 불쾌해했다. 나중에 한국영화 나의 결혼 원정기에서 우즈베키스탄 촬영 당시 현지 제작진들은 한국 제작진에게 이걸 거론하면서 일본인들을 욕하고 있더란다.

참고로 아직 풋풋하던 츠마부키 사토시칸다 사야카, 야마다 타카유키가 출연한다.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결국 희망도 꿈도 없는 엔딩으로 유명하다.

작품 속 멸망의 원인은 후지산 폭발이다. 화산 폭발로 인해 일본 각지에 불안정했던 활성단층이 일제히 지진을 일으키며 활동, 대지가 쪼개지고 어떤 지역은 물에 잠기는 등 엄청난 재앙이 찾아왔다. 이즈반도는 해일에 완전히 쓸려내려가 반도 가장 깊숙한 곳에서 해안선이 형성되었다. 도쿄 한복판까지 해수가 밀려 들어 오기도 한다. 진정한 일본침몰.

작품 속 대부분의 사건은 이런 자연 현상이 아니라 이런 것으로 인해 정신줄 놓은 인간들의 행동으로 발생한다. 여자 하나 잡겠답시고 쫓아가다 대형 화재가 일어난다든가 터널 속에서 칼로 공격한다든가.

정체 불명의 약물인 SSRI[1]라는 것이 등장하는데, 재해 이전부터 실험되기 시작한 약물로 보이며, 인간의 공포를 지워버리는 신경안정제의 일종으로 보인다. 실제로 SSRI라는 신경안정약물이 있기는 하지만 작중 등장하는 SSRI의 투여자들을 보면 뇌에 미치는 부작용이 매우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 주인공의 경우 SSRI가 포함된 비상식량을 먹고 무기력감을 느끼며 뻗어버리기도 했다.

충격적 결말 중 하나는 일본 내에 주둔하고 있던 군대가 일본 내에 수개의 핵무기를 반입한 것과 재난 이후 핵무기의 행방이 흐려지는 점이라는 것이다. 핵무기 중 하나는 도쿄 지하철 VIP용 피난시설에도 있었던 모양으로 그 핵물질들은 위에 언급한 SSRI의 부작용에 의하여 망가진 사람들이 사용해 버렸다. 작 내에서는 언급되지 않았겠지만, 피난처 내부는 방사능으로 오염되었을 것이며, 특히 마지막에 주인공에게 공포를 역설하던 사람은 화산재가 가득한 상황에서도 밝게 그려지는 것으로 보아 체렌코프 현상을 묘사한 듯 하다.

일본 주둔군의 본국주변국이라는 말로 미국과 한국이 간접적으로 제시되나 주변국은 굳이 한국 뿐만 아니라 중국이나 러시아일 수도 있다. 그러나 거리상으로 보았을 때는 한국일 가능성이 농후.

또한 작중 VIP 피난시설에 걸려있던 그림이라든지, 아무리 일본 전국에 걸친 재난이었다지만 갑자기 흔적조차 알 수 없게된 일본 정부의 행방이라든지를 보면, 적어도 일본 정부는 이러한 일이 일어날 것을 어느정도 알고 있었다고 볼 수도 있겠다.

결말은 후지산은 대폭발로 인하여 산을 이루던 부분이 날아가 버리고 헬기가 들어가 탐사할 수 있는 거대한 화구만 남아버렸으며 동경에서 후지산 이상의 화산이 생성, 분화한다. 작품 내부에서 제시된 음모론은 열린 결말이라고 볼 수 있겠지만, 주인공 일행은 무조건 끔살. 화산 크기가 동경만 따위는 그냥 메워버리고, 끝에 그려놓은 일본 전도에서의 동경보다 작은 정도이다. 그런 화산이 눈앞에서 분화를 시작했으니 동경에 있던 주인공 일행은 닥치고 끔살이라고 밖에 볼 수는 없다.

'드래곤헤드'라는 제목은 작중에 나오는 머리에 커다란 수술자국이 있는 사람들이 언급하는 '용두'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용두'들은 극한의 상황에서도 공포를 거의 느끼지 않으며 거의 모든 일에 무감각하고 의사 표현도 불명확하다. 주인공이 동경 지하 식량기지에서 만난 그나마 상태가 양호한 용두가 자신들은 해마 절제 수술을 받았다고 하는데...정확히 이들이 만화에서 어떤 의미가 있는지는 추가바람.

여담으로 한국에는 "일본침몰 2"라는 이름으로 비디오로 나오기도 했다.


  1. [1] 실제 SSRI라 불리는 약물은 항우울제의 일종으로 우울장애 등의 치료제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