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켐베 무톰보

이름

디켐베 무톰보 무폴론도 무캄바 장-자크 와무톰보
Dikembe Mutombo Mpolondo Mukamba Jean-Jacques Wamutombo

생년월일

1966년 6월 25일

출신지

콩고민주공화국 킨샤사

출신학교

조지타운 대학교

신장

218cm[1]

체중

118kg

포지션

센터

드래프트

1991년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4번, 덴버 너게츠)

역대 소속팀

덴버 너게츠(1991~1996)
애틀랜타 호크스(1996~2001)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2001~2002)
뉴저지 네츠(2002~2003)
뉴욕 닉스(2003~2004)
휴스턴 로키츠(2004~2009)

등번호

55번

수상내역

NBA All-Star 8회 (1992, 1995-1998, 2000-2002)
All-NBA Second Team 1회 (2001)
All-NBA Third Team 2회 (1998, 2002)
NBA Defensive Player of the Year 4회 (1995, 1997-1998, 2001)
NBA All-Defensive First Team 3회 (1997-1998, 2001)
NBA All-Defensive Second Team 3회 (1995, 1999, 2002)
NBA All-Rookie First Team (1992)

1995년 NBA 올해의 수비수상

하킴 올라주원

디켐베 무톰보

게리 페이튼

1997~1998년 NBA 올해의 수비수상

게리 페이튼

디켐베 무톰보

알론조 모닝

2001년 NBA 올해의 수비수상

알론조 모닝

디켐베 무톰보

벤 월러스

덴버 너기츠 영구결번

No. 55

애틀랜타 호크스 영구결번

No. 55

네이스미스 농구 명예의 전당 헌액자

디켐베 무톰보

헌액 연도

2015년

1. 개요

역대 최고의 수비수 중 한 명

콩고민주공화국(구 자이르) 출신 미국의 前 농구선수이자 NBA 역사상 가장 긴 이름을 가진 남자.

그리고 현역시절에는 NBA판 통곡의 벽. 93-94 시즌부터 95-96 시즌까지 3시즌 연속 블록 슛 1위를 차지하였다. 통산 블록슛 기록도 3289개로 하킴 올라주원(3830개)에 이은 2위.

2. 생애

2.1. 어린 시절

1966년 6월 25일자이르의 수도 킨샤샤에서 10남매 중 7번째로 태어났으며, 아버지는 학교 교장이었다고 한다. 학창 시절에는 성적이 상위권이었으며, 원래 꿈은 의사였다고 한다.

그리고 스포츠 중에 축구를 좋아했고, 학창 시절에는 골키퍼였다고 한다. 그러나 그의 재능을 눈여겨본 형은 디켐베와 함께 아버지에게 논의해본 결과 "축구보다는 농구가 낫겠다."라고 하면서 농구를 택하게 되었다.

그는 피나는 연습을 통해 농구 실력을 점점 향상시켰고, 마침내 20살에 형과 함께 자이르 청소년 국가 대표팀에 뽑히게 되었다.

2.2. 대학 시절

어느 날, 그의 활약을 눈여겨본 미국 대사관 직원이 무톰보의 시합을 녹화한 비디오 테이프를 조지타운 대학교 감독인 존 톰슨 주니어에게 보냈고, 이를 본 톰슨 감독은 무톰보를 입학시키게 한다.

1987년에 무톰보는 조지타운 대학교에 입학하긴 했지만, 1학년 때는 영어를 못 하는 바람에 농구를 하지 못했다고 한다. NCAA에서는 기준 학력에 도달하지 못하면 어떤 스포츠에도 참가를 못한다. [2]

그러나 그는 공부에 매진하여 언어학과에서 학위를 땄고, 그 결과 영어 외에 프랑스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등 5개 국어를 구사하게 되었고, 그와 동시에 농구 실력도 향상되어 2학년 때부터 활동을 시작, 첫 해에는 1경기당 평균 3.6점, 2년차에 10.7점, 그리고 졸업하던 해에 15.2점을 올림으로써 NBA 스카우트들의 관심을 끌었고, 1991년에 NBA 드래프트에 신청하게 된다.

2.3. 현역 시절

2.3.1. 덴버 너기츠

당시 덴버 너기츠는 알렉스 잉글리시, 키키 반더웨이, 대니 쉐이즈 등 공격농구의 주축들이 떠난 뒤, 성적이 하위권을 맴돌고 있었다. 그는 데뷔 첫 해에 올스타에 출전해 승승장구했고, 프로 데뷔 3년차인 1993-94시즌에는 댄 아이슬 감독의 지휘 아래 라폰소 엘리스 - 마무드 압둘 라우프 등과 함께 42승 40패로 플레이오프에 8번 시드로 출전, 1라운드에서 1번 시드인 시애틀 슈퍼소닉스를 5차전까지 끌면서 3승 2패로 이김으로써 8번 시드의 기적을 이루었으나, 2라운드에서는 유타 재즈에게 7차전에서 패배했다.

역스윕 승리 후 행복해하는 디켐베 무톰보

1994-95시즌에도 2년 연속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처음으로 올해의 수비수상도 받는 등 쾌거를 누렸지만, 샌안토니오 스퍼스에게 1라운드에서 패배, 1995-96시즌에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한 이후 자유계약으로 애틀랜타 호크스로 이적한다.

데뷔 직후인 1991시즌에는 마이클 조던과의 유명한 사건이 있었다.

사실 무톰보도 경기장에서는 얌전하지 않은 야수였고, 블록 슛 성공 뒤 검지 손가락을 흔들며 상대를 도발하는 걸 즐기던 선수였다. 그런데 루키시절 원정온 시카고 불스의 마이클 조던을 상대로 파울을 한뒤 프리드로우 라인에서 "아무리 당신이더라도 눈감고 자유투를 던지진 못할걸?"이라고 트래쉬 토크를 시전했다. 그러자 마이클 조던은 눈을 감고 자유투를 적중시킨다. 실제로는 무톰보에게 무슨 말을 했는지 조던은 기억하지 못한다고 한다. 영문 기사 보기. 이 사건은 나름 유명해서 이후 슬램덩크 풍전고교vs북산고교 전에서 오마주하기도 한다.

2.3.2. 애틀랜타 호크스

호크스 이적 뒤, 무키 블레이락, 앨런 핸더슨, 크리스찬 레이트너, 스티브 스미스와 함께 우승 대권에 도전하려 했으나, 마이클 조던이 이끄는 무적함대 시카고 불스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1997년 시즌 동부 5위로 진출하여 4위팀 그랜트 힐이 이끄는 디트로이트를 이기고 올라갔으나 세미 파이널에서 불스에게 패배하여 시즌을 마감했으나 올 nba 디펜시브팀, 올해의 수비선수상, 올스타등 무톰보에게는 잊을 수 없는 시즌 이다.

1998년 시즌 동부 4위로 진출했으나 이번에는 작년과는 반대로 라이스, 메이슨, 디박의 샬럿에게 업셋을 당하여 1라운드에서 탈락했다.

1999년부터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로 2000-01 시즌 도중에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로 트레이드되었다.

2.3.3.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당시 부상으로 트레이드된 테오 래틀리프의 대타로 출전, 2001년 NBA 파이널에도 출전했으나, 아쉽게도 샼-코비 콤비가 이끄는 LA 레이커스에 4:1로 대패한다. 처절할 정도로 몸싸움을 벌이며 샤크를 막아보려했으나 샤크는 손쉽게 골밑을 유린했다. 무톰보는 파이널이 끝난 후 만신창이가 되어 한동안 입원해야 했다고(...). 다음 시즌이 끝나고 뉴저지 네츠로 이적한다.

2.3.4. 뉴저지 네츠

네츠에서 골밑보강을 위해 영입되었지만, 그는 팀플레이 적응 실패와 노쇠화로 인해 부상을 당하는 등 부진에 시달림으로써 얼마 못 뛰고 뉴욕 닉스로 트레이드되었다.

2.3.5. 뉴욕 닉스

전보다 더 나은 적응력과 실력을 보여줬지만, 당시 인기 상승중인 나즈 모하메드 때문에 입지를 잃고 휴스턴 로케츠로 트레이드된다.

2.3.6. 휴스턴 로케츠

로케츠에서는 야오밍의 백업센터로 활약, 출장시간은 많지 않지만 여전히 녹슬지 않은 실력을 선보임과 동시에 야오의 성장에 도움을 주었고, 2009년을 끝으로 정든 코트를 떠나게 되었다.[3]

2번의 NBA 파이널(2001 필라델피아, 2003 뉴저지)을 경험했으나 아쉽게도 우승과 연을 맺지는 못했다.

3. 기타

1997년에 내전 중으로 인해 제대로 치료도 못 받고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비극을 계기로 무톰보는 미국으로 돌아와 '디켐베 무톰보 재단'을 세워 의료지원 등 수많은 사회사업을 하고 있다.

2015년 네이스미스 농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다.

2015-16시즌 도중 애틀랜타 호크스 구단은 그를 영구결번했다. 미국 TNT의 농구관련 방송 Inside the NBA에서는 무톰보의 영구결번을 기념하여 패널들[4]이 현역시절 무톰보에게 블락을 먹던 영상을 편집해서 틀어줬다. 기사

블락을 하고 나서 상대에게 검지손가락을 흔들면서 No No No라고 하는 특유의 도발이 있었다. Inside the NBA에서 케니 스미스가 이를 성대모사했는데 아프리카 출신 특유의 걸쭉한 발음을 잘 살렸다. No No No 낫 투데이 미스띠 오니를 중국의 농구선수 지저(吉喆)는 트레이시 맥그레디에게 손가락을 흔들었다가 팔꿈치에 얻어맞았다.

크리스 락이 2008년 미국 대선기간에 자신의 쇼에서 오바마를 디스하면서 띄워줬는데, '버락 오바마'라는 이름은 미국에서도 엄청 흑인스러운 이름이라고 한다. 어느 정도냐 하면 '디켐베 무톰보'와 동급이라고...

2013년 방한한 적이 있다. 디켐베 무톰보 방한 인터뷰

나름대로 인기있던 선수라 본인의 이름을 딴 시그내쳐 농구화 'Mutombo'가 있었다. 나름대로 선수와 어울리는 이미지였지만 시장 트렌드와 맞지않아 인기는 없었다.

아프리카 출신답게, 정확한 나이를 알 수없다. 찰스 바클리는 2007-08시즌 당시 (생일이 안 지나서) 만 41세이던 무톰보가 50세[5]라고 특유의 떠벌이 기질로 호언장담했으며, 많은 이들이 무톰보가 등록된 나이보다 최소 몇 살은 많다고 의심을 해왔다.

그러나 무톰보 본인은 등록된 66년생이 진짜 나이가 맞다고 해왔으며, 2007년에 이에 대해 불쾌감을 공개적으로 표한 적이 있다.[6] 사실은 무톰보 본인은 10년 넘게 계속된 이 의혹에 대해 그냥 웃어넘겼지만 (2007년 기준으로) 몇 년전부터 부인이 "(나이 의혹이) 너무 오래 지속된 것 같다"면서 데이빗 스턴 총재에게 그만해달라고 요청하라고 했다고 한다.

또한 9살이던 딸 캐리조차 이에 대해 얘기한다며 "아이들은 이게 농담인지 아닌지 몰라요. 저는 신경쓴 적이 없습니다만, 제 아내, 특히 제 딸이 질문을 하자 신경 쓰이기 시작하는군요. 딸 아이가 경기 도중 제가 음성 메시지를 남겨서 '아빠, TV에서 아빠 나이 얘기해요. 하나도 안 웃긴데요'라고 하더군요"라고 밝힌 적이 있다.

애초에 나이 의혹이 생긴 건 그가 나이에 비해 겉늙었다는 것과 출생기록이 허술한 아프리카 출신이란 것 때문이지 무슨 근거가 있는 주장은 아니다. 실제로 그의 커리어를 보면 다른 66년생들과 노쇠화 과정이 오히려 더 늦다.(30세 전후에 전성기, 35세에 올해의 수비수상을 마지막으로 수상하고 이후 하락세. 42세에 은퇴) 본인도 싫어하고 근거도 아무것도 없는 상황이니 그냥 이런게 있었다 정도로만 받아들이는게 좋을 듯

목소리가 쿠키 몬스터와 비슷, 아니 똑같다. 미국의 유명 토크쇼 지미 키멜 쇼에는 유명인들이 자기를 향한 악플 트윗을 읽어보는 유명 꼭지 'Mean Tweets' 가 있는데, Mean Tweets NBA편[7] 무톰보도 출연했다. 이 때 무톰보가 읽은 자기를 향한 악플은 "혹시 쿠키 몬스터 성우가 죽어도 아무 걱정 없음. 디켐베 무톰보가 백업으로 대기중이니깐." 이었다. (...) 읽고 똥씹은 표정을 한 무톰보가 하이라이트.


  1. [1] 실제 맨발 키는 7 ft 1.25 in = 216.5cm
  2. [2] 이를 red shirt라고 부르는데, 공부 외에 부상으로 수업은 참가하지만 운동을 못해서 스스로 red shirt 상태를 자처해 1년 더 다니는 경우도 있다. 바로 스티브 커가 이 케이스로, 1년 더 다니며 활약한 덕에 NBA 드래프트 2라운드에서나마 뽑힐 수 있었다. (그는 고교 졸업 기준으론 NCAA에서 스카우트를 거의 못 받다시피한 선수였다) 한편 고등학교 때 공부를 못해서 아예 NCAA에서 못 뛴 선수들도 있었는데 바로 숀 켐프케빈 가넷이다. 켐프는 성적은 못 땄지만 켄터키 대학에 진학해 농구는 안하고 두달 있다 불미스러운 사건에 연류되어 커뮤니티 칼리지로 전학, 농구는 안하고 한 학기 다니다 이후 NBA 진출했고, 가넷은 아예 진학 자체를 안해 20년만의 첫 고졸선수가 됐다.
  3. [3] 철저하게 망한 뉴저지 시절과 다르게 이때 부활에 가깝게 쏠쏠한 활약을 보인 것은 무톰보의 스타일 때문이다. 무톰보는 218cm의 거구로 인해 막강한 골밑수비력을 자랑했지만 발이 상당히 느렸고, 30대 중반이 넘어가면서 이 약점은 더욱 두드러졌다. 그러나 뉴저지는 제이슨 키드가 지휘하는 막강 속공이 가장 큰 장점인지라 느린 무톰보가 빛을 발할 수 없었던 것이다. 반면 휴스턴은 무톰보 못지 않게 느린 야오밍을 중심으로 공수전략이 짜여져 있기 때문에 무톰보가 자연스럽게 적응할 수 있었던 것이다.
  4. [4] 샤킬 오닐, 찰스 바클리, 케니 스미스
  5. [5] 만약 이 주장대로라면 무톰보는 (당시 생일이 지났다고 치면) 최소 58년생으로 바클리는 물론이고 그보다 반 세대 정도 위인 래리 버드, 케빈 맥헤일, 매직 존슨 또래란 말이 된다. 또한 NBA에 데뷔할 당시 이미 웬만한 사람들은 은퇴할 34세였단 소리. 물론 신빙성이 높은 설은 아니다.
  6. [6] http://www.espn.com/nba/news/story?id=2735070
  7. [7] 영상 1분 50초 마지막 등장.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