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플로도쿠스

디플로도쿠스

Diplodocus Marsh, 1878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용반목(Saurischia)

아목

†용각아목(Sauropodomorpha)

†디플로도쿠스과(Diplodocidae)

아과

†디플로도쿠스아과(Diplodocinae)

†디플로도쿠스속(Diplodocus)

D. carnegii(모식종)

D. hallorum

세이스모사우루스인 디플로도쿠스 할로룸(D. hallorum)의 복원도

이동하는 디플로도쿠스 무리

골격도

1. 개요
2. 특징
3. 대중 매체

1. 개요

중생대 쥐라기 후기에 북아메리카에서 서식한 용각류 공룡. 골격 화석이 완벽하게 발견된 공룡중 가장 몸길이가 길다. 덧붙여서 가장 잘 알려진 용각류 중 하나다. 속명의 뜻은 '두개의 기둥'이며 긴 목과 꼬리가 몸에 붙어있는 커다란 기둥같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2. 특징

몸길이 25~27m에 몸높이 5~7m, 그리고 체중은 11~17t 정도로 나가는 거대한 동물이긴 하나 다른 거대 용각류치곤 꽤나 작은 편이다. 게다가 길이에 비해 무게가 적게 나가기 때문에 꽤나 호리호리한 녀석이다.

같은 과에 속한 다른 공룡들과 마찬가지로 채찍 형태의 꼬리가 특징적인데 이 꼬리는 유사시에 중요한 방어구가 되었을 것이다. 휘두르는 속도는 최고 속도 1800km/h 정도이며 이 정도면 음속의 1.5배에 달한다. 과거에는 코끼리와 비슷한 피부를 지닌 것으로 생각되었으나 20세기 말엽에 발견된 피부 화석을 통해 이구아나와 비슷한 피부를 지녔던 것으로 보인다.[1]

거대한 덩치와 채찍 형태의 꼬리 덕분에 천적은 없을거라 생각했지만 그래도 어리거나 조금 늙거나 병든 개체는 육식동물이 쉽게 사냥하기 때문에 다른 용각류처럼 안전을 위해 무리생활을 하였다.

한때는 악어마냥 배를 땅에 깔고 다리를 쭈그리고 걷는 동물로 묘사가 되었다(...). 실제로 이랬다면 몸 아래로 깊이 2m는 됨직한 홈이 파였을 것이다. 물론 발자국 화석을 통해 이 이론은 물거품이 되었다.

국내에서는 목포자연사박물관에 카네기이종의 전신골격을 전시중. 대전광역시지질박물관에서는 두개골 볼수있다.

3. 대중 매체

BBC다큐멘터리공룡대탐험 시리즈 중 두번째 에피소드에서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유희왕에는 이 녀석을 모티브로 한 에볼더 디프로도쿠스가 나온다. 그리고 수전전대 쿄류저에서는 이녀석의 힘을 가진 가디언즈 수전지인 비욘스모[2]가 있다.

공룡시대의 독과 다라가 디플로도쿠스이다.


  1. [1] 때문에 몆몆 복원도에서는 이구아나나 카멜레온, 몆몆 도마뱀 종류들처럼 등과 목에 뾰족한 돌기 달린 모습으로 그린 그림들이 꽤 있다.
  2. [2] 정확히는 세이스모사우루스지만 뭐, 세이스모사우루스가 디플로도쿠스로 통합되었으니 상관없을지도...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