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자식 중 여자를 일컫는 말
1.1. 관련 문서
2. 자위행위를 뜻하는 은어

1. 자식 중 여자를 일컫는 말

부계 혈족 관계 호칭

종고조

고조 / 고조모

고대고모

재종증조

종증조

증조 / 증조모

증대고모

내재종증조

삼종조

재종조

종조

할아버지() / 할머니(조모)

대고모(왕고모)

내재종조

내삼종조

재당숙(재종숙)
재당고모(재종고모)

당숙(종숙)
당고모(종고모)

백부, 숙부

아버지(아빠, 부) / 어머니(엄마, )

고모

내당숙(내종숙)
내당고모(내종고모)

내재당숙
내재당고모(내재종고모)

삼종형제자매

재종형제자매

종형제자매

형제
(오빠), 남동생

자매
누나(언니), 여동생

내종형제자매

내재종형제자매

내삼종형제자매

재종질

종질

조카(질)

아들,

조카(생질)

내종질

내재종질

삼종손

재종손

종손

손자, 손녀

이손

내재종손

내삼종손

재종증손

종증손

증손

?

내종증손

재종현손

종현손

현손

?

내재종현손

남자 혈족

-

여자 혈족

범례

이촌

삼촌

사촌

오촌

육촌

칠촌

팔촌

이동에 따른 촌수 관계

: 2촌 관계

: 1촌 관계

5대 이상의 조부

현조

부모의 관점에서 본 자식 명칭

맏이

외동딸

장녀

차녀

3녀

딸/4녀 이상

고명딸

막내

외동아들

장남

차남

3남

아들/4남 이상

고명아들

특정 대상의 자식 중 여성. 남성이면 아들.

첫째 딸은 장녀라고 하며, 둘째 딸은 차녀, 셋째 딸은 3녀, … 식으로 나간다. 자식들 중 딸이 한 명밖에 없으면 외동딸이라고 한다.

근대까지만 해도 남아선호사상으로 인해 아들 낳을때까지 계속 낳아서 딸이 대여섯명이고 막내가 아들인 집이 많았다. 최근에는 그런 사상이 거의 소멸하다시피 했고 아들보다 육아 난이도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인식이 있는지라 아들 부잣집이라고 말하면 '힘들겠다. 고생이 많다, 딸 하나 낳아'라는 반응이 나올 정도로 딸을 선호하는 인식이 강해졌다. 물론 딸도 자식이기 때문에(...) 육아를 만만하게 보면 안된다. 오히려 사춘기가 되면 까칠하고 예민해져서 더 힘들수도 있다.

사족으로 태아의 성 염색체는 아버지의 XY 염색체에서 하나, 어머니의 XX 염색체에서 하나를 따온다. 여기서 어머니는 무조건 X를 주고, 아버지가 X를 주면 딸, Y를 주면 아들이 태어나는 것이다. 즉 태아의 성별은 원칙적으로 아버지 쪽에게 달려 있는 셈. 하지만 남자 쪽도 유전자의 발현에 따라 X 정자와 Y 정자의 활동성이 다를 수 있고, 여자 쪽도 체질에 따라 생식기 내부로 들어온 X정자와 Y 정자의 활동성과 생존 시간이 달라진다. 즉, 양쪽 모두의 요인이 작용한다. 이 당시 사람들이 이걸 알고서 그런 건 아니겠지만, 마리아 테레지아가 아들을 못 낳을 때는 다들 프란츠 1세 탓을 했다.

사별, 이혼 등으로 아버지와 둘만 남게 됐을 경우 본인의 의사에 따라서, 혹은 강제적으로 보육원으로 보내는 국가/주가 있다. 친족 성폭행을 예방하기 위해서라고. 같은 이유로 싱글남의 딸 입양이 제한되는 국가들도 있다.

프린세스 메이커 시리즈를 플레이하면 딸을 키운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알 수 있...을 리가 없다. 게임과 현실을 구분하자[1]

1.1. 관련 문서

2. 자위행위를 뜻하는 은어

주의. 해당 표제어에는 성(性)적인 요소가 있습니다.

이 표제어에는 성(性)적인 요소가 있기 때문에, 국내 주요 포털 사이트는 이 표제어와 관련된 표현의 검색을 제한합니다. 성(性)적인 요소를 접하고 싶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딸딸이의 준말. 보통 '딸친다', '딸잡는다'의 형태로 쓴다. 딸딸이를 일정 기간동안 하지 않거나 아예 하지 않게 되는 것은 금딸이라고 한다.

2010년대 들어서는 일종의 접미사로 쓰이며 의미가 파생되기도 하였는데 이는 무언가를 지나치게 중요시하거나, 맹목적으로 추구하는 것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자신의 게임 캐릭터 혹은 아바타를 보며 자기만족을 느기는 것을 룩딸 또는 자캐딸이라고 하며, 자신의 킬수만을 중요시하며 남이 죽여도 되는 것까지 가로채는 식으로 AOSFPS를 플레이할 경우 킬딸이라고 한다.[2]

타쿠마 사카자키유리 사카자키를 때리는 '딸 치는 아버지'라는 개그 짤방도 존재한다.

자매품으로 진동딸이라는 드립도 존재한다. 주로 규모가 큰 디시인사이드 갤러리(국내야구 갤러리 등)에서 개념글을 올리고 덧글알림을 진동으로 받을때 갤러리 규모 특성상 단기간에 많은 덧글이 달려서 수시로 진동이 울리는데, 이를 이용한 일종의 드립이다.


  1. [1] 당연한게 시뮬레이션과 현실은 다르다. 프린세스 메이커 시리즈는 플레이어인 주인공이 얼마나 자신의 '딸'에게 정성과 관심을 가지고 양육하느냐에 따라 '딸'의 운명이 달라지지만 현실에서는 여러가지 부수적인 요소들, 즉 환경, 교육, 여기에 사교적인 면까지 고려해야 하고 아울러 부모가 가진 사회관이나 가치관 역시 양육에 있어서 결정적인 요소로 등장한다.
  2. [2] 원래 뜻은 앞뒤 상황 안보고 무리해서 킬만 따려고 하는 유저(1킬 얻고 적팀에게 1킬 4어시스트를 안겨준다거나), 혹은 게임을 말아먹으면서도 킬스틸까지 해가면서 자기 킬수가 높으니 자기 기여도가 제일 높다고 정신승리하는 유저(팀 데스매치라면 몰라도 킬수가 승리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 점령, 호위 미션이 주류인 팀포2오버워치 등)를 비꼬는 말이었으나 의미가 변질되어 킬스틸의 의미로 주로 사용되는 추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0.7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