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틴아메리카

1. 개요
2. 상세
3. 명칭 문제
4. 해당 국가와 지역

1. 개요

근대사에 걸쳐 라틴 민족의 식민지배를 받은 중남미(中南美, Central and South America) 지역을 가리키는 말.

2. 상세

아메리카 지역에서도 로망스어군의 언어를 사용하는 지역을 라틴아메리카라 부른다. 아메리카에서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는 지역은 앵글로아메리카라고 한다. 엄밀히 말하면 캐나다퀘벡 주생피에르 미클롱[1], 프랑스령 기아나에서 쓰이는 불어도 로망스어지만 중앙~남아메리카 지역에 비해 적은 면적을 차지하므로 일반적으로 포함되지 않는다. 보통 지리적으로는 멕시코같은 라틴아메리카이자 북아메리카인 나라와 멕시코 남부 중앙아메리카(과테말라에서 파나마까지)와 남아메리카 대륙을 가리킨다고 이야기하지만, 여기에 카리브 지역의 크고작은 섬들까지 포함이 된다.[2] 그 때문에 캐나다, 미국을 빼면 미국 남쪽의 모든 아메리카 지역은 거의 다 라틴아메리카로 보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카리브해 연안의 로망스어를 공용어로 안 쓰는 국가들을 공용어로 쓰는 국가들과 무조건 하나로 묶는 것과 같기 때문에 엄밀하게 얘기하면 잘못된 것이다.

흔히 사람들이 '남아메리카'와 헷갈려 하는데 남아메리카는 지리로 본 구분이고 라틴아메리카는 문화로 본 구분이다. 예를 들어 멕시코는 언어도 스페인어를 쓰는 등 문화적으로 라틴아메리카에 속하지만 동시에 북아메리카에 있는 나라인데 이런 혼동 때문에 '남아메리카 국가'로 생각되는 일이 흔하다. 원래 남미 국가들만의 축구대회인 코파 아메리카에 거의 고정적으로 초청받아서 참가하는 것도 그렇고.

일반적으로는 미국 본토보다 남쪽에 위치하고 로망스어군 언어를 사용하는 아메리카 국가 및 지역들을 라틴아메리카라고 한다. 다만 정말 좁은 의미로 한정지을 경우에는 스페인어나 포르투갈어를 공용어로 사용하는 아메리카 지역으로 제한되기도 하고,[3] 이걸 이베로아메리카(Ibero-America)라고 일컫기도 한다.[4] 넓은 의미로 확장하면 벨리즈, 자메이카, 가이아나, 수리남 같은 영어나 네덜란드어권 국가까지 포함하여 말그대로 미국 남쪽의 모든 아메리카 국가 및 지역, 즉 중남미 전체를 일컫기도 한다. 즉, 라틴아메리카에 미국 남쪽(라틴아메리카 인접 지역)의 영어나 네덜란드어를 공용어로 사용하는 지역을 더한 지역이 중남미라고 할 수 있다.

일단 이 나무위키에서는 '중남미'라고 검색해도 여기로 리다이렉트가 되도록 설정되어 있다. 그러나 '라틴아메리카'와 '중남미'가 반드시 완전히 일치하지는 않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문화 / 사회적 구분인 라틴아메리카와 지리적 구분인 중남미는 별개의 개념이다. '라틴아메리카'와 '중남미'가 완전히 일치하지는 않지만 굳이 끼워맞추자면 '라틴아메리카 및 카리브 지역' 이라고 하면 카리브해 또는 그 근처의 이베리아어를 공용어로 쓰지 않는 국가들까지 전부 포함하게 되므로 지리적 '중남미'와 완전히 일치하게 된다.

공용어는 스페인어, 혹은 포르투갈어이며, 예외적으로 가이아나는 영어를 사용하며 수리남은 네덜란드어를 사용하고 서인도 제도의 프랑스령 섬들과 아이티의 경우에는 프랑스어를 쓴다. 그리고 실제 대륙쪽에서도 브라질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국가들이 스페인어를 사용한다. 대륙쪽의 분포가 이렇게 된 것은 다 토르데시야스 조약 때문이다.

라틴아메리카의 국가들은 원래 생활하던 원주민과 나중에 들어온 라틴백인[5], 노예가 필요해서 팔려온 흑인의 후예들로 이루어졌으며, 메스티소(백인 + 원주민)처럼 혼혈인 사람들도 제법된다. 아이티의 경우에는 드물게 흑인들이 대부분인 국가인데, 원주민은 강제노동으로 전멸하고 뒤에 들어온 흑인 노예들이 유럽인 주인들을 몰아내고 독립을 쟁취하면서 생긴 국가이기 때문이다.

스페인포르투갈의 영향으로 가톨릭이 굉장히 많이 퍼져있다. 그리고 축구 열기가 뜨거운 것도 공통점.

동유럽의 일부 지역(벨라루스, 우크라이나 등)이 러시아의 안마당 냄새가 짙다면 라틴아메리카 중에서 카리브와 중미 지역은 19세기부터 미국이 이것저것 간섭을 해왔을 정도로 미국의 안마당 냄새가 짙다.

멕시코나 쿠바 같은 중앙아메리카 지역은 역사적으로 줄곧 미국에 직접적 영향을 받아온 지역이라 치더라도, 2차대전의 직접적 영향이 없었던 멕시코 아래의 남미 국가들은 종전 이후 미국편도 소련편도 아닌 제3세계 세력을 표방하면서 독자적인 노선을 걷고자 했다. 풍부한 농업생산량과 막대한 지하자원을 기반으로 먹고 사는 것에 별 걱정이 없는 이상향을 만들겠다는 기대와는 반대로, 지리적으로 가까운 위치를 이용한 미국의 대기업들이 남미에 상당히 많이 진출하면서 플랜테이션 농업 등으로 상당한 경제적 이윤을 뽑아갔다. 게다가 당시 시대가 시대였던 만큼 미국과 소련의 정치게임에 남미 국가들도 이러한 소용돌이에 휘말리지 않을 수 없었으며, 친미-친소적 성격을 띤 좌-우익 세력에 권력이 오고가는 잦은 정치적 급변을 겪게 되었다.

그러나 냉전 종식으로 공산주의의 위협이 사라진 90년대, 많은 중남미 국가들이 미국의 지원 하에서 신자유주의 정책을 시행했는데, 효과는 없고 되려 엉망진창이 되어 미국의 영향력이 축소되고 한때 사회주의적 좌파들이 득세하였다가, 2010년대 이후 미국의 셰일가스 혁명과 정부의 계속된 실책 등으로 인해 다시 반미 좌파가 붕괴하여 정치적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렇게 오래된 정치-경제적인 이유로, 중남미는 아랍 중동권과 더불어 반미, 반유대주의 정서가 상당히 만연해 있는 곳이며, 이러한 믿음은 중남미 국민들로 하여금 미국이 자신들의 모든 것을 뒤에서 교묘하게 조종하고 있다고 생각하게끔 만들었다. 게다가 수십년간 경제의 정체-퇴화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라틴아메리카의 미래는 그리 밝은 편이 아니다.

아프리카 대륙에 이어 살인율을 비롯하여 강력범죄 비율이 매우 높고, 또한 치안도 몹시 좋지 않은 지역이다. 살인율 탑 3인 엘살바도르[6], 온두라스, 베네수엘라 등이 모두 이쪽 지역에 포함되어 있다. 물론 아르헨티나칠레, 우루과이, 에콰도르, 페루, 쿠바, 코스타리카, 자메이카 같이 상대적으로 낮은 국가들도 있지만, 어쨌든 멕시코브라질, 베네수엘라 등을 포함해서 중남미의 살인율은 매우 높고, 치안도 영 좋지 않다.

3. 명칭 문제

라틴아메리카란 이름이 '라틴' 전통만 너무 강조한다 하여 아메리카 원주민의 전통도 살리자는 쪽에선 '인디오-라틴아메리카'라 하기도 하고, 호세 마르티 같은 사람은 그것도 흑인들 쪽을 무시하는 말이라고 해서 '우리 아메리카'라고 하자고 하기도 했다. 윗동네랑 이야기할 때 엄청 헷갈릴 거란 생각은 안하나

일부 사람들은 유럽인들이 붙인 '아메리카'란 이름조차 부정한다. 유럽인들이 오기 전부터 이곳에 살던 선주민족의 후손들은 "여기가 왜 '라틴', '아메리카'인데?"하고 투덜거린다. '라틴' '아메리카'란 말은 이러한 선주민족의 전통을 무시하고, 로마의 전통을 이어받았다고 추정되는 '라틴 민족'과 이 대륙이 신대륙임을 주장한 '아메리고 베스푸치'만 보여주는 말이기 때문이다.

아르헨티나 학자 미뇰로는 'The Idea of Latin America'에서 이렇게 말하기도 했다. "타완틴수유(잉카 제국)와 아나우악(아즈텍)에 살던 사람들은 자신들이 '아메리카'라는 대륙에 산다는 것을 알지 못 했다. 중국, 일본, 인도 사람들도 자신들이 '유라시아'라는 대륙에 산다는 것을 알지 못 했다. 그렇다면 잉카 사람들과 아스테카 사람들이 아메리카에 살고 중국인과 일본인은 유라시아에 산다는 걸 알고 있던 사람들은 누구인가? 서구의 기독교인들이다. 그 자들이 지도를 그리고 이 지역들에 그러한 이름을 붙였다. 그 자들만이 그것을 '알고' 있었다."

여하간 현재로서는 나폴레옹 3세 시절에 프랑스인들이 붙인 라틴아메리카란 이름이 대세다. 기껏해야 중남 아메리카 정도로 칭해지는 정도.

명칭이 문제가 되는 건, 이름과 달리 라틴족 즉 백인은 소수이기 때문이다. 이 대륙의 주역은 엄연히 메스티소혼혈인이고 백인은 해안지대나 고산도시 등 날씨가 좋은 곳에 좀 있는 정도다. 물론 쿠바, 우루과이, 아르헨티나, 칠레, 브라질 등 일부 국가들은 백인들이 대다수이다.

헬게이트벨기에아프리카콩고민주공화국, 르완다, 부룬디프랑스북아프리카서아프리카를 통합해 라틴 아프리카를 만들려는 운동도 있었다.

4. 해당 국가와 지역

위에서 이미 얘기했지만 '중남미'가 가리키는 범위와 '라틴아메리카'가 가리키는 범위가 완전히 일치하는 건 아니다. 따라서 여기선 미국 본토보다 남쪽에 위치해 있지만 로망스어군을 공용어로 사용하지 않는 국가 및 지역은 △표시를 해서 따로 구분하도록 한다. 즉, △ 표시된 국가들은 중남미에는 속하지만 라틴아메리카에는 속하지 않는 국가들이다.[7]

△ 표시가 엄청 많지만, 실제로 로망스어가 쓰이지 않는 나라들은 모두 카리브해 섬나라(자메이카, 바하마, 트리니다드 토바고 등)나 인구밀도가 낮은 밀림 지역(가이아나, 수리남, 벨리즈 등)이다. 이 중 그래도 가장 인구가 많은 자메이카도 인구는 300만여 명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1. [1] 캐나다 동쪽에 붙어있는 프랑스의 해외영토. 데니스 강줄리엔 강이 이곳 출신이라고 한다.
  2. [2] 물론 이 지역의 섬들 중에는 로망스어군 언어를 공용어로 사용하는 섬들도 꽤 있지만 하지 않는 섬들도 많다. 또한 벨리즈는 영어가 유일한 공용어이다.
  3. [3] 이 경우 프랑스어를 공용어로 사용하지만 스페인어, 포르투갈어는 공용어로 안 쓰는 아이티, 프랑스령 기아나, 과들루프, 마르티니크 등(뒤의 세 지역은 프랑스영토)이 제외됨.
  4. [4] 스페인과 포르투갈이 이베리아 반도의 국가이기 때문에 이베리아 반도 국가들의 언어를 사용하는 아메리카 지역이라고 해서 이렇게 일컫는다.
  5. [5] 이들이 정착하여 남미에서 태어난 백인들을 '크리오요'라고 하며, 이들은 1800년대 라틴아메리카 독립 운동의 중추가 되었다. 때문에 인종차별 등의 문제는 독립 이후에도 남아 있었다.
  6. [6] 그나마 최근에는 3년 연속 살인 범죄율이 감소했다.
  7. [7] 네덜란드어를 쓰는 수리남은 앵글로가 아니라서 좀 애매하긴 하지만 △ 표시된 다른 국가들은 영어를 공용어로 쓰기 때문에 넓은 의미의 앵글로아메리카로 간주할 수 있다. 다만 이 국가들이 앵글로아메리카로 분류되지 않고 그냥 중남미로 묶여서 간주되는 경우도 꽤 있다.
  8. [8] 약 30%.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8.3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