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메이드 인생

{{{#!html <div style="margin-left:50px;"><b style="font-size:14px">

이 문서는 <a href="/w/나무위키 문학 프로젝트">나무위키 문학 프로젝트</a>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b><br />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div>}}}

"레디메이드 인생이 비로소 겨우 임자를 만나 팔리었구나"

주인공 P가 아들을 인쇄소 직공으로 취직시키며 뱉은 말.[1]

1. 개요
2. 상세
3. 특징
4. 현대 사회와 레디메이드 인생

1. 개요

채만식의 단편소설. 신동아지에 1934년 5월호부터 7월호까지 연재된 작품이다.

2. 상세

레디메이드(Ready-made)라는 단어는 만들어진 기성품을 뜻하는 단어다. 작품 제목의 의미는 학교를 졸업해 사회에는 나왔지만 취직이 되지 않는 불안정한 인생을 완성됐지만 팔리지 않는 기성품에 빗댄 표현이다. 1930년대 당시 지식인들의 높은 실업률을 반영하듯 당시 지식인들의 비애를 그린 소설이다.

사실 채만식 자신부터가 태평천하가 히트치기 전까진 그다지 형편이 좋은 편은 아니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자전적인 요소가 없는 것도 아니다. 어느 정도 일을 구하지 못해 전전긍긍하는 지식인들에게 연민과 동정의 시선이 있다. 한편으로는 방세도 못내면서 담배가게 주인에게 체면깎이기 싫다고 비싼 해태 담배를 억지로 사고 뒤늦게 후회 한다거나 자신과 친구의 책과 양복까지 저당잡아 얻은 돈을 유흥으로 탕진하는 모습을 통해서 어쩔 수 없는 구제불능이라는 풍자적인 시선도 뒤엉켜있다. 채만식 본인도 이 소설을 쓰면서 심경이 꽤 복잡했던 모양이다.

3. 특징

이전의 한국 소설들과 이 작품을 비교해보면 꽤나 흥미롭다. 이광수무정이나 은 교육을 받으면 조선이 계몽되고 교육받은 지식인들이 농촌에 내려가서 농민들을 깨우쳐야 한다는 식의 주장을 설파한다. 하지만 채만식이 보기엔 그런 소리는 헛소리와 다를바가 없었던 것 같다.

이런 채만식의 인식은 신문사에 취직자리를 알아보러 간 주인공에게 일자리를 주기 싫어서 이리빼고 저리빼던 신문사 사장이 농촌에 가서 계몽운동이나 해라라고 하는데서 드러난다. 한마디로 이광수 넌 실상 모르는 헛소리나 지껄이고 있다라는 말이나 다름없다. 실제로 작중에서 주인공은 농촌계몽운동은 허상에 불과하며 '농민이 우매하다든지 문화가 뒤떨어졌다든지 또 생활이 비참한 것이 근본 원인이 기역 니은을 모른다든가 생활 개선을 할 줄 몰라서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하는 데서도 이런 인식을 볼 수 있다.

4. 현대 사회와 레디메이드 인생

이 소설이 발표된 지 80여 년 뒤 한국에서도 대학을 나와도 취직이 안되는 현실이 재현되었다. 이 소설이 발표되었던 일제 강점기 이후를 보면 우리나라는 비약적인 경제 성장을 이룩했고 80~90년대에는 대학만 나오면 무조건 취직이 된다고 말할 정도로 호경기였었지만, IMF 사태가 터지고 2008년에 세계적인 금융 위기를 맞으며 구직난이 심화되고 있다.

국제적으로도 1930년대는 세계 대공황 상태였고 오늘날도 세계금융위기를 맞고 있으니 여러 모로 공통점이 많다.

소설 말미에도 아들을 인쇄소에 취업시킬 때 인쇄소 사람은 우리같이 못 배운 사람들은 어떻게든 자식 공부 잘 시키려고 하는데 오히려 배운 당신이 왜 자식을 이런 일로 내모냐고 말하고 화자는 공부는 해봐야 쓸 데가 없으니 차라리 기술이나 배우는 게 낫다고 말한다.

이는 현대에 어중간한 4년제나 대학원 나와 노느니 전문대나 고졸 후에 기술직 다니는 게 낫다는 현 세태와 놀라우리만치 비슷하다. 작품의 메시지가 현재에 이르러서도 적용된다는 건 오늘날의 세태를 다시 곱씹게 하는 계기가 되어준다.


  1. [1] 고향집에서 아들을 도시로 보낸 의도는 일종의 유학이었는데, 화자는 바로 학교가 아닌 공장에 보내버렸다. 아들을 취직시키며 대가를 받거나 한 것은 아니므로, 일부의 견해처럼 '팔아먹었다'고 보기는 곤란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