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그라스

땅에서 자랄 때의 모습

요리에 사용하기 위해 수확한 레몬그라스.

2. 재배
3.1. 식용
3.2. 생활용품

1. 개요

레몬그라스(Lemongrass) 레몬풀

외떡잎식물 목 화본과의 여러해살이풀. 원산지는 스리랑카이며, 이외에도 미얀마, 과테말라, 남미, 등에서 자란다. 다 자란 레몬그라스는 90cm ~ 1m 정도로 의외로 큰 식물이며, 잎은 가늘고 길며 적응력이 강해서 어느곳에서나 잘 자라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얼핏 보면 잡초같이 생겼다

레몬그라스는 이름에서 느껴지듯이 레몬 향이 나는 허브다. 하지만 레몬 처럼 향이 강하진 않고, 은은한 풀냄새에 레몬 향이 섞인듯한 향이 난다.

2. 재배

레몬그라스는 한여름의 해가 잘 드는 사질토양에서 쉽게 자란다. 향료 채취 목적으로 과테말라, 브라질, 마다가스카르, 일본의 가고시마 등에서 대량으로 재배하고 있다.

3. 이용

향기의 주성분은 레몬과 같은 ‘시트랄(Citral)’로 정유의 70~80%를 차지한다. 이러한 시트러스향 덕분에 식품이나 생활용품에 널리 이용되고 있다.

다 자란 레몬그라스의 과반은 짙은 녹색을 띄는 억새를 닮은 긴 잎으로, 찢어서 비벼보면 레몬 향기가 난다. 널리 자주 쓰이는 부분은 이 중 일부분인 옅은 녹색을 띄는 잎 부분부터 뿌리 쪽 하얀 줄기까지로 식재료로서의 레몬그라스는 거의 이 부분을 일컫는다. 이 잎을 정유한 레몬그라스 오일(시트로넬라 오일)을 주로 이용하게 된다.

3.1. 식용

향신료로써 수프, 소스, 닭고기와 생선요리에 쓰이며 세계 3대 수프인 태국의 똠얌꿍에는 꼭 들어가는 주요 재료다.

[1]과 더불어 로 만들면 향기가 좋고 소화를 촉진하며 빈혈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복통, 설사, 두통, 발열의 치료에도 쓰이는데 살균작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두 포기만 심어도 여름 내내 뜨거운 물에 우려 셔벗 빙수를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이외에도 향을 내기 위해서 종종 들어가곤 한다. 사탕등의 디저트에도 쓰인다.

다만 줄기가 겉보기보다 엄청나게 단단한 편이라 손질시 상당히 주의해야 하는 식품. 생나무줄기에 버금갈 정도로 단단하고 질기다. 집에서 쓰는 가벼운 식칼로 잘못 다루다가는 식칼만 망가질수 있으니 주의하자.

3.2. 생활용품

약품, 향수, 비누, 린스에 사용된다. 특히 시트러스 계열의 향이라 주로 모기나 벌레를 퇴치 하는데에 많이 쓰인다. 허브, 디퓨져 샵에서 꼭 취급하는 재료 중 하나. 잎을 말려서 실내를 정화시키는 방향제인 포푸리(Potpourri)나 목욕제로 사용해도 좋다.


  1. [1] 특히 어린 노란색 잎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시트로넬라 문서의 r1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0.0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