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베카(뮤지컬)

공식 포스터

1. 개요
2. 줄거리
3. 등장인물
3.1. 나(Ich)
3.2. 맥심 드 윈터(Maxim de Winter)
3.3. 댄버스 부인(Mrs. Danvers)
3.4. 이디스 밴 호퍼 부인(Mrs. Edith Van Hopper)
3.5. 비아트리세(Beatrice)
3.6. 자크 자일스(Jacques Giles)
3.7. 잭 파벨(Jack Favell)
3.8. 프랭크 크롤리(Frank Crawley)
3.9. 벤(Ben)
3.10. 줄리언 대령(colonel Julyan)
3.11. 로버트(Robert)
3.12. 호리지(Horridge)
3.13. 프리츠(Frith)
3.14. 러더퍼드 부인(Mrs. Rutherford)
3.15. 클라리스(Clarice)
4. 한국공연
4.1. 2013년 초연
4.2. 2014년 재연
4.3. 2016년 삼연
4.4. 2017년 사연
5. 뮤지컬 넘버
5.1. 1막
5.2. 2막
6. 그 외
7. 여담

1. 개요

대프니 뒤 모리에(Daphne du Maurier)의 소설 <레베카>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 형식의 오스트리아 뮤지컬.[1]

원작보다는 이 소설을 영화화한 알프레드 히치콕의 동명 영화 <레베카>의 영향을 더 많이 받았다.[2][3][스포일러] 소설과 영화에서처럼 작품의 제목이자 이야기에서 가장 중요한 존재인 '레베카(Rebecca)'는 이미 사망했기 때문에 전혀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한국 프로덕션 초연 당시 LG아트센터에서는 이점을 이용해 인터미션 안내방송에서 "도대체 레베카는 언제 등장할까요?" 라는 멘트를 방송하기도 했다.

뮤지컬 엘리자벳 등을 제작한 미하일 쿤체(Michael Kunze)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가 제작했다. 대본과 작사는 미하일 쿤체가, 작곡과 오케스트레이션은 실베스터 르베이가 맡았다. 빈 극장협회(Vereinigte Buhnen Wien, VBW)에서 제작했으며 한국 프로덕션의 연출은 로버트 요한슨이 맡았다.

오리지널 공연은 배경이 미국영국인 점을 감안해 모든 발음을 영어식으로 결정했으나, 국내 공연은 번안 과정에서 오히려 독일어 발음을 살린답시고 고유명사를 번안해 지대한 혼란을 야기했다. 남자주인공 '맥심(Maxim)'은 독일어판에서도 '맥심'이지만, 국내판에서는 배경이 영국인데도 독일식인 '막심'으로 불린다.

2. 줄거리

주인공인 '나'는 반 호퍼 부인의 말벗이자 시종 역으로 함께 몬테 카를로에 휴양 여행을 오게 된다. 그곳에서 '나'와 반 호퍼 부인은 불의의 사고로 아내를 잃고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유명한 영국 귀족 맥심 드 윈터를 만나게 된다. '나'와 맥심은 금세 사랑에 빠지게 되어 결혼을 약속하지만, 꿈에 부푼 마음으로 '나'가 도착한 남편의 저택 맨덜리에서 무엇인가 수상한 분위기가 감지된다....

3. 등장인물

3.1. 나(Ich)

미국 출신으로 밴 호퍼 부인의 말동무 겸 비서로 일하고 있다. 매우 순수하고 섬세한 감정의 소유자. 밴 호퍼 부인과 함께한 여행지인 몬테카를로에서 우연히 맥심을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된다. 고아이자 가난한 자신의 처지 때문에 자신감이 부족하고, 맥심의 전 부인 레베카의 압도적인 존재감 때문에 맥심과 결혼한 이후에도 소극적인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맥심이 사랑하는 사람이 오직 자신 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부터 강인한 여성으로 성장하여 맥심을 괴롭히는 과거의 그림자들을 떨쳐내도록 돕는다.

극의 특성 상, 그녀는 화자이기 때문에 본명이 절대로 나오지 않으며 오로지 '드 윈터 부인(Mrs.de Winter)'으로만 불린다. 단 한 번도 등장하지 않으면서도 지속적으로 이름이 회자되는 레베카와 대조적.

국내 팬들이 부르는 애칭은 독일어에서 따온 '이히'.

배우의 성씨나 별명 뒤에 '나'를 붙여서 부르기도 한다. (킴나, 임나, 오나, 송나, 졔나 , 금나 등등...루나는??)

3.2. 맥심 드 윈터(Maxim de Winter)

부유한 영국의 상류층 신사. 사교계에서도 이름있는 인물인 것으로 여겨진다. 아버지가 죽은 후, 모든 재산과 함께 콘월에 위치한 '맨덜리(Manderley) 저택'도 함께 받았다. 그는 사교계에서 칭송하는 여인 레베카와 결혼했지만, 그녀가 의문의 죽음을 맞은 이후 심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 상류층 사람들의 가식적인 웃음과 대화에 회의를 느끼고 있던 중, 몬테카를로에서 만난 '나'와 사랑에 빠진다. '나'에게 다정다감하고 인간적인 모습을 보이지만 가끔씩 사소한 일(특히 레베카 관련)에 흥분하여 공격적으로 변한다. '나'에게 솔직해지기 시작하면서 서서히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비밀과 어두운 상처를 극복해 나간다.

한국 공연에서는 '막심 드 윈터' 라고 불린다.

3.3. 댄버스 부인(Mrs. Danvers)

진 주인공맨덜리 저택의 집사.[5] 레베카를 아주 어렸을 때부터 모셔왔고, 그녀가 맨덜리로 오면서 함께 온 것으로 보인다. 레베카가 죽은 이후에도 그녀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하고, 맨덜리 저택의 곳곳에 그녀의 흔적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 고지식한 성격에 악의적이고 기만적이며, 자신이 레베카와 소통을 하고 있다고 믿는다.

갑작스럽게 맨덜리의 새로운 안주인이 된 '나'를 인정하지 못하고, 그녀를 없애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공식적인 인물소개에는 이렇게 되어 있긴 하지만, 실제로 댄버스 부인이 '나'를 죽이려고 시도한 것은 딱 1번 절망한 나에게 바다로 뛰어 내리라고 할 때 뿐이며 대부분은 레베카의 이미지를 나에게 덧씌우려는 과정에서 생기는 괴롭힘에 더 가깝다.

확실히 악역이긴 하지만, 미친 가창력을 요구하는 넘버 '레베카'와 '불타는 맨덜리' 등을 소화해내기 때문에 관객들에게 가장 인기가 좋은 배역이다.

특히 레베카-긴 버전을 부르고 나서는 객석으로부터 엄청난 박수와 환호가 쏟아진다.

3.4. 이디스 밴 호퍼 부인(Mrs. Edith Van Hopper)

주인공인 '나'의 이전 고용주. 어두침침한 분위기의 뮤지컬에서 거의 유일한그리고 최고의 개그 캐릭터. 소란스럽고 수다스러운 미국의 부유층 여성으로 엄청난 부자이지만 교양이 부족하고 남자들의 관심을 끌길 원하는 여성이다. 돈이 많은 탓에 고용되어 있는 '나'를 노골적으로 무시하고, 자신이 흥미를 가지고 있던 맥심이 '나'와 결혼하자 혼자 뉴욕으로 가기 전에 사교계에서 유명했던 레베카와 '나'를 비교하며 비웃는다. 하지만 '나'가 맨덜리의 가장 무도회에 초대하자 기꺼이 참석해 화려한 차림으로 넘버 'I'm an American Woman'을 부르며 사별(死別)한 줄리앙 대령에게 관심을 보인다(...). 주요 인물 3인방 급으로 박수를 많이 받는다

한국 공연에서는 '에디트 반 호퍼 부인' 이라고 불린다.

3.5. 비아트리세(Beatrice)

맥심의 누나이자 자일스의 아내. 친절하고 허물없는 성격의 소유자이다. 신분에 관계없이 '나'를 맥심에게 좋은 사람이라고 여겨, 망설임 없이 받아들였고 맨덜리 저택에서 적응하지 못하자 진심으로 감싸주는 진정한 친구같은 사람이 되어 준다. 큰 스포일러는 아니지만 아내와 사별한 동생을 걱정하는 모습과 '나'에게 많은 친절을 보이면서도 묘하게 레베카에 대해 떨떠름한 반응을 보이지만 뮤지컬에선 그 이유를 잘 표현되지 않았다. [스포일러2] 사소하게 원작소설과 다른 부분은 뮤지컬에선 말그대로 집안의 큰 언니로 인자하고 섬세한 모습을 보이지만 원작소설에선 언론에 레베카의 시신 관련 보도가 나오고 나서 맨덜리 저택으로 전화를 해서 '나'에게 걱정스럽다며 이것저것 물어보는데 맥심이 이 전화를 받았으면 트라우마를 엄청 자극했을 거라면서 '나'가 안도하는 장면이 있다(...) 기본적으로 좋은 사람이라는건 변함없지만 상당히 촐싹맞고 섬세하지 못한 성격으로 표현되는 장면이 있다.

한국 공연에서는 '베아트리체' 라고 불려지며 일부에선 이것이 잘못된 발음상 번역이라고 하는데, Elizabeth를 엘리자베스와 에르체베스로 읽는 것과 같은 맥락이므로 어떻게 읽던 상관이 없다. 이것에 대한 논쟁으로 왈가왈부하는 것은 어리석다.

그러나 이런 반박을 재반박하자면, 같은 '엘리셰바'라는 히브리어에서 나왔다 하더라 하더라도 영어권에서는 '엘리자베스', 혹은 '일리저버스' 로 발음되고 헝가리 권에서는 '예르체베트(Erzsébet)', 스페인에서는 'Isabel(이사벨)'로 발음된다. 즉 각 지역의 고유 언어에 따라 발음의 차이가 분명한 것. 아무리 이 뮤지컬이 독일어권인 오스트리아 뮤지컬이라 할지라도 뮤지컬의 작중 배경은 분명히 '영국' 이다. 때문에 독일어 배우들도 'de Winter'를 독일식인 '디 빈터' 라 하지 않고 최대한 영어에 가깝게 '드 윈터' 라고 발음하며[7] '미스터(Mr)', '미세스(Mrs)', '마담(Madame)', '썰(Sir)' 과 같은 표현 등도 마찬가지다. 즉, 한국 공연 기획측이 원 작품에 신경을 썼더라면 원본 뮤지컬처럼 영어 식으로 인명 등을 표기하는 게 맞고, 독일어에 치중한다면 전부 독일어 식으로 바꾸는 게 맞다.

한국 공연 중 삼연까지는 이정화 배우의 원캐스팅이었지만 사연은 류수화 배우가 합류하여 더블 캐스팅이 되었다.

3.6. 자크 자일스(Jacques Giles)

비어트리스의 남편. 아내와 마찬가지로 친절하고 다정한 성격의 소유자. 아내의 집안이 너무 빵빵해서 그런지 묘하게 공처가의 분위기를 풍긴다. 그러나 극 중 비중은 그야말로 공기. 아내 비어트리스조차 솔로곡이 있는데, 이 분은 그저 아내와 함께 부르는 노래에서만 등장한다.

한국 공연에서는 '가일스' 라고 불린다.

3.7. 잭 파벨(Jack Favell)

레베카의 사촌이자 그녀와 내연 관계를 맺고 있는 남자.[8] 특유의 능청맞은 성격을 통해 꿍꿍이를 잘 감추는 능구렁이같은 성격을 가졌다. 직업은 자동차 세일즈맨으로 벌이도 변변치 않다는 듯. 그 성격에 차를 팔면 누가 잘도 사겠다[9] 댄버스 부인[10]을 통해, 맥심 몰래 맨덜리 저택에 드나들었다. 어느 날은 레베카의 보석상자를 훔치려 했다가 댄버스 부인의 위엄 저지로 실패했다. 드 윈터 부인이 된 '나'에게 이상한 이야기들을 늘어놓으며, 레베카의 죽음을 이용해 돈을 뜯어내려고 맥심과 '나'를 협박하는 전형적인 악당 캐릭터.

3.8. 프랭크 크롤리(Frank Crawley)

영국 출신이며, 맨덜리 저택의 관리인. 저택 자체는 댄버스 부인이 담당하며, 프랭크는 주로 재정관리를 담당하는 듯. 맥심이 자기의 속내를 털어놓는 몇 안되는 존재이며 극 중 모습은 그야말로 정직과 신용의 화신. 드 윈터 부인이 된 '나'가 주위로부터 레베카와 비교 당하는 등 힘들어하자 진심으로 위로하는 다정한 모습을 보인다.

3.9. 벤(Ben)

정신적으로 장애가 있는 남자. 맨덜리 저택의 보트 보관소(Boathouse) 주변을 자주 떠돌아 다닌다. 성격이 단순하며 예쁜 조개껍질을 수집하는 등 마치 어린아이 같고, 새로 온 드 윈터 부인인 '나'를 보고 부끄러워 하는 등 소심한 성격까지 지녔다. 그는 레베카를 극도로 무서워하고 혐오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보호소로 데려가지 말라' 고 소리치는 것으로 보아 무슨 일을 당한 듯. 벤 자신은 레베카에게 일어난 일을 잘 알고 있지만 두려움으로 인해 숨기고만 있다.

3.10. 줄리언 대령(colonel Julyan)

케리스(Kerrith)주의 경찰서장. 첫 등장은 맨덜리의 가장 무도회로서 드 윈터 가문의 인맥이 어디까지 도달하는지 가늠하게 해주는 인물. 인맥 측정기 폭풍으로 침몰된 배를 조사하던 중, 그 주변에서 가라앉은 레베카의 보트가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해당 사건의 담당자이자 심문관 겸 수사관 역할을 맡아 활약하게 된다. 한국 공연에서는 '줄리앙 대령' 이라고 불린다.

3.11. 로버트(Robert)

맨덜리 저택의 하인(Servant). 새로운 드 윈터 부인을 맞이하는 장면에서 등장했고, 작중에서 직접적으로 등장하는 장면은 아니나 '나'가 레베카의 큐피드 조각상을 실수로 깨뜨리고 숨겼을 때 댄버스 부인에게서 의심을 사 추궁받았다가 아니라는 게 확인되자 사과를 받기도 하였다.[11] 이후에도 종종 호출당하는(...) 모습으로 등장하는데 어째 집안 사람들보다는 잭 파벨이 그를 자주 부른다.

3.12. 호리지(Horridge)

케리스 법정의 검사. 혐의를 받아 법정에 출두한 맥심 드 윈터를 신랄하게 심문했다. 주로 앙상블에서 이 역할을 담당한다.

3.13. 프리츠(Frith)

맨덜리의 하인. 새로운 드 윈터 부인을 맞이하는 장면에서 등장한다.[12]

3.14. 러더퍼드 부인(Mrs. Rutherford)

맨덜리의 하녀(Maid). 맨덜리 저택에서는 주로 식사를 담당하고 있다. '나'와 함께 맨덜리로 돌아온 맥심이 하인들에게 일일이 인사하는 장면에서 등장했다. 한국어 공연만의 백미로 맥심이 러더퍼드 부인에게 '언제봐도 듬직해요' 라고 디스인삿말을 건네는데 독일어 공연에서는 그냥 '잘 지내죠(Wie geht es Ihnen)?' 라는 인삿말을 나눈다.

한국공연에서는 루더포드 부인으로 나온다

+ 2016년 공연에서는 맥심 역의 엄기준, 민영기, 류정한 배우는 러더퍼드 부인에게 '못 본 사이 살이 많이 빠진 것 같은데요' 라는 인삿말을 건넨다. 배우에 따라서는 "왜 이렇게 뺐어요?"라고도 한다.

3.15. 클라리스(Clarice)

맨덜리의 하녀이며 하녀가 없던 '나'에게 배속된 인물. 새로운 드 윈터 부인을 맞이하는 장면에서 처음 등장했다. 레베카 생존 당시 저택에 없었던 유일한 고용인. 원래는 '나'가 가장 무도회 때 드레스를 갈아입는 장면(곡명: 오늘은 나의 세상)에서 '나'의 멜로디에 코러스를 맞추며 함께 부르는 장면이 있었으나 독일어 버젼에서는 삭제된 것으로 보인다. (삭제 되었다기 보다는, 오스트리아 초연에 없다가 후에 추가된 것이다. 한국 초연에는 이 오스트리아 재연버전의 음악을 사용한 것 뿐)이 장면은 2016년 한국판에서 다시 재현되었다.

4. 한국공연

4.1. 2013년 초연

'(주)EMK뮤지컬컴퍼니'에서 들여왔으며 2013.01.12 ~ 2013.03.31까지 LG 아트센터에서 공연되었다.

프로듀서: 엄홍현

협력프로듀서: 김지원

연출: 로버트 요한슨

기술제작감독: 이연구

기술감독: 조성선

음악감독: 김문정

무대감독: 배경석

뮤지컬 슈퍼바이저: 클라우스 빌헬름(Klaus Wilhelm)

한국어 가사/대본: 박천휘

음향디자인: 김지현

무대디자인: 정승호

영상디자인: 제프리 캐디(Jeffrey Cady)

조명디자인: 잭 멜러(Jack Mehler), 구윤영

소품디자인: 최혜진

의상디자인: 한정임

분장디자인: 김유선

안무: 제이미 맥다니엘(Jayme Mcdaniel)

  • 캐스팅
    • 나 역: 김보경, 임혜영
    • 막심 역: 유준상, 류정한, 오만석
    • 댄버스 부인 역: 옥주현, 신영숙
    • 잭 파벨 역: 최민철, 에녹
    • 반 호퍼 부인 역: 이경미, 최나래
    • 베아트리체 역: 이정화
    • 가일스 역: 곽동욱
    • 프랭크 크롤리 역: 박완
    • 벤 역: 강민욱
    • 줄리앙 대령 역: 선우재덕, 정의갑
    • 로버트 역: 윤선용
    • 호리지 검사 역: 이창원
    • 루더포드 부인 역: 장예원
    • 프리츠 역: 신재희
    • 클라리스 역: 류현지
    • 앙상블: 홍금단, 이우승, 배희진, 강웅곤(이 분 여자다), 김효정, 채유리, 김준오, 권용국(댄스캡틴), 민준호, 양승호, 서요한, 조문경, 허윤혜 등

은근히 빵빵한 캐스팅을 자랑한다. 넘버의 번역도 이엠개스럽지 않게 무척 다행히도 괜찮은 편. EMK의 몇 안 되는 개념작이기도 하다. 공연 이후 뮤덕들의 평은 대 호평. 특히 엘리자벳으로 뮤덕들과 화해하기 시작한 옥주현이 이 작품의 댄버스 부인 역할로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하며 뮤덕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공연 기간 중에 실황을 담은 OST 앨범이 3CD로 발매되었으나, 비율이 맞지 않는 캐스팅 탓에 국내캐스팅 앨범이 개판이었다. 우선 CD 구성이 3명 캐스팅인 막심을 기준으로 되어 있는데 1번 CD는 유준상, 2번 CD는 류정한, 3번 CD는 오만석이며 김보경, 신영숙은 1번 CD, 임혜영과 옥주현이 각각 2번과 3번 CD로 배치되었는데, 넘버 '새 안주인 미세스 드 윈터'의 경우는 3개 CD의 모든 막심의 대사가 오만석이며, 1번 씨디의 '칼날같은 그 미소'에는 임혜영이 들어가 있고 2번 씨디의 '건지는 놈이 임자'에 김보경이 들어가 있는 등 얼기설기 붙여놓은 듯한 느낌이다. 거기다가 1번 CD의 경우는 일부 곡들이 잘못 녹음이 되었는지 여타 곡들보다 소리가 작게 들린다. 특히 신영숙 댄버스가 대사를 하는 부분은 옥주현 댄버스와 비교하면 차이가 굉장히 심하다.

게다가 배우의 컨디션 난조 등으로 인해 역량이 전부 발휘되지 못한 트랙들이 종종 사용되었는데 대표적인 것이 1번 CD의 신영숙이 부른 '레베카 2'로서 맨 마지막 클라이막스 부분에서 레-베-카-아아앍↗(...)으로 들릴 정도로, 힘들게 고음을 올리는 것이 절절히 느껴진다. 또한 1번 CD의 이경미 버전의 'I'm an American Woman'의 경우는 2번 CD의 최나래 버전과 비교하면 노래나 대사에서 고음처리가 훨씬 깔끔하지 못하다는 느낌이 강하다. 문제점 대부분이 전부 1번 CD인건 넘어가자 그래서 아쉬워 하는 덕들이 많았는데, 재연 중 신영숙의 레베카 뮤직비디오가 EMK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왔다. 이엠개가 웬일로...?

4.2. 2014년 재연

역시나 '(주)EMK뮤지컬컴퍼니' 기획으로 2014.09.06 ~ 2014.11.09까지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재공연이 진행되었다.

프로듀서: 엄홍현

협력 프로듀서: 김지원

연출: 로버트 요한슨

한국어 가사, 대본: 박천휘

뮤지컬 슈퍼바이저: 클라우스 빌헬름

음악감독: 김문정

안무: 제이미 맥다니엘

협력연출: 권은아

협력음악감독: 구민경

협력안무: 정도영

무대 디자이너: 정승호

의상 디자이너: 한정임

분장 디자이너: 김유선

조명 디자이너: 잭 멜러

영상 디자이너: 송승규

음향 디자이너: 김지현

소품 디자이너: 최혜진

조명 슈퍼바이저: 조성선

소품 슈퍼바이저: 장경진

기술감독: 배경석

무대감독: 박말순

기술제작감독: 이연구

제작감독: 정은용

  • 캐스팅
    • 나 역: 임혜영, 오소연
    • 막심 역: 민영기, 엄기준, 오만석
    • 댄버스 부인 역: 옥주현, 신영숙, 리사
    • 잭 파벨 역: 조휘, 박인배
    • 반 호퍼 부인 역: 김희원, 최나래
    • 베아트리체 역: 이정화
    • 가일스 역: 김장섭
    • 프랭크 크롤리 역: 이광용
    • 벤 역: 김지강
    • 줄리앙 대령 역: 허정규, 정의갑
    • 앙상블: 윤선용, 오은미, 홍금단, 이호경, 임혜성, 채유리, 신재희, 민준호, 임유, 박선정, 정호준, 윤진웅, 류현지, 김태희, 은경균, 배명숙, 김형학

초연엔 두 명이었던 댄버스 부인이 셋으로 늘어났다. 이 중 옥주현은 마리 앙투아네트 공연을 위하여 10월 중순에 하차하였다.

4.3. 2016년 삼연

프로듀서: 엄홍현

협력 프로듀서: 김지원

연출: 로버트 요한슨

한국어 가사, 대본: 박천휘

음악감독: 김문정

안무: 제이미 맥다니엘

협력연출: 권은아

협력음악감독: 천정훈

협력안무: 정도영

무대 디자이너: 정승호

의상 디자이너: 한정임

분장 디자이너: 김유선

조명 디자이너: 잭 멜러

영상 디자이너: 송승규

음향 디자이너: 김지현

소품 디자이너: 최혜진

조명 슈퍼바이저: 조성선

소품 슈퍼바이저: 장경진

기술감독: 배경석

무대감독: 박말순

기술제작감독: 이연구

제작감독: 정은용

  • 캐스팅
    • 나 역: 김보경, 송상은
    • 막심 역: 류정한, 민영기, 엄기준, 송창의
    • 댄버스 부인 역: 신영숙, 차지연[13], 장은아
    • 잭 파벨 역: 최민철, 이시후
    • 반 호퍼 부인 역: 김희원, 한지연
    • 베아트리체 역: 이정화
    • 가일스 역: 정수한
    • 프랭크 크롤리 역: 윤선용
    • 벤 역: 김순택
    • 줄리앙 대령 역: 이종문, 허정규
    • 앙상블: 오기쁨, 임혜성, 채태인, 김가희, 서형훈, 임재현, 신재희, 민준호, 백은실, 박선정, 전민지, 서요한, 윤은채[14], 정호준, 윤진웅, 김태희, 김솔, 박근식

2014년 공연이 시작되기도 전에 예술의 전당 홈페이지를 통해 2016년 1월 7일부터 2월 27일까지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 지방 공연을 시작으로 서울 공연이 이어질 것이라고 했으나, 현재 지방 공연장에서 일정이 삭제되었다. 메르스 때문인 것으로 추정...되는 줄 알았는데 다행히도 지방 팬들 우는 소리는 안 났다. 2015년 12월부터 부산→광주→대전 순으로 공연 후 서울에서 2016년 1월 5일부터 3월 6일까지 공연한다. 서울에서의 마지막 공연 후 대구→울산 순으로 다시 지방 공연을 할 예정.

옥주현은 삼연에는 출연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미리 소속사 대표를 통해 알려졌다. 아마 마타하리 초연 준비로 바빴던 것으로 생각된다.

자우림의 보컬 김윤아가 삼연 공연에서 댄버스 역을 맡게 되었다! http://m.etoday.co.kr/view.php?idxno=1205369 김윤아로서는 첫 뮤지컬 도전. 그러나... 공연 전날, 김윤아가 후두염으로 인해 컨디션이 좋지 않다고 올린 인스타그램의 글을 EMK 뮤지컬컴퍼니의 공식 인스타그램이 덧붙여 게재하며 공연을 결정했다는 글을 올렸고, 그 후 논란이 일었다. 12월 4일 공연을 강행했으나 대부분 혹평. 연기는 좋았으나 목소리를 제대로 내지 못했기에 관객들이 불만을 토로했다. 김윤아의 첫 공연 이후 공연은 결국 배우 장은아로 캐스팅이 변경되었다.[15]

이 대란은 애초에 예상된 점이었는데, 김윤아자우림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김윤아의 경우 애초에 안정적인 중•저음역대에 강점이 있는 보컬리스트로, 나는 가수다자우림 앨범 등에서 확인된 김윤아의 진성 최고음역대는 3옥 도~레 정도고, 사실 그나마도 벨팅으로 지르는 것이라 상당히 불안하다.[16]김윤아는 애초에 진성으로 3옥 미 이상, 최고음 3옥 솔을 요구하는 댄버스 부인 역에 맞지 않는 보컬리스트였다. 그러니 목이 나가지

고음병 항목에도 볼 수 있듯, 고음 여부는 보컬리스트의 실력을 결정짓는 기준은 아니다. 허나 자신의 음역대에 적합한 노래를 만들 수 있는 싱어송라이터의 작업과는 달리, 뮤지컬은 배우, 연출, 안무, 무대운영이 결합된 종합예술이고, 애초에 뮤지컬 배우는 해당 캐릭터가 요구하는 음역대를 가진 배우 여야 한다. 메조 소프라노가 콜로라투라 음역대를 요구하는 '마술 피리'의 '밤의 여왕' 역에 캐스팅되는 것을 '새로운 도전'이라고 할 수 있을까? 결국 김윤아는 뮤덕들로부터 '튄 댄버스 부인'이라는 뜻인 '튄댄'이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을 얻게 된다

2015년 12월 17일을 기점으로 결국 김윤아는 하차하고, 장은아가 합류했다.

4.4. 2017년 사연

14년 재연과 같은 극장인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공연 되었다. 공연일은 2017년 8월 9일부터 2017년 11월 18일. [17]

  • 캐스팅
    • 나 역: 김금나, 이지혜, 루나
    • 막심 역: 민영기, 엄기준, 송창의, 정성화
    • 댄버스 부인 역: 신영숙, 옥주현, 김선영
    • 잭 파벨 역: 최민철,이상현
    • 반 호퍼 부인 역: 정영주, 김나윤(김희원)
    • 베아트리체 역: 이정화,류수화
    • 가일스 역: 최병광
    • 프랭크 크롤리 역: 정동효, 임정모(커버)
    • 벤 역: 변형범
    • 줄리앙 대령 역: 이종문
    • 앙상블: 오은미(오기쁨), 이승한, 임혜성, 임현빈, 채태인, 나아름, 민준호, 전선진, 최정은, 채성욱, 김성식, 배나라, 이아름솔, 이진우, 임정모, 박희수, 김형학, 정귀희

공식발표 전 공개된 루나 측에서 낸 기사에는 신영숙, 김선영, 정영주, 이상현 배우의 출연이 기정사실화 되어있다. 뮤덕들 사이에선 정영주 배우가 댄버스 부인이라는 예측이 많았으나 후에 발표된 댄버스 부인 역 캐스팅에는 신영숙,옥주현,김선영으로 정영주 배우가 반 호퍼 부인 역으로 확정 되었다. 특히 이번 사연에 댄버스 부인 역의 옥주현의 복귀와 막심 역에 정성화의 합류 소식에 뮤덕들은 절찬리에 쾌재를 부르는 중.

사실 캐스팅 공개 전부터 이번 레베카 사연에 아이돌이 캐스팅된다는 카더라가 돌았는데 댄버스나 막심 역은 아이돌이 맡기엔 나이가 많고, 핑클 원로가수행 나 역이 가장 확률이 높았는데 혹시나는 역시나였다. 그래서 일부 뮤덕들에게 까이는 중. 역시이엠케 나 역의 넘버의 난이도도 낮은 편은 아니라서 조금 염려되는 부분이다. 캐스팅은 이미 결정되었으니 이제 나머지는 뮤지컬을 본 후에 판단할 부분이다. 루나가 정성화와 함께 부른 '하루 또 하루'의 뮤직비디오는 좋은 평을 받았고, 개막이후에도 기대이상이라는 반응도 다수 있다. 루나가 아이돌이긴 하지만 이번이 뮤지컬이 처음도 아닐뿐더러 나름 실력있는 보컬리스트에 속하기때문에 보컬도 안정적이였으면 우려하던 연기부분도 안정적으로 뽑아냈다. 그리고 오디션 영상도 공개되면서 실력으로 캐스팅된것을 입증시켰다.

이번 사연은 명실상부 옥주현 (옥댄) 의 티켓 파워를 그대로 보여 주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유투브나 여러 매체를 통해서 (가장 많은 조회수와 좋아요를 받는 2막 1장 reprise 넘버- 댄버스 부인의 엄청난 고음+ 카리스마+ '나'와의 이중창) (최근 엄기준,이지혜와 라디오에 출연해 "저희 2막 1장은 빅 넘버라 어떻게든 만족감을 드려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한다. 관객 분들이 이 넘버를 들으러 오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에, 인터미션 때 '나' 역할의 배우들을 불러 넘버를 위해 복근 운동을 시킨다" 라고 할 정도로 레베카를 대표하는 넘버이다) 작품 자체나 뮤지컬을 처음 접하는 일반 대중들에게도 많이 노출이 되었기 때문에 옥주현이 댄버스 부인으로 나오는 회차의 피켓팅이 상당 했다. (전석 매진인 회차도 많았고 그나마 남은 좌석도 금방 금방 빠졌다) 그저 옥주현이 제일 유명해서, 팬덤이 많아서가 아닌 정말 작품과 배역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나온 것이라고 본다면 꽤나 놀라운 결과다. 또 14년 재연 이후로 팬들이 그토록 기다리던 3년 만의 귀환 이었기 때문에 그동안의 기대감이 증폭 되어 나온 결과물 이라고도 볼 수 있겠다. 옥주현=레베카 라는 수식어가 생겼을 정도로 옥주현의 배우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작품이 되어 버렸고, 뮤지컬 배우로서 갖고 있는 가장 큰 장점인 가창력과 에너제틱한 면모를 동시에 뽐낼 수 있는 배역 이었기 때문에 '인생 배역' 이라는 단어가 무색하지 않다.

또 그런가 하면, 뮤지컬 계의 '여왕' 김선영 이 댄버스 부인 역에 새롭게 합류 했다. 결혼과 출산 등으로 잠시 공백기를 가지다 창작 뮤지컬 '잃어버린 얼굴' 을 시작으로 다시 복귀. 별명 탓에 캐스팅이 발표 되자 뮤덕들 사이에서는 '퀸댄' 으로 불리고 있다. 공연 초반에는 김선영 특유의 담담하고 침착한 발성이 낯설다, 고음 부분에서 불안하다는 평이 있었다. 하지만 점차 좋아지기 시작하더니 공연 중반부에 들어서자 완전히 자리를 잡고 김선영 만의 처절하게 레베카를 찾는 노선의 댄버스 부인을 완성 시켰다. 연륜이 있어서 그렇기도 하지만 댄버스 역할을 가장 원작에 가깝게 해석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신영숙은 매 레베카 공연마다 댄버스 부인으로 참여한 배우답게 믿고 보는 배우란걸 입증시켰다. 소름돋는 연기[18]와 넘버 소화력, 성량으로 별 기대없이 공연을 보러 간 사람들도 빠져서 돌아오는걸로 유명하다. 레베카 reprise를 부를때나 민영기와 "불타는 맨덜리" 넘버를 부를땐 공연하는 극장 지붕 뚫는 성량이라는 찬사를 받는다.

5. 뮤지컬 넘버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넘버 순서와 한글 표기는 2014년도 공연의 프로그램북 기준이며, 같은 숫자가 a, b, c 등으로 표시된 것은 이어진 장면임을 의미한다. ★ 표시된 부분은 2013년 한국에서 발매된 한국 캐스팅 음반에 수록된 곡이다.

5.1. 1막

>어젯 밤 꿈 속 맨덜리, 어둠속의 추억, 그립지만 아픈 상처, 그 속에 꽃핀 사랑>항상 내 맘을 짓눌러왔던 레베카의 그 영혼. 난 깨달았어 과거에 맞서 싸워야 한다는 걸.'나'의 현재 시점에서 어젯밤 꿈에 나온 과거를 회상하는 노래로, 뮤지컬 전체가 현재의 시점에서 16년 전의 과거를 회상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한국 프로덕션에서는 '나'가 노트에 맨덜리 저택의 그림을 그리는 것이 무대 전체에 투영되며, 스크린 뒤로 16년 전의 맨덜리 저택이 지나간다. 어느 시점부터 댄버스 부인이 2층에 서서 창 밖을 내다보고 있으나, 잘 보이지 않아 인식하지 못하고 지나가곤 한다 (...)
몬테카를로의 한 호텔 로비에서 '나'의 고용인인 반 호퍼 부인이 주로 '나'를 이런저런 이유로 혼내면서 '너는 귀부인은 못 된다'고 낮추는 노래...인데 실상 더 경박하게 해석하는 건 반 호퍼 부인 (...) 중간에 카운터로 찾아온 막심을 반 호퍼 부인이 부르면서 '나'와 막심이 처음 만나게 된다. 한국 프로덕션에서 주요 웃음 포인트 중의 한 곳이며 반 호퍼 부인은 이 장면에서 쇼스타퍼의 역할을 톡톡히 한다.
  • 1-2a. Er verlor unerwartet seine Frau Rebecca / 아침 식사 - 앙상블
호텔의 아침 식사 자리에서 홀로 앉아 신문을 들여다보는 막심의 주변에 있는 다른 사람들이 레베카의 이야기를 하는 장면. '나'는 이 장면에서 막심을 몰래 보려다 옆 테이블의 꽃병을 넘어뜨리고, 막심은 자신의 자리에 함께 앉을 것을 제안한다. 근데 앙상블은 그 장면을 보고선 또 쑥덕거린다 (...) 2014년 한국 공연 프로그램북에는 'Petit Déjeuner(아침식사)' 로 기록되어 있다.
  • 1-2b. Am Abgrund / 절벽에서 - 나, 막심
'나'와 막심이 호텔의 식당 대신 몬테카를로의 절벽에서 함께 식사하기 위해 이동한 곳에서의 장면이며, '나'가 부르는 '어젯밤 꿈 속 맨덜리'와 같은 멜로디의 노래와 앙상블이 부르는 '아침 식사'와 같은 멜로디의 노래로 이루어져 있다. 그런데 이 장면의 백미는 단연 막심의 미안해요, 갑자기 어두운 기억이 떠올라서...
  • 1-2c. Zauberhaft natürlich / 놀라운 평범함 - 막심 ★[19]
막심이 '나'에게 느끼는 감정에 대해 노래로 표현한다.
  • 1-3a. Zeit in einer Flasche / 행복을 병 속에 담는 법 - 나 ★
>난 정말 꼭 알고 싶어 행복을 병 속에 담는 법. 순간의 마법을, 내 꿈의 진실을, 사랑의 추억을 지나가지 않게 시간을 잡아둘 순 없나.. 영원히 깨지 않는 꿈. 그 속에서 살 수 있게.반 호퍼 부인의 지시에 따라 뉴욕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던 '나' 가 막심과의 이별의 순간을 앞두고 부르는 노래. 그러다 노래의 후반부에 막심이 등장하는데 온갖 청승을 떨며 슬퍼하는 '나'를 보며 막심이 장난스런 표정으로 지켜보는게 노래는 심각한데 묘하게 웃기다. 나에게 막심이 '뉴욕과 맨덜리 중에서 고르라' 며 우회적으로 청혼하나 '나'는 넌씨눈같이 못 알아듣다가앗 그럼 혹시 비서 같은 게 필요하신 거에요?? 막심이 직설적으로 청혼한 후에야 알아듣는다.

이 넘버 직전에 반 호퍼 부인의 개그가 있어서 이 슬픈 넘버가 시작하기 직전까지 사람들이 웃는다(...)이히 안습

  • 1-3b. Hochzeit(Überleitungsmusik) / 결혼식(전환 음악)
'어젯밤 꿈 속 맨덜리'의 주제부가 반복.
  • 1-4. Die neue Mrs. de Winter / 새 안주인 미세스 드 윈터 - 댄버스 부인, 크롤리, 앙상블 ★
>앙상블: 자 닦아라, 쓸어라, 광내라 집안 구석구석 밀어라, 털어라, 서둘러 오늘 밤에 오셔, 예전의 그 모습 다시 그 영광으로, 누굴까? 새 안주인 미세스 드 윈터>댄버스 부인: 도대체 무얼 바라고 벌써 여기로 온 건지, 내게 드 윈터 부인은 이 세상 하나 뿐인데, 당신은 비록 바다에 잠드셨지만 그 자린 아무도 감히 넘볼 순 없어몬테카를로에서 돌아온 막심과 '나'가 돌아오기 전 댄버스 부인의 지시로 하인들이 맨덜리 저택을 정돈하고 드 윈터 내외를 맞는 장면. 프롤로그를 제외하고 댄버스 부인이 처음 등장하는 장면이며, 여기서부터 댄버스 부인은 노골적으로 막심이 새 부인을 들이는 것에 대한 거부감을 표시한다[20]. 첫 만남에서 너무나도 어색한 모습을 보이는 '나'에 대하여 놀라움을 표하는 앙상블의 노래로 마무리된다. 중간에 댄버스 부인과 '나'가 인사하는 부분(73마디, 레터 F)에서는 다음 넘버인 영원한 생명의 노래의 전주 부분이 나온다.
  • 1-5a. Sie ergibt sich nicht / 영원한 생명 - 댄버스 부인 ★
>영원한 생명, 죽음을 몰라, 그녀를 굴복시킬 순 없어, 그 누구도>우리 곁에서 숨을 쉬어 난 느낄 수 있어 자신을 되살리라고..'아침의 방'에서 레베카가 좋아하던 난초를 다듬으며 죽은 듯 하던 난초가 다시 꽃을 피우는 것 처럼 레베카가 다시 돌아올 것을 믿으며 노래하는 장면. 이 노래 이후 '나'가 아침의 방에 등장한다. 댄버스 부인이 퇴장한 이후 실수로 레베카가 아끼던 큐피드상을 깨트리게 되는데, 이 큐피드상은 바로 직후에 등장하는 장면과 2막에 등장하는 넘버인 '미세스 드윈터는 나야' 의 중요한 소재가 된다.
  • 1-5b. Die lieben Verwandten / 가족이란 낯선 이름 - 베아트리체, 가일스, 나
'나'가 깨진 큐피드상을 숨긴 직후에 막심의 누나인 베아트리체와 그녀의 남편인 자일스가 맨덜리 저택을 방문해 새로 온 올케인 '나'를 맞아주는 장면. 뮤지컬 전체를 통틀어 거의 없는 밝고 명랑한 (...) 분위기를 연출한다. 비중이 공기인 가일스가 등장하는 몇 안되는 장면 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
  • 1-6a. Bist Du glücklich? / 행복하니? - 나, 막심
서재에서 드 윈터 부인으로써 맨덜리 저택에 살게된 '나'와 막심이 이야기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이 때 댄버스 부인이 사라진 큐피드 상 때문에 서재로 들어선다.
  • 1-6b. Bist Du böse? / 화났어요? - 나, 막심
큐피드 상 깬 것을 숨긴 것에 대해 '나'가 막심에게 화났냐며 사과를 하는데 막심이 갑자기 벌컥 화를 내고 '나'는 공포에 질린다.
  • 1-7. Hilf mir durch die Nacht / 하루 또 하루 - 나, 막심 ★
>하루 또 하루 검은 밤들, 견딜 수 없는 어둠, 날 지켜줘, 과거가 날 짓누를때>사랑을 보여줘, 너를 믿게, 내 마음 잡아줘.막심이 화를 벌컥 낸 후 각자의 방에서 다시 서로를 믿게 사랑을 보여달라고 애절하게 부르는 커플곡. 댄버스 부인의 대표곡이 '레베카(긴 버전)'이라면, 나와 막심 커플을 대표하는 곡은 '하루 또 하루'로 매년 뮤지컬 홍보영상에서 항상 빠지지 않고 나와 막심 커플의 연습영상이나 녹음영상이 꼭 올라온다. 참고로 2017년 더 뮤지컬 페스티벌에선 엄기준과 옥주현이 이 곡을 부르기도 했는데#, 뮤지컬 내용을 아는 사람들을 뿜게 만들었다. 베플: 그러니깐 지금 댄버스가 부드러운 목소리로 날 지켜달라고하고 막심이랑 노래를 부르고 있다는거지..
  • 1-8. Was ist nur los mit ihm? / 절망에 지친 몸부림 - 베아트리체 ★
>아버지 가실 때 손을 꼭 잡던 너. 너무도 많은걸 담았던 그 눈빛. 너는 맹세했지 아버지 유언을 지켜내겠다고>맨덜리의 명예를 위해 뭐든 할꺼라 말했지이전에 막심이 화를 낸 일로 '나'와 통화하던 베아트리체가 별일없을 거라며 '나'를 위로하며 전화를 끊지만 동생 막심이 뭔가 말 못할 사연이 있는가 아닌가 걱정한다. 이 곡에서 막심이 과거 아버지가 돌아가실 때 손을 꼭 잡고 맨덜리(=가문)의 명예를 지키겠다고 맹세한 일을 언급하는데, 이는 스포일러의 복선이 된다.
  • 1-9a. Sie war gewohnt, geliebt zu werden / 남자들이 숭배한 그녀 - 댄버스 부인, 잭 파벨
몰래 맨덜리를 방문해 레베카의 방에서 보석상자를 가져가려던(...) 잭 파벨을 댄버스 부인이 저지하는 장면이 나오며 주인공 '나'는 이들의 대화를 우연히 엿듣다가 들켜 잭 파벨과 통성명을 하였다. 여기서 댄버스 부인이 옛 주인마님인 레베카를 어떻게 여기는지 여실히 드러난다.[21]
  • 1-9b. Unser Geheimnis (Underscore) / 둘만의 비밀 - 언더스코어
  • 1-9c. Rebecca I / 레베카 1 - (댄버스 부인, 앙상블) ★
>들려요..? 바다가 그녀의 이름을 부르는 소리.저택 서편에 위치한 레베카의 방에 찾아온 '나'에게 댄버스 부인이 방의 소개를 시켜주면서 레베카에게 돌아오라고 울부짖는다.
  • 1-10. Merkwürdig / 뒷담화 - 앙상블[22]
  • 1-11a. Sie's fort / 그년 떠났어 - 벤
우연히 맨덜리 저택 근처 해변가의 보트 보관소를 찾은 '나'는 드 윈터 부인을 두려워하는 어딘가 모자란 벤이란 사람과 마주치고 나는 그 사람하곤 다른 사람이라며 친절하게 벤을 대한다.
  • 1-11b. Gott, warum? / 신이여 - 막심 ★
>운명이 날 여기로 불렀지, 더는 피할 수 없는 싸움. 그게 내가 맨덜리로 돌아온 이유. 난 더 강해져야 해, 검은 밤의 그림자보다...!보트 보관소에 '나'가 온 걸 본 막심이 무섭게 화를 내자 '나'가 두려워하며 달아나고, 막심은 자책하지만 이내 과거에 두려움을 이겨내야한다며 자신을 다독인다. 막심 역의 대표곡으로 국내나 해외 프로모션 영상 등에서 막심 역의 프로모션으로 꼭 빠지지 않는 곡. 2014 뮤직비디오에서 "허나 이젠 파도의 노래가 이젠 악령의 저주[일뿐]" 인데, 2017년 엄막은 "허나 이젠 파도의 노래가 이젠 악령의 저주[같아]", 민막은 2014 뮤직비디오와 동일, 정막은 "허나 이젠 파도의 노래가 [내겐] 악령의 저주[같아]"로 부른다.
  • 1-12a. Das schönste Geschöpf (Underscore) / 가장 아름다운 여자 (언더스코어)
  • 1-12b. Ehrlichkeit und Vertrauen / 별빛 같은 한 사람 - 프랭크 ★
레베카와 자신을 비교하며 우울해하는 '나'에게 레베카보다는 진실하고 순수한 '나'가 더 좋다고 위로해주는 노래.
  • 1-13a. Ball von Manderley / 맨덜리 가장무도회 - 앙상블 ★
  • 1-13b. I'm an American Woman / I'm an American Woman - 반 호퍼 부인 ★
> I'm an American Woman, 난 따분한건 질색이야~! 난 모험을 즐겨 더 큰 자극을 원해~~!'나'가 초대한 유일한 손님인 '맨손으로 호두까는 여자, 침도 멀리 뱉는 호탕한 여자 반 호퍼 부인이 맨덜리 저택에 도착한 후 아내와 사별한 줄리앙 대령에게 관심을 갖고 그에게 적극적으로 들이댄다. 사실 스토리 상 전혀 상관없는 곡[23]이지만, 화려한 미국식 재즈 뮤지컬을 연상케 하는 앙상블의 단체 군무와 찰리 채플린, 메리 포핀스 등 화려한 코스프레 의상들이 돋보이는 곡이라 그런지, 밝고 화려한 곡이 많이 없는 이 뮤지컬에서 홍보 자료엔 항상 빠지지 않고 들어가는 곡이다.
  • 1-14. Heut Nacht verzaubere ich die Welt / 오늘은 나의 세상 - 나, 클라리스
'나'가 댄버스 부인이 추천해 준 드레스로 갈아입으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하겠다며 자신의 하녀인 클라리스[24]와 즐거워한다. 모두를 놀래키긴 했지
>레베카, 감히 그 누구도 당신의 자리를 대신할 수 없어. 모두가 당신만 기다려. 레베카 나의 레베카 어서 돌아와 여기 맨덜리로.'나'가 댄버스 부인의 추천으로 입고 나온 드레스가 알고보니 작년에 레베카가 가장 무도회에서 입었던 드레스와 같은 드레스였으며, 이 때문에 '나'가 등장했을 때 참석한 사람들은 모두 놀라고 막심은 '나'에게 크게 화를 낸다. 댄버스 부인이 '레베카' 주제를 반복하는 장면으로 마무리되며, 이 때 댄버스 부인이 부르는 노래는 '레베카 2' 라는 별칭으로도 불린다.

5.2. 2막

'영원한 생명'과 '어젯밤 꿈 속 맨덜리'의 주제가 반복된다.
  • 2-1a. Und Das und Das und Das / 맴도는 이름, 레베카 - 나
>늘 그림자처럼 따라붙잖아 레베카, 우리가 뭘하든 옛 추억은 영원히 따라올거야 진절머리나는 레베카 이젠 날 좀 내버려 둬.>점점 더 생생히 날 조여오는 레베카. 난 절대 온전히 당신 가질 수 없는걸까? 나를 짓누르는 그림자..지난 밤 가장무도회 이후 침실로 들어오지 않은 맥심이 저택 서편의 레베카의 방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나'가 아침부터 찾아가서 맥심에게 용서를 구하는 동시에 레베카를 '진절머리 난다'고 표현하는 장면...인데 방에 있던 건 맥심이 아닌 댄버스 부인. 댄버스 부인이 태연하게 '잘 못 주무셨냐'고 하면서 날씨 때문에 그러신 것 같다고 하며 무도회 일을 모르는 척 하자, '나'가 핑계 따위 대지 말고 왜 나한테 그 드레스를 입혔고 왜 날 미워하냐고 소리지르며 화를 낸다.
>감히, 너 따위가 드 윈터 부인의 자리를 차지하려고 했으니까!>레베카, 지금 어디있든 멈출 수 없는 심장소리 들려와, 레베카 나의 레베카, 어서 돌아와 여기 맨덜리로.. 레베카!레베카 전체에서 가장 유명한 넘버로 꼽아도 손색이 없는 사실상의 메인 테마. 댄버스 부인이 화를 나는 '나'에게 감히 드 윈터 부인의 자리를 차지하려고 했으니까!라고 소리치면서 그 동안 참아왔던 본색을 드러낸다.
  • 2-1c. Nur ein Schritt / 저 바다로 뛰어 - 댄버스 부인
공포에 휩싸인 '나'에게 댄버스 부인이 이 고통을 끝내는게 어떻겠냐며 뛰어내리라고 속삭인다. 정신을 못차리며 '나'가 발코니에서 떨어지려는 순간 바닷가에서 폭죽 소리가 나고, 정신을 차린 '나'가 도망치듯 해변가로 내려간다.
  • 2-2. Strandgut / 건지는 놈이 임자 - 나, 크롤리, 파벨, 앙상블 ★
>영차! 겁내지마 어서 출발 생명을 구조하러, 영차! 사람이 없다면 그땐 보물을 건지면 돼>건지면 내꺼 당겨라, 건지면 내꺼 올려라, 건지면 내꺼 꺼내라, 건지면 내꺼맨덜리 저택 바로 앞 해변에서 배가 좌초되고, 막심과 마을사람들이 배에 탄 사람들을 구하고 물건을 건지느냐고 정신 없는 와중에 파벨이 나타나 죽은 레베카의 시신이 타고 있던 보트가 발견됐다고 말한다.
  • 2-3a. Sie's fort – Reprise / 그년 떠났어 (리프라이즈1) - 벤
  • 2-3b. Du liebst sie zu sehr / 그녀는 당신의 전부 - 나
레베카의 시신이 발견되자 절망하는 막심에게 '나'는 레베카를 사랑하는 당신을 완전히 가질 수는 없지만 그래도 곁에만 있게 해달라고 애원한다.
  • 2-3c. ◦Kein Lächeln war je so kalt / 칼날 같은 그 미소 - 막심 ★
>사랑? 레베카를? 난 레베카를 사랑한 적이 없어.. 난 레베카를 증오했어!!뮤지컬 전체를 통틀어 가장 큰 반전이 담겨있는 넘버. 이전 넘버에서 '나'가 맥심에게 그가 레베카를 사랑하고 있지 않냐는 말을 하자 맥심이 레베카를 사랑한 적이 없다며 레베카의 죽음에 얽힌 모든 사실을 털어놓는다. 그 전까지 매너 있는 이미지를 보였던 막심이 말 좀 해 봐 이 걸레같은 년아!!!!![25]라며 폭언을 내뱉는 장면이 압권.>칼날 같은 그 미소 내 심장을 찔러, 전부 잊을 수 있어도 지울 수 없는 미소, 싸늘한 미소, 칼날 같은 그 미소[26]레베카는 실은 막심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결혼한 것으로, 결혼 직후 계약을 제안한다. 자기가 훌륭한 아내 역할[27]을 할테니 자기가 뭘하든 신경쓰지 말라고 한다. 가문의 명예에 먹칠을 할 이혼 스캔들을 두려워한 막심은 이 제안을 받아들였고, 레베카는 평소에는 모두가 감탄하는 충실한 맨덜리 안주인 역할을 했다. 한편으로는 보트 보관소를 개조해 그 곳에서 수많은 남자 (그 중에는 레베카의 사촌 잭 파벨도 있었다)를 꼬셔 뒹구는 생활을 즐기고 있었다.그러던 중 레베카의 이중생활이 점점 꼬리를 밟히고[28], 막심의 참을성에도 한계가 오던 어느 날 저택에 아무도 없고 보트 보관소에 불이 켜져 있는 것을 본 막심은 런던에서 몰래 돌아온 레베카가 보트 보관소에 있으리란 확신에 뛰쳐들어간다. 그 곳에 잭 파벨과 있으리라 생각했던 레베카는 혼자 쇼파에 누워 심각한 얼굴로 담배만 뻑뻑 피워대고 있었다. 이미 화가 머리 끝까지 난 막심은 넌 우리의 계약을 깼다며 소리치지만 이내 레베카는 난 아이를 가졌는데 어쩔거냐며, 맨덜리의 후계자가 될 그 아이를 다들 당신의 아이로 알거라며, 난 완벽한 엄마가 될테니 당신은 멍청한 아빠를 연기하라며 막심을 비웃는다. 화가 난 막심은 레베카를 밀치고 레베카는 일어나지 않았다. 막심을 비웃던 그 미소 그대로 죽은 것.[29][30] 막심은 당황해 보트에 레베카을 태우고 바다에 수장시켜 버린다. 하지만, 레베카를 가라 앉힌 그 자리에 배 전복사고가 나고 배를 끌어올리면서 시체가 실린 보트까지 다시금 떠오르자 죽은 그녀가 끝내 자신을 이겼다며 막심은 절규한다. 하지만, '나'는 그건 사고였다며 막심을 진정시키고, 이 사실을 누가 알고 있냐고 묻고 아무도 모른다면 이 사실을 숨기고 자살한 걸로 하자며 막심을 설득한다.
  • 2-4. Die Stärke einer Frau / 여자들만의 힘 - 베아트리체, 나 ★
레베카의 시신[31]이 다시 떠오르고 언론들과 사람들이 레베카와 막심에 대해 떠들어대기 시작한다. 이에 걱정된 베아트리체가 맨덜리 저택을 방문하고 '나'에게 여자들에겐 여자들만의 강한 힘이 있다며, 그 사랑의 힘으로 막심을 돌봐 달라고 부탁한다.
  • 2-5. Die Neue Mrs. de Winter Reprise / 새 안주인 미세스 드 윈터(반복) – 앙상블
레베카의 물건을 내다버리라는 명령을 받은 고용인들이 집안을 정리한다. 물건 목록을 들고 나타난 이히가 고용인들에게 직접 지시하며 안주인 다운 모습을 보이고, 2층 난간에서 댄버스 부인이 그 모습을 보며 분노한다.
  • 2-6. Mrs. de Winter bin Ich! / 미세스 드 윈터는 나야! - 나, 댄버스 부인 ★
>나: 이젠 여기가 내 집, 손님 취급 그만해. 더 이상 못 참아, 내 맘대로 살래 당신의 의견따윈 상관 없어, 그 동안 내게 자신을 부정해 왔죠. 이제는 아냐 이 어두운 집 안에 빛을 비출거에요. 미세스 드 윈터는 나야! 손님 노릇은 안 해, 이 집 주인은 나야!>댄버스 부인: 너는 못 이겨 그녀는 강해, 죽음의 힘 앞에 굴복하게 될 거야, 니가 보지 못하는 걸 나는 보고 있지 그녀는 여기 있어, 너의 그 뒤에 그녀는 있어 다 듣고 있어, 다 보고 있어, 주인은 바로 그녀야 아침의 방을 둘러보고 있던 이히에게 댄버스 부인이 찾아와 허락도 없이 집안의 물건을 치운다고 화를 낸다. 그러자 이히는 미세스 드 윈터는 나니까 착각하지 말라며 맞선다. 하인들은 난초를 전부 치우고 진달래를 대신 갖다놓고 이히 역시 책상에서 레베카의 물건들을 전부 상자에다 버린다. 그러다가 댄버스 부인이 겨우 복원해놓은 큐피트상을 보란듯이 떨어트리고 헉 안돼! 안돼!! 그 자리의 자신의 물건들을 채워넣는다.2-4~6까지 원작, 영화와 가장 크게 달라진 오리지널 파트인데, 원작 소설에선 댄버스 부인에게 집안 살림을 일임하고 전혀 안살림에 간섭하지 않았던 주인공이 청소를 대충한 하인을 직접 혼내고, 댄버스 부인이 정해놓은 차가운 식사 대신 댄버스 부인을 거치지 않고 직접 하인에게 뜨거운 음식을 준비하라고 지시하며 댄버스 부인과 대립한다. 뮤지컬과 비교하면 보면 소극적인 반항인데 비해, 뮤지컬에선 이를 좀 더 적극적으로 아예 레베카의 상징이 되는 각종 요소들을 직접 치워버린다. 원작에 없는 이 3곡은 막심의 진심을 확인한 주인공이 확신을 가지고 집안을 둘러싼 어둠을 상징하는 댄버스 부인에게 맞섬으로써 원작보다 더 주체적인 '나'와 사랑의 힘을 강조하는 요소라고 볼 수 있다.[32]
  • 2-7. Die Voruntersuchung / 공판(Trial) - 앙상블
공판이 시작되고 방청객들이 수군거리는 가운데, 재판관이 보트 객실의 잠겨있던 문, 안쪽에서 뚫린 배의 구멍 등을 들며 레베카의 죽음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며 막심을 의심한다. 막심 측은 레베카는 자살한 것 같다고 말하지만 제대로 된 정황이나 별다른 증거도 발견되지 않자 결국 레베카의 자살 동기가 재판의 중요한 쟁점이 된다.
  • 2-8a. Eine Hand wäscht die andre Hand / 한 손이 다른 손을 – 파벨 ★
>한 손이 다른 손을 씻 듯 우린 서로가 필요해, 너희 비밀을 지켜주고 그 대가를 지불하면 약속은 영원하리라1차 공판이 끝난 후 맨덜리 저택에 파벨이 행패를 부리며 찾아와 자신에게 재판을 뒤집을 증거가 있다고 떠벌리며 입다물고 있을테니 별건 없고 돈 조~금 나눠주면 모두가 행복할거라며 막심과 '나'를 협박한다. 노래가 상당히 밝고 파벨의 깐죽도 우습지만 배우들이나 관객들까지 우사미 눈으로 뭐 저런 새끼가 파벨을 보기 때문에 실제 현장 분위기는 굉장히 묘하다. 하지만, 막심은 단칼에 거절하고 줄리앙 대령이 같이 집으로 들어온다. 결국 이판사판이 된 파벨은 줄리앙 대령에게 편지 한장을 건넨다. 내용인 즉슨 레베카가 사망한 그 날 파벨에게 급한 일이 있으니 어서 빨리 보트 보관소로 와달라는 내용. 자살을 결심한 사람이 이렇게 급하게 자기를 찾겠냐며 자신과 레베카의 관계를 떠벌린다.
  • 2-8b. Sie's fort – Reprise / 그녀는 떠났어(반복) - 벤
의외로 당당한 태도를 보이는 막심과 나를 보자 파벨은 당황하며 보트 보관소 주변을 어슬렁거리던 벤을 끌고와 그 날 본 것[33]을 얘기하라며 윽박지른다. 하지만 벤은 아무것도 모른다며 도망가고, 정신이 온전치 못한 사람을 증인이랍시고 데려왔다며 줄리앙 대령은 핀잔을 준다. 그 후 줄리앙 대령이 댄버스 부인을 소환해 레베카의 죽음에 관해 묻는다. 댄버스 부인은 레베카가 자살할리 없으며 다만 늙어 가는 것에는 두려움을 느꼈다며 대니, 내가 죽을 땐 빨리가고 싶어. 촛불이 꺼지 듯 단숨에..라고 말하곤 했다고 증언한다. 파벨은 레베카와 나의 관계를 이미 말했다면서 그걸 증명해주기를 요구한다. 그러자 댄버스 부인은 레베카가 남자들을 진심으로 사랑한 적 없다고 말하며 파벨을 몰아붙이다 오열한다.
>(신영숙 버전) 아니 레베카는 당신을 사랑하지 않았어! (파벨: 지금 무슨 소리를 하는거야 미친 여자야!) 게임이였어, 그녀에게 사랑은 그저 게임이였을 뿐이라고, 당신이나 다른 남자들이나 다 마찬가지야! 그저 웃음거리에 불과한거지.. 그녀는 매일 집에 돌아오면 나와 함께 침대에 앉아서 당신들 모두를 비웃곤 했어, 나한테 만은 모든 걸 얘기했었어... 나한테 만은...
>(옥주현 버전) 레베카는 당신을 사랑하지 않았어! (파벨: 지금 무슨 소리를 하는거야 미친 여자야!) 그저 게임이였어, 아주 우습고 재밌는 게임이였지, 당신이나 다른 그 어떤 남자들이나 다 마찬가지야! 레베카는.. 나의 레베카는 집에 돌아오면 매일 밤 나와 함께 침대에 앉아서 그 모든 남자들을 비웃었어, 당신들은 모르지 난 모든 걸 알고있어, 나의 레베카는... 나의 레베카는...
>(김선영 버전) 레베카는 당신을 사랑한 적 없어. (파벨: 지금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 미친 여자야!) 게임이었어 잭. 그녀에게 사랑은 그저 게임이었을 뿐이라고. 당신이나 다른 남자들이나 다 마찬가지야 그냥 웃음거리에 불과한거지! (웃으며 울먹거린다) 그녀는 매일 밤 집에 돌아와 나와 함께 침대에 앉아서 당신들 모두를 비웃곤 했어! 그렇게 우리는.. 숨김 없이 모든 얘기를 나눴지! 레베카!
결국 줄리앙 대령은 증거를 찾기 위해 레베카의 수첩을 뒤지던 중 레베카의 마지막 스케쥴이 적혀있던 날 런던에서 베이커란 사람을 만났다는 수상한 스케쥴을 발견하고, 같이 적힌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자 산부인과 병원이란 사실을 알아낸다. 댄버스 부인은 처음 듣는 사실이라며 당황[34]하고 파벨은 레베카가 자기 아이를 가지고 있었다며 환호하듯이[35] 흥분하며 떠들어댄다.
  • 2-9a. Sie fuhr'n um Acht / 우린 어찌 될까 - 앙상블
사실을 알아보기 위해 '나', 줄리앙 대령, 파벨이 런던으로 떠나고 고용인들은 앞으로 어떻게 될까라며 떠들어 댄다.
  • 2-9b. Keiner hat Sie durchschaut / 완벽한 속임수 – 막심
>병원에 간 이유 오직 단 하나 (프랭크: 말해봐 그 이유가 뭐였어?) 암이였어. 손 쓸 틈이 없었대 의사가 6개월을 선고했었다는군. (프랭크: 그래서 빨리 죽고싶었던건가) 그래 그년 죽고 싶었고, 내 삶도 망가뜨리고 싶었던거야.런던에서 '나'에게 전화가 걸려오고 베이커와 산부인과의 정체가 밝혀진다. 레베카는 익명[36]으로 의사 베이커를 방문했고, 본인이 암 말기로 더 이상 손을 쓸 수 없으니 임종을 준비하라는 말을 들었다는 것. 결국 모든 정황이 레베카가 자살할 만한 상황이였다는 걸로 정리된다.
>난.. 난.. 너에게 뭐였니?>그녀가 내게 어떻게 숨길 수 있나, 나에게 마저 난 그녀만을 위해서 내 인생 전부를 다 바쳤는데...>레베카 날 배신한 이름. 이제는 멈춰버린 심장소리야, 이 모든 것들 의미 없어, 레베카 나의 레베카, 이제 사라져 영광의 맨덜리.막심과 프랭크가 얘기하는 걸 몰래 듣던 댄버스 부인은 모든 일의 전말을 알게 되고, 레베카가 나를 속였다며 절망한다.[37]각 공연 별 해석의 차이가 존재하는데 독일어 공연에서는 레베카가 자신을 속였건 말건 간에 항상 (다 포기하고) 그녀를 기다린다는 어찌보면 굉장히 딱한 댄버스 부인을 연출한 반면에 한국어 공연에서는 자신이 레베카를 위해 모든 걸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가 자신마저 속였다는 것을 비통해하는 모습으로 연출되었다. 이 부분은 오스트리아 초연과 재연의 연출이 다른 것이지 한국판만의 특별한 점은 아니다. 우리나라는 재연판을 들여온 것 뿐. 부연하면 이 노래의 오스트리아판 부제는 '나는 그녀와 가까웠다.(Ich hör dich singen)')이다.
  • 2-11. Jenseits der Nacht / 밤의 저편 - 나, 막심
>밤의 저편, 악몽의 끝, 이젠 아픔을 지워. 함께라면 겁날 게 하나 없어 저 붉은 태양[38] 우릴 비춰주네 사랑할 수 있도록.런던에서 돌아온 '나'를 막심이 기차역에서 맞이하고 둘은 '하루 또 하루' 멜로디에 맞춰 이제 악몽은 끝나고 새로운 날이 올거라며 기뻐한다.
  • 2-12. Manderley in Flammen / 불타는 맨덜리 - 맥심, 크롤리, 앙상블 ★
>막심: 타올라라 맨덜리여 너의 뜻대로, 날 저주한 악령들아 너희도 다 같이 사라져!!!>댄버스 부인: 레베카!!!이 장면이 뮤지컬 전체에서 가히 압권이다. 댄버스 부인이 최후의 발악으로 맨덜리 저택에 불을 지르고 맨덜리 저택과 함께 최후를 맞는 장면이다. 독일 버전의 경우 레베카를 그리워하다가 미쳐(?)서 저지른 짓으로 해석할 수 있으나, 한국 공연같은 경우 전전노래 '레베카(4)'에서 레베카에 대한 배신감으로 절규하는 모습이 그려진 것에 비추어보렀을 때 모든 것이 의미없으니 차라리 다 끝내버리자라는 식으로 해석된다. 연출 면에서 관객을 가장 크게 압도하는 장면인데 한국 공연같은 경우 불타오르는 식으로 연출되는 투명가림막과 그 뒤의 맨덜리 저택으로 장면을 연출하는데, 특히 제한적이기는 하나 맨덜리 저택 세트에 진짜 불이 피어오른다. 백미는 댄버스 부인과 맥심이 마지막에 서로 싸우듯이 고음을 팍팍 내지르는 장면(댄버스 부인 : 레베카~!!!!![39] / 맥심 : 사라져~!!!!![40]).
  • 2-13. Ich hab geträumt von Manderley / 어젯밤 꿈 속 맨덜리(반복) - 나, 그림자들 ★
>어젯 밤 꿈 속 맨덜리, 어둠속의 추억, 그립지만 아픈 상처, 그 속에 꽃핀 사랑.>서로를 믿는 사람들에겐 두려울 일은 없어, 벼랑 끝에도 다리를 놓지, 환한 빛의 다리를>거센 불길을 헤치고 절망 끝에 온 희망.>어젯밤 꿈 속 맨덜리, 자유를 꿈 꾼 사랑.맨덜리 저택 화재 사건 이후 사고에 휩쓸렸지만 살아 나온 막심과 '나'가 떠오르는 현재의 태양을 지켜보며 이야기를 끝을 맺는다.
  • 2-14 Bows
  • 2-15 Exit music

6. 그 외

  1. 뮤지컬 넘버 중 'Mrs. de Winter bin Ich!(미세스 드 윈터는 나야) '의 가사를 들어보면 댄버스 부인이 묘하게 코너에 몰리자 '나'에게 '그녀는 강해. 죽음의 힘 앞에 굴복하게 될거야' 라고 협박하는 부분이 있는데 해당 부분의 원 가사는 이렇다.

Sie ist stark, der Macht des Todes unterliegt sie nicht.

(그녀는 강해, 죽음의 힘은 그녀를 굴복시키지 못해)

즉, 댄버스 부인이 레베카의 이야기를 하면서 '나'에게 말을 거는 상황이기 때문에 원문대로라면 '그녀는 죽음 따위에 굴복하지 않아!' 정도인데, 한국어 가사에서는 순수하게 가사만 보면 댄버스 부인이 레베카가 죽음의 힘에 굴복했다(...)고 말하는 충공깽한 상황이 연출된다. 아마도 댄버스 부인이 '나'를 협박하는 상황에만 치중해서 문장의 흐름을 제대로 보지 못했거나, 나와의 대립에 촛점을 맞추기 위해 의도적으로 수정한 것으로 여겨진다.

물론 '죽음의 힘 앞에 굴복하게 될거야'의 대상을 레베카가 아닌 '나'라고 해석하면 그나마 자연스러워 보일 수 있으나 다른 문제가 발생한다. 작중에서 댄버스 부인이 직접적으로 '나'를 죽이려고 한 적은 없었으며[41] 상황 자체도 '나'는 '레베카는 죽었어. 다시는 돌아오지 않아' 라고 주장하고 있고 댄버스 부인은 '그럴리가 없어. 레베카는 계속 살아서 우리 곁을 맴돌아.' 라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에 그 죽음에 굴복하는 대상이 '나'가 된다면 나누는 대화 자체가 갑작스런 대상 전환으로 인해 굉장히 이상해진다. 더군다가 이미 집안 사람들과 합심해서 레베카의 옛 물건을 갖다 버리는(...) 드 윈터 부인인 '나'를 죽일거라고 협박하기란 쉽지 않다.

그리고 결국 댄버스 부인도 모든 진실을 알고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모든 상황을 종결지었다. [42]


2. 원곡을 들어보지 않으면 잘 모를 수도 있는 부분인데, 사실 줄리언 대령도 'Ball von Manderley(맨덜리 가장 무도회)' 에서 그나마 노래를 한 소절 부른 적이 있다. 그러나 한국어 판에서는 대사로 처리하면서 잘려 나갔는데(...) 그 부분을 보면 다음과 같다.

줄리언 대령: Guten Abend, Maxim. Wo ist ihre reizende Frau? (노래)

(안녕하시오, 맥심. 당신의 사랑스러운 아내는 어디 있소?)

맥심: Oh, die macht es heute sehr spannend. Sie will uns alle überraschen. (대사)

(오, 오늘은 아주 흥미로울 겁니다. 그녀는 우리 모두를 놀래키려 하던데요.)[43]

비어트리스: Auch mir hat sie nicht veraten, in welchen Kostüm sie erscheint.(노래)

(자기가 입고 나타날 의상에 대해서 나한테도 알려주지 않았어요.)

맥심: Sie hat sich irgendwetwas Fantastisches schneidern lassen; ich habe keine Ahnung. (대사)

(그녀는 재봉사에게 환상적인 걸 만들게 했다던데, 저도 뭔지는 모르겠군요)

손님: Sind sie ein Scheich oder Maharadscha? (노래)

(당신은 셰이크[44]나 마하라자[45]인가요?)

손님2: Nein ich wärm nur mein Toupet. (노래)

(아뇨, 제 가발을 따듯하게 하려고요)

손님 3명과 자일스: Einmal im Jahr blüht die Fantasie beim Maskenball von Manderley. (노래)

(맨덜리의 가면 무도회는 1년에 한번 피는 상상의 꽃이야)

한국어판에서는 위의 부분이 전부 대사 처리가 되었고 손님들의 농담 따먹기와 자일스가 앙상블과 부르는 부분은 과감히 삭제되고 댄스씬이 들어가 버렸다. 지못미 자일스.


3. 2막에서 보트하우스 주변을 배회하는 인물 '벤'이 파벨의 손에 이끌려 줄리언 대령 앞에서 증언을 하는 장면이 존재한다. 사실 모든 것을 보았던 벤은 윽박지르는 파벨의 태도에 덜덜 떨면서 어쩔 줄 몰라하다가 과거 친절하게 대해준 '나'를 발견하고는 용기를 내어 '벤은 아무것도 못봤다. 벤은 아무것도 모른다' 고 대답한다. 벤이 일부러 '나'를 위해 거짓말을 하는 장면인 셈.

그런데 2014년 공연에서는 벤이라는 캐릭터에 대한 해석을 다르게 했는지 몰라도 벤이 그냥 덜덜 떨면서 겁에 질려 '벤은 아무것도 몰라! 벤은 아무것도 못봤어!' 하는 정도로 바뀌어 버려서 그냥 피해자 캐릭터로 변해버렸다.


4. 레베카 한국 공연 포스터 등을 보면 <레베카 나의 레베카 돌아와 안개의 성 맨덜리로> 라는 문구가 존재한다. 사실 이 문구는 레베카 2 후렴구의 좀 더 원문에 가까운 해석이다.

Rebecca, komm heim Rebecca, aus dem Nebelreich zurück nach Manderley.

(레베카, 집으로 돌아와요 레베카, 안개의 왕국에서 맨덜리로 돌아와요)

다만 원문은 '안개의 왕국 → 맨덜리' 인데 본 해석은 '안개의 성 = 맨덜리' 로 변용되었다. 실제 김보경과 신영숙이 연습하는 장면에서 신영숙이 맨 마지막에 '돌아와 안개의 성 맨덜리로, 레베카' 라고 하는 걸 보니 아마 초창기 가사였던 것으로 짐작된다.


5. 뮤지컬 넘버 'Die neue Mrs. de Winter(새 안주인 미세스 드 윈터)' 중 마지막 여성 앙상블의 가사가 한국어 버젼과 독일어 버젼이 판이하게 다르다는 점이 존재한다. 한국어 버젼에서 해당 부분의 가사는 아래와 같다.

어이없어, 기막혀, 상상도 못했던 일이 벌어졌어! 어디 저런 여자가! 너무도 어색한 새 안주인 미세스 드 윈터 (여성 앙상블)

받아들여, 새 안주인, 아무리 어색해도- 새 안주인 미세스 드 윈터 (앙상블)

이 가사만 놓고 보면 맨덜리 안의 고용인들조차 새로운 마님이 된 '나'를 완전히 무시하는 것처럼 보이며, 맨덜리의 새 마님이 된 주인공 '나'는 하인들에게 '너 같은 여자, 맘에 안들지만 마님이 됐으니 별 수 없이 받아주마' 라는 매우 부정적인 평가를 받은 셈이 된다.

그러나 해당 부분의 독일어 가사는 이렇다.

Sehr interessant, Allerhand, Wer von uns hätt' das erwartet. So haben wir uns die Frau nicht vorgestellt. Doch gleich wie, Jetzt ist sie unsre neue Mrs. de Winter! (여성 앙상블)

(아주 흥미로워, 여러가지로, 우리 중에 누가 예상했겠어. 우리는 부인이라곤 생각도 못했지. 하지만 어찌되었건 상관없어, 이제 그녀가 우리의 새로운 미세스 드 윈터니까!)

Man muss sie nehmen, wie sie ist,Denn in ihr haben wir die Unsre neue Mrs. de Winter! (앙상블)

(그녀가 어떻든 우리는 받아들이지 않으면 안 돼, 왜냐하면 그녀가 우리들의 새로운 미세스 드 윈터니까!)

정말 판이하게 다르다(...). 독일어 버젼의 고용인들은 맥심과 함께 들어온 '나'를 맥심의 새 아내일거라고는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그저 새로 고용한 하녀나 손님 정도로 예상했던 모양이다.왠지 이쪽에서도 '나'가 불쌍하다 그러나 한국어 버젼처럼 그녀 자체를 무시하거나 깔보는 표현은 나오지 않는다. 즉, 한국어로 옮겨지면서 표현이 상당히 과격해진 것.

만일 '나' 가 맨덜리의 마님으로서 성장해 가는 과정(?)을 거치면서 점차 고용인들에게 인정을 받는다는 구도에 촛점을 맞춘다고 하면 고용인들의 '나에 대한 첫 인식'을 조금은 악질적으로 해석하는 게 더 효과적이긴 하다. 그러나 스토리가 진행될수록 '나'를 괴롭히는 인물은 댄버스 부인 뿐이고, 나머지 고용인들은 '나'와의 별다른 큰 충돌도 없으며, 제 할 일만 하면서 점차 진행되는 사건들을 방관 내지는 구경하는 입장에 가깝다.

즉, 한국어 버젼의 경우는 '나'와 가장 큰 충돌을 벌이는 인물인 댄버스 부인의 권위를 부각[46]하기 위해 집안의 분위기 자체가 그녀와 뜻을 함께한다는 뉘앙스로 가사를 번역한 것으로 생각되나 적절하지 못하다는 느낌이 강하다.[47]

7. 여담

  • Rebecca (Lange Fassung): Pia Douwes & Christina Patten 해당 영상은 공연의 2막 초반에 등장하는 넘버 레베카(Reprise)다. 작품에서 가장 유명한 곡이며 댄버스 부인 역을 맡은 배우의 역량을 확인할 수 있는 넘버이기도 하다. 해당 영상에 등장하는 댄버스 부인 역의 피아 다우스(Pia Douwes)뮤지컬 <엘리자벳>, <시카고>, <캣츠>, <레미제라블>, <선셋 대로>, <스위니 토드> 등에 출연한 네덜란드뮤지컬 배우이자 유럽을 아우르는 배우다. 특히 영상에서 절제되면서도 호소력 짙은 가창력, 가만히 서있어도 뿜어져 나오는 음울한 분위기와 절륜한 연기가 더해져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게다가 제작자들 역시 댄버스 부인 역에 피아 다우스를 점찍어 두고 처음부터 작품을 제작했기 때문에 그야말로 맞춤옷을 입은 듯한 캐릭터가 탄생했다.
  • 제작자인 미하일 쿤체(Michael Kunze)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한국의 <레베카> 공연이 세계 최고" 라며 유달리 치켜 세운다. 일종의 인사치레나 단순한 립서비스가 아니라 진심이 가득 담긴 말이다. 이들이 이렇게까지 한국 공연에 찬사를 보내는 자세한 내막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간단히 요약하자면 작품의 무대가 됐던 영국에서의 웨스트엔드 공연은 진작에 무산됐고, 심지어 미국 브로드웨이 공연은 투자 사기까지 당해서 홍보까지 다 해놓고 무대에 올리지도 못했다는 것. 그 외의 오스트리아 이외에 무대를 올린 여타 국가에서도 거의 단발내지 재연정도 까지 밖에 못했는데, 2006년에 초연 후 한참이 지난 2013년에야 초연한 한국판은 매진행진을 이어가며 매년 무대에 올라가고, 2017년 사연까지 진행했다. 이쯤되면 제작진이 감동하지 않는게 더 이상할 정도 아닌가 이건 한국 뮤덕이 자부심을 가져도 될 듯
  • 문제의 미국 브로드웨이판은 극장 섭외와 홍보까지 다 해놓고 뒤집어 엎어졌는데, 다행인지 모르겠지만 홍보까지는 한 덕분에 미국판 트레일러와 영어판으로 된 곡이 일부 남아있다. 브로드웨이판 공식 홈페이지에 어젯밤 꿈 속 맨덜리 (Last Night I dreamt of Manderley), 영원한 생명 (She's Invincible), 칼날 같은 그 미소 (I'll Never Forget Her Smile), 레베카 긴 버전 (Rebecca), 그리고 브로드웨이판 오리지널 곡인 'Free Now'가 공개되어 있으니 관심이 있으면 들어보자.
  • 커튼콜때 댄버스 부인역을 맡은 배우들은 차지연을 제외하고 모두 1키를 올려서 부른다.


  1. [1] 이전 문서에 독일 뮤지컬이라 기술되어 있었는데 원어가 독일어인 것이지 오스트리아 작품이다. 하단에 기술된 것처럼 다른 쿤체의 작품과 같이 초연도 에서 이루어졌다.
  2. [2] 원작의 댄버스 부인은 레베카를 어렸을 적 부터 키워왔고 나이대도 어느 정도 있는걸로 표현됐지만, 영화판에서는 40대 정도의 나이로 설정됐고, 외모도 영화판의 주디스 앤더슨의 영향을 더 많이 받았다.
  3. [3] 영화판과 다른 부분도 있는데 드 윈터 부부의 애완견 '재스퍼'가 등장하지 않는다. 물론 뮤지컬에서 훈련된 개를 쓰는 것도 어렵고 현실적인 배경을 가진 이 작품에 사람을 '개'로 분장(...) 시키는건 꽤 무리수겠지만, 어쨌든 재스퍼가 갑자기 달려가면서 도착한 장소들(레베카의 방, 보트보관소 등)이 '나'를 거대한 맨덜리 저택에서도 특정 장소로 가도록 유도하는 장치기 때문에 재스퍼가 꽤나 귀요미라 살짝 아쉬운 부분.
  4. [스포일러] 4.1 결정적으로 레베카의 사망원인이 다른데, 원작소설에선 보트 보관소에서 레베카의 도발에 화가 머리 끝까지 난 맥심이 권총으로 레베카를 직접 살해하지만, 영화판에선 화나 간 맥심이 한대 치고 뒤돌아선 후 조용해서 다시 보니 쓰러진 후 배에서 쓰는 무거운 연장에 머리를 부딪쳐 사망한 걸로 나온다. 한마디로 살인에서 사고로 바뀐 것. 이후의 전개는 같다. 이는 영화화 당시 검열국에서 배우자 살해에 대해 지적했기 때문에 살인에서 사고사로 고친 것이다.
  5. [5] 원작에서는 'head housekeeper'라 칭해진다. 즉 하우스키퍼. 하인들이 늘어서 정렬한 장면을 보면 남성 집사(butler)로 보이는 인물도 따로 있긴 한 듯하나, 일단 가내의 영향력 자체는 댄버스 부인이 고용인들 중 가장 막강하게 보이는 묘사다.
  6. [스포일러2] 6.1 원작소설에선 레베카가 자일스까지 유혹했다고 한다. 레베카가 자일스와 함께 보트를 타고 바다에 나갔다 온 후 뭔가 이상한 느낌을 느낀 비아트리세는 이후 레베카가 죽을 때까지 맨덜리 저택에 발길을 끊었다고 한다.
  7. [7] 그러나 극에 몰입하다 보면 배우들도 종종 '드 빈터' 라고 발음하기도 한다(...).
  8. [8] 한국적 시각에서 보면 근친일 수 있으나, 사촌 항목에서도 알 수 있듯 사실 영국은 지금도 사촌 간 결혼이 법적으로는 허용되는 나라다. 그래봤자 불륜이니 도긴개긴이지만서도...
  9. [9] 비꼬는게 크겠지만 영화판에 막바지 모든 진실이 다 드러난 후에도 줄리언 대령보고 차 필요하면 연락하라고 천연덕스럽게 얘기하기도 했다.
  10. [10] 한국 공연에서는 그녀를 '대니' 라는 별칭 정도로 부르는데 사실 댄버스 부인의 애칭이 '대니'이며 원작에서도 레베카가 댄버스 부인을 그렇게 불렀다. 파벨은 레베카와 내연관계였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대니를 그렇게 부른 것으로 보인다.
  11. [11] 작중에서는 댄버스 부인이 '그러면 로버트에게 사과해야겠군요' 라고 언급한다.
  12. [12] 맥심이 '뭐야, 프리츠. 딱딱하게 한 줄로...' 라고 말하며 요란하게 환영식을 너무 격식에 맞춰 준비한 것을 지적하자 '댄버스 부인의 지시입니다' 라고 응대하는 장면이다.
  13. [13] 차지연의 경우 키가 172cm로 여자치곤 장신이다 보니 게다가 초연의 옥주현도 173cm이다'새 안주인 미세스 드 윈터'넘버에서 '나'들이 굉장히 안쓰러워 보인다(...) 성량은 이루 말할 것도 없다;;
  14. [14] 댄버스 부인 역의 차지연의 남편이다. 둘은 2015년 11월에 결혼하였으며, 차지연 배우가 윤은채 배우보다 4살이 많다.
  15. [15] 이때 차지연이 부른 2분 가량의 '영원한 생명'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는데 풀버전이 아니라고 그리고 연출이 오글거린다고 까였다. 뭘해도 욕먹는 이앰개;; 그런데 영상 마지막 부분에 불타는 듯한 소리와 함께 빨간 조명만이 차지연의 얼굴을 비추다가 꺼지는데 이때 차지연의 썩소(?)가 볼만하다. 극의 결말을 생각해보면... 참 묘한 연출인데 아무래도 떡밥을 남긴 듯하다.
  16. [16] 자우림 앨범에 기록된 김윤아의 최고음은 6집 'Oh! Mama'의 3옥 파로, 진성이 아니라 스크리밍이다.
  17. [17] 원래 11월12일 까지 공연이 잡혀 있었으나, 5일 총 7회 공연이 더 추가 됐다. 서울공연을 400회로 마무리 짓고, 대구, 광주, 울산 등 지방 공연이 순차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18. [18] 가뜩이나 큰 눈을 이리저리 굴리는 모습이 광기에 찬 모습의 댄버스 부인을 보는 것 같다는 평이 많다. 특히 '레베카 reprise'의 클라이막스와 '저 바다로 뛰어'에서는 눈을 아래로 뒤집는 데 정말 섬뜩하다! 오죽하면 이런 생성될 정도.
  19. [19] 2015-2016년 삼연에서는 '놀라운 평범함'을 '그녀의 순수함'으로 개사하였다.
  20. [20] 댄버스 부인이 처음으로 노래하는 가사는 "도대체 무얼 바라고 벌써 여기로 온 건지 내게 드 윈터 부인은 이 세상 하나 뿐인데 당신은 비록 바다에 잠드셨지만 그 자린 아무도 감히 넘볼 순 없어" 여기서 하나뿐인 드 윈터 부인은 레베카 드 윈터를 의미한다.
  21. [21] 레베카가 자신과 삶을 너무 사랑한 나머지, 남자들을 전혀 사랑하지 않았다는 점은 훗날 줄리앙 대령이 조사를 나왔을 때 잭 파벨이 궁지에 몰리게 되는 이유 중 하나가 된다.
  22. [22] 초기 독일어 공연에서는 Wir sind britisch(우리는 영국인)이라는 곡이 있었다. 영국의 사교계층에서 골프를 치며 막심 드 윈터의 결혼에 대해 얘기하는 장면인데 거의 막심의 안목이 수준 떨어진다는 비아냥 수준에 가깝다.
  23. [23] 원작과 영화에도 반 호퍼 부인은 뉴욕으로 떠나면서 더 이상 등장하지 않는다. 반 호퍼 부인이 맨덜리 가장무도회에 방문하는건 뮤지컬만의 오리지널 씬.
  24. [24] 클라리스는 들어온지 얼마 안된 어린 하녀였기 때문에 이 드레스의 정체를 모르고 '나'와 무작정 들떠서 즐거워만 한다.
  25. [25] 류정한, 민영기 한정. 둘 다 성량 좋기로 유명한 배우들인데 유준상은 이 뻔뻔한 인간 말 좀 해봐!!!, 오만석,송창의,정성화는 이 더러운 인간 말 좀 해봐!!!, 엄기준은 뭐라고 말 좀 해 이 개같은 년아!!!
  26. [26] 유준상, 오만석은 마지막 부분을 제외하곤 전부 '칼날처럼 찬 웃음'이라고 하고, 유준상은 싸늘한 미소 대신 '야릇한 미소'라고 한다.
  27. [27] 뮤지컬에선 생략됐지만 원작에선 레베카 우리 부부를 영국 사교계의 저명인사로 만들고, 맨덜리 저택을 사교계의 중심지로 만들 수 있다는 제안도 했다. 원래 맨덜리 저택은 영국 콘월지방에 있는 근처에 바닷가만 있을 뿐 황무지만 펼쳐져 있는 별거 없는 오래된 저택일 뿐이였으나, 레베카의 특유의 눈썰미로 주변 정원을 대규모로 가꾸고, 경매 등으로 구매한 예술품(주요 소재가 되는 큐피드 조각상도 그런 예술품 중 하나)들과 앤틱 가구들로 집안을 꾸몄다. 그리고 자주 사교 행사를 개최해 드 윈터 부부를 젊고 아름다운 귀족 부부로 포장했고, 일반에게도 저택 공개 행사를 개최하는 등 드 윈터 부부와 맨덜리 저택을 영국 사교계의 중심으로 만들었다. 극에서 막심이 맨덜리 저택 자체를 두려워하는 모습을 종종 보이는데 맨덜리 저택 대부분은 레베카의 손길이 미치지 않은 곳이 거의 없는 레베카의 화신 그 자체였기 때문.
  28. [28] 원작 소설에선 프랭크도 유혹했다. 하지만 프랭크는 친우였던 막심을 생각해 유혹에 넘어가진 않았지만 워낙 천성이 순해 유혹을 받았다는 것 자체를 괴로워했고, 막심도 이를 알고 안타까워했다. 그리고 베아트리체의 남편 가일스도 레베카와 둘이서만 보트를 타고 나갔다 들어온 것을 안 베아트리체는 이상한 낌새를 채고 레베카가 죽기 전까지 맨덜리 저택에 발길을 끊었다. 결국 저택 주변인물들까지 유혹하려 했으니 이중생활에 금이가는 건 당연했다.
  29. [29] 이 곡에 계속 언급되는 칼날 같은 미소는 막심이 레베카를 평소에 생각하는 이미지로 볼 수 있다. 그 미소에 반해 결혼했지만 계속 자신을 농락하며 짓던 그 미소가 막심에게 트라우마가 된 것.
  30. [30] 이 문서 초반에 언급했지만 원작 소설에선 막심이 레베카를 권총으로 직접 쏘아 살해했지만, 영화화하면서 검열 때문에 막심이 밀치자 보트 보관소의 공구에 머리를 부딪쳐 레베카가 사고사 당한 걸로 내용을 바꾼 것이다. 뮤지컬은 영화판을 따른 것도 있지만 아무리 어그로를 끌었다지만 막심이 직접적으로 레베카를 살해했다면 좀 모양새가 보기 안좋은 점 때문에 이런 전개로 간 듯 하다.
  31. [31] 1막에서 막심은 맨덜리 저택 근해에서 발견된 물에 불은 여자의 시신을 보고 레베카라고 해서 사건은 이미 사고사로 종결된 상태였는데, 누가 봐도 레베카인 시신이 떠오른 상황이다.
  32. [32] 참고로 영화판에선 사족이라고 생각해서인지 막심의 진실 고백 이후 바로 줄리앙 대령에게 전화가 오고 공판씬으로 넘어가 댄버스 부인과의 대립씬이 등장하지 않는다.
  33. [33] '칼날 같은 그 미소' 씬을 잘 보다 보면 보트 보관소 창문 너머로 벤이 레베카의 죽음 당시를 보고 있다. 이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다만 파벨이 뭘 어떻게 알고 벤을 증인이라고 데려온건지는 의문.
  34. [34] 소설과 영화판에선 병원에 다닌다는 사실 자체는 알고 있었다. 뮤지컬판에선 그냥 만나는 남자 이름이 '베이커'겠거니 했는데 그게 산부인과라는 사실을 듣고 갑자기 표정이 심각해진다.
  35. [35] 사랑했던 레베카의 죽음에 관한 진실보단 한몫 거하게 챙기려는 천하의 개쌍놈적인 파벨의 성격이 드러나는 부분이다. 애초에 '건지는 놈이 임자'에서도 남들의 불행을 좋아한다고 본인이 떠들어대기도 했으니.
  36. [36] 뮤지컬에선 안나왔지만 공교롭게도 그 익명은 '댄버스'였다.
  37. [37] 사실, 레베카가 정말 댄버스 부인을 속였는지는 몰랐을 부분이다. 댄버스 부인에게 암으로 죽어간다는 걸 알리려고 했을 수도 있지만 막심을 먼저 만나 일이 벌어졌을 수도 있기 때문. 하지만 모든 정황이 레베카의 자살로 맞춰졌고 레베카가 단순히 암을 속였다는 사실 뿐만 아니라, 죽음조차 두려워 하지 않을 것 같던 레베카가 자신에 신념과는 달리 자살로 끝을 맺은 셈이 되버렸으니, 숭배하던 인물의 신념이 무너졌다는게 댄버스 부인에겐 멘붕의 원인이 됐을수도 있다.
  38. [38] 작중 시간은 '나'가 런던에서 기차를 타고 돌아온 새벽 2시 경이다.
  39. [39] 댄버스 부인을 맡은 배우에 따라서 약간 다르긴 하다. 초연의 신영숙은 "타올라라 맨덜리여~"하는 부분(이하 앞부분)에서 레베카를 높게 지르고 마지막 부분은 (이하 뒷부분)미친듯이 웃다가 끝냈다. 그리고 재연에선 앞부분과 뒷부분 모두 레베카를 높게 질렀다. 한편 옥주현은 초연때는 뒷부분 애드립에서만 고음을 지르다 재연때는 앞부분과 뒷부분에서 모두 레베카를 질렀다. 삼연의 차지연은 고음한번 쫙 지르고 맨덜리 저택이 무너져내릴 때 정말 미친듯이 은근 무섭다 웃어댄다. 장은아의 경우에는 후반 고음 외에도 초반부터 "아아아아~!" 하는 애드리브를 선보였다. 그리고 이번 사연에서 옥주현과 신영숙은 앞부분에서 똑같이 레베카를 지르면서 한번더 올리는데 이 고음이 무려 3옥타브 시(B5)나 된다 이후 미친듯이 웃다가 뒷부분 3옥타브 솔샵(G#5)을 지르고 끝난다. 김선영 역시 마지막에 지르는 건 같지만 "타올라라 맨덜리여~" 전후로 섬뜩한 목소리로 레베카를 부르다(레베카....레베....카....!) 숨이 끊어질듯이 깔깔거리며 웃는게 차이. 실제 공연을 보면 신영숙 이상으로 희번덕거리는 김선영의 눈빛연기 때문에굉장히 섬뜩하다.
  40. [40] 류정한은 '타버려!!!'로 부른다.
  41. [41] 죽은 레베카에게 치여 절망에 빠진 '나'에게 자살하기를 종용하긴 했으나 때마침 해안가에서 터져 나오는 구조용 신호탄으로 인해 화제가 전환되면서 실패하였다.
  42. [42] 이 때 무대 특수 효과로 많은 관객들이 놀라곤 하는데, 이 문서를 읽고 뮤지컬을 보러 간 위키러들은 부디 놀라지 않길 바란다. 근데 장치의 불을 끄는 소리가 생각보다 크게 들려서 좀 웃기기도 한다
  43. [43] 이 말이 나중에 있을 대 참사의 복선이라고 생각한다면 흠좀무
  44. [44] 영어로는 'Sheikh' 즉, 아랍권의 왕자나 지도자.
  45. [45] 영어로는 'Maharaja', 인도의 왕을 의미하며 일반적으로 '대왕'으로 해석한다.
  46. [46] 일단 신분부터가 마님과 집사이기 때문에 댄버스 부인을 대적점으로 맞추기 위해서는 이것 저것 붙여야 할 필요가 있긴 하다.
  47. [47] 오히려 원작인 영화에서는 레베카의 식단에 맞춘 식사를 제공하는 등의 여러가지 모습이 나오기 때문에 동조하거나 댄버스 부인을 따르는 듯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게 가능하긴 하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