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베르토 클레멘테

<span style="text-shadow: 0 0 10px #ffffff; color: #fede58;">Congressional Gold Medal
<span style="text-shadow: 0 0 10px #ffffff; color: #fede58;">의회 명예 황금 훈장</span>

{{{#!folding [ 펼치기 · 접기 ]

1776년

1777년

1779년

1781년

조지 워싱턴

소장 호레이쇼 게이츠

소장 앤서니 웨인

사령관 헨리 리 3세

준장 대니얼 모건

1781년

1787년

1800년

1805년

1813년

소장 너새니얼 그린

존 폴 존스

대령 토마스 트럭스턴

준장 에드워드 프레블

대령 아이작 헐
대령 스티븐 디케이터
대령 제이콥 존스

1813년

1814년

대령 윌리엄 베인브리지

대령 올리버 해저드 페리
대령 제시 엘리엇

대위 윌리엄 워드 버로우즈 2세
대위 에드워드 맥콜

대령 제임스 로렌스

대령 토머스 맥도너
대령 로버트 헨리
대위 스티븐 카신

1814년

1814년, 1848년

1814년

대령 루이스 워링턴

대령 존스톤 블레이클리

소장 제이컵 브라운

소장 윈필드 스콧

소장 피터 부엘 포터
준장 엘리저 윌락 리플리
대령 제임스 밀러

1814년

1815년

1816년

소장 에드먼드 P. 게인즈

소장 알렉산더 마콤

소장 앤드루 잭슨

대령 찰스 스튜어트

대령 제임스 비들

1818년

1835년

1846, 1847년, 1848년

1847년

1854년

소장 윌리엄 해리슨
주지사 아이작 셸비

대령 조지 크로간

소장 재커리 테일러

소머스 호의 장교 및 승무원 구출

중령 던컨 잉그함

1858년

1863년

1864년

1866년

1867년

프레데릭 로즈

소장 율리시스 S. 그랜트

코닐리어스 밴더빌트

로버트 크레이튼
에드윈 J. 로우
조지 C. 스투퍼

사이러스 웨스트 필드

1867년

1871년

1873년

1874년, 1904년

1883년

조지 피바디

조지 F. 로빈슨

대령 자레드 크랜달 그 외

존 혼 주니어

존 폭스 슬레이터

1888년

1890년

1900년

1902년

1909년

조셉 프란시스

수석 엔지니어 조지 W. 멜빌 그 외

중위 프랭크 H. 뉴콤

중위 데이빗 H. 자비스
소위 엘스워스 P. 버트홀프
사무엘 J. 콜 박사

라이트 형제

1912년

1914년

1915년

1928년

대령 아서 로스트론

폴 H. 크라이봄 그 외

로물로 세바스티안 나온
에두아르도 수아레즈 무히카

찰스 린드버그

로알 아문센
움베르토 노빌

1928년

1929년

1930년

1936년

토머스 에디슨

최초로 성공한 대서양 횡단 비행사들

소령 월터 리드

준장 리처드 에벌린 버드

링컨 엘스워스

1936년

1938년

1939년

1940년

조지 코한

리처드 올드 리치 부인
안나 불리니

하워드 휴즈

목사 프란시스 퀸

윌리엄 시노트

1942년

1945년

1946년

롤랜드 바우처

1939-1941년 미국 남극 탐험대 멤버들

미합중국 육군 원수 조지 C. 마셜
미합중국 해군 원수 어니스트 킹

미합중국 육군 원수 존 조지프 퍼싱

준장 빌리 미첼

1949년

1954년

1955년

1956년

1958년

앨번 W. 바클리

어빙 벌린

조너스 소크 박사

남북 전쟁의 참전 용사들

준장 하이먼 리코버

1959년

1960년

1961년

1962년

로버트 고다드

로버트 프로스트

토마스 안소니 둘리 3세

밥 호프

샘 레이번

1962년

1968년

1969년

1973년

1977년

미합중국 육군 원수 더글러스 맥아더

월트 디즈니

윈스턴 처칠

로베르토 클레멘테

매리언 앤더슨

1978년

1979년

중장 아이라 C. 이커

로버트 F. 케네디

존 웨인

벤 아브러조
맥시 앤더슨
래리 뉴먼

휴버트 호레이쇼 험프리

1979년

1980년

1982년

미국 적십자

케네스 테일러

1980 미국 하계 올림픽

베아트릭스 여왕

대장 하이먼 리코버

1982년

1983년

프레드 워링

조 루이스

루이스 라머

레오 라이언

대니 토마스

1984년

1985년

해리 S. 트루먼

레이디 버드 존슨

엘리 비젤

로이 윌킨스

조지 거슈윈
아이라 거슈윈

1986년

1987년

1988년

나탄 샤란스키
에비탈 샤란스키

해리 차핀

에런 코플런드

메리 래스커

제시 오언스

1988년

1990년

1991년

앤드루 와이어스

로렌스 록펠러

대장 매튜 B. 리지웨이

대장 노먼 슈워츠코프

대장 콜린 파월

1994년

1996년

1997년

랍비 메나헴 멘델 쉬니어슨

루스 그레이엄
빌리 그레이엄

프랭크 시나트라

마더 테레사

바르톨로메오스 1세

1998년

1999년

넬슨 만델라

리틀록 9인

제럴드 포드
베티 포드

로자 파크스

테오도르 헤스버그

2000년

존 오코너

찰스 먼로 슐츠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로널드 레이건
낸시 레이건

나바호 족 코드 토커

2002년

2003년

대장 휴 쉘튼

토니 블레어

재키 로빈슨

도로시 하이트 박사

조셉 디레인 [br[ 해리 & 엘리자 브릭스
레비 피어슨

2004년

2006년

마틴 루터 킹
코레타 스콧 킹

터스키기 에어맨

14대 달라이 라마

바이런 넬슨

노먼 볼로그 박사

2007년

2008년

마이클 데바키 박사

아웅산수지

콘스탄티노 브루미디

에드워드 브룩

아메리카 원주민 코드 토커

2009년

2010년

여성 공군 서비스 조종사

닐 암스트롱
버즈 올드린
존 글렌

아널드 파머

무함마드 유누스

100연대 보병 대대
442 연대 전투단
군사 정보국

2011년

2012년

2013년

몬트포드 포인트 해병대

2001년 9월 11일 미국에 대한 테러 공격으로 사망한 남녀들

라울 발렌베리

애디 매 콜린스
데니스 맥네어
캐롤 로버트슨
신시아 웨슬리

제1 특수임무단

2014년

둘리틀 특공대 멤버들

미국의 공군 에이스들

제2차 세계 대전 민간 항공 초계 부대 멤버들

시몬 페레스

모뉴먼츠 맨

2014년

2015년

2016년

제65 보병연대

잭 니클라우스

셀마 몽고메리 행진

제2차 세계 대전 필리핀인 참전 용사들

OSS

2017년

밥 돌

}}}

이름

Roberto Clemente Walker
로베르토 클레멘테 워커

생몰년도

1934년 8월 18일 ~ 1972년 12월 31일

국적

푸에르토 리코

출신지

푸에르토 리코 캐롤라이나

사망지

푸에르토 리코 산후안

포지션

외야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54년 브루클린 다저스 자유계약

소속팀

피츠버그 파이리츠 (1955~1972)

명예의 전당 헌액자

로베르토 클레멘테

헌액 연도

1973년

헌액 방식

기자단(BBWAA) 투표

투표 결과

93.38% (1회)[1]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영구결번

1

4

8

9

10

빌리 마이어

랄프 카이너

윌리 스타젤

빌 매저로스키

폴 웨이너

20

21

33

40

42

파이 트레이너

로베르토 클레멘테

호너스 와그너

대니 머토

재키 로빈슨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

1960

1971

보유 기록

외야수 최다 골드글러브 수상

12회[2]

1966년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내셔널리그 MVP

윌리 메이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로베르토 클레멘테
(피츠버그 파이리츠)

올랜도 세페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1971년 월드 시리즈 MVP

브룩스 로빈슨
(볼티모어 오리올스)

로베르토 클레멘테
(피츠버그 파이리츠)

진 테네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당신에게 세상을 바꿀 수 있는 기회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행동으로 옮기지 않을 때마다, 당신은 당신에게 주어진 시간을 허비하는 것입니다."(Anytime you have an opportunity to make a difference in this world and you don't, then you are wasting your time on Earth.)

로베르토 클레멘테라는 선수가 어떤 사람이었는 지를 한 마디로 요약해 줄 수 있는 그의 명언.

1. 소개
2. 선수 시절
3. 1972년: 영광의 절정과 비극적 최후
4. 명예의 전당
5.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
6. 사회공헌
7. 연도별 기록

1. 소개

모든 별 중에 가장 환하게 빛날 별

가장 위대한 야구선수들 중 한 명

푸에르토리코야구선수.

메이저리그의 1세대 카리브해/중남미 출신 선수 중 한 명으로, 통산 타율 0.317과 3,000안타, 외야수로서 12회의 골드글러브MVP 1회 수상 등 공수를 겸비한 당대 최고의 선수였으며, 당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는 모든 중남미 출신 선수들의 정신적 지주와도 같은 존재. 중남미 출신 선수들 중에서 21번을 달기는 희망하는 선수라면, 거의 100% 그를 기리기 위함이라고 봐도 좋다. 예를 들면 새미 소사. [3]

통산 성적은 타율 .317, 240홈런, 3000안타, 출루율 .359, 장타율 .475, OPS .834, 순장타율 .158, BB/K 0.5, wRC+ 129, 1305타점, 1416득점을 기록했다.

2. 선수 시절

처음에는 브루클린 다저스의 스카우트인 앨 캄파니스가 클레멘테를 강력히 추천하여 다저스와 연봉 5000달러 보너스 1만 달러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다저스가 제일 먼저 인종차별을 철폐하는데 앞장서는 바람에 뛰어난 실력을 지닌 흑인 및 히스패닉 계열 선수가 많아서 클레멘테가 뛸만한 자리가 없었고 마이너리그에서도 출전하지 못했다. 이유는 당시 메이저리그에는 '4000달러 이상의 보너스를 받은 선수는 무조건 2시즌 동안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포함시켜야 한다.'라는 규정이 있었고, 이를 어길 경우 그 선수를 룰5 드래프트에 내보내야 했었기 때문이다. 결국 다저스는 그를 출전시키지 않고 그의 존재 자체를 숨기려고 했다. 그러나 그를 숨기려는 노력은 결국 실패로 돌아갔는데, 바로 다저스에서 흑인 차별을 없앴던 전설적인 명 단장 브랜치 리키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단장으로 취임해 그를 지명해 자신의 팀으로 데려온 것.[4]

무시무시한 배드볼 히터로 머리부터 무릎까지 모든 공을 다 친다는 평을 들었던 선수였고, 실제로도 선수 생활 끝까지 이 배드볼 히터의 성향은 고쳐지지 않았다. 하지만 전설적인 안타왕인 조지 시슬러의 지도로 무거운 방망이를 쓴 후, 정확하게 볼을 맞추기 시작하면서 드디어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1960년과 1971년 두 차례 월드시리즈 타이틀을 피츠버그에 안겨주기도 했고, 본인은 꾸준히 3할 타율을 유지하면서 3000안타까지 도달했다. 아울러 역대 최고 수준의 우익수 수비를 자랑하기도 했다. 풋아웃과 '엘 바주카'로 불릴 정도의 엄청난 강견을 바탕으로 한 어시스트 같은 고전적인 스탯부터 Total Zone Runs 같은 세이버메트릭스 지표에 이르기까지 대부분의 역대 우익수 지표에서 정상권을 기록하고 있다. 스즈키 이치로조차 클레멘테에겐 미치지 못한다고 할 정도.

http://www.nicaliving.com/files/images/S%20Bball%20Roberto%20Clemente.preview.jpg

참고로 중남미 선수들의 권익을 위해 앞장서서 맞서던 인물이기도 했다. 자신의 이름은 반드시 본명인 로베르토로 불리기를 원했고, 엉뚱한 별명이 붙을 경우 이를 정정하기 위해 언론과 맞서는 것도 불사했다. 아직 흑인 차별의 잔재가 남았던 시절에 비 미국인이자 흑인으로서 자신과 비슷한 처지에 있는 중남미 출신의 흑인 선수들의 권익을 위해 스타플레이어로서 자존심을 세우고, 그들의 권익을 위해 끝까지 투쟁한 인물이기도 하다. 덕분에 중남미 출신 선수들 모두의 우상이 되었다.

잔부상이 굉장히 많았고 특히 담증세에 꽤나 시달려서 자신의 차례의 타격이나 수비가 끝나면 몸이 굳어지지 않게 벤치에서 스트레칭하느라 엄청 부산스러웠다고. 그럼에도 좋은 성적을 남겼으니 대단하다고 할 수 있겠다.

3. 1972년: 영광의 절정과 비극적 최후

로베르토 클레멘테의 사망을 다룬 피츠버그 지역지 헤드라인.

그러나 그는 이 모든 영광보다도, 비극적이면서도 영웅적인 최후로 인해 후대에 길이 이름을 남기게 되었다. 아직 팔팔한 현역이던 1972년 102경기에 출전하여 타율 0.312를 기록했으며, 통산 12번째 골드글러브를 수상했다. 더불어 시즌 마지막 타석의 마지막 안타를 정확하게 통산 3,000번째 안타로 장식하였다.[5] 이로써 사실상 명예의 전당행도 일찌감치 예약해놓은 상태였다.

그 해 연말에는 전세 비행기에 식량 등의 구호물자를 가득 싣고 니카라과로 향했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대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니카라과에 구호물자를 전해주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그가 탄 비행기는 악천후 속에 추락하고 말았고, 그를 포함한 구호팀은 전원 사망하였다. 그리고 전미가 울었다. 그의 나이는 불과 38세였다.[6][7]

4. 명예의 전당

많은 이들의 애도 속에 그는 루 게릭 이래 최초로 5년간의 유예기간 없이 바로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후보에 올랐고, 92.69%의 득표율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다. 그러면서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 미국 외 출신으로 들어간 첫번째 선수로 기록되었다.

5.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

블랙잉크

그레이잉크

HOF 모니터

HOF 스탠다드

로베르토 클레멘테

23

154

231

51

HOF 입성자 평균

27

144

100

50

  • JAWS - Right Field (6th)

career WAR

7yr-peak WAR

JAWS

로베르토 클레멘테

94.5

54.3

74.4

우익수 HOF 입성자 평균

73.2

43.0

58.1

6. 사회공헌

그의 이름은 지금까지도 매년 지역사회에 대한 공헌이 큰 선수에게 시상하는 로베르토 클레멘테 상으로 남아 있다. 이 상은 현재 모든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타고 싶어하는 가장 명예로운 상이다.[8] 그리고 푸에르토 리코프로야구 리그도 그의 이름을 따 로베르토 클레멘테 프로야구 리그.

히스패닉계의 영웅인 그를 기념하기 위해 그의 등번호인 21[9]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전체 영구결번으로 지정하려는 움직임이 있었으나 재키 로빈슨의 딸이 이에 반대[10]해서 무산되었다. 그의 등번호 21번은 참고로 1회와 2회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서 푸에르토 리코 대표팀이 영구결번 처리했다. 아울러 당연히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영구결번.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홈구장인 PNC 파크 바로 옆을 지나는 다리가 그의 이름을 따서 로베르토 클레멘테 브리지(Roberto Clemente Bridge)로 명명되었고, 파이리츠의 전 구장인 스리 리버스 스타디움이 있던 자리에 로베르토 클레멘테 기념 공원이 조성되었다.

PNC 파크의 우측 펜스는 클레멘테 월(Clemente Wall)로 명명되고 있다. 펜스의 높이는 그의 등번호에서 딴 21피트(약 6.4m)이다.

이것은 뉴욕에 있는 로베르토 클레멘테 동상. GOYA 푸드에서 협찬해서 조성된 로베르토 클레멘테 주립공원에 있다.

그리고 정확히 33년뒤에 아들인 로베르토 클레멘테 주니어가 33년전 아버지가 준비했던 구호품과 똑같은 구호품을 가지고 니카라과로 가려고 했다. 하지만 남아시아 대지진으로 엉망이 된 동남아가 더 도움이 급하다고 하여 그는 동남아로 구호품을 가지고 직접 가서 전해줬다. 아들은 아버지와는 달리 야구선수의 길을 가지않고 평범한 사회인으로 살아가고 있는듯.

2015년, 클레멘테를 성인으로 추대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교황 프란치스코가 이를 축복하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되었으나 교황청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하였다.

7. 연도별 기록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1955

PIT

124

501

121

23

11

5

48

47

2

18

60

.255

.284

.382

.666

-0.9

1956

147

572

169

30

7

7

66

60

6

13

58

.311

.330

.431

.761

1.8

1957

111

474

114

17

7

4

42

30

0

23

45

.253

.288

.348

.637

1.5

1958

140

556

150

24

10

6

69

50

8

31

41

.289

.327

.408

.736

3.7

1959

105

456

128

17

7

4

60

50

2

15

51

.296

.322

.396

.718

1.9

1960

144

620

179

22

6

16

89

94

4

39

72

.314

.357

.458

.815

3.4

1961

146

614

201

30

10

23

100

89

4

35

59

.351

.390

.559

.949

5.3

1962

144

581

168

28

9

10

95

74

6

35

73

.312

.352

.454

.805

3.6

1963

152

642

192

23

8

17

77

76

12

31

64

.320

.356

.470

.826

4.6

1964

155

683

211

40

7

12

95

87

5

51

87

.339

.388

.484

.872

6.1

1965

152

642

194

21

14

10

91

65

8

43

78

.329

.378

.463

.842

6.0

1966

154

690

202

31

11

29

105

119

7

46

109

.317

.360

.554

.956

7.6

1967

147

632

209

26

10

23

103

110

9

41

103

.357

.400

.554

.954

7.7

1968

132

557

146

18

12

18

74

57

2

51

77

.291

.355

.482

.838

6.7

1969

138

570

175

20

12

19

87

91

4

56

73

.345

.411

.544

.955

7.0

1970

108

455

145

22

10

14

65

60

3

38

66

.352

.407

.556

.963

4.7

1971

132

553

178

29

8

13

82

86

1

26

65

.341

.370

.502

.871

6.5

1972

102

413

118

19

7

10

68

60

0

29

49

.312

.356

.479

.835

4.0

MLB 통산
(18시즌)

2433

10211

3000

440

166

240

1416

1305

83

621

1230

.317

.359

.475

.834

80.6


  1. [1] 후술하겠지만 비행기 사고로 인한 갑작스런 죽음으로 5년 유예 기간을 면제받았다.
  2. [2] 윌리 메이스와 동률.
  3. [3] 그리고 새미 소사는 약쟁이가 되어 클레멘테의 이름을 더럽혔다.
  4. [4] 다만 클레멘테가 다저스에서 데뷔를 못한 것에 대해 당시 다저스의 단장이자 MLB 역사에 길이 남을 대인배의 아버지인 버지 버베이시의 증언은 달랐다. 버지는 당시 흑인 선수의 비중은 문제 될 것이 없었고 '팀의 승리'에 대해 클레멘테를 어떻게 할 지 두고 이사회를 소집했다고 한다. 이사회는 선수들의 의견을 듣고 결정하기로 했는데 여기서 재키 로빈슨이 "클레멘테가 올라오면 누굴 내릴 것이냐"라는 질문을 했고 이에 버지는 당시 부진에 빠졌던 조지 슈바를 내릴 것이라는 답변을 하자 로빈슨은 이에 "팀 내 최고의 선수는 아니지만 신망이 두터운 선수"라며 즉각 항변했고 이내 "내가 단장이라면 클레멘테를 올리지 않고 슈바나 다른 백인 선수를 내리지 않을 것. 이 결정을 하게 된다면 우리는 퇴보할 것."이라며 클레멘테의 콜업에 강력히 반대했다. 사실 로빈슨과 슈바는 다저스의 마이너리그 팀이었던 몬트리올 로열스 시절부터 친하게 지내기도 했다. 어쨌든 다른 사람도 아니고 클레멘테의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알았을 로빈슨이었기에 더욱 충격적인 발언이었다. 만약 이게 사실이라면 현재 미국 내 흑인들이 비판받고 있는 문제점인 '히스패닉 차별'의 또 다른 사례가 될 수도 있다.
  5. [5] 그해 피츠버그가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우승을 차지해 신시네티 레즈와 리그 챔피언십 결정전을 치렀고, 로베르테도 당연히 출전했다. 결국 이것이 그의 생애 마지막 메이저리그 출전이 되었다.
  6. [6] 이전부터 니카라과에 구호품을 전달해줬는데, 니카라과를 통치하던 아나스타시오 소모사 데바일레 일당과 그 휘하의 부패한 관리들이 그걸 가로채는 일이 계속되자 분노한 클레멘테가 자신이 직접 전세기 타고 전달하려 했다고 한다. 이것이 알려진 후 더더욱 안타까워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7. [7] 원래는 갓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절친한 후배인 톰 워커라는 선수도 같이 갈 예정이었지만 클레멘테는 미혼인 그에게 가족과 연말을 보내길 권했고 톰 워커는 클레멘테가 구호물자를 싣는 것만 도와주고 돌아오게 되어 참사를 피할 수 있었다. 그리고 이후 톰 워커가 결혼한 후 낳은 아들이 피츠버그에서 준수한 타자로 활약했던 닐 워커이다.
  8. [8] 2005년 로베르토 클레멘테 상 수상자였던 존 스몰츠의 수상소감. "이 상은 지금껏 내가 받은 상 중에서 가장 큰 상이다. 사이 영 상을 받을 때 보다 더 영광스럽다."
  9. [9] 재밌게도 메이저리그 전체 영구 결번인 42의 정확하게 반이 되는 숫자다.
  10. [10] 재키 로빈슨은 야구계의 유색인종에 대한 대우를 바꾸게 한 독자적인 위치에 있고, 로베르토 클레멘테의 훌륭함은 인정하지만 그의 영구결번을 인정하면 그 기준에 대한 또다른 논란이 생길것이라 주장하였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7.1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