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완 앳킨슨

1. 소개
2. 약력
3. 개인사
4. 출연

1. 소개

Rowan Sebastian Atkinson, CBE[1]

1955년 1월 6일생의 영국의 배우이자 코미디언. 대중에게는 미스터 빈으로 가장 유명하다.

그러나 미스터 빈의 이미지와 달리 실제로는 뉴캐슬 대학교 전기공학과를 졸업한 후 옥스퍼드 대학교의 퀸스 칼리지에서 전기공학 석사과정을 공부했다.[2] 게다가 실제로는 무척 점잖고 말수가 적은 사람. 토크쇼 등에 나와서 말하는 낮게 깔리는 저음의 목소리에 간지를 느끼는 사람도 많다. 또한 본인 스스로 미스터 빈이라는 캐릭터가 힘들다고 털어놓기도 했고 2012년 더 이상 미스터 빈을 연기하지 않겠다는 선언까지 했다. 최근 들어서 미스터 빈 채널 개설에 참가해 다시 연기하긴 했다. 또 그의 실제 IQ가 178로, 그의 기발함이 어디서 나오는지 알 수 있는 스펙을 자랑한다.

세계적으로 볼 때 미스터 빈으로 유명해졌기에 '찰리 채플린의 뒤를 잇는 무성영화 배우'라는 평을 많이 듣는다.

그의 명성을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찰리 채플린 이후로 뭔가 나사빠진 멍청한 신사의 대명사가 되었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

하지만 그 이전 작인 블랙애더 시리즈에서는 신랄하게 비꼬는 영국식 블랙 유머를 보여준다. 미스터 빈의 말없이 행동으로 웃기는 캐릭터를 생각하고 보다가는 엄청난 괴리감을 느끼게 된다.

가령 1차 대전을 배경으로 한 시즌 4 1화에서는 총공격을 할 예정이라는 말을 듣자 '마침내 헤이그 원수가 자기 술병들을 베를린 쪽으로 6인치 옮기려는 장대한 노력을 시작했나보군'이라고 빈정거린다. 그 바로 전에 바보인 조지 소위 역할을 맡은 휴 로리와의 대화도 일품.

휴 로리 - "우리가 망할 독일놈들의 엉덩이를 까고 영국식으로 멋지게 때려서 쫓아버릴 순간이 왔다는건가요?"

로완 앳킨슨 - "우리가 다 죽을 예정이냐고 묻는 말이라면… 그렇네."

개그맨 컬투가 평하기로는, "예능 부문 세계 1위".

대사를 최대한 줄이고 표정과 상황, 행동으로 웃기는 미스터 빈이 유명해서 그렇지 코미디 연기에선 다방면으로 일가견이 있는 사람이다. 그를 유명하게 했던 시트콤인 블랙애더 시리즈에서는 상당한 달변가이면서 여러 캐릭터를 능통하게 다루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코미디로는 상당히 정석적이면서 다재다능한 배우.

2. 약력

1979년 BBC의 9시 뉴스는 아닙니다만(Not the 9 O'clock News)이 히트하며 코메디언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다.

▲ '9시 뉴스는 아닙니다만'에 등장했을 적의 모습

▲ '블랙애더 시리즈 2에서 블랙애더로 등장한 모습[3]

1983년 작가 리처드 커티스[4]와 시트콤 블랙애더(The Blackadder)를 제작한다. 이 시리즈는 로완 앳킨슨 코메디 경력의 일대 분수령이 되는데, 엄밀히 따져 1시즌은 뜨뜻미지근한 반응을 얻는데 그쳤다. 3년 뒤(…) 만든 2시즌부터 각본진에 새로이 벤 엘튼이 들어오면서, 80년대 후반을 대표하는 코메디로 발돋움한다.[5]

그리고 1990년 1월 1일, 미스터 빈의 첫 에피소드가 전파를 탄다. 5년 동안 방영[6]한 이 작품은 세계 200여 국에 수출되었고, 인기에 힘입어 애니메이션과 영화로도 제작했다. 로완 앳킨슨 또한 국제적 명성을 얻는다. 대한민국에서도 1990년대 들어 '추석 명절은 성룡과 함께'란 공식이 차츰 깨어질 무렵, 틈새시장을 비집고 들어와 마침내 안방을 평정한 것이 미스터 빈이었다.

1999년 코믹 릴리프에서 닥터후를 연기한 적도 있다. 사실 따지고 본다면 진짜 9대 닥터일 수도 있다.

2012 런던 올림픽 개막식에도 등장하여[7] 불의 전차를 연주[8](…)하며 웃음(?)을 선사하였다. 사실 같은 음만 계속 눌렀다(…). 잘 보면 알겠지만 사실 그 음마저도 실제로는 나오지 않는다. 그냥 꺼져 있는 신디사이저[9] 타이밍에 맞춰 두들기는 것뿐. 그 사이 한 것을 정리하면...

  • 연주 중에 손목 시계를 본다.
  • 휴대폰을 꺼내서 본다.
  • 그 휴대폰으로 셀카도 찍는다.
  • 재채기를 닦을 휴지를 찾으러 가방에 손을 뻗는다.
  • 가방에 손이 안 닿는다고 우산으로 건반을 누른다.
  • 콧물을 닦은 화장지는 옆의 피아노에게…
  • 연주 중에 잠이 든다.
  • 꿈속에서 영화 <불의 전차> 중 달리기 경주 장면에 껴서 선수들과 같이 달린다.
  • 하지만, 힘이 딸려 뒤쳐지자 자동차를 타고 추월한다(…).
  • 1등으로 치고 나가는 옆 사람을 발을 걸어 넘어뜨리는 반칙을 하며(…), 기어이 1등으로 골인한다.
  • 잠에서 깨고서는… 피날레.

2016년부터는 영국 ITV의 추리물 경감 메그레에서 주인공인 매그레 역을 맡아 진지한 정극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2018년에는 중국 예능 프로그램 '我就是演员(나는 배우다)'[10]에 특별 게스트 심사위원으로 출연해 심사를 했다. 차이나 머니의 힘

3. 개인사

찰리 채플린도 그랬듯 로완 앳킨슨이 언제나 캐릭터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것은 아니다. 특히 평상시 모습은 그야말로 미중년 간지 칭송을 받고 있다. 미스터 빈 때의 그 연두색 미니를 타던 모습을 생각해보면 그야말로 흠좀무. 사실 젊었을 때 모습도 보면 잘 생긴 편이다. 미스터 빈의 이미지가 워낙 깊게 박혀있어서 그렇지(…). 짐 캐리가 코미디언이라는 이미지가 박힌 것과 같다.

이미지 출처: 탑기어

미스터 빈 하면 떠오르는 순박한 이미지와는 정반대로 자동차 매니아속도광으로도 유명하다.[11] 운전실력도 출중하여 영국 BBC 탑기어 시즌17 4회에도 출연하여 1분 42초 2의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이는 한동안 1위를 차지한 기록이었고, 맷 르블랑에 의해 갱신된 이후 지금까지도 2위에 랭크되는 좋은 기록이다.

그럼에도 맥라렌 F1, 페라리, 아우디 등 슈퍼카들을 과속으로 몰다가 수차례 차량 파손 및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 중 사진에 나온 한정판 맥라렌 F1(McLaren F1)을 몰다가는 2번이나 사고를 일으켰고, 특히 2번째 사고는 반토막이 사라진 수준의 대파 사고였다. 보험사에서 수리하는 것 보다 새로 사는게 더 나을거라는 말을 했을 정도. 하지만 한정판 프리미엄으로 인해 54만 파운드(약 9억3091만 원)에 구매했다가 2번이나 대파된 차가 800만 파운드(약 138억 원)에 팔리며 초특급 카테크를 선보였다. 관련 기사 관련 기사 2 사진 有 이를 보고 탑기어에서는 "로완 앳킨슨은 영화 미스터 빈을 찍은 것을 자축하기 위해 이 차를 샀다. 그리고는 여전히 영화 속 역할에 몰입해 있던 탓인지 사고를 내고 말았다."라고 드립을 쳤을 정도(...)

세계에서 단 1대만 존재하는 V16 시범판 엔진이 탑재된 롤스로이스 팬텀 쿠페의 오너이기도 하다.[12] 정확한 스펙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과거 롤스로이스의 컨셉카에 탑재되었던 엔진이다.

한국에도 수많은 차들을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역시 찰리 채플린이 그랬듯이 로완 앳킨슨은 1990년대 인터뷰에서 자신을 미국인으로 아는 타국 팬들이 아쉽다고 말한 적이 있다. 실제로 그는 순수한 영국 토박이다. 게다가 미국인으로 취급 '당하는' 것을 아주 혐오한다.[13]

4. 출연

  • 007 네버 세이 네버 어게인[14]
  • 마녀와 루크
  • 블랙애더 시리즈
  • 못말리는 람보 - 텍스터 헤이먼
  • 라이온 킹 - 자주
  • 네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 영화의 첫 결혼식에서 주인공 휴 그랜트가 사회를 보는 동안 견습 신부로 결혼식하는 걸 견학했다가 두 번째 결혼식의 주례를 보지만, 이때 버벅거리는 장면은 아주 그냥...
  • 미스터 빈
  • 메이비 메이비
  • 스쿠비 두
  • 쟈니 잉글리쉬 시리즈 - 덜떨어진 첩보원 쟈니 잉글리쉬로 등장한다. 어쩌다보니 그가 속한 MI-7(MI-6를 패러디한 것)의 모든 첩보원이 사망한 상태에서 영국을 구하려는 노력을 하는 최후의 희망이 되어버린다…[15]
로완 앳킨슨 주연작 중 미스터 빈과 더불어 특유의 슬랩스틱 개그가 일품인 작품이다. 특히 장례식에서 깽판을 치다 이를 무마하려는 부하 요원이 '저 양반 정신이상자요'라고 하자 그대로 정신이상자의 모습을 보여주는(…) 장면과 자신이 준비한 근육완화제 침에 맞고 헤까닥하는 장면은 영락없는 미스터 빈의 모습.
  • 러브 액츄얼리
  • 노브레인 레이스 - 본래 제목은 랫 레이스(Rat race). 여기서도 미스터 빈과 동일한 성격의 캐릭터로 등장한다.
  • 키핑 멈
  • 경감 메그레 - 빈 이후로 간만에 주인공을 맡았다. 하지만 미스터 빈 같은 코믹한 분위기라고 생각하면 곤란하다. 앳킨슨의 실력있는 정극 연기를 볼 수 있는 작품. 우리나라에서도 2017년 8월부터 동년 9월에 시즌 1이, 2018년 8월에 시즌 2가 모두 KBS에서 더빙 방영되었다. 한국판 배우는 배한성.


  1. [1] 외래어 표기법에 맞게 쓰면 로언 서배스천 앳킨슨
  2. [2] 토니 블레어영국 총리와 동창이다.
  3. [3] 미스터빈에서 극도로 대사를 제한하고 슬랩스틱 연기를 펼친 모습과 다르게 대사 소화도 잘하는 배우라는 것을 볼 수 있다.
  4. [4] 미스터 빈, 네 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 노팅힐, 러브 액츄얼리 등이 유명.
  5. [5] 영국 역사 코메디란 작품 특성상 블랙애더 시리즈는 국내에서 듣보잡 취급인데, 등장인물의 면모를 들여다보면 어? 하는 인물들이 제법 보인다. 예를 들자면 House M.D.휴 로리.
  6. [6] 그러나 상당히 방영시기가 떨어져 있어 편수는 14편(…).
  7. [7] 미스터 빈을 연상시키는 코믹한 캐릭터이긴 하지만 빈은 아니라고 올림픽 조직위와 개막식을 연출한 대니 보일 감독, 그리고 앳킨슨 본인이 수차례 강조했다. 앳킨슨은 미스터 빈의 홀리데이를 끝으로 빈 역할에서 은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8. [8] 해당 악단의 지휘자는 사이먼 래틀이다.
  9. [9] 기종은 코르그 M3 61건반.
  10. [10] 실제 배우들이 각자 맡은 설정의 연기를 한 후, 심사위원과 청중단의 점수를 매겨 득표수가 많은 배우가 최고우승까지 가는 서바이벌 프로다. 장쯔이, 장예모, 첸카이커등이 심사위원단.
  11. [11] 미스터 빈 에피소드 곳곳에서도 이미 신들린 듯한 과속운전실력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칼 같은 주차실력.
  12. [12] 원래는 V12엔진이 탑재된다.
  13. [13] 사실 영미권인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출신의 스타들 상당수가 미국인으로 오해받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그게 뭐 어떠냐고 하는 사람들을 위해 설명을 붙이자면, 완전히 같은 경우라고 할 순 없지만 대충 한국 사람이 외국 나가서 중국인이나 일본인으로 취급당하면 기분 나쁜 것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설명이 필요 없다. 어르신들은 코 큰 사람은 무조건 미국인인 줄 아신다.
  14. [14] MI-6의 바하마 지부 요원 역.
  15. [15] 참고로 첩보원들이 다 사망한 건 쟈니 잉글리쉬의 실수로 영국 최고의 첩보원이 사망하고 그 장례식에서 폭탄이 터져서(…).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8.0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