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다리

1. 긴 다리를 가진 사람
1.1. 이 속성의 실제 인물
2. 식품

1. 긴 다리를 가진 사람

흔히 긴 다리를 가진 사람을 뜻한다. 여기서 세분화하면, 장신, 또는 키에 비해 다리가 긴 사람으로 나뉘어진다. 일상적으로는 키가 큰 사람과 다리가 긴 사람 간의 뜻이 혼재하는 편이다. 단어의 유래는 외모지상주의를 본격 가동시킴으로 유명한 개그맨 이휘재.

해당 영상에는 나오지 않지만, 이때 이휘재는 출연하는 코너등에서 Beatles의 'Ob-La-Di, Ob-La-Da'에 맞춰서 롱다리~ 롱다리~ 이런 식으로 유행어 말하듯 흥얼대는 식으로 주로 카운터파트인 숏다리 김한석을 갈구는 역으로 많이 나왔고 이게 흥하면서 롱다리의 상징이 되었다. 또한 이렇게 롱다리라고 노래를 부르는 것은 궁극적으로는 결국 자신이 키 크다고 자랑하는 것이다.

다리가 길면 같은 키라도 훨씬 더 훤칠해 보이고,얼굴 크기가 크더라도 비율 상 커버가 가능하며 얼굴이 더 작아보이는 효과를 낸다.또한 상체가 정삼각형 트라이앵글을 이루는, 현재 가장 이상적이라 여겨지는 신체의 균형을 가진 사람들은 대부분이 팔과 다리가 몸에 비해 길고 키도 훤칠해 다리 선이 더 길어지는 에시가 많다.어떻게 보면 얼굴,두상의 크기보다 더 신체비율에 영향을 많이 미치며, 이상적인 균형의 몸과 관련성이 높기에 각광받는 미적 기준이다.

롱다리는 특히 중국과 서구권 국가들에서[1] 몸매 아니 외모전체에서 굉장히 중요한 덕목이다.

여기서 '다리가 길다'는 의미는 인심의 길이가 길다는 것을 의미한다. 키와 다리 사이의 관계를 알고 싶다면 숏다리항목을 참조하도록 하자.

얼굴 등은 성형수술로 고칠 수 있지만, 아직 , 다리를 늘리는 수술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쉬운 게 아니기 때문에[2] 수많은 이들이 열광하는 요소이다. 의사들도 아직 완전히 정복하지 못한 분야라고 할 수 있다.

여담으로 얼굴크기는 동양인이라 해도 서양인 중 작은 사람보다 더 작은 얼굴을 가지는 것이 가능하지만, 다리길이는 웬만해서는 그렇지 않다. 김현정, 레오, 강동원, 소원, 라이관린, 안유진, IZ*ONE등의 예외가 있기는 하지만, 몸 전체와 골반의 구조 자체가 황인종이 좋은 다리비율을 가지는 것이 어렵게 되어있기 때문이다.[3] 상하체 비율 만큼은 흑인, 백인[4], 황인 순으로 좋다.

황인들은 키가 같을 경우 신체구조가 백인이나 흑인보다 장이 1M 정도 길어서 유전적으로 다리가 짧다. 외국 여행을 많이 다녀본 사람들은 다 알겠지만 흑인 중에서 다리가 짧은 사람 자체가 보기 힘들고[5][6], 백인들 또한 동양인이 따라갈 수 없을 정도로 다리가 긴 사람이 많다고. 모든 동양인이 흑인이나 백인에 비해 다리가 짧고 다리 비율이 안좋은 것은 아니지만 키에 비해 다리가 길 수 있는 범위 자체가 다르다. 다만 이게 유전적인 영향도 있지만 장 길이가 늘어나는 거 자체가 식단의 차이에서 유발된 것도 있다고 한다. 특히 쌀은 밀보다 소화가 다소 어려워 쌀을 주식으로 삼는 국가의 평균 장 길이가 밀을 주식으로 삼는 국가보다 더 길다는 건 어느정도 증명되었다. 육류 섭취 비율도 마찬가지. 고기는 채소보다 소화에 걸리는 시간이 짧다. 또한 장 길이 말고도 육류로 인한 발육 촉진 여부도 체형에 큰 영향을 주는데, 다리 관절이 허리 관절보다 일찍 닫히는 만큼 육식으로 인해 어릴때부터 발육이 일찌감치 촉진되는 서구인들의 골격이 더 장대할 수 밖에 없기도 하다. 또한 테스토스테론 역시 많이 분비될테고 해당 호르몬은 팔다리를 길게 만드는 효과도 지니고 있다. 요즘 식습관이 서구화되며 젊은이들 체형도 점점 서구화되는 걸 보면 아마도 이런 환경의 영향도 무시못할지도. 실제로 동양 인종이라 하더라도 태어날때부터 서구권에서 태어나서 서구권에서 문화대로 사는 일명 외국물을 먹은 이민 3~4세대들은 체형도 흑인은 못 따라가도 백인하고는 나름 가까운 체형을 가진 경우가 꽤나 많다. 실제로 몽골인의 경우 유목민 특유의 식습관과 문화로 인해 체형과 체격이 서구인에 가깝다.

사실, 무작정 다리가 길기만 하다고 좋은건 아니다. 키에 비해 다리가 너무 길면 소금쟁이 비율이 되기 때문에 비호감이 될 수도 있으며 실제로 적당히 긴 다리가 매력적이라는 의견 또한 많다. 키에 비해 5~10%정도 긴 다리가 매력적이라는 설문조사 결과도 있다. 뿐만 아니라 같은 유연성이라면 좌전굴에서 불이익을 받기 쉬우며, 시외버스[7]나 저가항공사 항공기 등의 일반석에 앉아있을 때 상대적으로 다리가 더 불편해진다.

그럼에도 짧은 다리보다 긴 다리가 각광받고, 보다 긴 다리를 강조하는 이유는 실제로 저렇게 '적당히' 다리가 길기도 별로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다리가 너무 길것을 걱정하는것이 우습게 여겨질 정도로 말이다. 키에 비해 알맞게 길든, 다리 자체가 길든 상식적인 범위 안에서 롱다리라면 비율과 선 때문에 몸매가 보기도 좋아지며 옷도 핏이 살 수 밖에 없다. 다리가 평균보다 짧은 사람들의 다리모양이나 굵기를 생각햬본다면[8] 그리고 다리가 길다고 여겨지는 사람보다 짧은 사람이 많은 한국과 같은 나라의 실태를 눈여겨 본다면, '무조건 긴게 좋은 건 아니야' 라는 생각보다는 '보다 다리가 긴 것이 보기가 좋구나' 라는 의견이 주요한 것이 자연스러울 것이다.

또 키는 작지만 적당히 다리가 긴 사람[9]의 다리가 아름답다고 선정된 연구 결과가 있는가 하면, 머라이어 캐리크리스티나 아길레라의 다리가 팝스타 중 가장 아름다운 다리 모양 및 비율로 뽑힌 설문조사도 존재한다.둘 모두 미노그보다 장신이며 신장 전체에서 다리가 차지하는 비율 또한 더 크다. 중요한 점은 인간의 본능적인 미관과 사회가 강조하는 미의식이나 세부적 기준이 완벽하게 일치하지는 않으며 그렇다고 본능이 꼭 이기리라는 법은 없다는것.[10]

여담으로 태권도, 농구, 배구, 발레, 육상(멀리뛰기, 높이뛰기), 리듬체조 등의 운동을 꾸준히 했을 경우 자신이 타고난 원래의 유전자로서 길 수 있는 범위보다 더 길쭉한 체형을 갖는 효과를 볼 수는 있다. 하지만 진짜 롱다리가 되고 싶다면 유전자 자체를 타고나야만 한다. 아래 항목에 열거된 사람들처럼 되려면 후천적인 요소만으로는 한참 한계가 있다. 이론적으로는 사전적으로는 호르몬 주사를 때려넣고(상용화) 극단적인 경우(아직은 가설 단계이며, 동물실험이나 하는 수준이다) 장을 일부 절제하면 된다고 하며, 사후적으로는 일리자로프 수술(상용화)을 해서 억지로 다리를 늘리는 방법은 있다. 다만 이게 잘못되면 사람 하나 그냥 장애인을 만들어놓는데다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어 힘들다. 이 수술을 집도하는 의사도 (돈에 환장해서 적극 권장하는 게 아니라면) 가능하면 하지 않는게 좋다고 강조할 정도.

숏다리와 더불어 국어 파괴의 예로 많이 언급되기도 한다.

1.1. 이 속성의 실제 인물

직업 특성상 패션모델과 체조선수, 운동선수(특히 배구농구) 등이 압도적으로 많다. 위에 서술되었듯 흑인, 백인의 비율이 넘사벽으로 많다. 동양 연예인들은 웬만큼 길어도 여타 두 인종과 상대가 되기 힘들다.

2. 식품

일해수산 사의 건오징어 식품이다. 포장에 그려진 불가사리 때문에 친구 팔아먹는 뚱이로 인터넷에 퍼진 적이 있다. (...)


  1. [1] 범세계적으로 롱다리를 선호하는 추세지만 아직 한국은 바디라인중 머리크기, 즉 등신과 키 자체를 더 선호하는 반면, 서양인들은 얼굴크기를 신경쓰지 않지만 다리 길이와 모양은 중시하는 편이며,중국에서는 아예 다리길이 뿐 아니라 다리 모양 자체가 우리나라의 얼굴만큼 중요한 미적 기준이다.한국, 일본보다 미남미녀의 외모에 대해 긴 다리의 ~이라는 용어를 자주 쓴다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반면 추남이나 추녀에 대해서는 짧은 다리를 가졌다고 꼭 짚어서 많이도깐다. 애초에 한국인의 다리 모양과 비율이 좌식생활과 쌀 위주의 식습관 때문에 안좋은 경향도 한 몫한다.비율이 좋다고 하는 대부분의 연예인들도 전형적인 동양인의 상하체비율 을 가진 경우가 꽤 있다.균형없는,즉 벗겨보면 아름다움과는 거리가 먼, 말랐거나 머리가 작거나 하는 조건만을 충족하는 몸도 미디어의 까다로운 기준을 통과한 것은 한국에서 다리의 모양이나 길이,전체적인 몸의 밸런스가 아직까지는 주요한 미의 기준으로 자리잡지 못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예시이다.
  2. [2] 일리자로프 수술 등으로 어찌 시도는 할 수 있으나 엄청난 돈과 시간을 잡아먹는 수술이다. 게다가 결과가 좋다는 보장도 없고 부작용의 위험도 낮지 않다.
  3. [3] 장이 길어서 허리가 어느정도 수준까지는 반드시 길 수 밖에 없다. 또한 골반길이, 즉 밑위길이가 길고 골반의 넓이가 좁다. 당연히 인심이 짧을 수 밖에 없다.
  4. [4] 특히 북유럽계 백인이
  5. [5] 만약 다리가 짧아보인다면 바지를 내려입기 때문이다.
  6. [6] 특히 흑인들은 웬만큼 뚱뚱하지 않다면 상하체 비율이 다른 인종을 압살하는 수준이다.머리가 큰 흑인은 있어도 다리가 짧은 흑인은 거의 없다.
  7. [7] 고속버스가 아닌 이유는 시외버스에서만 최하급 트림 차량(11.5m급)을 쓰기 때문.
  8. [8] 특히 키가 작아 다리의 선 자체도 짧아질 수밖에 없는 사람들은 더더욱
  9. [9] 카일리 미노그
  10. [10] 굳이 또 한가지를 더 추가하자면 다른 외모를 가지고 다른 환경 속에서 다른 신체적 특징을 가지고 살아온 사람들 간에 보는 눈의 차이가 존재할 수 밖에없다는 것이다. 과연 흑인과 백인과 황인이 생각하는 보기 좋은 비율이 일치할까? 황금비율이라 불리는 등신대가 예전에는 7등신대였다가 신장이 커진 비교적 최근에 들어서는 8등신으로 바뀐것처럼 말이다. '보기 좋은'의 기준은 익숙함에서 시작되는 것이다.
  11. [11] 양 유두와 배꼽을 직선으로 이어 그린 삼각형
  12. [12] 참고로 소속사 선배 김희철이 키 177cm에 다리가 107cm이다. 즉, 그 비율 좋다는 김희철보다도 더 긴 다리를 가진 셈이다!
  13. [13] 인심비율이 50%를 넘어간다...
  14. [14] 나머지 4대에 해당되는 아름다움은 루한의 입술, 이양천새의 보조개, 디리러바의 매끄럽고 풍성한 머리칼, 양양의 날카로운 콧대 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2.3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