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리웹 새우 대첩

1. 개요
2. 댓글의 문제점
3. 패러디

1. 개요

일명 새우대첩으로 루리웹 음식 갤러리 3대 성지 중 하나다. 하지만 원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1]

시작은 한 루리웹 유저가 배달 새우튀김을 소개하는 게시글을 올린 것. 글 자체로는 특별한 것 없이 '새우튀김 배달로 시켜먹었는데 괜찮더라'라는 내용의 글이다. 거기에 다른 유저가 가격이 얼마였냐 물었고, 글쓴이가 14,000원이라고 답했다. 그 다음은 맛있었겠다는 둥 이런저런 평범한 댓글들이 달렸는데...

편하게 먹는 비용 1.4만원.. 결혼은 하셨는지??

동네 할인마트 가면 40미 4천원짜리 냉동새우 튀김가루 입혀진 거 팝니다.

그거 사서 그냥 식용유에 넣고 튀기기만 하면 1.4만원 15마리가 아니라 4천원으로 40마리 먹고도 남습니다.

조금 불편해도 머리 쓰면 배 터지게 맥주하고 먹고 남는데.. 쯔..쯔.. 그 정도 수고 없이 세상 살기 참 힘들죠? 그쵸??

누군가 이런 댓글을 달면서 전쟁이 시작되었다. 저 댓글을 기준으로 '직접 만드는 게 얼마나 힘든데', '14,000원은 좀 비싸다' 등의 의견으로 갈려 그야말로 난장판이 되었다. 어떻게 보면 국밥충의 시초인 셈.

이것을 계기로 양자 간의 걷잡을 수 없는 싸움이 번져 고소장까지 오고 갔다고 하는데, 실제로 고소를 접수하지는 않았으며 고소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자 쪽지로 정중히 사과. 처음에 시비를 건 유저는 모든 댓글을 삭제한 채로 탈퇴하였다.

여기서 혼동될 수 있는데 글쓴이 vs 처음 시비를 건 유저가 아니라, 반박을 한 다른 유저와 처음 시비를 건 유저의 대립이다.

2. 댓글의 문제점

물론 직접 해 먹으면 더 싸다는 말은 분명 틀린 말은 아니다. 배달음식은 인건비와 배달에 필요한 유류비, 그리고 업자의 이익 등으로 인해 값이 오르기 때문이다. 같은 배달 음식인 치킨, 피자도 직접 만들면 훨씬 싸다. 물론 한 번 만들려고 도구를 산다거나, 1인분만 필요한데 5인분을 만든다거나 하면 비용이 더 높을 것이다.

하지만, 직접 만드는 사람들이 자영업으로 식당을 운영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얼마나 있겠는가? 애초에 사람들이 몰라서 외식을 하거나 배달을 시켜먹는 것이 아니다. 직접 만들어 먹으면 더 싸지만 이게 더 편하기 때문이며, 그 편리함이 비용에 포함된 것이며 인건비 같은 것도 계산해야 되는 금액이다. 그래서 요즘에는 배달료를 받기 시작한 것도 타당한 이유가 있다.

새우튀김이나 치킨을 집에서 먹기 힘든 제일 큰 이유는 작업이 너무 복잡하거나 힘들어서다. 무절임 같은 곁들이는 그냥 안 먹고 말더라도, 새우 한 번 튀기려면 식용유 반 통을 냄비에 부어야 한다. 기름의 양은 둘째쳐도 애초에 굽기, 삶기, 튀기기 등 일반적인 조리법 중 가장 집에서 하기 힘든 게 기름에 튀기는 작업이다. 그리고 기름 튄 가스렌지 청소, 튀김 요리 다음의 설거지는 그 이상으로 힘들다.

그리고 기름의 양도 양이지만 쓰고 난 기름 뒤처리는 어떻게 할 건가? 그냥 하수구에 쏟아부을까? 잘 모르는 사람을 위해 설명하자면, 튀김에 쓴 기름을 그냥 하수구에 부으면 환경오염은 둘째치고 당장 하수구도 기름때로 막힐 수 있다. 업소라면 폐유 수거업체를 통해 처리하지만, 일반 가정에서 튀김을 하고 남은 건 신문지나 키친 타월 등으로 흡수시켜 일반 쓰레기로 버려야 된다.[2]

게다가 기름 냄새는 환기가 잘 되는 상태가 아니라면 환풍기가 유야무야할 정도로 집 전체에 순식간에 퍼지고, 혹여나 실수로 조금이라도 기름이 고온에 태워지기라도 한다면 그야말로 재앙이나 다름없다. 이걸 그대로 돌려주면, "돈 조금 더 쓰면 깔끔하게 뒤처리할 수 있는데, 만원 아끼자고 자식한테 물려줄 환경을 망치자는 것인지? 쯔.. 쯔..."가 된다.

덧붙여 튀김가루 입힌 새우 40마리를 4,000원에 파는 경우도 없다.[3] 글이 쓰여진 2009년 당시 시세로도 힘든 견적이다. 할인마트나 슈퍼마켓 등 식료품점에서 판매하는 튀김가루 입혀진 냉동 새우의 경우 몇천원 정도에 수십마리를 살 수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해당 게시물의 사진에 나온 중하 이상으로 추정되는 제법 큰 새우와는 달리 정말 칵테일 새우와 별로 다를 것 없는 작은 새우가 들어가 있다. 그 실체는 단체급식 등에서 사실상 튀김옷에 소스 찍어먹는 맛으로 나오는 물건으로, 이런 걸 새우튀김이라고 해서 내놓는 건 말 그대로 '거짓말은 하지 않았다' 수준이다. 이쯤 되면 생물학적인 종만 같은 새우지, 식재료로서는 전혀 다르다고 봐야 한다. 한마디로 노답이다.[4]

무엇보다, 댓글 작성자의 어조가 매우 절묘했다. 새우튀김을 집에서 만들어 먹는 일이 정말로 14,000원짜리 새우튀김을 사 먹는 일보다 저렴하다고 하더라도, 그 사실 하나만으로 "결혼은 하셨어요?", "세상 어떻게 살래요?"라고 비꼬는 것은 정말 무례하기 짝이 없는 일이다. 욕만 없을 뿐이지, 보기만해도 빡칠 수밖에 없는 말들이다.

한편 욕, 비속어, 은어 사용을 일절 배제했으면서도 듣는 사람을 극도로 빡치게 만드는 어그로계의 마스터피스라고 언어학적(?)으로 고평가하는 이들도 있다. 아무 생각 없이 욕부터 하는 중고딩들은 이 드립보고 X 잡고 반성해야 된다는 의견도 있을 정도. 일단 1.4만원이라는 비용을 언급하며 운을 떼서 요리를 안 하는 사람은 알기 어려운 정보로 허점을 찔러 그런가? 하고 생각하게 만드는 데다, 그 직후에 나오는 결혼이라는 민감한 소재로 사람을 괜히 열 올리게 하고, 그리고 세상 살기 참 힘드냐는 여운 있는 비아냥까지 모든 게 갖춰져 있다. 이 댓글이 얼마나 빡치냐면 자기가 쓴 글에 댓글이 있어서 두근두근거리며 열어보니 저게 있으면 드립이고, 패러디인 걸 알면서도 빡친다는 증언도 있다.

3. 패러디

새우튀김 가격으로 혼인 여부물질만능주의까지 들먹였던 점이 꽤나 이슈거리가 되었는지, 루리웹에서 새우튀김 글이나 싸게 많이 먹을 수 있는 음식점과 같은 글이 올라오면 당시의 대첩을 패러디한 '편하게 먹는 비용 XX원... 결혼은 하셨는지?' 식의 댓글을 다는 놀이가 생겼다. 당연하지만 결혼을 이미 한 경우라면 이 패러디 댓글은 안 달린다. 하지만 이 드립이 워낙 유명해지자, 새우튀김은 오히려 루리웹 상에서 결혼의 상징이 되었다. 내 새우를 튀겨줘! 루리웹 음갤 외에도 다른 커뮤니티에서도 이 드립을 사용할 정도로 많이 퍼졌다.

2014년 3월에는 편하게 새우튀김 먹는 글이 올라왔다. 새우튀김 드립을 하는 사람들을 아닥하게 만들었다 이와는 반대로 결혼을 해도 편하게 못 먹는다 카더라.[5] 그리고 결국 그 때 글을 올렸던 본인이 직접 튀겨 먹고 글을 올렸다.

루리웹 음식 갤러리에서는 이것 외에도 여러 대첩이 있었고, 7대 죄악에서 이름을 따 명명되기도 했다. 위 대첩은 분노의 새우튀김으로 불린다(...)

그 밖에 과거 이글루스에서 디씨에 익숙치 않은 이들이 한 유저의 솔직히 야겜 안하는 애들이 사랑이 뭔지나 알겠냐 낚시에 걸렸듯이 루리인과 非루리인을 구분할 때 그러니까 첩자 색출해낼 때 쓰이기도 한다.

2015년 7월 20일에는 새우튀김을 먹기 위해서 결혼을 한 사람이 등장해 단숨에 힛갤로 올라가버렸다.

사실 본초강목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유서 깊은 드립이라 카더라 재조명받는 새우대첩

부기영화 48화에 '편하게 하는 리뷰 구독은 하셨는지'로 패러디됐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도 등장했다. 공중파 입성!

디시인사이드 카연갤의 김케장패러디를 했다.

결혼해서 만들었습니다. 여전히 유효한 결혼의 상징. 결혼 전부터 철두철미(?)하게 계획해서 실행에 옮긴 새우 튀김이다.

콘솔러에 연재중인 웹툰 콘솔녀 8화에서 패러디되었다.

2018년 가을 트위터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터졌다. 다만 이쪽은 새우튀김을 묘사하는 그림을 그리다가 채식주의자로 추정되는 과격 트위터리안한테 공격당해 이슈가 된 사건이다. 여기서 화제가 된 글은 '어차피 님 죽으면 장례식장육개장나와요'라는 답글이다. 이 사건의 끝은 저 시비 건 사람이 아니고 원글을 올린 사람이 사과문을 작성하게 되었다.

한국 인디 게임, 던그리드의 작중에서 등장하는 NPC인 호레리카는 던전 내부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으며, 그곳에서 판매하는 음식 중 하나인 '새우튀김'의 설명문은 본 사건을 언급하고 있다.


  1. [1] 아카이브가 남아 있긴 하다. 하지만 댓글 페이지를 넘겨서 볼 수는 없어서 밑에 사진 속 댓글을 볼 수는 없다. 아카이브.
  2. [2] 기름이 많을 경우엔 우유곽에 신문지를 채워넣고 부으면 된다. 귀찮으면 조그마한 페트병에 부어넣고 꽉 잠가서 일반쓰레기랑 잘 섞어서 버리자. 그리고 튀김 기름은 찌꺼기만 걸러내고 나면 재활용이 가능하다고도 하는데, 기름의 종류에 따라 다른 데다가 그렇게 해도 한 번 정도 더 쓸 수 있을 뿐이다. 그 외엔 폐유로 비누를 만드는 재활용이 가능하긴 하다. 사는 곳에 따라 일부는 폐유를 따로 수거하는 곳도 있으므로 잘 모른다면 주변 사람에게 물어보자.
  3. [3] 다만 5마리 팩에 '40미 기준'이라고 써서 파는 경우가 있는데, 이건 1kg에 40마리(미)인 새우 중 5마리를 골라내 판다는 뜻이다. 이걸 오해한 것일지도 모르긴 하다.
  4. [4] 다만 재료 회전율이 높은 식당이나 뷔페 등의 업체를 대상으로하는 대형 식자재 마트에서 저런 가격으로 파는 정도는 있었지만, 그랬다면 식자재 마트라고 언급했을 것이다.
  5. [5] 링크된 글에 올라온 만화는 '맛의 비밀 노트'. 세부 내용은 새우 튀김 문서 5번 문단 참고.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새우 튀김 문서의 r157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8.9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