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스(신세기 에반게리온)

1. 개요
3. 만화판의 릴리스

1. 개요

신세기 에반게리온에서 나오는 사도 중 제2사도. 네르프의 시설 중 가장 안쪽인 센트럴 도그마 최심부에 위치해 있다. 네르프 시설과 제3동경시는 제2사도를 지키기 위해 존재한다.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2.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릴리스

신세기 에반게리온사도

제1사도

제2사도

제3사도

제4사도

제5사도

제6사도

제7사도

제8사도

제9사도

아담

릴리스

사키엘

샴셸

라미엘

가기엘

이스라펠

산달폰

마트리엘

제10사도

제11사도

제12사도

제13사도

제14사도

제15사도

제16사도

제17사도

제18사도

사하퀴엘

이로울

레리엘

발디엘

제르엘

아라엘

아르미사엘

타브리스

릴림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최종보스.

릴림 항목에서, 릴림이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최종보스라고 서술되있었지만 사실 릴림은 릴리스를 이용하고자 했을 뿐이다. 또, 릴림은 자기들끼리 싸웠으므로 릴림 전체를 최종보스라고 판정하는 것은 오류다. 직접적으로 현생 인류의 파멸을 이끈 것은 릴리스의 안티 AT필드이므로, 사실상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최종보스는 릴리스라고 하는 것이 옳다. 릴림은 단지 릴리스를 이용하고자 했을 뿐이다.

카지 료지에 의해 그 모습이 처음 공개된 후로는 작중에서는 한동안 계속 "아담"이라고 불린다. 그러나 24화에서 나기사 카오루가 아담이 아닌 릴리스라고 말하며 정체가 밝혀졌다. 제레이카리 겐도 등 아주 극히 일부만이 릴리스의 정체를 알고 있었다.

"사도"들은 이 릴리스를 목표로 제3동경시로 오게 되고, 네르프와 에반게리온은 이것을 격퇴하는 것이 TV판의 주된 흐름이다. 참고로 하반신의 감자뿌리 비스무리하게 주렁주렁 달린 건 사람의 다리와 유사하다.

릴리스는 검은 달에서 온 존재로, 제1사도인 아담과 대립되는 위치에 있는 생명체이자 지구의 릴리스 기원 생명체들의 기원이다. 당연히 제18사도인 릴림, 즉 스포일러의 기원이기도 하다. 이름의 유래는 릴리스 항목의 1번. 따라서 아담의 생명체들인 "사도"들과는 대립하는 위치. 릴리스와 릴리스 계열의 생명체들은 신에게서 "지혜의 열매"를 받은 것으로 나오며, 생명력은 약하지만 지혜를 가지고 있다. 아담과 아담의 생명체들은 "생명의 열매"를 받았으며 생명력이 강하다.

제레사해문서에 기록된 검은 달을 실제로 발견하고, 릴리스는 그 안에 잠들어 있었다. 제레의 궁극적 목표인 인류보완계획에 사용될 때를 대비해 아담의 롱기누스의 창을 가져와, 반토막난 몸이 다시 자라나는 걸 일시적으로 중지시킨다. 이후 네르프 기지를 건설하면서 최하층인 센트럴 도그마로 옮겨진다. 이후 제레의 문양이 새겨진 보라색 가면이 씌워진 채 거대한 십자가에 매달린 신세가 된다.[1] 상처에서 LCL이 계속 흘러나오며, 이 LCL은 에반게리온의 엔트리 플러그에 넣어져 파일럿이 호흡하는 걸 돕는데 사용된다. 신지가 처음 LCL에 들어가자 피 냄새가 난다고 했는데 사실 릴리스의 피였기 때문.

에반게리온 초호기는 다른 에바 시리즈들과 달리 유일하게 이 릴리스의 분신인 존재이며,[2] 리리스의 영혼은 아야나미 레이에게 깃들어있다.[3]

아라엘을 없애기 위해 롱기누스의 창을 뽑아버렸기 때문에 그 이후부터는 초호기를 제조할 때에 잘렸던 하반신이 다시 재생되었다.[4]

지구 생태계 전체의 기원이 릴리스이기 때문에 인류 개체에 직접 연결해서 롱기누스의 창으로 안티 AT 필드를 방출하면, 세컨드 임팩트처림의 물리적 요인이 없이도 훨씬 더 넓은 범위로 전개되는 임팩트의 발동이 가능하다. 사도들 일부는 아담 대신 이 릴리스와 융합하는 것으로 릴리스 기반의 생태계를 리셋 형태로 절멸시키는 것을 목표로 제3 신 도쿄를 공격했고, 카오루 역시 그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러나 코믹스판에서 밝혀진 바에 의하면 릴리스 본체로부터 혼-마음이 레이라는 형태로 분리되어 결여되어 있었던 만큼 사도가 이와 융합해도 보완은 불완전한 형태로밖에 끝날 수밖에 없다고 한다.[5]

원래 제레의 인류 보완 계획의 메인은 이 릴리스였으나, 겐도의 모반으로 롱기누스의 창을 잃어버려 주체가 초호기로 바뀌게 된다.

극장판 엔드 오브 에반게리온에서 자신의 영혼(아야나미 레이)과 융합해 다시 살아난다. 서드 임팩트를 일으키지만 이카리 신지가 다시 원래대로 돌아가길 원했기 때문에 육체가 무너져내리는 결말을 맞았다.

영화에서의 묘사후방주의가 끝내주게 크고 기괴하기 때문에 레이빠들이 제일 싫어하는 사도로도 꼽힌다. 의외로 이 모습에 환호하는 팬들도 있었지만, 마지막 장면에서 나온 그녀의 얼굴 부분에선 예외없이 충공깽. 북미판 DVD 소책자에 그 얼굴이 있으며 엔드 오브 에바 관련 글에서도 가끔씩 볼 수 있으나 그 임팩트가 너무 강렬한 탓에 보기가 꺼려질 정도다. 그래도 최근에는 점차 미모 보정을 받고 있다.

3. 만화판의 릴리스

기본적으론 TV판 및 엔드 오브 에바와 동일하다. 단 코믹스판에서 첫 등장했을 때는(5권 32화) 롱기누스의 창이 꽂혀있지 않았다. 30화 마지막 컷에서 남극에서 주워 항공모함에 실어오는 묘사가 나오며 33화(이자 5권 마지막) 마지막 페이지에서 레이가 0호기로 창을 꽂는다. 이후 창을 빼도 애니판처럼 바로 하반신이 돋아나지 않았으나, 겐도와 레이가 서드 임팩트를 실행하기 위해 다시 찾아왔을 때는 완전하진 않지만 하반신이 허벅지 부위까지 자라있었다. 릴리스의 성장 속도와 롱기누스의 창을 이용한 억제라는 측면에서 보면 이 쪽이 더 타당한 묘사.

작가가 의도한 건지 모르지만 TV판이나 EOE에선 외모가 그냥 날개 달린 거대 레이였던 반면, 코믹스판은 얼굴이 좀 다르다. 가만보면 레이와 비슷한데 묘하게 달라보이고 나이도 더 들어보인달까. 눈 모양이 보통 사람과 똑같았던 EOE판와 달리 동공이 고양이처럼 세로모양인 것도 특징.

이후 엔드 오브 에반게리온과 동일한 과정을 거친 끝에 붕괴된다. 단, 이 쪽은 유이가 언젠가 신지에게 눈을 보여주고 싶다는 염원에 반응이라도 하듯 전신이 산산히 붕괴되어 눈의 형태로 지구 전체에 흩뿌려진다. 엔드 오브 에반게리온에서의 릴리스와 달리 아름답게 끝을 맞이한 셈.

4. 에반게리온 신극장판의 릴리스

에반게리온 신극장판사도

제1사도

제2사도

제3사도

제4사도

제5사도

제6사도

제7사도

제8사도

제9사도

제10사도

제11사도

제12사도

제13사도

에반게리온: 서에선 처음부터 릴리스라고 나온다. 얼굴에 씌여진 가면은 TV판과 달리 사키엘의 것과 비슷한 형태이다. 가슴 언저리엔 카츠라기 미사토의 것과 비슷한 모양의 흉터가 나 있는데, 인간들에게 해부당한 흔적이라는 설정이다. 캡틴 하록의 상처를 오마주한 것이라는 말도 있다. 역시 구판과 동일하게 하반신이 잘려있고 인간의 다리같지만 크기는 다른, 아니면 진짜 인간의 다리와 사이즈가 같은 부속지가 달려 있다. 게다가 신극장판에선 꿈-틀 거리며 불길하게 움직여 더욱 기괴하다. 사실 스웨터 실밥이라 카더라

작중 제레는 릴리스와 어떤 계약을 맺었다고 언급한다. 이를 위해 진정한 에반게리온을 탄생시키고 릴리스를 부활시켜 인류보완계획을 달성하는 것이 이번 신극장판의 제레의 목적으로 보인다.

사족으로 이번 신극장판의 릴리스는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OKAMA가 디자인한 것이라고 한다.

에반게리온: 파에선 서드 임팩트가 일어날 때 잠시 얼굴을 비춘다. 이 때까지만 해도 구 에바와 마찬가지로 최종적인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였으나...

에반게리온: Q에서는 지난 14년간 무슨 일이 있었는지 그냥 시체가 되어 있었다.[6] 이전 예고편에서 에반게리온 마크 6가 터미널 도그마로 강하하는 장면과 신지 눈 앞에 나타난 서드 임팩트의 결과물을 볼 때, 초호기가 파 마지막에 일으켰던 니어 서드 임팩트와는 별개로 일어난 서드 임팩트의 주축이 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에반게리온 제13호기가 센트럴 도그마로 강하하기 전까지 센트럴 도그마를 둘러싼 결계에 봉쇄되어 14년간 누구도 침입할 수 없었으나, 제13호기에 의해 결계가 돌파되면서 미모 보정은 개뿔 이전의 모습은 흔적도 찾아볼 수 없을 만큼 끔찍한 몰골을 한 백화된 시체로 발견된다. 사람에 따라 약간 혐짤일수 있으니 주의.12

수많은 인피니티[7]의 두개골들이 주위에 가득 깔린 가운데 거대화한 채 머리 대신 마크 6가 목 위에 붙어있는 상태에서 두 개의 롱기누스의 창에 찔린 모습으로 OTL 포즈(...)를 취하고 있었으며, 머리는 아야나미 레이, 혹은 이카리 유이의 얼굴의 형태로 변해 기분나쁜 미소를 지은 상태로 본래 네르프 통제실이었던 장소에 자리하고 있었다. 그 모습은 이전 엔드 오브 에바에서의 레이의 형태로 거대화했다가 붕괴된 릴리스가 차라리 아름답게 보일 정도로 흉물스럽다. (자세히 보면 눈알도 파인듯 보인다)

결계가 돌파되고 몸통 쪽 유해 주변에서 격전이 벌어지자 그에 반응한 것처럼 사령부의 머리 쪽에서 피눈물을 흘리기 시작했으며, 신지가 제13호기로 몸에 박힌 두 개의 창을 모두 뽑자 머리와 몸통 모두 풍선처럼 부풀어오르다 LCL로 환원된다. 단, 이것으로 릴리스가 신극장판에서의 역할을 끝낸 것은 아닐지도 모른다. 에반게리온 마크 6가 제12사도가 되어 에반게리온 제13호기에 들러붙으면서 코어화할 때 앞서 방치되었던 릴리스의 머리 형상이 되고 레이가 자신의 형상이라고 경악하는데, 말하자면 릴리스의 형상이라고도 할 수 있다. 마크 6와 릴리스가 발견 당시 서로 엉겨붙어 있었던 점을 생각하면 릴리스와 마크 6가 모종의 융합을 이루었는지도 모른다. 게다가 아야나미 레이의 혼이 릴리스의 혼인 만큼, 릴리스는 여전히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을 확률이 높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이전 엔드 오브 에반게리온에서의 아담이 태아화된 상태로 릴리스의 파츠가 되었던 것과 다르게, 이번엔 릴리스가 아담즈의 생존자인 제13호기의 파츠가 된 셈. 같은 아담과 릴리스의 융합이라도 양상이 서로 180도로 다르다.

가면의 모습이 사도들에게서 보여지는 얼굴의 모습과 동일한 점, 에반게리온 마크6의 건조에 사용된 거인의 가면이 릴리스인점을 들어, 신 극장판의 릴리스는 릴리스가 아니라 사실은 아담이 아닌가 하는 추측도 존재한다.


  1. [1] 즉 처음부터 저 모습은 아니란 것이다.
  2. [2] 대개 복제한 것으로 여겨지지만 코믹스판의 초호기 고유의 자아와 레이의 대화, 비디오판 23화의 스쳐지나가는 장면을 보면 릴리스의 일부였을 가능성이 크다.
  3. [3] 그 외에 에반게리온 0호기에도 일부 깃들어있을 가능성이 있다.
  4. [4] 영혼이 없는 상태여서인지 움직이진 않았고, 여전히 아무런 미동도 없는 상태였다.
  5. [5] 특히 카오루가 찾아왔을 당시엔 롱기누스의 창도 없었기에 더더욱 그렇다고.
  6. [6] 나기사 카오루가 센트럴 도그마로 강하한 이후 신지에게 이를 가리켜 "릴리스, 였던 것이야."라고 한다.
  7. [7] 생명의 열매를 가진 인류가 변화한 존재들로 보이는데, 스크립트에서는 깔끔하게 "에바"라고 나온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